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팍, 이선희편 뭐 하러 나왔나 ?!

4월 첫 주 무릎팍에는 이선희 편이 방송이 되었다. 전 주 까지 약 3주간 백지영, 문성근, 장서희로 시청률이 잠시 올라가는 듯 했지만 이번 주의 무릎팍은 기대 이하였다.

주제로 가지고 나왔던 '동안이 고민'도 가려진 주제 밖에 안 되었다. 그냥 솔직히 '사랑아' 14집 정규 앨범에 관련 된 주제로 오랜만에 노래를 하니 안되더라 하거나.. 오랜만에 콘서트가 약간 두렵다고 하는 그런 예로 솔직히 얘기를 했다면 좋았을 텐데 이번 주제는 영 개연성 없는 진행으로 일관이 되었다.

남는 것이 무엇인가? 한참 생각을 할 정도의 방송 이었다. 도대체 이선희가 왜 나왔을까? 생뚱맞게? 이런 의문에 오히려 인터넷 기사를 찾아서 14집 앨범이 나왔다는 것과 1일부터 5일까지 콘서트가 있다는 소식을 알았다. 어차피 사심 방송도 어느 정도 허용이 된 판에 그것을 솔직히 말 못하고 맞지도 않은 주제로 시간을 보낼 라고 하니 감동도 없고 재미도 없는 방송이 되었다.

 이승기 투입 실패..!!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이 없었던 이선희를 위해 이승기가 소속사 가수로서 출연을 했다. 어쩌다가 출연이 아닌 미리 말이 된 출연이었다. 그런데 결과는 실패로 돌아갔다. 어느 정도 예능에 맞춰서 분위기를 띄우거나 말을 뽑아내서 거들어 주는 역할론 자 로서 나온 것 이었지만 아무것도 못하고 간 것이다.


사실상 무엇을 준비해서 질문을 한 진행 차원도 없었으니 어떤 말을 자연스레 꺼낼 것 인가에 대한 것은 불 보듯 뻔했다. 이선희가 가수 생활을 하면서 크게 어려웠던 적도 없었고 지금까지 무릎팍에 나왔던 어떤 출연자에 비해서도 인생이 파란만장 하지 않았던 점에 할 얘기조차도 많지 않았다고 본다. 

그래서인지 이승기가 이선희가 사장으로 있는 회사에 어떻게 들어가게 되었는지와 어떻게 트레이닝을 받았는지 잠시 얘기를 나눈 것이 전부였다. 그러려면 그런 과정을 거친 소속사 연예인들을 열거하며 어떻게 회사를 차리고 지금까지 운영을 해 왔는지가 더욱 공감이 되었을 것인데 이도 저도 아닌 캐스팅 비화만 잠시 털어놓고 만 것이다. 이승기가 투입되어서 어떤 역할도 제대로 못 했다는 것이 생각이다.

이승기가 1박2일을 출연해서 뛰어난 활약을 보여주는 것도 아닌데 예능 도우미로 앞을 빛춰 줄 만한 요소가 없었다는 것이다. 강호동을 대신해서 강호동이 모르는 소속사에서 벌어졌던 얘기들이나.. 자신이 이선희 사장과의 관계에서 벌어졌던 푸근한 스토리라든가를 뽑아내어 주는 역할조차도 못 했다는 것이다. 이선희를 가장 잘 아는 제자로서 남들이 모르는 점을 뽑아내어 보여 줄 수 만 있었어도 이번 주 무릎팍은 대성공 했을 것이다.

 강호동의 지나친 오버액션..!!  
과하면 안하느니만 못하다는 말이 여기서 나온 듯하다. 그나마 조금 웃을 수 있는 장면에서도 너무 큰 오버 액션을 보여주어서 얼굴이 굳어지게 만들었다. 요즘 무릎팍을 보면 시청률이 잘 나오는 주의 출연자의 몫이 80% 인 것 같이 느껴진다. 끌어주는 역할을 진행자가 하기보다 출연자 스스로가 각개 전투를 하는 것처럼 느껴진다는 것이다.

이번 주도 웃기지도 않은 장면에서 억지로 웃는 듯 제스츄어를 최대한 크게 하고 데굴데굴 구르는 액션으로 반을 장식 한 것 같다. 필자의 주관이 들어갔다고 해도 냉정히 조금만 들여다봐도 보일 것 이다. 어떤 때는 혼자 크게 오버 액션을 했다가 은근히 제작진을 보면서 일어나는 사례도 자주 보인다. 웃음을 억지로 줄 수 있는가? 억지로 웃어도 말 그대로 썩소 밖에 안 나오는 것이다. 그러기보다 한 번 웃음을 줘도 제대로 주는 것이 중요하리라 본다.

시청자들은 무릎팍이 진행되는 4~50분을 다 웃길 원하지 않는다. 시청자들이 찾아 웃는 것이 중요하다. 10%인 단 5분을 웃고 10분을 멍하니 있더라도 억지 웃음은 전체적인 웃음을 잡아먹는 요소라는 것을 알아야 할 것이다.

 무릎팍은 강호동의 사심 방송..?!  
방송이 참 자연스러워 지긴 했나보다. 이승기가 나왔다고 자랑스레 1박~~~ 하며 반응으로 2일~~을 기대하고 외쳐대는 것은 약간 얼굴이 굳어지게 만든 요소로 기억되었다. 그간 야심만만에서도 그렇고 무릎팍에서도 그렇고 1박2일에 대한 애정을 과감히 드러내어 보기 싫게 만들고 있다. 무릎팍 이란 프로그램에 애정을 갖지 못하고 그곳에서 몇 번이고 1박2일에 대해 홍보하는 것은 적당하지 못하다고 생각된다.

야심만만에서도 물론 보조 진행자로 MC몽이 있어서 그런지 1박2일에 대한 얘기를 많이 한다. 그러면 다른 진행자들은 자신의 다른 프로그램에서 또 다른 프로그램 얘기 안하느냐? 묻는다면? 적어도 이 정도로 사심을 드러내지 않고 얘기를 꺼낸다는 것이다. 박명수, 김구라 이 들도 분명 다른 프로그램을 얘기하지만 홍보 적으로 써 먹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자제 했으면 하는 방송 형태이다.

 이선희는 무엇을 남겼나..??  
자신이 노래를 하게 된 계기와 시의원으로서 정치 입문을 한 얘기들을 들려주었다. 유학 중인 딸의 어른 같은 행동으로 자신이 해 줄 것이 없을 정도로 잘 해주는 그런 행복함을 알렸다. 딸이 유학을 시작하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를 때 도움을 받기 시작한 지금의 남편 도움으로 점점 사이가 가까워져 부부로 된 이야기도 들려주었다.

노래를 하게 된 계기는.. 초등학교 때 뮤지컬을 하는데 선생님이 한 명 한명 모두에게 배역을 정해 주었고, 작은 역할의 노래하는 파트를 이선희에게 주었는데 줄 때 마다 잘 받아서 척척 해내는 모습에 점점 배역의 크기가 커지고 그간 따돌림 당했던 자신의 인생이 노래로 인해 바뀌는 과정을 알려주었다. 그러면서 주목도 받게 되어 아~ 노래가 나의 일이구나~ 느꼈던 점을 얘기해 빠져들게 만들었다.

시의원으로서 정치에 입문하게 된 동기는 정말 하기 싫었고 뜻도 없었는데 이선희 자신이 남을 도우는 행사를 좋아했었다고 한다. 그런데 정치 쪽으로 끌어들이는 입장의 당 사람들이 더욱 더 남을 도울 수 있는 할 수 있는 자리라고 설교를 해서 입문을 했다는 말도 들려주었다.

 솔직히 홍보 차원을 알렸다면..!!  
차라리 홍보 차원을 알렸다면 좋지 않았을까 한다. 14집 앨범으로 돌아왔고 지금 공연을 하고 있으니 관심 좀 가져줘~ 하며 했다면 솔직해 보였을 텐데 말이다.  그렇다고 그것 가지고 뭐라 할 사람 있을까 싶다.

그게 아니고 정말 자신의 살아온 인생이 그리 녹록치 않았다고 하는 것을 알리려 했다면 사건을 제대로 알리려는 노력이 필요 했어야 했다. 너무도 미적지근하게 이건 생수야~ 이건 보리차야~ 하는 것도 제대로 제시하지 못함에 프로그램 출연은 의미가 퇴색 되어 버리고 말았다.

< 사진 출처 : MBC Web, 방송 캡쳐 >

◈  이번 주 이선희의 출연은 방송에서 그를 추억할 수 있는 요소를 보여주지 못했다. 다만 이번 방송은 시청자들이 알아서 예전 젊은 시절이나 그 시절로 돌아가 아~ 예전에 이 노래가 정말 최고였지~!! 이 가수가 최고였다~!! 라고 스스로 느끼라는 방송 정도 밖에 안 되었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많은 힘을 줍니다 ^^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7)

  • 2009.04.02 10:19

    아주 체계적으로 한점 한점 꼭꼭 집어서 써주셨네요.
    아무것도 모르는 나의 머리가 연신 끄덕여져요.

    • 2009.04.02 12:32 신고

      답답한 진행과 흐름 이였던 방송였어요.. 점점 그것이 심해지네요 ㅎ
      무릎팍도 이젠 효과가 영~ ㅎㅎ 펨께님 오늘도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09.04.02 12:54 신고

    바람나그네님 잘보고 가요^^
    블러그 뉴스 추천버튼이 안보이네요.ㅎ

    • 2009.04.02 13:24 신고

      장사가 안되서 파업중이어요 ㅋㅋㅋㅋㅋㅋ
      있다 저녁 7시 넘어서 달아야 겠어요 ㅎㅎ 추천이 없어서
      내려버렸죠 ㅋㅋ

  • 2009.04.02 19:17 신고

    예전엔 참 재미있고 속시원한 방송였는데.. 초심을 찾아줬으면^^
    J 스치는 바람이... 이 노래가 떠오르는군요 좋은 저녁되세요^^

    • 2009.04.02 19:37 신고

      점점 변해가면서 이상해지는 것 같아요 ㅎ
      이선희 노래야 변함없이 좋은건 당연한뎅 자리를 잘 못 나왔던 듯 해요 ^^
      좋은 저녁되세용^^

  • livein
    2009.04.03 09:08

    공감되는 글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어제도 컨서트를 다녀 올정도로 이선희님을 좋아하는 팬이지만
    이번 무릎팍은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나오기 싫은 사람 억지로 내보내는 기획사가 너무 무리수를 둔듯 하고,
    승기투입은 정말.. 초딩같은 아이디어 발상이고요...

    • 2009.04.03 13:57 신고

      전체적으로 어설펐던 것 같았죠 ^^ 진행부터 흐름까지 모두 답답했던
      방송였어요.. 그런 날은 방송 시간도 짧아지는 것도 보이더라구요 ^^
      시청자도 알지만 만드는 사람도 안 다는 것 이겠죠? 좋은 하루되세요^^

  • dmdld??
    2009.04.03 13:32

    나오자마자 해결한거아닌가 동안은????????????????
    동안이라서가아니라몰라본거라고..
    내가 방송을 잘못 본건가 .. 다시봐볼까 ㅋ

    • 2009.04.03 13:59 신고

      주제는 나온 취지와 전혀 다른 것을 선택한 것일겁니다.
      동안이 걱정 거리일 것은 없다고 봅니다. 홍보라고 하는 것이 훨씬 설득적 일 거에요 ㅎㅎ

  • 바람소리
    2009.04.03 14:54

    이선희는 이승기 소속사 사장이 아니예요...그리고 이선희는 어느 연예인 못지않게 파란만장한 일들이 많았던 아픔 있는 여자예요...무릎팍의 매력이 그동안 말하기 힘들었던 속내를 밝히는건데 이선희는 그런 말들을 할 맘이 없으면서 무릎팍에 출연했으니 밋밋하게 끝나고 말았죠...그런 이야기를 꺼내놓을 자신이 없으면 안나와야 하는건데...안나오는것만도 못한 결과였어요...이선희란 사람 자체도 예능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재미없는 사람이구요...그런 부분을 알기에 소속사에서 이승기를 내보낸듯하구요...그래도 전 그나마 이승기 나온 부분이 재미있었어요...님이 그다지 이승기와 1박2일을 좋아하지 않는듯한 느낌인듯하군요

    • 2009.04.03 14:59 신고

      구지 1박2일 예 안 들어도 됩니다. 정당하게 프로그램 내에서 보여진 것으로
      비판을 해도 1박2일을 가져다 붙이시는 것은 어떤 생각이신지요?
      구지 1박2일 가져다 붙이신다면 예~ 맞아요 1박2일 안 좋아합니다.
      그런데 저 1박2일 안 빼놓고 봅니다. 하지만 재미도 예전에 비해서
      엄청 없어졌습니다. 그건 제가 싫어하는 것 보다 재미 없어진 것도
      사실 일 겁니다... 님도 그것을 빼 먹으신 듯 합니다.
      냉정하게 평가해서 무릎팍 이번 방송 재밌었고.. 진행도 잘 했나요?
      그렇다고 이선희를 알려주는 계기라도 되었을까요?
      아무것도 아닌 방송 였다고 생각합니다. 이선희를 욕하는 것은 더더욱 아닙니다.
      나온 것에 비해 아무것도 못 건지는 방송였기에 글을 쓴 것이죠..!!

  • 바람소리
    2009.04.03 15:39

    제글을 잘 읽어 보셨나요?
    저 또한 이선희가 당당히 본인의 이야기들을 안밝힐바에는 안나왔어야 한다고 썼어요
    그리고 저보고 구지 1박 2일 예를 안들어도 된다 하셨는데
    바람 나그네님이 먼저 이선희 무릎팍 뭐하러 나왔나라는 제목과는 썩 연관 안지어도 되는 1박2일 이야기를 꺼내신거 같은데요

    • 2009.04.03 18:13 신고

      의견 감사합니다. 생각은 여러개라 생각됩니다. 또 다른 생각을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오후되세요~

  • alice
    2009.04.03 16:02

    와~ 정말 제가 티비보면서 느꼈던 것들을 콕콕 집어서 말씀해주셨네요.
    역시 사람들 보는눈은 비슷비슷한가봐요. ㅎㅎ
    오랫만에 이선희씨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지만 아쉬움이 남는 방송이었어요.

    • 2009.04.03 18:11 신고

      감사합니다 ㅎ 같은 생각을 교류 할 수 있는 것도 블로깅의 재미죠 ^^
      아쉬운 점이야 많지만 이선희를 볼 수 있는 것으로는 좋았어요 ^^
      행복한 하루되세요 ^^

  • ㅁㄴㅇ
    2009.04.03 20:05

    역시 여러가지생각이 있나봐요 하지만 1박~ 할때 그닥 기분나쁜건없던데 사람생각에 따라 틀린가봐요??

    그리고 이사람저사람 관련해서 좀 알아보신건지.. 그냥 그프로그램 하나만 보고 달랑 판단해버리시니..

    • 2009.04.03 20:57 신고

      여러 가지 생각을 가질 수 밖에 없겠죠~
      죄송합니다만 그 한 프로그램 보고만 판단한게 아니긴 합니다만
      의견 감사합니다. 또 달리 생각해 보겠습니다.

  • 본디 아주마
    2009.04.04 13:30

    이선희는 제가 정말 좋아했던 가수이지요.. 그동안 활동이 뜸해서 무릎팍에 나온다고 해서 좋아했는데.. 왠일로 사는 이야기를 다하려고 맘을 먹었을까 의아하게 생각했지요.. 늘 베일에 가려진 듯한 삶을 살았거든요.. 게다가 인생이 순탄치만은 않았기에 좀 놀랐었는데.. 좀 어이가 없더라구요.. 그냥 잠깐 나왔다가 간 거 같아요.. 손예진편만도 못한 출연이었던 듯... 이승기도 썰렁하기만 하고 왜 나왔는지.. 아무래도 한번 더 나오셔야할 듯.. 하긴 똑같은 상황을 만든다면 뭐.. 그냥 묻혀서 사셔야지요.. 뭐.....

    어쨌든 글 잘읽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2009.04.05 01:33 신고

      그쵸..많이 듣고 싶었는데 너무 아무것도 못한 것 처럼 보였어요 ^^
      그냥 모습만 볼 수 있었던 방송였던 것 같아요 ^^

  • 2009.04.09 20:58 신고

    백지영 나온것 까지는 보았는데
    이선희도 나왔었군요.
    저도 한때 무쟈 좋아했던 가수입니다`~

    일목요연한 글 잘 보았습니다.

  • 키퍼
    2010.11.28 04:03

    좋은 글 너무나 고맙습니다. 1년도 더 지난 시점에서 보니, 기억 속에서 조그만 공감대가 형성되는 듯 해요. 확실히 재미는 없었거든요..ㅎ 그런데 한가지, 본문 내용 중에 이선희가 가수 생활을 하면서 크게 어려웠던 적도 없고 다른 출연자들에 비해 인생이 파란만장하지 않다는 내용은 좀 거슬리기는 하네요. 얘기하고 싶진 않지만... 젊은 나이에 배우자와 사별하는 것이 과연, 큰 어려움이 아닐 수 있을까요..

  • 이 글은 뭐지?
    2011.11.11 21:08

    인생이 파란만장하지 않고 순탄했다는 거는 이건 뭥미..님 맘대로만 생각하면 그게 사실이 되는 건가요?
    참 어이가 없는 글이네..자기 맘에 안 들면 그냥 씹어버리는 것 좀 봐..참 어이없는 인간이네 이거..

  • 미튄...
    2011.12.10 16:11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이렇게 지 생각대로 쓸 바엔 님 일기장에나 쓰삼. 별 시덥잖은 글이나 다 보네.
    이래서 인터넷이 문제야 ㅉㅉ

  • 2014.10.31 20:48

    솔직히 님 생각이 별로 좋은건아니라고생각하는데 왜 이렇게 전체공개곳에서 글을쓰는지 이해가안되네요 물론 사람마다 보는관점이다르니까 생각이 다를수도잇죠 하지만 이선희팬님들이 이글을읽엇을때 기분생각해보셧나요 솔직히 이선희씨도 예능오랜만에나와서 열심히하는모습보엿는데 님이 그걸왜 마음데로평가하시는지 좀 한심해보이네요ㅎ;

  • 2014.10.31 20:52

    그리고 개인적인 생각이라고하셧는데 이건 무슨 좋은내용도아니고 그냥 님 대가리에서 나오는 평인데 왜 이런 전.체.공.개 된 곳에서 ㅈㄹ이신지ㅎ 개인적인생각은 까발리지말고 님 대가리속에서만 합시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