라스, 공익 김희철 향한 비난 약 올려 불끄기 일품

비난 여론을 잠재우는 방법 중에 일품은 어떤 방법이 있을까? 이번 라디오스타는 그런 방법 중에 하나의 좋은 방법을 제시하는 듯했다. 라디오스타(라스)에서 그동안 신정환의 빈자리를 많은 부분 메워 준 '김희철'은 현재 공익근무요원으로 보직을 받기 전 훈련소에 들어가 6주 훈련을 받게 된다.

그러나 어린 스타든 나이 먹은 스타든 일단 병역 의무에서 공익을 간다고 하면 많은 욕을 먹는 것이 일반적인 것을 생각했을 때.. 당연히 김희철도 욕을 먹게 된다. 왜 멀쩡한 신체를 가지고 있는 한 사람의 대한민국 국민이자 연예인인 그들이 꼭 공익근무를 해야 하느냐는 불만은 사회 저변으로 깔려 있는 상태이기도 하다.

신체가 너무나도 완벽해 보이는 그들이 공익근무를 한다고 하는 것은 일반 국민들인 대중들에게 그리 좋은 기분만은 주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꼭 공익근무를 가야하는 기준에 있는 연예인들조차, 일부 불법적인 거래나 안 좋은 시도로 인한 병역회피를 한 연예인들 때문에 떼로 욕을 먹는 것이 많은 현실이다.

김희철은 공익근무요원으로 판정 난 가장 큰 이유로 교통사고로 인한 이유가 있다. 같은 그룹인 동해 아버지의 빈소에 다녀오던 길 교통사고를 당한 그는 다리에 철심 8개를 박을 정도의 중상을 입었었다. 그 이후 무대에서 제대로 춤도 추지 못하고 꾸부정하게 하는 등 많은 애로사항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이런 이유들이 많은 대중들에게 알려지지는 않았었던지 그가 군대를 가고, 공익근무를 한다고 전해지는 글에는 하나같이 많은 악플들이 달리며 그를 저주하고만 있었다. 정확한 이유를 알려고도 하지 않고, 그렇다고 해서 이유를 알았다고 해도 타 연예인들의 전력 때문인지 그 모든 상황을 비난으로 퍼붓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맞이하게 된다.

이런 일들이 있다고 하여 <라디오스타>는 구차하게 이유를 세세히 알려주지 않고 대중의 편에서 선 듯, 그를 약 올리며 뿔난 심리를 잠재워 주는 시도를 한다. 스타의 편에 서서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질질 끌면서 풀어놨다면 아마도 대중은 더 큰 화를 냈을지 몰라도 이번 같은 방법은 대중의 화를 누그러뜨릴 여지가 다분해 보이는 장면들이 연출이 됐다.

화가 난 대중들의 민심을 잠재우는 방법은 그들의 입장에서 생각하며 배려하는 방법이 최고라고, <라디오스타>는 어쩌면 철저히 그들의 편에서 김희철을 약 올리며 강하게 키우는 모습을 보여준다. 그것이 훈련소 가기 전 마지막 방송이라고 해도 말이다.

그들은 잠시 함께했던 님이 떠나는 길에 예쁜 가시 가득한 한 떨기 꽃을 놓으며 살포시 밟고 가라하며, 배려의 손길을 내민다. 그리고 준비된 독설과 그를 배웅하는 사신단을 투입해 한껏 약을 올리게 된다. 군대 가는 사람에게 가장 짜증이 날 사신단은 누굴까? '갓 제대한 예비역 스타'와 '걸그룹 스타'는 최고의 약올림 젯밥이었을것이다.


그래서 그들이 준비한 약올림 사신단은 갓 제대한 '붐'과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와 개코'였다. 또한 군대에서 가장 보고 싶어 할 걸그룹 '수지'까지 대령했으니, 어찌 이 아니 짜증이 안 날 소냐! 하지만 아직은 얼떨떨한 김희철이 꼭 짜증나는 것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러나 또 중요한 것은 이 방송을 어쩌면 훈련소나 공익근무를 하는 시기에 보면 효과 만발인 약올림 수가 될 것이기에 이번 방송은 제대로 약올리는 방송이었다.

대중들이 생각했을 때 무척이나 쉽게 보이는 공익근무를 하는 김희철에게 <라디오스타>가 나서서 미리 잔뜩 약을 올려놓는 것은 대중들의 작은 심리까지 생각한 좋은 기획이었다고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

'때리는 시어머니보다 말리는 시누이가 얄미운 것이 이 세상'이라고 <라디오스타>는 거꾸로 시어미와 시누이가 얄밉지 않게 기술적으로 약을 올리며 즐거움을 주는 모습이었다. 쥐색 옷을 입고 나왔다고 조금 있으면 입을 옷 색깔과 같다고 놀리는 시어미 윤종신. 혼자만 대본 못 받고 헤매는 김희철에게 마지막 대본이라고 건네는 윤종신의 능글맞은 웃음은 시청자를 웃기기에 충분했다.

이런 장난에 시누이 같은 역할의 김구라는 "한 달 인데요, 뭐... 공익인데요, 뭘..."이라며 약을 올리는 모습은 능숙하기도 했으며 자연스러운 모습을 줬다. 그 뿐이겠는가?!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와 '개코'는 제대한 스타로, '붐'까지도 제대한 스타에 합류해 그가 훈련소에 들어가서 고생할 군대 이야기를 맛깔나게 해 그 과정을 겪을 긴 시간을 장난스레 이야기를 한다.

다음 주 방송이 되겠지만, 개인적으로 친분이 남다른 '수지'를 게스트로 데려와 즉석 무대를 꾸며.. 군대에서 걸그룹 스타를 보는 듯 한 기분을 주려 노래를 불러주는 장면 또한, 막 훈련소를 들어가는 김희철에게는 부글부글 끌어 오르는 장난이었을 것이다.

꼭 아끼는 사람을 비호해 주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란 것을 <라디오스타>는 알려준다. 예전 신정환이 일을 저질렀을 때에는 엄청난 편집 기술을 발휘해 아예 화면에서 모두 사라지는 연출을 보여준 적도 있다. <라디오스타>는 매우 현실적인 직설편집과 독설이 공존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라디오스타 김희철 약올리기 편>에서는 공익근무요원으로 2년간 모습을 감추는, 김희철을 향한 대중들의 조금 과한 비난을.. 대중 대신 미리 잔뜩 김희철을 약올리며 대리만족할 수 있게 해주는 연출이 가미돼 잔잔한 웃음을 줬다. 이런 것이 <라디오스타>의 진짜 맛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가지게 한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9)

  • 2011.09.15 07:36

    비밀댓글입니다

    • 2011.09.17 03:39 신고

      이것이 바로 라디오스타의 매력 철철 넘쳐나는 방식이죠 ㅎ
      행복하고 멋진 하루되세요^^

  • 2011.09.15 09:41

    근데 사실 김구라도 공익이었더랬죠.^^;
    재미있게 잘보고갑니다.^^

    • 2011.09.17 03:40 신고

      아마 그래서 더욱 열심히 놀렸는지도 모르겠어요 ㅋㅋ
      행복한 하루되세요^^ 멋쥉이~

  • 김구라세대에는
    2011.09.15 13:39

    공익이 많다죠.
    유재석, 박명수 등등

  • 2011.09.15 15:20

    정말 그랬죠...
    다리뼈가 아작나서 철심심었다는 변명에 급급하기보다....
    놀리면서...잘 약올리면서 반감을 줄여줬죠 ㅎㅎ
    그래서 어제 너무나도 잼나게 잘봤습니다^^

    • 2011.09.17 03:42 신고

      라디오스타의 매력이에요 ㅎ 묘하게 사람들의 심리를 대신해서
      풀어주는 방식이 철저히 마이너리티스럽거든요 ㅎ
      저도 너무 재밌게 봤어요 ㅋ

  • 2012.12.08 05:16

    나는 지금 진정으로 온라인에 대해 얘기 이용하면 줄 아는 사람을 찾을 놓여 있다는 말을 할 수 있습니다. 당신은 실제로 아웃 중요한 빛과 일하기 어려움을 가지고하는 방법을 알아요. 음식이를보고 이야기에서이 측면을 감사해야합니다. 난 당신이 확실히 선물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믿을 인기가 더 이상 없습니다줍니다 캔트.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