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능청스런 직언 토크의 성장?

독설과 직언으로 무장이 된 황금어장 <라디오스타>의 재미는 역시나 사설을 필요로 하지 않는 직언 토크에 그 재미가 있다. 이는 다른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줄 수 없는 그들만의 성격이며, 그 성격이란 것을 따라 하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다. 그 과정은 단기간에 생긴 것이 아니기에 더욱 카피라는 것이 어려운 면이 있다.

<라디오스타>의 독설과 직언은 수위 조절이 아슬아슬 하다고 여겨지는 면이 그렇게 많이 들지 않는다. 분명 뜯어놓고 보면은 꽤나 강한 이야기들과 논란거리가 될 것이지만, 이곳에서는 누그러지는 느낌을 받게 된다. 그러한 데는 대중들이 이미 <라디오스타>의 매력을 이 점에 두었기 때문일 것이다.

대중들은 각 프로그램의 성격을 파악하는 뛰어난 캐치 능력을 가진다. MBC를 예로 들자면 <놀러와>는 자극적이지 않은 사랑방 이야기를 다루는 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독설과 직언이 허용이 되는 프로그램. <세바퀴>는 세대 공감토크라는 명확한 주제가 있다는 것도... <무한도전>은 모든 것을 아우르는 실험적인 포맷의 프로그램이란 것도 안다.

이미 대중들의 입맛은 <라디오스타>가 다른 프로그램과 달리 어떠한 입맛을 내는 프로그램인지를 알고 있기에 조금 더 강한 토크를 해도 이미 어느 정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는 모양새다.

기존 <라디오스타>에 없던 것도 아니었지만, 요즘 들어서 ‘라스’에는 한 가지 작은 변화가 감지된다. 독설과 직언의 기본 토대에 스토리가 등장하는 면이 기존 뭉뚱거려 표현하는 것과 달리, 꽤나 직접적인 묘사로 향하는 듯한 기분을 주게 된다.

<라디오스타>의 기본적인 게스트 스토리들은 남들이 긁지 않는 곳을 들추어 내어 철저히 강하게 맷집을 단련시키는 맛에 있었다. 역시나 기본 포맷이 바뀌지는 않았지만, 요즘은 좀 더 과감한 양상을 보이는 것이 <라디오스타>이다. 그러나 밉지 않아 보이는 것은 역시나 그들만의 자체 억제력을 갖추고 있다는 데서 믿음이 생기기 때문에 즐길 수가 있다.


요 근래 들어 <라디오스타>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성적인 농담을 굳이 배제하려 하지 않는데 있다. 그렇다고 그 성적인 농담이 불쾌할 수준은 되지 않고, 일상적인 상황에서 충분히 나올 수 있는 작은 농담이라는 것을 알고 있기에 받아들일 수 있는 데 좀 더 여유가 생긴다.

지난 방송에서는 농구선수 ‘우지원’의 그간 말 못 할 수준의 팬덤의 사랑 경험을 들을 수 있었다. 약간 상황이 민망한 경우였지만, 시청자에게는 웃음으로 전달이 되었다. 선수 시절 당한 이야기였고, 시합을 하고 나오던 중 자신을 극히 사랑하는 팬들에게 뒷 꽁무니가 잡혀 바지가 벗겨져 낭패 상황을 맞게 된 경험이었다.

팬의 손 끝에 잡힌 바지가 점점 내려가고, 안에는 속옷도 입지 않은 상태에서 누드가 되어야 하는 상황이었는데.. 다행이 위에 옷이 길어서 가려져 더 큰 낭패를 당하지 않았다는 경험담은 아찔한 경험이었다. 이 상황을 들은 <라디오스타>의 진행자들의 성격상 그것을 그대로 ‘아! 그렇구나’ 정도로 받아들일 수는 없는 법.

그들은 특유의 농담을 섞어 ‘우지원’을 당황시킨다. 김구라는 그만이 보여주는 몰아가기식 화법으로 “저희들이 들은 정보에 의하며 ‘노팬티’였는데, 그 상황을 보고 팬이 갑자기 실망을 했다고 하던데”라며 살짝 간을 보며 코너에 몰아 넣는다.

그러자 주워먹기 달인인 윤종신도 “팬이 반이 줄었다더라”라며 받아치며 웃긴 상황으로 몰아간다. 유세윤도 한 마디 거드는 것이 화룡점정이었다. “농구공인 줄 알았는데…”라며 말을 하자 순식간에 19금 방송이 되어버렸다.

그들이 말한 것을 하나하나 뜯어 보면 문제될 소지가 있는 개그였지만, 전체적인 그림에서 하는 농담이었기에 시청자들은 유쾌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면이 있었다.


이번 <라디오스타>에도 이런 부분은 등장했다. 지석진의 진행 방식에서 나오는 버릇에서 나온 것들이 묘한 분위기로 접어들자 슈퍼주니어의 규현은 테이블에 머리를 숙이며 쑥스러운 모습을 보여 웃음을 주기도 했다.

바로 지석진이 하는 버릇 중에 하나가 자신의 가슴을 만지는 것이었는데, 진행을 하면서까지 자신도 모르게 습관적으로 그 모습이 보이자 PD가 단독 샷을 넣을 수 없는 수준이라고 말을 해 줬다고 한다.

어떻게 하는지를 보여줄 것을 ‘라스’ 멤버들이 묻자, 너무도 리얼하게 가슴을 만지는 통에 상황은 웃음의 도가니로 변해 버린다. 어느 누구 할 것 없이 통곡을 하듯 웃어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고, 이어지는 토크 속에 그 모습을 떠라 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보일 때는 웃음을 참지 못하는 단계까지 가게 했다.

만약 <라디오스타>의 대부분의 시간을 이런 개그로 했다면 문제가 될 소지가 있지만, 소소하게 등장하는 그들의 필터링 되지 않은 날 생선 같은 개그는 잠깐 웃음을 주고 사라진다. 그렇지만 머리 속에는 내내 잔상이 남아 있게 된다. 하지만 밉지 않았다. 그것이 바로 <라디오스타>의 매력이 이니까..!!

‘라스’에서 그렇다고 다른 웃음거리가 없던 것도 아니었다. ‘지석진의 기러기 아빠 되는 법’이라는 리얼한 강의와, 김영철의 ‘영어개그, 주워먹기 개그’, 양세형의 '사단장과 앤디 씨름 개그'는 큰 웃음을 준 회로 남는다. 특히 양세형이 말한 앤디 씨름 비화는 할 말을 잃게 하는 큰 웃음을 불러왔다. 사단장이 씨름을 하고 있는 앤디에게 괜찮으니 자신과 어울려 줄 것을 다독이며 말 하고, 하고 싶지 않지만 그래도 하자는 사단장의 말에 억지로 했지만.. 결과는 사단장을 뒤집기를 하며 내 꽂은 비화는 경악의 웃음을 주었다.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2.01.12 10:22

    라디오 스타...오늘 바람나그네님의 글을 읽으니...
    간만에 재방 한번 사수해야 될 것 같습니다~^^;;

  • 치코리타
    2012.01.15 16:30

    라디오스타 요새 기류를 탔는지 재미있어지죠. 그들만의 B급 정서가 참 좋습니다. MC들과의 관계성도 참 좋구요. 근데 역시 너무 많더라구요. 유세윤이 꼭 필요할지 모르겠어요. 너무 의욕없어보이더라구요. 언제쯤 입이 풀릴까 했는데 입이 풀릴 낌새도 안보이고? 처음에 투입시에 규현과 콤비를 이루어서 주거니 받거니 할꺼라 생각했었는데 말입니다. 규현은 벌써 적응이 다되어서 게스트들의 얘기를 잘 들어주기도 하고 김국진씨와 같이 정리를 해주기도 하는데 MC경력이 더 많은 유세윤의 경우에는...
    유세윤씨가 단체MC에 잘 맞지 않는 걸지도 모르겠네요.

    • dd
      2012.01.18 18:00

      규현이 적응을 했다구요?? 라스 몇년째 보는 팬인데.. 규현은 대본읽는 병풍입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