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불편함도 피하려 하지 않는 명품 풍자

풍자를 함에 방법론을 제시할 필요는 없으나, 어떠한 방법으로 하는 것이 효과가 있는 것인지는 한 번 생각해 봐야 할 듯하다. 물론 풍자를 함에 있어서 이를 받아들이는 사람마다 다른 면은 있으나, 요즘 젊은 세대들은 어떤 것을 이해 하려 할 때 한 번 꼬아서 생각하는 것을 즐겨한다. 진한 맛이 우러나는 풍자를 더욱 선호하는 것이 이 시대 젊은 이들의 모습이라 할 수 있다.

젊은 이들이 받아들이는 풍자 개그는 때로는 비수처럼 날카롭게 표현을 하는 것도 좋아하나, 한 번 생각할 때 자신이 생각지 못한 부분이 있었음을 느낄 때 또 다른 감동을 받고는 하는데.. <무한도전>은 그런 것들을 너무도 잘 소화해 내 준다.

<무한도전>의 풍자는 한 편의 드라마라 할 수 있다. 빤히 보이는 웃음을 잃지 않으면서도, 또 그 흐름에 의미를 던져 넣지 않는 적은 또 거의 없다. 시청자가 바란다고 해서 매번 뭐 대단한 의미의 메시지를 넣을 필요도 없지만, 그렇다고 해서 시대의 흐름 속에서 나오는 화젯거리나 이슈를 표현하지 않은 적도 없는 것이 <무한도전>이다.

‘무도’가 드라마와 같은 방식의 연출을 한다는 것은 단지 웃음을 주기 위한 풍자 개그의 1차원적인 표현법이 아닌 드라마 구조를 가져다 쓴다는 데서 의미를 표현하기에 큰 장점이 있다. 일반적으로 우리가 생각하는 꽁트는 짧은 시간 안에 상황극을 만들어 그 속에 담긴 것을 전달해 주는 표현 방식을 쓴다.

드라마의 구조는 조금 더 복잡한 단계를 거친다. 시간의 흐름 속에 의미를 얹어 주는 방법이 좀 더 세밀하고 긴 구조를 가지고 있다. 단순한 직접적인 대사를 통해서 전달하기 보다는 배우들이 보여주는 시간의 흐름과 그들이 인물과 사회 속에서 만들어 내는 모든 것들을 집약 시켜 의미를 전달하는 것이 드라마의 구조라 할 수 있다.


<무한도전>이 표현하는 풍자는 그래서 복잡하고 이해를 할 수 없는 부분들이 간혹 존재한다. 그 의미를 담은 사람이 모든 것을 알려주지 않는 한, 밝히지 않는 의미는 시청자들이 찾아야 하는 것이 <무한도전>식 풍자드라마라 해야 할 것이다. 그래서 찾는 맛이 있는 것이 <무한도전>의 진정한 맛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대부분의 특집에서 풍자는 이루어지나 <무한도전> 속 ‘무한상사 특집’들은 한결 수월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드라마 형 흐름의 풍자를 주로 쓰지만, ‘무한상사’는 어떤 분기별 정리를 하는 입장에서 직접 표현할 수 있는 부분이 많기에 비교적 직접적인 면도 있다.

연말대상 시상식이 이루어진 이후 촬영이 된 ‘무한상사 특집’은 한가하게 브리지 역할을 할 수 있는 가벼운 컨셉의 특집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조차도 쉽게 가지는 않았다. 그들이 자주 쓰는 방법인 풍자 개그의 드라마 연출법은 역시 조금은 달리 드러났다.

그들이 풍자를 한 내용은 그렇다면 무엇일까? 뭐 이미 알 사람은 다 알만한 것이 이번 특집의 풍자 메시지였을 것이다. 풍자의 주 타깃이 된 것은 연말대상에서 나온 이해 못 할 기준과 결과에 대한 풍자였다. 특히 KBS연예대상은 사회 문화적으로 이해를 할 수 있는 사람이 없었기 때문에 보다 더 직접적인 풍자의 대상이 되었다.


KBS연예대상은 대상 후보에 오르지 않은 <1박2일>을 급하게 상을 주려.. 있지도 않은 규정을 내세워 급작스럽게 <1박2일>팀에게 시상을 했다. 일이 커지자, 의혹을 봉쇄시키려 후보에 오른 ‘이승기’에게 상을 주자니 반발이 예상이 되어 팀에게 상을 줬다는 핑계를 됐지만 그 말을 믿을 사람은 없었다.

대중들은 이 상에 대한 공정성에 대해 끊임없이 문제 제기를 했고, 여론의 분위기를 읽은 언론조차도 KBS연예대상의 공정성에 대해 좋지 않은 반응을 내기도 했다. 이런 문제에 대해서 풍자나 웃음거리로 만드는 일도 많아졌다. 김병만과 이수근이 출연하는 <상류사회>에서는 이수근이 <1박2일>로 대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서 '난 같이 주는 상은 받지 않을 거야'라며 약을 올리는 경우도 있었고, 'KBS연예대상'의 결과는 아직도 좋지 않은 결과로 받아들여져 비난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무한도전>이 표현한 KBS연예대상의 풍자는 2011년도 최고의 활약상을 한 멤버를 뽑아보는 것으로 풍자가 되었다. 3/4분기까지 최고의 활약을 보여준 ‘정형돈’과, 멤버들이 인정하는 ‘하하’의 활약을 최고로 뽑아 놓고.. 누가 더 큰 활약을 했는지를 가리는 자리에서, 결과는 의외로 정준하가 최고의 활약을 펼친 멤버라 하며 수상을 한 것은 큰 웃음을 주었지만, KBS연예대상이 생각날 수밖에 없는 모습이었다.


바로 정준하가 후보에도 없는 멤버였기 때문이다. 비록 4/4분기 활약을 했지만, 후보에 등록이 안 된 정준하가 정형돈과 하하가 겨루는 무대에서 상을 가져간 것은 ‘KBS연예대상’과 비교해 한치 다를 바 없는 결과를 보였기 때문에 어이없는 웃음을 웃을 수밖에 없었다.

MBC연예대상 시상식도.. 사실 룰을 바꾸지 않았다면 '정형돈'이 최우수상을 받을 수 있는 자격은 충분했다. 그러나 대상을 개인상에서 없애는 바람에 유재석이 대상에서 한 단계 강등되어 정형돈이 받을 수 있는 상을 못 받은 것은 무척이나 억울할 수 있는 면이 있었다.

<무한도전>은 이를 표현하는 과정에 드라마식 흐름의 풍자를 섞어 냈다. 바로 알아들을 수 있는 직접적인 메시지 보다는 한 편의 긴 꽁트 속에 의미를 넣어 시청자에게 전달하는 것은 여러 번 되새김질을 하여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요소로 연출을 해 놀라움을 줬다.

이외에도 유재석은 박명수에게 ‘십잡스’라는 별명을 붙여주어 정준하의 부러움을 샀고, 이에 유재석은 정준하를 위해 ‘욕잡수’라는 별명을 붙여주어 정형돈에게 큰 부러움을 안겨주었다. 정형돈은 나도 ‘무한상사’에서 컨셉과 별명 붙여달라는 진상을 피우게 만드는 모습까지 보이게 해 더 큰 웃음을 유발해 냈다. 또한 직장에서 보이는 모습들을 세세하게 녹여낸 장면은 명장면으로 남을 만한 장면들로 가득했다. 이번 <무한도전 – 무한상사 특집>은 드라마로 만들어도 두 편의 단편드라마로 만들 수 있는 내용들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장면들이 들어 있었다.

그리고 진짜 중요한 메시지 하나는 차마 말을 못 할 것만 같다. 왜? 그들에게 피해가 갈까 봐!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2.01.15 09:55

    어제 무도 보면서 내내 킬킬거렸답니다. 연예대상은 되새기고 싶지도 않은 악몽이었지만, 무도는 그것마저 웃음으로 승화해내네요.

  • 시엘
    2012.01.15 13:28

    그래서 무한도전에 열광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그래서 무한도전을 싫어하는 사람도 있죠.
    난 그냥 웃고 싶다, 왜 그렇게 시끄럽고, 그런 불편한 것들을 알려주나 이런 사람도 있으니까요.
    저 같은 경우는 그래서 무한도전을 좋아합니다.
    불편할 때도 있고, 조금 짜증이 날 때도 있지만, 무한도전이 주는 그런 풍자가 맘에 들어요.
    PD를 비롯한 제작진이 머리가 좋아요. 그러면서도 겸손하죠. 그런 태도에서 많이 배우게 됩니다.

    • 2012.01.16 04:21 신고

      양 갈래로 만드는 재주로 모두를 만족 시켜주잖아요 ㅎㅎ
      그냥 웃음을 좋아하는 사람도 웃을 수 있고,
      뜻을 새기며 웃으려 하는 사람도 웃을 수 있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