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스타K3, 울랄라세션 우승하면 배아픈 언론?

가만히 우승하면 그것은 우승이 아닐까? 실력이 있어서, 너무도 띄어나서 우승하면 싱거운 우승이라고 함부로 속단해도 되는 것일까? 그들의 우승 실력이 너무 차이가 나서, 단지 그래서 가치없는 우승이라고 몰아가는 것은 상황을 어이 없게 만드는 일이 아닐 수 없다.

언론들의 이상한 몰아가기는 마치 이변이 꼭 있어야만 재밌는 <슈퍼스타K3>로 만들어 가려 하고 있다. 이미 충분히 나름 이변이 속출하고 있었음에도 우승자가 홀로 너무 강력하다고 우승까지도 이변이 있기만을 바라는 듯 가치를 하락시키려는 의도가 눈에 비치고 있다. 심지어 '허무'하다고 까지 말을 하며 그들의 우승 영광의 전망을 희석시켜놓는 발언도 서슴지 않고 있다.

현재 '슈스케3'는 결승을 앞두고 있는 시점이다. 바로 이 글이 발행이 되는 시점이 그들이 우승을 겨루는 날이기도 하다. 우승을 겨루는 무대에는 '울랄라세션'과 '버스커 버스커'가 함께 하는데, 이를 두고 누가 우승을 할 것인가? 에 대한 사전 조사들이 여러 형태로 진행이 되고 있다. 그러나 결과는 어디든 마찬가지 '울랄라세션'의 우승을 점치길 주저하지 않는다.

그런데 이는 너무나도 당연한 결과였다. 그들이 등장할 때부터 놀라울 정도의 실력을 보여준 것은 남들과 비교자체가 안 되는 수준의 기량 차이였다. 한 곡도 실망을 주지 않았던 그들의 실력은 우승이 너무나 당연할 정도이니, 오히려 안심을 하고 그들에게 표를 안 주는 상황까지 이어졌다.

예선부터 그들의 실력은 예사롭지 않았다. 당시 임윤택의 암이 알려지지 않은 상태에서도 그들은 실력만으로 많은 칭찬을 들었다. 무엇보다 짜임새 있는 그들의 퍼포먼스는 심사위원들과 시청자들의 혼을 빼놓기에 모자람이 없었다. 거기에 퍼포먼스만 잘하는 팀이 아니란 것은 여러 무대를 통해 직접 증명을 해 온 터다. 그들은 제각기 맡은 소절들을 거의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매 무대를 우수하게 패스를 해 나간다.

본격적인 경연무대가 시작되면서 그들이 불렀던 <달의몰락>, <Open Arms>, <미인>, <나쁜남자>, <서쪽하늘>, <Swing Baby>는 온라인차트를 점령하며 큰 사랑을 받게 된다. 이 모든 노래에는 가장 가수에게 필요로 하는, 혼을 담을 수 있는 능력.. 혼을 담은 노래가 있었다는 데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원인이 되었다.


세 명의 심사위원인 '윤종신, 이승철, 윤미래'는 이들의 무대에 매번 감동을 하며 안정적인 점수를 줬고, 그런 결과로 그들은 준결승 전까지 모든 무대를 슈퍼패스로 통과를 하는 진기록을 보여준다. 슈퍼패스를 받고, 가장 좋은 무대를 보여주었음에도 대국민 문자투표는 그들에게 꼭 1위 통과만을 허용한 것은 아니었다.

너무나도 안정적이어 안심을 해서인지 그들에게는 유난히 실력에 비해서 문자투표가 적은 케이스였다. 프로그램 내에서 멘트로도 나온 부분일 정도이니 바라보는 시선은 비슷했던 것으로 보인다. 허나 이제는 달라져야 한다. 그들의 실력이 우승할 실력이라면 당연 그들에게 표가 가야한다.

마치 이변만을 바라는 사람들처럼 우승 실력을 갖추었는데도, 그들에게서 표를 빼앗으려는 가당찮은 기사를 통해서 대중들의 심리를 호도하려는 것은 그래서 더욱 불편함이 따른다. 그렇게 하여 만약 실력이 없는 그룹이 1위로 탄생을 해서 잠시 사랑을 받고 주저앉는 사태를 맞이하는 것은 더욱 불행을 가져다주는 것임을 알면서도 그들은 당장의 드라마틱한 이변이 일어나주길 바라는 태도이다.

전문가들이 뽑는 우승 후보는 역시나 대중들이 생각하는 그 기준과 비슷하다. 이는 보편적인 사실이다. 그러나 그들이 그렇게 우승 후보로서의 강력함을 보여준다는 게 단지 '너무 기량 차이가 나서 김이 빠진다' 정도로 치부될 정도로 가치는 아니라고 생각이 든다.

누구라도 그들의 우승을 점치는 것이라면, 그것은 충분히 받아들이고 즐기면 되는 간단한 일이다. 이미 많은 이변들이 '슈스케3' 무대가 아닌 곳에서도 일어났다. 타 경연대회에서도 누가 우승자라고 생각이 됐는데, 최종적으로 1위가 뒤바뀌는 이변이 일어난 일도 있었다. 그러나 결과는 뻔했다. 이변으로 1위가 된 우승자는 결국 제대로 된 활약을 보여주지도 못하고 주저앉고 말았다.

너무 이변에 매몰된 사고로 인해서 제대로 된 평가가 이루어지지 않음을 보여주는 지표가 바로 그런 경우다. 그런데 이번에도 끝까지 이변만을 바라고 있다. 단지 그들이 너무 월등할 정도의 실력이라고 말이다. 단 한 번도 바뀌지 않은 우승후보. 전문가의 예상까지도 올인되는 실력. 기존 대회와 비교되는 텐션 하락이.. 모두 그들의 책임이라는 듯 원망을 하고 있는 언론들의 기사 행태를 보이고 있다.

대중들은 바보가 아니다. 대중들이 대이변을 즐겨하기는 하지만, 또 대중들은 당연한 우승후보가 우승을 하는 것을 바라는 영리한 집단들이다. 언론이 끼어들어 인위적으로 이변이 일어나길 바라는 것은 그래서 더욱 불행한 일이다. 올바른 투표를 하려면 실력이 있는, 꼭 1위가 되어야 하는 사람에게 하는 것이 옳은 판단이다. 남들이 이변을 바래서 다른 팀을 찍어야 한다는 것? 그것은 우둔한 자의 판단일 뿐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2)

  • 2011.11.11 08:55

    결국 실력만이 모든것을 말해주는거겠죠^^

    • 2011.11.12 05:50 신고

      그렇죠. 실력만이 모든 안 좋은 상황을 굴복시키는 계기가 되겠죠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1.11.11 11:35

    누가 우승하게 될지 궁금하네요!!!

    • 2011.11.12 05:50 신고

      늦게 댓글을 다니 결과를 알아버렸네요.
      원래 예상했지만, 당연히 울랄라세션이 되어 기쁘네요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11.11.11 14:00

    비밀댓글입니다

  • 2011.11.11 16:21

    비밀댓글입니다

  • 2011.11.11 16:24

    비밀댓글입니다

  • 2011.11.12 01:43

    정말 제가 하고싶은 말을 해주시는군요....자신들의 판단이 옳은양 몰아가는 언론,,,그로인해 사람들은 그것이 옳은것인양 믿고 거기에 휩싸이고 그기사가 여론이 되어버리는 정말 어이없는 ...지극히 자극적으로 포장한 개인적인 생각을 고도의 미끼로 사용하는..문제가 무언지도 모르는 정말 딱한...감히 여론이라고 할수도없는 네티즌만도 못한 구질구질한 ...자기 의견을
    대중의 생각인양 포장해버리는 고도의 자기중심적인 ....네티즌에게 뭐라할게 아니라 그렇게 가운데로 몰아버리는 인터넷여론도 그기자들도 ...상대방입장도생각치않은채 이슈만키우면된다는 생각의 이기적인 ..자기가 아니니 된다는 그런 무책임한...펜질....키보드질..
    하....

    • 2011.11.12 05:53 신고

      여론 몰이를 바람직하지 않은 곳으로 몰아가는 것은
      언론의 횡포겠지요. 이런 언론이라면 철저히 욕을 해야지요.
      행복하고 멋진 하루되세요^^

  • 2012.04.12 18:24

    맞아요 진짜맞는말입니다 저는 울랄라세션의열렬혈팬이거든요
    사람들이 그런식으로 깍아내리는게 어이없고 힘드네요;;
    바람님이 그렇게말씀해주시니 마음이편해집니다ㅠ 슈스케는 실력이잇는 진정한가수를 뽑는 프로그램이지사람들을 웃겨주는 예능프로그램이아니거든요.. 울랄라세션의 우승,,정말다행이고요 영원히저는 울랄라세션팬으로 남을거에요^^ 고맙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