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후배를 위한 선배의 애정 돋보여

항상 눈에 밟히는 후배가 눈에 보이는 선배. 자신이 그렇다고 풍족하지는 않지만, 후배들이 배를 곯고 있는 것을 못 보는 것이 바른 선배의 모습이지 않을까 싶다. 선배라고 다 잘 사는 것도 아니고, 설령 잘 산다고 하더라도 베풂에 약한 선배들은 후배에게 어떻게 베푸는지 모르는 경우도 허다한 것은 인간사 공통적인 일이지 않을까 싶다.

그렇다 하여 후배라고 항상 못 사는 것도 아니다. 개그맨이나 연예인으로 데뷔를 해서 힘든 것은 배를 곯는 문제도 있지만, 가장 어려운 것은 선배들에게 어떻게 다가가야 하는지.. 그리고 어떻게 이 척박한 연예계를 무리 없이 잘 밟아 나갈 지가 항상 걱정거리가 아닐 수 없다. 먹고 사는 문제를 떠나, 자신이 먹고 살 수 있는 실력을 갖추고.. 자신의 영역에 어떻게 뿌리를 내려야 할 지가 가장 큰 고민이 그들의 고민이다.

후배들이 선배들에게 가장 고마운 것은 사실 물질적인 베풂 보다는, 마음 씀씀이의 배려가 가장 고마운 일 일 것이다. 단 돈 십만 원을 쥐어준다는 단순한 생각 보다는, 그 십만 원을 어떻게 후배에게 전달하느냐가 고마움의 척도가 되는 것은 이치이지 않을까 한다.

원래 받는 사람보다 주는 사람이 더 어려운 법이란 것은 입장을 바꾸어 보면 알 수 있다. 내가 이 돈을 주면 혹시 받는 이가 안 좋은 마음을 가지지는 않을까? 라는 걱정거리는 받는 이보다 주는 이가 더한 부담감을 갖게 된다.

그래서 후배들에게 쉽사리 뭔가 마음새를 써 주는 것도 어려운 것은 뻔한 일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재석’이 후배들을 위해 항상 조심스레 마음 상하지 않게 차비라도 하라고 돈을 쥐어 주는 것은, 후배들에게 있어서는 돈이라는 물질적인 것 보다는 소소한 마음에 감동을 하는 계기가 된다.

<해피투게더>에는 KBS의 개그맨실 대선배격인 ‘오재미’와 ‘남희석’, ‘김수용’, ‘김숙’이 나와 한 판 허리가 휘도록 웃음을 주고 갔다. 그런데 그들이 이야기를 나누는 도중 그리 신경 쓰지 못했던 선배들의 후배를 위한 배려심이 눈에 띄었다.

‘오재미’는 능청스런 바보 연기와 인물모사에 있어서는 타고 난 코미디언이다. 한참 활동을 하지 않았지만 KBS희극인실 전 회장으로 후배들을 위한 도움을 많이 주었다고 밝혀졌다. 한참 자신이 잘 나가던 시절이나 못 나가는 시절 할 것 없이, 월급을 받으면 그 돈 그대로 들고 다니며, 후배들을 불러 지갑을 내라고 하여 돈을 조금씩 꽂아주는 마음을 보였다고 한다. 자신은 월세에 살면서도 자신보다 더 어려워 보이는 후배를 위한 베풂을 실천하고 살았다는 주변인들의 말은 놀라움이었다.


김숙은 ‘김국진’의 마음 씀씀이가 얼마나 따스한지를 알려주어 또 한 번 놀라움을 줬다. 자신이 막 개그우먼으로 데뷔를 해서 지방 행사를 뛰는데, 페이 없이 일을 하는 것을 듣고는.. 자신이 받은 행사비를 통째로 김숙에게 주며 같이 온 동료 신인 개그우먼과 똑같이 나누어 가지라는 말을 전해주어 새삼 김국진의 따스한 마음을 느끼게 해 주었다.

신인 개그우먼이라고 해도 똑 같은 연예인으로서 자부심을 가지고 그에 맞는 페이를 받고 다닐 줄 알아야 한다는 김국진의 숨겨진 말은 그녀를 더욱 더 힘을 내게 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김숙의 말 중에 누가 그녀에게 이야기를 해 준 것인지.. ‘무대 경험 쌓으라고 해서요’라는 말을 한 사람은 가혹해 보이기도 했다.

아무리 신인이라고 하지만, 무일푼으로 무대 경험을 쌓으라고 일명 뺑뺑이를 돌리는 것은.. 선배이든, 소속사가 되었던 간에 좋은 모습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그러한 가운데 ‘김국진’의 마음 씀씀이가 밝혀진 것은 따스한 마음을 느끼게 한 부분이라 할 수 있다. 김숙이 좋아하는 선배로 단번에 뽑을 만한 이유가 되지 않을까 싶다.

물질적인 면이 아니더라도 후배를 아끼는 마음은 ‘김수용’도 빠지지 않았다. 조금 기이한 행동을 하고, 괴팍한 모습으로 후배들에게 비춰질 지 모르지만.. 그가 후배를 향한 농담을 하고 장난을 과히 하는 것은 후배들이 자신뿐만 아니라 그 생활에 빨리 발을 딛기를 원하는 마음이 숨겨진 것이기에 나쁘게 만은 보이지 않았다.

후배들이 선배에게 느끼는 감동의 사례는 사실 큰 것이 아니다. 그 마음이 어떠한 형태라고 해도 느낄 수 있고, 실제 배려하는 것을 알게 된다면 그 이상 감동적인 일은 없을 것이다. 큰 것을 주는 것보다 작고도 소소한 한 마디가 더 값진 것이 배려의 미학일 것이다.

자신이 어려운 시절을 겪어 봤기에 무엇이 어렵다는 것을 미리 파악하고 베푸는 마음이 몸에 밴 ‘유재석’이나 ‘오재미’, ‘김국진’의 마음이 더욱 값져 보이는 것은 무엇보다 상대방의 입장을 충분히 알기 때문이다. 그런 마음에 김숙이 반하고 감동하는 것이고, 김경진이나 다른 후배들이 유재석과 김국진에 반하는 것일 게다.

‘웃어주는 것 어렵지 않아요. 웃기지 않을 때 상대가 속을 정도로 웃어 주는 그 마음에 감동하는 거예요(‘최효종식 개그 어투’)’

* 여러분들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2.02.03 07:10

    어려움을 겪은 사람만이 어려운 처지에 놓인 사람 심정 이해하겠죠.
    선배가 후배를 아끼는 마음이나
    또한 그 선배들을 칭찬하는 마음 모두 값지고 아름답게 들립니다.

    • 2012.02.04 05:56 신고

      그런 것 같아요. 어려움이 어떠한 깊이의 아득함인지
      직접 처해 보면 절실히 아는 법일 테니까요. ㅎ
      선배나 후배나 서로를 이해해 주는 면이 예쁘더라고요^^

  • 2012.02.03 08:59

    사회에서 저런 선배를 만나기 쉽지 않을텐데
    참 저런 선배를 둔 사람들은 행운아라고 생각합니다.

    • 2012.02.04 05:57 신고

      그렇겠죠. 이렇게 각박한 세상에 온정 나눌 선후배가
      있다는 것은 그 자체가 엄청난 행운일 것 같아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