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인사 논란, 연예인들 왕따놀이 심각하네

728x90
최근 연예계가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는 것 같아 아쉬움을 더한다. 마치 집단 왕따 놀이를 하는 듯한 모습은 과히 보기 안 좋은 상황을 연출해 내고 있는 것 같아 이를 보는 대중이 황망할 정도인 듯하다. 가수 모세가 후배의 인사습관을 질타하고, 카라의 구하라가 키가 크고 나이 많은 후배가 인사를 안 한다는 폭로를 하며.. 이후 그 후배가 누구냐?는 의문은 모두 한 곳을 향하고 있다.

티아라 효민과 은정이 차례대로 사과의 글을 올려 최근 불거진 행사 태도와 인사에 대한 사과를 전한 것을 두고, 마치 인사 안하는 후배가 그룹 티아라 홀로인 것처럼 온갖 시선이 한 곳으로 몰리며 그녀들은 그렇게 아픈 시간을 보내고 있다. 물론 그녀들이 인사를 부분적으로 못하고 지나며 얻은 오해로 인해 욕을 먹고 사과를 하는 과정이 있었지만, 지금 일어나는 모든 시선이 무조건 그녀들을 향한다는 것은 억울한 면이 없지 않아 보인다.

카라의 구하라가 <강심장>에서 말한 그룹이 '티아라'인지 아닌지는 모른다. 그러나 티아라와 막역한 친분을 과시하는 구하라가 티아라를 지목했다고는 생각할 수 없는 면이 또 있어 보이기에 단순히 그녀들을 지목하기란 어려운 면이 있는데도, 일부 대중들은 가수 모세에 인사를 안 한 그룹이 '티아라'라는 것이 밝혀지고, 이 조차도 티아라라고 생각하는 듯하다.

티아라의 리더인 효민은 이런 사태에 대해 사과의 마음을 적은 트윗을 작성하여 죄송한 마음을 알린다. 그와 더불어 무조건 자신들에게 향하는 지독한 일부 시선에 대해서는 마음이 아프다는 것을 표현하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내기도 한다.

"사람과의 모든 관계 속에서 인사가 얼마나 중요한 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겉치레로 건성건성 하는 게 싫어서 늘 모든 일에 진심으로 임하려고 하고 있어요"라며 글을 올리게 된다.

이어 "솔직한 심정은, 상황을 탓하긴 싫지만 절대로 악의적인, 고의적인 마음이 아니었기 때문에 속상한 것은 사실이예요"라며 "하지만 그런 마음가짐을 가지고 행동한다 해도 관점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 있다는 것을 이번 일을 통해서 더욱 잘 알게 됐고, 그럼으로써 제 자신도 다시 한 번 뒤돌아 볼 수 있게 됐습니다. 분명 두 배 세 배 더 노력해야겠다는 생각도 했습니다"고 말을 하기도 한다.


이에 앞서 일이 터지기 시작한 것은 한 행사가 끝난 후 부터였다. 행사에 참석했던 티아라는 무대 위에서 잡담을 하는 등 불성실한 무대를 펼쳤다는 논란에 휩싸이며 곤욕을 치른 것이다. 태도 논란이 일자 티아라의 효민은 "즐거운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한 일종의 퍼포먼스가 오해를 불러일으킨 것 같다"라며 해명 글을 올린다.

그런데 이런 논란이 일자, 가수 모세가 17일 자신의 트위터에 "행사 태도로 구설수에 오른 모 여자그룹. 그럴 줄 알았어. 걔네 인사 안하는 걸로도 유명해. 해명 글 올렸다는 그 여자 애는 나랑 몇 번을 마주치는 동안 한 번도 인사를 안하더라. 심지어 데뷔 전 녹음실에서 몇 번을 마주치는 동안에도…목이 빳빳했어"라는 글을 올리며 사태가 일파만파 커지게 된다.

상황이 번져 커지고.. 급히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티아라가 사과의 글을 올렸지만, 대중들의 마음은 버릇없는 후배들이라고 지적을 시작하고 그녀들을 철저히 사각으로 몰아넣는 일을 사태가 시작된 후 부터 지금까지 반복하고 있다.

티아라의 해명과 사과의 글이 올라오고 난 이후에도 가수 모세의 마음은 가라앉지 않고, "특히나 무대에서 마주칠 때는 서로 수고하라고 가볍게 인사하는 것이 예의인데도 인사는 커녕 단체로 내 인사 구경만 하더라. 와우. 대스타 나셨으니까. 나 이런 얘기 잘 안하는데 인사할 줄 모르는 것들은 연예인이고 어른이고 뭐고 간에 대접 받을 자격없어"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일이 커지자 "어쨌든 난 할 말 한거고 그럴려고 한 건 아니지만 그 친구들의 사과의 뜻도 잘 전달 받았고, 생각치 못한 쪽으로 상황이 좀 흘러서 나도 그 친구들에게 미안함"이라는 말로 사과의 마음을 조금은 말한다. 이미 불은 진화하기 힘들 정도로 커지자 모세는 "내가 좀 독하게 얘기했지만 그 친구들이 너무 너무 미안해하는 걸 보니 천성이 그랬던 건 아닐테니 뭐 앞으로 잘 지켜보면 될 일. 나 참 쑥스럽네. 쩝"이라며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

효민은 그룹의 리더로서 자신의 입장을 밝힌 글에서, 인사가 가장 큰 예의라는 것을 이미 알고 있으며.. 그것을 잘 지키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라고 이야기 했고, 악의적이거나 고의적으로 인사를 하려 하지 않는 것이 자신들이라고 했다. 관점에 따라 달리 보일 수 있을 것 같아, 앞으로 두 세배 더 노력하겠다는 마음가짐을 가지려 한다는 그녀의 말은 서럽게까지 보이는 면이 있었다.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 시기 <강심장>에서는 지난 녹화분으로 나온 말이 전날 가수 모세가 후배를 비판한 말과 묘하게 오버랩되어 티아라가 다시 한 번 욕을 먹게 된다. 이 방송이 나가고 난 이후 어쩌면 안 먹어도 될 비판을 다시 한 번 티아라가 받으면서 마치 왕따를 당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만약 구하라가 이 그룹을 놓고 비판한 것이라면 조금 묘한 일이라 할 것이다. 이미 효민과는 <청춘불패>로 막역한 사이가 된 구하라가 티아라를 욕 한 것이라면 뭔가 묘한 마음을 가질 수밖에 없어 보인다. 그러나 일단은 아니라고 생각해 봐야 하지 않을까도 생각이 된다.

그러나 상황은 자신이 생각을 했든, 안 했든 간에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 티아라가 욕을 먹게 됐다. 구하라가 이야기 한 키 크고, 자신보다 나이 많은 후배들이 이 그룹에도 있기에 대중들의 안 좋은 시선이 거치질 않게 됐다.

예전부터 연예계 인사 습관 때문에 일이 벌어진 것은 한두 번의 일이 아니다. 그런데 고쳐지지 않는 것은 어쩌면 서로간의 오해같은 일이 있어서는 아닐까 생각도 해 봐야 한다. 사이가 안 좋아서 그럴 수도 있고, 아니면 인사를 했는 데도 서로 인식하지 못하고 지나쳐 생기는 오해들도 있을 수 있으며, 자신은 인사를 했는데도 다시 와서 인사를 하는 이에게 겸연쩍어 이상한 반응을 보이는 것도 오해를 불러올 수 있는 일이다.

만약 이 경우 카라의 구하라와 니콜이 한 행동이 후배에게는 무척이나 이상한 방향으로 보였을 수도 있다. 자신들은 인사를 했음에도 다시 와서 90도로 인사를 하는 선배가 어떻게 보였을까? 물론 이것은 상대방의 상황을 역전해서 생각해 본 것 이지만, 어쩌면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상황이기에 되짚어 보는 말이기도 하다.

인사라는 것은 마음에서 우러나와서 하는 것이 진정한 인사다. 인사를 통해서 얻을 수 있는 좋은 인식은 스스로 선택하는 것일 수도 있다. 그 인사가 강요당하는 인사이며, 무조건 마음에도 없는 인사를 해야만 하는 것이라면.. 받았다고 그저 좋아할 만한 것은 아님을 알아야만 하지 않을까.

가요계에서 마치 인사가 군기를 잡는 무기로 통하는 것은 보기 민망한 일이 아닐까 싶다. 인사를 무조건 안 하는 가수야 분명 문제가 있지만, 그저 개인적으로 못 받은 인사를 가지고 이 프로그램 나와서 이야기하고, 저 프로그램 나와서 이야기 하고, 트위터에 이야기를 해 욕을 보이는 것은 그렇게 당당해 보이지 만은 않은 것도 사실이다.

지금 바라야 할 것은 진정 마음이 담긴 인사를 받는 것이지. 억지로 강요해서 받는 겉치레 인사가 중요한 것은 아닐 진데. 그저 형식상 받는 인사가 그네들은 좋은가 보다. 버릇없는 후배의 인사성을 고치는 것은 이런 방식이 좋은 것은 아니다. 차라리 따끔하게 불러서 일침을 가하던지, 지금 돌려서 표현해 욕을 보이는 것은 진정 현명한 선배의 자세는 아니리라고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지금처럼 인사 안 한다고 집단이 달려들어 한 그룹을 왕따로 만드는 것은 꼭 정당해 보이지는 않는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13)

  • 이전 댓글 더보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