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페라스타, 탈락했지만 아름다운 두 여인

오페라스타 시즌2를 통해 아름답다 여겨지는 두 명의 여자 가수가 탄생했다. 아이돌 가수 출신이고, 현재 한 명은 아이돌이기까지한 이 두 명의 여가수는 많은 사람들을 감동시키며 아름다운 퇴장을 했다. 같은 라운드는 아녔지만, 그 두 여가수는 수 없이 많은 스트레스 속에서도 한 주 한 주 최선을 다하며 최고의 무대를 보여줬다.

이전 아이돌 가수라는 개념을 대중들이 느끼게 되는 것은 뭔가 유행에 파묻혀 가는 그 당시 시류이며 흘러가는 그런 가수들로만 여기는 것이 대다수의 개념이었다. 그렇다고 그런 개념을 가진 대중들을 또 뭐라 할 수 없는 것이, 아이돌을 길러 내는 소속사들이 상품으로서 잠깐 쓰고 버리는 식으로 키우기에 그런 개념들이 쉽게 없어지지는 않았다.

그래서 아이돌이라 하면 일단 실력도 없고, 좀 심하게 이야기 해서 뜨내기 정도로 생각하기 일쑤인 것에 비해 이 두 여가수는 꽤나 오랜 시간을 대중의 뇌리에서 잊혀지지 않고 꾸준히 자신의 실력을 보여주며 살아남는 생명력을 보여주고 있어 흥미로움을 준다.

흥미로운 이유에는 명백히 그녀들의 실력이 남달리 뛰어나기에 믿음이 생겨서일 것이다. 박지윤은 대중에게 가장 크게 인식이 된 곡이 <하늘색 꿈>이었고, 그 이후 <성인식>이라는 앨범은 대중들에게 그녀의 이름을 확실히 알리는 계기가 된다. 하지만 정점을 찍은 이후 점차 대중의 뇌리에서 사라진 ‘박지윤’은 소속사와 헤어지고 여러 일을 겪으며 활동을 제대로 하지 않고 지내게 된다. 하고 싶어도 못했던 것일지도 모르나 대중들에게 그녀는 어느새 잊혀진 존재가 되었다.

최고의 정점에서 대중들에게 인식이 된 ‘박지윤’은 <성인식>이라는 아주 그럴 듯한 성공작이 있었으나, 아무래도 아이돌 시대에 자극적인 음악이었던 곡을 바라보는 대중들에게는 양면의 시선이 작용하며 ‘박지윤’은 제대로 된 평가를 받지 못한다.


‘다나’의 경우는 처음 ‘천상지희’라는 그룹 이전 솔로로 앨범을 냈던 실력을 기본으로 가지고 있던 가수였으나, 대중에게 인식이 되길 ‘천상지희’라는 아이돌 그룹으로 인식이 되며 그리 큰 반응을 얻어내지 못한다.

팬들은 분명 있으나 존재감에 있어서 대중들에게 크게 인식이 되지 못했던 ‘다나’의 노래 실력은 첫 솔로 앨범의 곡 ‘세상 끝까지’에서 증명이 되고 있다. 그런 그녀가 <오페라스타>에 나온 것은 같은 팀이었던 ‘선데이’가 시즌1에 나오게 되며 자연스레 발을 디딘 케이스가 된다.

이런 자연스러운 발걸음은 ‘다나’도 마찬가지였지만, ‘박지윤’ 또한 마찬가지였다. 참으로 다행인 것은 그녀들이 나올 때 첫 반응 때와 현재 반응은 180도 달라졌다는 데서 다행이라는 생각을 가질 수밖에 없다. 미리 그녀들의 노래를 꾸준히 듣고 실력을 알던 사람이라면 상관이 없지만, 대중들 중에 일부라도 평소에 접하지 못했던 ‘오페라’라는 장르의 음악을 <오페라스타>를 통해서 듣게 되며 자연스레 그녀들에게 생긴 선입견을 배제하게 된 것은 더 없는 수확일 것이다.


‘다나’의 경우는 3라운드에서 탈락을 했지만, 정해진 등수가 아니라면 그녀가 도전한 곡의 완성도는 시간에 비해 분명 엄청난 실력임에는 분명했다. 첫 무대에서 부른 들리브의 ‘카딕스의 처녀들’을 시작으로 하여, 2라운드에서 보여준.. 모짜르트의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 중> ‘Voi Che Sapeta’, 3라운드에서 들려준.. 푸치니의 오페라 <잔니스키 중> ‘O mio babbino caro’ 무대는 꽤나 많은 이미지의 변신과 수 없이 많은 노력을 쏟아야 하는 곡으로 그녀의 열정을 고스란히 볼 수 있었다.

탈락을 하는 ‘다나’의 모습이 슬퍼보이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시원해 보이기도 했지만.. 그래도 짧은 시간이지만 그녀가 보여준 열의는 많은 이들에게 칭찬을 받아 마땅한 노력의 아름다움이었다. 이미지의 영향과 팬투표에서 약세를 보여 탈락했지만, 그녀가 더 많은 무대를 통해서 연습을 했더라면 우리는 더 많은 명곡을 그녀의 목소리로 들을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

‘박지윤’의 도전도 눈부셨다. 총 6라운드가 진행이 되는 <오페라스타>에서 총 5회를 무대에서 노래를 불렀다는 것은 그녀가 계속해서 자신의 실력을 마음껏 뽐내며 올라왔다는 증거인 것이다. 1라운드, 헨델의 오페라 <리날도 중> ‘울게 하소서(Lascia ch'io pianga)’는 시청자들이 뽑은 명곡 중에 하나로도 뽑힌 무대의 노래였다.


2라운드에서는,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 중> ‘하바네라’를 불러 극찬을 받았고, 3라운드에서는 푸치니의 오페라 <토스카 중> ‘Vissi d'arte Vissi d'amore’를 불러 무사히 패스를 하게 된다. 4라운드에서 위기를 맞은 ‘박지윤’은 알프레도 카탈리니가 작곡한 오페라 <라 왈리 중> ‘Ebben ne andro lontana’를 목소리가 제대로 나오지 않는 상태에서도 거의 완벽하게 불러 놀라움을 안겨 주게 된다.

이때 ‘박지윤’을 향한 시선이 일제히 바뀌었다고 봐도 무난할 것이다. 이때까지 반신반의 하던 대중들의 시선이 이제 ‘박지윤’의 실력은 무조건 믿는다는 식으로 돌아서는 계기가 된 것은 더 없이 큰 수확이었다. 그리고 탈락 무대가 된 ‘세미 파이널’ 5라운드에서는 제대로 연습을 했지만 무대에 오르기 전 급체를 하여 또 다시 위기가 찾아온다. 그러나 그녀는 역시 오뚝이처럼 무대에 올라 푸치니의 오페라 <나비부인 중> ‘Un bel di vedremo(어느 개인 날)’을 불러 심사위원과 시청자를 만족시킨다.

푸치니의 오페라 <나비부인>에서 ‘쵸쵸상’이 떠난 남편 핑커톤을 그리워하며, 오늘은 오겠지! 내일이면 오겠지! 라는 기대감을 가지며 희망을 갖는 모습을 보여준 것은 상상 이상의 만족감을 주는 장면으로 기억 됐다.

이 두 여가수가 보여준 그 열정적인 무대들은 순수함 그 자체였다고 해도 무리는 아니었다. 자신이 평상시 두려워 할 ‘오페라’라는 무대에 도전을 하는 것은 여러모로 부담감이 되었을 텐데도 매주 최선을 다해서 노력을 하고 멋진 무대를 보여주며 만족시켜 준 것은 그녀들을 완전히 새롭게 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 무대들의 연속이었다. 오페라스타는 이렇게 스타들의 또 다른 면을 보여주는 영특함을 보여주고 있어 또 다른 시즌을 기대하게 만든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2.03.10 16:30

    오페라스타를 통해 두 아이돌스타가 가창력있는 가수로 다시 자리매김하게 됐네요.^^

    • 2012.03.11 03:03 신고

      새로운 면을 많이 볼 수 있는 프로그램 같아요.
      근성이 있는 가수들의 방문이 이어지길 바래야겠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