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막강 규라인에 붐이 편입한 이유?

728x90
예능계에 생긴 신풍속도 중에 ‘라인’이라는 말이 유행을 한지도 벌써 수 년이다. 연예계 중 특히 예능계는 이 라인이 있느냐 없느냐가 어느새 중요한 말이 되었고, 라인이 되는가에 따라서 프로그램에 출연할 확률도 다른 이들에 비해 비교적 높은 것은 사실처럼 받아들여졌다.

이경규 라인을 쉽게 부르길 ‘규라인’, 유재석 라인을 부를 때에는 ‘유라인’, 강호동 라인에는 ‘강라인’이라는 말을 붙여 사용했고.. 그에 속한 라인에 있는 예능인들은 눈에 보일 정도로 막강한 힘을 얻어 안정적인 활약을 하며 인기를 얻게 된다.

대중문화적인 관점에서 대중들이 그들을 받아들이는데 별 이질감을 보이지 않는 이유는, 사실 그네들 자체의 명백한 실력을 포함한, 그보다 더 영향력 있는 수장 격인 3명의 본원(뿌리깊은나무 표현)의 대중적인 인기를 공유하는 가족이라는 개념에서라도 그들을 더욱 친근하게 여기는 것이 이유일 것이다.

그래서 그들이 하는 프로그램에 라인 멤버가 출연을 하면 그들 모두를 좋아하는 현상이 생기는 것은, 개인의 능력을 넘어서 각 멤버를 통해서 수장의 인기를 보려 하고 안정화 하려는 것이며.. 또한 그들의 세력을 확장해, 더욱 공고히 만들려는 대중의 숨어 있는 의식이라 봐도 되지 않을까 한다.

따지고 보면 현재 라인이라는 것은 족보를 가진 뿌리의 개념도라 해도 무리는 아니다. 연예계에 이어지는 말들 중에 누가 누구를 키워줬네 아니네 하며 따지는 것 자체가 우습긴 하지만, 그래도 도움을 받은 것은 부인하지 못하는 것이기에 현 연예인들도 라인에 편입하길 무척이나 학수고대 하는 것이 사실이다.

이경규의 ‘규라인’에 속한 멤버들은 현재 기준으로 삼을 때 그가 하는 프로그램에 출연을 하는 인물들이 대부분 그의 라인이라고 불려진다. 대중들뿐만 아니라 그들 스스로도 규라인이 되길 바라며 그렇게 불리는 것에 영광처럼 받아들인다.

최근 들어 ‘규라인’에 편입한 인물 중에 가장 의외의 인물은 바로 <강심장>과 <스타킹>, <청춘불패>에 출연을 하는 ‘붐’이라 할 수 있다. ‘붐’은 대중들에게 받아들여지는 이미지상, 그리고 방송상 명백히 강호동의 ‘강라인’이이었다.


제대와 동시에 우선지목권을 가진 ‘강호동’의 부름 아래 그는 안정적으로 다시 <강심장>에 중요한 위치로 컴백을 하고 역시나 그가 함께 하던 <스타킹>에도 무혈 입성을 했다. 타 제대 연예인들과는 다른 파격적인 등장이기도 했다.

강호동이 있는 프로그램이면 어느 곳에나 ‘붐’이 들어갈 수 있었지만, 미리 파트너가 형성된 1박2일의 경우를 빼 놓고는 대부분의 프로그램에서 안착할 수 있었다. 입대를 하기 전부터 제대 후 <강심장>으로 컴백을 할 것은 미리 정해져 있기는 했지만, 그도 강호동이 없었으면 어쩌면 불가한 일이 될 수도 있었기에 영향력을 무시할 수 없었다.

하지만 강호동이 이런 저런 사건에 연이어 문제가 일어나고 연예계 잠정은퇴를 선언한 이후에 뚜렷이 라인이 없는 ‘붐’은, 강호동의 라인에서 이경규의 라인으로 이동을 하게 된다. 연예계 누가 봐도 ‘강라인’이었던 ‘붐’이 갑작스레 ‘규라인’이라고 하는 부분에서 약간의 놀라움이 있기는 했지만, 별 무리 없이 받아들여진 데는 강호동을 이경규가 키워줬기 때문이라는 인식이 있어서 큰 거부감 없이 받아들여지게 된다.

아직은 강호동이 완전히 은퇴한 것은 아니기에 그의 라인이 완벽히 해체된 것은 아니지만, ‘붐’은 그 이전 안정적으로 활동할 만한 그룹으로 편입하려 한 것이 바로 ‘규라인’이었을 것이다. 어려움은 나눠야 한다는 개념으로 한 명씩 다른 라인으로 움직이는 현상들이 보이는 가운데.. 그 중 한 명이 바로 ‘붐’일 것이다.

‘붐’을 두고 연예계 안팎에서는 ‘강라인’이라는 정체성을 줬고, 그렇게 활약을 했지만.. 갑작스레 ‘규라인’으로 라인을 갈아탄 것은 수장인 강호동의 부재와 연관이 된다. 그의 부재로 아직은 많이 부족한 ‘붐’을 키워줄 만한 그릇이 마땅히 없는 상황에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고, 연결점도 뚜렷한 이경규가 그를 끌어 안음으로 그는 좀 더 안정적으로 뿌리를 내릴 수 있게 됐다.

누가 누구를 완벽히 키워 줄 수는 없지만, 브리지 역할을 할 수는 있다. 그 나머지 역량은 해당 연예인의 능력이라 봐야 할 것이다. ‘라인’이라는 말 자체가 어느 상황에서는 긍정적으로 받아들여지긴 하지만, 또한 상대적으로 생각 했을 때에는 무척이나 부정적인 단어일 수도 있다. 그러나 ‘붐’이 라인을 갈아 탄 것은 부정적인 것보다 긍정적인 면이 조금은 있어 보인다. 스승이 없는 상황에 스승의 스승 가르침을 받는 것이기에 긍정적으로 다가오는 면이지 않을까!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