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연예대상, 무한도전에 능욕을 준 이유?

728x90
우려가 현실이 되니 더 씁쓸한 MBC연예대상은 그야말로 어처구니 없는 동네 잔치로 끝을 맺었다. 그러나 <2011 MBC연예대상>이 끝나고 난 이후 더욱 확실해진 사실이 하나 있다. 그것은 바로 긴급하게 룰을 변경한 이유가 정확히 밝혀졌다는 것 하나를 찾을 수 있었다.

그 이유는 바로 <무한도전>에 대한 괘씸죄 때문에 대상의 룰을 바꿨다는 것이 밝혀진 것이나 다름이 없게 됐다. 워낙 권위가 땅에 떨어진 ‘2011 MBC연예대상’이라고 해도 그나마 2010년 까지는 약간 이해를 하고 넘어갈 부분이 있었지만.. 2011년 이해를 전혀 할 수 없는 것은 바로 지나치게 괘씸죄를 방송사에서 적용했다는 데서 공정성을 따져보지 않을 수 없게 됐다.

2011년 <나는 가수다>라는 프로그램이 워낙 히트를 치기는 했지만, 이 프로그램은 아무리 객관적으로 생각해도 ‘프로그램 최우수상’ 정도밖에 되지 않는 수준의 프로그램이었다. 큰 문화적인 파격을 몰고 온 프로그램이긴 하나, 이 프로그램을 ‘대상’이라는 타이틀을 줄 정도로 문화 현상이 되지는 못했다.

더군다나 이 프로그램은 지금까지도 균형을 잡지 못하고 헤매는 프로그램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계속해서 문젯거리가 도사리고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데서 불안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가수의 절대적인 가창력을 보여주는 것이야 꼬투리를 잡을 만한 것은 없으나, 이 프로그램이 예능으로서 재미를 주는 부분은 그다지 많지 않은 것도 현실이다.

가요 프로그램과 예능 프로그램의 전형적인 부분은 찾아볼 수 없는 변종 프로그램 포맷으로서 일정 부분 성공은 했지만, 이 프로그램은 <나는 가수다>라는 타이틀만 유명해졌을 뿐이지, 예능으로서 재미를 주는 부분에서 활약을 한 이는 냉정하게 평가할 때 없다고 봐야 한다. 간혹 매니저로 출연을 하는 개그맨들이 웃기기는 했으나, 터무니 없이 모자란 웃음에 이 프로그램이 예능인가? 가요 프로그램인가? 라는 생각을 매번 가져야만 한다.

일단 프로그램의 파격이나 영향력 부분에서 최우수상감이라는 것은 인정해 봐도 긴급히 룰을 변경해서 대상을 안겨줄 만큼 큰 영향력을 방송사에 준 것은 없는 데도 <나는 가수다>가 대상을 준 이유는 굳이 따지자면, MBC에 돈을 많이 벌어줬다는 데서 대상감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을 해 본다.

<나는 가수다>는 문제를 일으킬 요소가 회사의 입장에서는 없는 프로그램이나 다름이 없다. 출연하는 가수가 갖가지 화제와 논란에 시달릴지언정, 회사의 입장에서 손해나는 일은 별로 없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이 은근히 돈을 몰아주는데 회사에서는 싫을 이유가 없다.  


심지어 <나는 가수다>를 이용해 가수들을 자의 반 타의 반 동원하여 외국에 내보내 공연까지 하게 해 돈을 쓸어 모으기도 하고, 매주 음원을 발표하여 돈을 쓸어 모은다. 돈을 벌어주는 대신, 나가는 돈은 제작비 이외에 또 별로 없다. 거기에 외국 공연을 하면 가수들은 거저 먹는 수준에서 부릴 수 있으니 채산성에 있어서 이 보다 거저 먹는 프로그램도 없다.

그러나 <무한도전>은 그리 호락호락한 프로그램이 아니다. 일단 캐릭터 사업 등으로, 음원으로 돈은 버나 제작비가 꾸준히 들어가는 프로그램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거기에 이 프로그램 <무한도전>은 ‘방통위’의 살벌한 칼날에 매번 몸을 사려야만 하는 처지에 있다.

뭔 말만 하면 제재를 하는 통에 회사에서는 골칫거리나 다름이 없는 프로그램이 <무한도전>이다. 매번 제작진을 불러 주의를 주고, 경고를 줘도 말을 들어먹지 않고 꾸준히 풍자를 하는 통에.. 윗선에서는 <무한도전>을 좋게 보지 않는 듯하다. 또한 방어막이 되어주는 수고도 하지 않는다.

제 아무리 압력이 있다고 하더라도 객관적이고 공정성 있는 방송사라면 대중들의 공익을 생각하여 일절의 압력을 뿌리칠 줄 알아야 하는데, 그저 눈치를 보며 알아서 기는 통에 <무한도전>은 매번 비바람과 차가운 서릿발 같은 방통위의 경고를 한 몸에 흡수를 해야 하는 수고를 한다.

특히나 MBC의 윗 분이 누구던가! 꾸준히 자신을 곤혹스럽게 만드는 <무한도전>이 이제는 괘씸할 때가 된 것이다. 자신이 보호해 줘야 하는 자식과도 같은 프로그램이 밖에서 옳은 일을 해도 욕을 먹는 통에 그저 욕을 먹기 싫어서 서자 취급하는 셈이 바로 현실이다.

이번 <2011 MBC연예대상> 결과를 보았으면 <무한도전>이 얼마나 핍박을 받는지 한 눈에 알 수 있다. 그저 욕을 먹기 싫어서 보여준 모습은 모든 예능 프로그램에 상을 남발하는 수준으로 만들어 책임을 받지 않으려 한 모습밖에 없다.

그런데 그곳에 <무한도전>의 이름은 찾아볼 수 없을 정도다. 고작 있는 것이 ‘하와 수 콤비’의 커플상이 하나 있고,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방책으로 세워 놓은 것이 ‘유재석’을 ‘최우수상’에 놓은 것밖에 없다.

적어도 문제가 될 소지 하나는 해결해 놓겠다는 의지 정도로 보인다. 만약 긴급하게 룰을 변경하고 <나는 가수다>에 상을 몰아주기 했으면 큰 문제가 될 것 같으니, 가장 강력한 대상감인 ‘유재석’에게 ‘최우수상’을 안기고 아무도 눈치를 못 챌 정도로 <무한도전>을 팽 시키는 책략을 쓰게 된 것이다.


그로 인해 부작용이 생긴 것은 원래 더 다양하게 상을 받아야 할 사람들이 자신이 받을 상을 빼앗겼다는데 부작용이 있다. ‘김구라’나 ‘박명수’, 또는 ‘윤종신’이 최우수상을 받을 수 있었는데, 대상을 없애고 한 계단 강등시켜 최우수상을 개인의 최고상으로 격하시켜놓은 것은 정작 그 상을 받을 인물을 물을 먹이는 결과를 만들게 해 놓았다.

이치대로 대상을 ‘유재석’을 주고, 다른 몇 명의 인물 중에 ‘최우수상’을 줬다면 마땅히 상을 받아야 할 사람들이 상을 받지 못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명백히 다른 성격의 상이 있는데 그것을 통합시킨 것은 우격다짐으로 밖에 안 보인다.

결과적으로 이런 일들로 인해 2011 MBC연예대상은 형편없는 동네 잔치 정도로 질이 하락하고 말았다. 박미선이 한 말을 새겨보면 이번 ‘2011 MBC연예대상’이 얼마나 형편없는지를 알게 된다. 박미선은 “저기 앉아서 계속 보고 있었는데.. 시청률이 잘 나오고 안 나오고, 또 인기가 있고 없고를 떠나서 1년 동안 수고하신 우리 예능인 분들에게 골고루 상을 다 드리는 것 같아서.. 조금은 지루했지만.. 잔칫날 두루두루 떡 나누어 먹듯이 굉장히 기분이 좋았다. 그러니 시청자 분들도 그렇게 생각해 주시라” 라는 말은 아무리 생각해도 좋게 생각이 되지 않는 씁쓸한 말이었다.

그녀 말대로 새겨 듣되 딱 거꾸로 놓고 생각하면 그녀의 말이 이해가 된다.

유재석의 말은 아예 정곡을 짚었다. “2012년 내년 한 해. 더욱 더 큰 웃음 만들 수 있게 노력할 거고요. 더불어서 내년에는 방통위에 있는 위원님들께도 큰 웃음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라는 말은 왜 <무한도전>과 자신이 대상을 못 탄 것인지에 대한 답이 되었다.

비록 유재석이 그런 모든 것을 노리고 말을 하지 않았다고 해도 현실은 그가 굳이 다 말을 하지 않아도 대중들은 스스로 이해를 하게 될 수밖에 없다.

이번 MBC의 ‘2011 MBC연예대상’은 너무도 명확한 대상감인 ‘유재석’을 제외시키려 한 꼼수에 불과한 촌극이었다.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유재석’이 맡고 있는 <무한도전>이 계속 자신의 뜻을 따라주지 않고 옳은 이야기를 하는 것에 대한 노여움이 묻어난 의도적인 능욕보이기라 해야 할 것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9)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