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이승기 첫 단독, 난장판 됐다

728x90
강호동 떠난 '강심장'이 첫 방송이 된 가운데, 빈자리를 채우지 못한 채 이승기가 첫 단독진행을 감행했다. 그 동안에도 꾸준히 이승기를 키워주기 위해서 강호동은 옆에서 조력을 해 주는 역할이었기에, 강호동이 빠져도 어느 정도 진행을 하는 데에는 생각보다 큰 구멍은 없었다.

무엇보다 강호동이 빠지더라도 이승기 옆에는 붐과 특아카데미의 이특, 은혁, 신동이 있고.. 이곳에서 커버가 되지 않으면 최후에는 김영철과 김효진, 정주리가 보조하고 있기에 큰 부담없이 진행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별 염려는 없어 보였다. 그러나 '과하면 부족하니만 못하다'라는 말을 생각하게 하듯 연신 붐의 말 끝 물고 늘어지기는 이승기의 첫 단독진행 판을 난장판으로 만들어 놓았다.

처음부터 잘못된 시도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 바로 '붐'을 이용한 안정화였을 것이다. 강심장의 밋밋한 흐름을 잡아주고, 곳곳에 튀는 이미지를 넣기 위해 제대 전부터 그를 탐내던 <강심장>은 그를 바로 데려왔고, 한 달도 되지 않아 슬슬 붐의 한계가 노출이 되는 상황까지 이르렀다.

혼자 진행을 해야만 하는 이승기가 약간 안 되어 보이긴 하지만, 이승기의 진행도 더 나아진 것은 보이지 않았다. 다만 어린 나이에 자신을 키워주며 커버해주는 강호동이 없는 상황에서 혼자 일어나야 하는 상황들은 쉽사리 적응하기 힘들 것을 감안해 주더라도.. 그가 강심장 판을 휘어잡을 만한 포스는 전혀 느껴지지 않았던 것에 아쉬움이 묻어난다.

처음부터 그 모든 것을 바랄 수는 없지만, 부족한 부분을 이야기 해야만 하는 상황이라면.. 그것을 말하지 않을 수 없어 보인다. 이승기는 치고 들어오는 순간적인 애드리브를 컨트롤하기에 매우 벅찬 모습이었고, 실제로 거의 통제를 하지 못했다. 붐이 계속해서 깐족거리듯 애드리브를 무리하게 치고 들어와도 제재를 하지 못하고, 서로 엉키어 말을 먹고 먹히는 상황이 와도 개입을 하지 못하는 상황은 이 분위기가 충분히 난장판이 될 것을 짐작케 했다.

오히려 분위기를 살린 것은 예능인도 아닌 베테랑 탤런트 최란이었을 정도로 분위기는 정돈이 되지 않았다. 유혜리가 계속해서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과정에, 최란은 고춧가루 양념 치듯 순간순간 농을 치는 장면은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그러나 이런 분위기에 초를 친 것도 붐의 말 받아내기 신공이었고, 이승기도 이런 분위기를 통제하지 못하고 일조를 하는 모습도 보였다.

초반 자신이 단독 진행을 하면서 걱정이 되어 한 말이 화근이었는지도 모른다. '오디오가 물리더라도 말만 많이 해 주세요'의 주문과, '제가 말이 막히면 게스트가 이어주세요'라는 주문은 최후의 상황이 되었을 때에나 요구할 것이지 미리 주문을 통해서 할 말은 아니었다. 그래서 더욱이 도와주고자 붐이 무리수를 둔 것으로 보인다.


강호동이 없는 자리를 안정화 시키고, 그 분위기를 때우려 투입된 붐의 활약은 무척이나 시청자들에게 괴로운 장면으로 다가왔다. 단독 진행을 하는 이승기의 마음을 달래주려 툭하면 오버액션을 하며 진행자 곁으로 다가오는 장면은 나중에 피곤함으로 느껴졌다.

'이제 강호동이 떠났으니 '강심장'이 아닌 '이심장'으로 해야 하는 것은 아니냐', '혼자해도 완벽한 진행이 될 것이다'라며 힘을 주는 장면과, 이승기에게 도움을 주고자 말 한 마디가 끊어지기 무섭게 치고 들어오는 애드리브는 무척이나 짜증나는 장면을 연출했다.

초대된 게스트들이 말을 하게 되고, 그 말이 끝이 나기도 전에 계속해서 중간중간 던지는 '네~ 아! 네~ 아하~' 등의 말 받아주기는 계속 귀를 자극했다. 이 부분은 사실 진행자가 맡아야 하는 영역이다. 사연을 이야기 하고, 그 사연에 동의를 하거나 계속해서 받아줘야 하는 입장에서 '아! 네~'라는 말 등으로 흥을 돋워야 하는 꼭 필요한 시점들을 너무 과하게 치고 들어오자 판은 엉망이 되어 버렸다.

붐의 이런 역할을 허락한 것은 제작진의 판단미스라고 밖에 말을 못 할 것 같다. 오히려 강심장의 터줏대감이자 양념 역할을 꼭 필요할 때만 하는 김영철이나 김효진을 투입시켜서 말을 받게 했으면 이런 불필요한 소음은 듣지 않아도 될 것이었다.

역할을 따로 정해놓고 맡겼다면 오히려 정리가 될 판이었는데, 누구라고 정해놓지 않고 이승기를 도와줘라 말을 한다면 상황은 빤한 흐름으로 넘어갈 것은 당연한 것이다. 그래서 결국 '붐'뿐만 아니라 오만 게스트들이 매 순간마다 달려들어, 그 순간마다 도떼기시장이 되어버렸다.

현재까지 <강심장>의 패턴은 두 진행자였던 강호동과 이승기를 제외한 다른 게스트들의 역할은 미약하지만 나누어져 있었다. 진행 부분에 있어서 기존 강호동과 이승기가 60%였다면 붐이나 특아카데미가 맡은 역할이 20%였고, 나머지 부분을 분위기 띄우는 삼총사 '정주리, 김영철, 김효진'이 나서서 역할 분담을 해 왔다.

그러나 강호동이 떠난 이승기 단독 진행의 <강심장>의 현재 진행 부분은.. 이승기가 60%, 붐이 30%, 그리고 나머지 정리 안 된 게스트들이 나눠먹는 구조가 되어버렸다. 역할 분담이 안 되고, 각자 각개전투를 해야 하는 상황은 그 자체가 서바이벌이 되었다. 나름 조율을 하려 이승기가 노력을 하고 있기는 하지만, 현재로서는 조율사로서 능력은 아주 많이 아쉬운 상태가 바로 지금이다. 특히나 웃음을 고루 주어야 할 양념 역할의 붐이 고춧가루를 뿌리는 상황은 먼 미래를 위해서 적당히 제지해야 하는 상황임을 알아야 하지 않을까!

노력하려는 모습은 보였으나, 그 노력만 보였을 뿐.. 정리되지 않은 도떼기시장의 지나친 소음은 시청자들에게 불쾌한 기분을 느끼게 해 주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3)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