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탄생, 김태극을 위한 작위적 연출?

프로그램을 어떻게 해야 재밌게 만들 수 있을까? 라는 고민은 <스타오디션 위대한탄생>에는 과제이다. 시즌1의 경우는 워낙 독특한 멘토 ‘김태원’의 가공할 위엄의 포스가 있었기에 별 고민할 것도 없이, 이 포커스에 맞는 화젯거리만 만들면 되었다.

김태원은 <스타오디션 위대한탄생 시즌1>이 그나마 성공할 수 있는 밑거름을 탄탄하게 제공해 주었고, 그렇게 시즌2가 바로 시작이 되었다. 허나 문제는 너무도 빠른 시즌2의 등장은 프로그램의 가치 하락이라는 안 좋은 결과를 몰고 오는 계기가 되었다.

워낙 강력한 카드가 ‘김태원’이었다. 그의 말 하나 하나는 모두가 명언으로 남을 수준의 말이었고, 그를 따르는 멘티들에 대한 호감도는 극을 향해 갔다. 만약 김태원의 멘티들이 다른 멘토를 따랐다면 지금의 상황이 있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보아도 될 정도로 김태원은 프로그램에 엄청난 영향을 끼쳤다.

분명 누가 뭐라고 해도 <스타오디션 위대한탄생 시즌1>은 명료하게 성공한 케이스의 프로그램이 되었다. 하지만 시즌2에 와서는 기존 시즌1의 명성은 찾아볼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노래 실력으로는 시즌1 보다 더욱 향상된 실력자들이 있기는 하나, 화제성은 시즌1을 따라가지는 못하고 있다.

이런 결과는 사실 누가 만들었다기 보다는 <위대한탄생>측 자체가 만들었다고 보는 것이 가장 설득력이 있는 말일 것이다. 준비기간이 촉박한 상태에서 시즌2를 향한 오디션을 중간에 배치하고 최대한 그 영향력을 추진체로 삼으려는 그들의 안일한 생각은 시즌2의 완성도를 이미 훼손한 체 시작이 되는 부작용을 가진다.

아마도 MBC가 택한 기획을 봤을 때에는 충분히 대중들에게 오디션 프로그램이 인기 있을 때 계속 영향권에서 치고 나가자는 계산이었겠지만, 지나친 오디션 프로그램의 경쟁들이 이어지고 희소성에서 떨어지자, 대중들의 관심은 오히려 급속히 식어버리는 기현상이 벌어지게 된다.


동시에 세 미디어에서 나오는 오디션. 또 그 중간에 배치한 것이 오디션 프로그램의 성격을 띤 변종 댄스스포츠 대회는 미리 대중들의 입맛을 무디게 만드는 결과를 냈다.

글쎄! 눈치를 챘을지 모르지만, <스타오디션 위대한탄생 시즌2>는 케이블에서 빅히트를 친 <슈퍼스타K>의 연출을 은근히 베끼는 수준으로 구성을 하여 빈축을 사기도 한다. 시작부터 그랬다. 시즌2의 시작을 알리는 팡파르가 울리는 모습에서 일제히 하늘로 솟아오르는 풍선은 우리가 ‘슈스케’에서 자주 보던 장면이었다. 그런데 그것을 가져다 썼다. 그 뿐만 아니라 화면 구성과 연출 부분도 이것 저것 비슷한 부분이 많아 이것이 ‘슈스케’ 연출진이 만든 것인가를 생각케 하게도 만들었다.

그러다 보니 자신들이 가지고 있던 고유의 연출 감각까지 잊었는지 이제는 갈 길을 잃은 모양새를 보여주고 있기도 하다.

이번 ‘위탄’에서는 ‘김태극’과 ‘저스틴 김’, 그리고 ‘전은진’이 각축을 벌여 최종 ‘저스틴 김’이 탈락하는 불운을 맞이한다. 많은 초대 게스트 아티스트가 평가를 해서 결정을 했다고 하더라도 시청자로서는 크게 공감을 할 수 없는 부분으로 남게 된다. ‘김태극’과 ‘저스틴 김’의 실력 차이가 워낙 많이 났던 탓에 그렇게 받아들이는 것으로 보인다.

오디션 프로그램의 특성은 시청자를 배제 할 수 없는 부분이 있다. 그래서 그런 것일까? 상대적으로 ‘저스틴 김’보다 ‘김태극’의 의외성 인기가 드러나자 조금 무안하게 밀어주는 분위기가 나는 데서 시청자는 좋아하면서도.. 그 너머로 머리를 갸우뚱 할 수밖에 없게 된다.


실력보다는 뭔가 화젯거리를 몰아주는 도전자가 있다면 가창력뿐만 아니라 부수적으로 스타성이라는 데서 점수를 더 주듯 그렇게 김태극은 더 많은 점수를 얻고 한 멘토 아래 최종 2인의 도전자라는 영광을 얻게 된다.

하지만 ‘김태극’의 연습 무대에 ‘아이유’가 등장할 때 벌써 그를 밀어주는 분위기는 보였다. 바로 이 부분이 작위적으로 보이게 되는 결과를 준다. 갑자기 심봉사가 눈을 뜨는 장면이 떠오르는 장면이기도 했다. 김태극은 평소 가사도 잘 까먹고 음이탈은 기본으로 동반하는 실력을 보이는 도전자였다.

그러나 ‘아이유’가 등장하자 놀랄 만큼 그런 모습은 사라졌다. 지나치게 작위적으로 연출된 모습처럼 그는 순간 천재가 되는 모습으로 변했다. 가사쯤은 멘토인 윤상이 밀어줘도 싫다는 듯 지나치게 아이유를 향한 불꽃 몰입을 하는 장면은 거부감으로 다가왔다.

사람이라는 것이 어느 순간 몰입을 하면 없던 에너지가 생기고, 가능하지 않을 것 같은 것들이 현실로 이루어지는 경우는 물론 있다. 하지만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대놓고 ‘짠~’하며 180도 베테랑 가수처럼 능숙한 몰입도를 보여준다는 것은 받아들이기에 무리한 면이 있어 보이는 모습이었다. 그리고 최종 결과로 ‘김태극’이 진출하는 장면은 뭔가 떨떠름한 맛을 내게 하는 연출이었다.

만약 김태극이 이렇게라도, 우연을 가장한 계기로 좋은 무대를 펼치며 다음 라운드로 향했다면 이런 기분은 들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후 보인 모습조차도 객관적으로 좋은 실력을 보여주지 못했음에도 다음 라운드로 진출한 것은 미리 짜맞추어진 모습은 아닌가를 생각케 하는 모습으로 남게 된다.

비단 그 모든 것이 아니더라도 스타 ‘아이유’를 이용하여 시청률을 잡아보려는 시도는 ‘김태극’의 무대를 통해서 이루어진 것이고, 그 과정이 지나치게 작위적으로 보인 것은 문제점이지 않을까.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5)

  • 2012.01.07 13:11

    비밀댓글입니다

  • 2012.01.07 14:02

    창의성이 부족하니 따라 하려다 이것저것 무리수가 생기는거 같네요.
    그래도 김태극의 목소리에서 나름 좋은점을 발견할 수 있었어요.

    다만 이렇게 좋은목소리 가진 지원자들이 참 많은데 그중에서도 일이등 아니면 주목받기 어려운
    오디션의 특성상
    전 전은진이 가장 눈이 가더군요.

  • 강변
    2012.01.07 14:41

    동의하지 않습니다. 어제 무대만 놓고 놓고 보면 김태극이 좋았습니다. 또한 어제 방송에서는 오히려 저스틴김의 비중이 훨씬 많았습니다( 어머니와 통화, 개인 인터뷰...). 스타성때문에 실력없는 김태극을 억지로 밀고 있다는 주장이 억지로 보이네요

  • 2012.01.07 16:07

    이 글은 너무 개인의 의견,추측이 아닌가 싶은데요? 솔직히 누가 생각해도 이전의 방송들에서는 저스틴이 잘하긴했었죠 하지만 어제방송에서는분명 투표로 공정하게 심사한 결과였구요 그런식으로 말씀하시면 안될것같습니다. 어제방송보셧다면 아시겠지만 김태극도 합격할 만 했다고 생각합니다

  • 2012.01.07 16:08

    이 글은 너무 개인의 의견,추측이 아닌가 싶은데요? 솔직히 누가 생각해도 이전의 방송들에서는 저스틴이 잘하긴했었죠 하지만 어제방송에서는분명 투표로 공정하게 심사한 결과였구요 그런식으로 말씀하시면 안될것같습니다. 어제방송보셧다면 아시겠지만 김태극도 합격할 만 했다고 생각합니다

  • 2012.01.07 16:10

    이 글은 너무 개인의 의견,추측이 아닌가 싶은데요? 솔직히 누가 생각해도 이전의 방송들에서는 저스틴이 잘하긴했었죠 하지만 어제방송에서는분명 투표로 공정하게 심사한 결과였구요 그런식으로 말씀하시면 안될것같습니다. 어제방송보셧다면 아시겠지만 김태극도 합격할 만 했다고 생각합니다

  • 김은자
    2012.01.07 23:20

    와우! 어찌 이런 글을 올릴수 있을까요? 중립적이라고 보기 힘든 글입니다. 정말 사적인 견해입니다.
    미국 어머니와의 대화와 노래하는 장면은 어떠했는지 안보셨나봐요. 아이유와 상관없이 김태극은 그런 사람이라는 생각입니다. 다만 방송이 그렇게 표현하여 재미있게 하려고 했을뿐. 윤상의 가르침에 최선을 다한 김태극이라고 생각합니다. 엄마의 노래를 불렀을대 감정의 섬세
    한 부분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최선을 다하여 고치려고 노력한 것인데 가르침이 잘 나타났다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많이 부족하긴 하지만 예쁘게 봐주셔서 점수를 준 거죠. 공정한 심사였죠

  • 하긴 뭐...
    2012.01.07 23:23

    뭐 요즘 워낙 짜고치는 고스톱이 많아서 이런 추측을 하는것도 마냥 얼토당토 않다고 볼 수는 없지만
    심사때 무대로 보면
    솔직히 저스틴 김이 제일 떨어지고 김태극이 제일 낫던데요 뭐...
    삑사리 하나때문에 무대 전체를 싸잡아 평가절하하는 건 아마추어 중에 상 아마추어나 하는 일이고, 심사했던 분들은 다 프로니까요.
    전은진 같은경우는 뭔가 지르기만 하는 느낌...

  • Xianyou
    2012.01.07 23:36

    전혀 공감가는게 없는글이네요. 일부러 이렇게 쓴건지....??? 전혀 쓸데 없는글을 쓰신듯!

  • 소울
    2012.01.08 05:31

    저두 글쓴분한테 전혀 공감하지 않습니다. 김태극의 스타성이 있어서 돋보였습니다. 마치 제2의 이승기라고 해야하나,,,, 위탄1도 빠짐없이 보았지만, 위탄2에 실력있는 참가자들이 더 많아졌고 멘토님들도 더 훌륭하신거 같아요.(특히 윤상님의 인격이나 가르침에 존경심이 들고 멋있었음)

  • 처음부터
    2012.01.08 15:08

    저스틴 김에게 기억의 습작을 선곡할 때부터 '이건 안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스틴 같은 개성적인 목소리는 선곡에 의해 크게 영향을 받는데, 김동률의 곡을 부르게 하다니요.
    이건 멘티의 특성을 파악하지 못한 멘토의 불찰이라고 밖에 볼 수가 없네요.

  • 별나라
    2012.01.11 10:44

    평소실력은 모르겠는데.. 그날의 실력은 김태극이 저스틴김보다는 나았다는 생각이에요~~
    작위적인것까지는 모르겠지만...
    저스틴김의 기억의 습작은.전혀 어울리지 않았고..선곡자체의 문제가 있었다는거지요.
    김태극은 정말최적화된 선곡이였다는거지요~
    사실 멘토가 일부려 김태극을 밀려고..선곡을 이렇게 했나 싶은 생각도 잠시하기했지만..
    저스틴김은 분명 폐자부활전에서..부활될것같다는 생각을 했다는.

  • 청중단
    2012.01.20 17:19

    제가 두 분 노래를 들은 소감을 말씀드겠습니다. 노래는 김태극이 훨씬 잘 불렀습니다. 저스틴김은 그 외 뮤지션의 능력을 잘 갖춘 분 같았구요. 저는 오히려 저스틴김이 뽑혔다면 이건 아니지 않나..라는 생각을 했었을 겁니다.

  • 천칭
    2012.01.21 03:15

    이것 역시 저의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그날의 방송으로만 보면 저 역시 김태극에게 한 표를 줬을 것입니다.
    물론 지금까지의 실력 차이는 인정합니다. 하지만 그날 방송에서의 김태극은 지금까지와는 확연히 다른 차이를 보여줬습니다. 그리고 저스틴김의 선곡에 문제가 있었다고 하지만 김태극에게도 역시 '진정성 부족' 이라는 핸디캡이 있었습니다. 그것을 월등히 뛰어넘고 시청자를 움직였다는 것은 김태극에게도 스타성이 있다는 것으로 해석이 됩니다.
    또한, 불특정한 정황만 가지고 어떠한 것을 단정짓는 것에 대해서 자제를 해 주시길 바랍니다. 위의 분들께서도 말씀하셨듯이 그날의 분량은 저스틴 김 또한 만만치 않았습니다. 단순히 김태극을 띄워주기 위해 아이유를 투입했다는 등의 추측은 단지 개인적인 견해에 지나지 않습니다. 이 장면 때문에 웃은 시청자들도 많고, 이 장면 하나 때문에 김태극이 합격한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 저스틴김 아깝다!
    2013.03.13 03:51

    완전 공감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