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 준우승한 이하이. 우승이나 다름없다

일요일이 좋다 2부 K팝 스타가 6개월의 장정을 박지민의 우승으로 끝내게 됐다. 결과로 봤을 때 박지민의 우승으로 끝났고, 상금 3억원의 주인도 그녀의 것으로 돌아갔다. 게다가 그녀에게는 상금보다도 더욱 매력적인 소속사 선택의 자유까지 쥐어졌다. 하지만 그에 비해 이하이에게 돌아가는 것은 고작 차 한대가 전부인 결과가 되었다.

이 비교만 보면 참으로 단순한 비교임에는 분명하다. 그러나 그녀에게 돌아갈 것은 지금 당장 상금과 부상이 전부가 아니라는 사실이다. 결과상으로는 박지민에게 모든 영광이 돌아간 듯 보이나, 먼 미래나 가까운 미래를 놓고 볼 때 더 큰 상을 받을 것은 ‘이하이’라는 생각이 드는 것은 그녀가 가지고 있는 탄탄한 실력과 그 실력을 수많은 기획사들이 탐내고 있기 때문이다.

우승자에게 주어지는 소속사 선택이 박지민에게 갔지만, 거꾸로 기획사는 자유롭게 ‘이하이’를 선택할 수 있다. 만약 이런 결과가 된다면 준우승이 꼭 나쁜 결과가 아님은 먼 시간이 지나지 않아도 느낄 것이다.

이하이와 박지민의 결승 결과가 달라진 것은 다소 의외였을 정도의 사건이었다. 지금까지 사전 선호도 조사에서 1위를 빼앗겨 보지 않았던 이하이가 마지막 ARS를 통해서 준우승이 된 것은, 작은 놀라움이었다. 동시에 그런 결과가 나온 것에 일부 의문이 들 수도 있었다.

매 라운드가 생각한대로 결과가 나온 것은 아니라지만, 특히 결승전이었다면 어느 정도 실력에 기반한 결과가 나왔어야 했는데.. 막상 결승전 끝 부분에 나온 결과 발표는 작게나마 이해를 할 수 없는 결과를 줬다.

이하이가 결승에서 부른 첫 번째 노래 <Killing me softly with his song>과 두 번째 노래 <Rolling in the deep>은 슬로우 템포의 노래였다. 하지만 그녀 특유의 그루브가 살아난 무대였고, 딱히 지적할 만한 부분도 크게 없었다. 다만 두 노래가 슬로우 템포에서 하이 템포로 변화되는 부분이 두드러져 보이지 않았기에, 전반적으로 늘어지는 듯한 느낌은 주었지만.. 그것이 노래를 잘하고 못하고의 기준은 될 수 없는 것이기에 그리 큰 지적 사항 감은 아니었다.

박지민이 선택한 노래는 <Music is my life>와 <Mercy>였고, 냉정하게 평가해서 그리 좋지 않은 노래 실력을 보였다. 음정이 틀린 부분도 몇 군데가 있었고, 곡을 이해해서 풀어낸 부분도 약간은 어수룩한 면이 있었기에 그 둘의 결승 무대만을 놓고 따지자면 자명한 승리는 ‘이하이’ 쪽으로 보인다.

그러나 우승의 키를 쥔 것은 문자투표를 할 수 있는 시청자에게 있었고, 우승자는 박지민으로 결정이 났다. 이 결과에 크게 수긍하지 못 할 이유는 없다. 하지만 결승만으로 놓고 본다면 그 결과가 그리 썩 마음에 공감이란 싹을 틔우지 못하는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


‘이하이’는 그런 결과를 통보 받고도 활짝 웃는 모습으로 대범한 모습을 보였다. 동시에 그간 자신이 가지고 있던 부담감을 떨칠 수 있을 것 같다! 라는 말은 약간은 엉뚱하지만 순수한 그녀의 마음을 볼 수 있는 계기가 되어주기도 했다.

하지만 ‘이하이’는 걱정할 필요가 없어 보인다. 그런 모습을 본 양현석이 ‘내 마음 속에는 이하이 씨가 1위’라고 표현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라도 말이다. 단순히 양현석의 말이 그녀에게 엄청난 희망을 주지는 않지만, 그것이 작은 희망이 될 수 있는 것은 그 말을 통해서 다른 기획사들이 그녀를 노릴 수 있기 때문이다.

다른 기획사가 아니더라도 만약 박지민이 YG를 선택하지 않는다면 양현석이 그녀를 캐스팅 할 수도 있으니 희망은 사라진 것이 아니다. 게다가 기획사에서는 우승자보다는 준우승을 한 이들을 뽑아서 쓰는 것이 한결 부담감이 없기에 이하이에게는 희망이 더 많다.

무엇보다 ‘이하이’는 현재 20%도 안 되는 실력을 보여줬다고 봐도 될 것으로 보인다. 그녀가 가지고 있는 무한한 가능성은 가공이 완벽히 되지 않은 상태다. 3사를 돌아다니며 배웠다고 하지만, 자신에게 맞는 음악적인 스타일에 맞추어 교육을 받은 것은 아니다.

그녀가 가지고 있는 가장 좋은 점이라고 한다면 때가 묻지 않은 목소리가 있다는 것이다. 쓸 때 없는 기교를 부리지 않으며, 오로지 자신이 할 수 있는 스타일로 배워가며 노래를 하는 모습은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해도 아깝지 않을 모습이다. ‘이하이’의 스타일은 깎아 나가는 대로 완성되어 가는 스타일이기에 기획사로서는 군침을 삼킬 만하다.

중저음이 기존 가수들을 위협할 수 있는 매력을 가지고 있는 ‘이하이’는 굉장히 큰 매력을 가지고 있는 기대주다. 기존 가수 시장에 고음 가수는 많지만, 중저음 가수가 많지 않은 상황에 ‘이하이’는 분명 큰 매력적인 존재라 할 수 있다. 현실상 YG가 가장 탐을 낼 만한 인물이 있다면 ‘이하이’를 들 수 있을 것으로 생각이 된다. 준우승이 모든 결과의 끝은 아니다. 이하이에게는 오히려 준우승이 우승의 부상을 안겨 줄 기회가 되어 줄 것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9)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2.05.01 16:18

    이하이팬이면 이하이 얘기만 하면되지 박지민 비하는 왜 하는건지....읽는 내내 불편했다....하고싶은얘기가 박지민은 우승할 실력이안된다는건가??실수는 했어도 그만큼 심사위윈들이나 시청자들이나..몰입될정도로...그노래를잘표현했다는건데....왜 그리 못잡아먹어 안달인지.....

    • 노딕
      2012.05.01 17:45

      외국인들과 외국기획사들이 비웃습니다. 진정한 깔끔한 우승은 아니죠. 뭔가 구린내나는 우승이랄까...
      그래서 여기저기 난리가 아닌가요. 이것이 민심입니다.

  • 쏘쏘
    2012.05.01 16:19

    저도 어찌어찌 여기까지 왔네요.. 누군가 그랬어요.. 이하이음악은 반복하게 한다고.. 가슴에 울림이 좋아 반복하는듯해요.. 정말 좋은가수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 나그네..
    2012.05.01 19:50

    좋은 글 잘보았습니다^^

  • you-어른아이
    2012.05.01 20:25

    글쓴이가 어른인지 아이인지...
    여하튼 사고력은 아이같군요!
    이 글을 박지민과 그의 가족들이 읽을수도 있다는 생각을 조금이라도 염두에 두고 쓰긴 쓰셨나요? 우승같지않은 우승자라 일컬은 주인공이 겨우 16세 소녀라는 건 알고있나요?
    당신은 그나이보다 위인가요? 아래인가요?

  • 사람냄새나는 사람
    2012.05.01 20:30

    박지민 이하이 둘 다 너무너무 잘하는 소녀들인데 왜 이렇게 상처주며 때를 묻히려 하나요!!! 둘다 앞으로 대성할 친구들이니 이런 글 쓰는 시간에 축하글, 응원글이나 많이많이 써주면 안될까요???

  • 이하이싫어질라하네~
    2012.05.01 20:47

    이런 글 때문에 겨우 17세 16세 소녀들에게 안티가 생기는것이야~~~
    난 박지민을 응원했지만 이하이가 뒤진다고 생각해서 박지민을 응원한건 아니었다! 이하이의 실력 목소리 훌륭하다. 하지만 때때로 지루하게 들릴때도 있었고 자기가 잘할수있는 장르의 노래만으로 우승으로 찍을순 없었다. 결승에서 박지민이 실수를 하긴 했지만 다른부분으로 충분히 채워지는 실수였다! 지금도 다시 들어봐도 실수한 부분말고는 흠잡을 곳이 없는 무대였다.

    • 지나가다
      2012.05.02 10:23

      이하이싫어질라하네~님/
      지나가다가...이건 아니다 싶어서 덧글 달아요.
      이하이가 잘할수 있는 장르의 노래만 했다구요? 그건 이하이가 아니라 박지민에게 속한 얘기인데요.. 하이야말로 실험적인 노력을 꾸준히 했어요. 롹에도 도전했고, 랩에도 도전했으나, 지민양은 자신이 가장 잘할수 있는 고음을 이용한 노래에 집중했죠. 생방무대에서 보여준 무대는 다 비슷비슷한 선곡의 노래여서, 또 저런 선곡을 했나? 좀 변화가 필요한데...라는 생각을 늘 갖게 했던게 박지민양이었어요.

  • 루즈함이
    2012.05.01 20:59

    이하이 최대의 아킬레스 건이다...

    박지민에게는 이하이가 갖지 못하는게 있다...

    끝까지 궁금하게 만드는 것.

  • 프르다
    2012.05.01 21:17

    아예
    그냥 욕을 해라
    극히 주관적이고 편향된 시각으로 개관적인듯한 말투라니 니 나이가 몇살인지 모르겠지만 갓난아기똥냄새와 망령난노인네의 똥냄새가 섞인 괴상 망측한 냄새가 진동한다
    병진 쑤애끼

  • 프르다
    2012.05.01 21:22

    아예
    그냥 욕을 해라
    극히 주관적이고 편향된 시각으로 개관적인듯한 말투라니 니 나이가 몇살인지 모르겠지만 갓난아기똥냄새와 망령난노인네의 똥냄새가 섞인 괴상 망측한 냄새가 진동한다
    병진 쑤애끼

  • 무니
    2012.05.01 21:55

    글잘보고갑니다 이하이가우승을 할줄알앗는데..준우승을해서 좀 아쉽지만 결과에 승복하고 매력잇고 순수한 이하이양에게 좋은날만 더많이 있을거라 기대해봅니다^^

  • 무니
    2012.05.01 21:56

    글잘보고갑니다 이하이가우승을 할줄알앗는데..준우승을해서 좀 아쉽지만 결과에 승복하고 매력잇고 순수한 이하이양에게 좋은날만 더많이 있을거라 기대해봅니다^^

  • 행인
    2012.05.01 21:59

    도대체 이 글의 어디가 댓글 몇몇 분에게 욕을 먹어야 할 만큼의 내용이 있는지 잘 모르겠네요. 지민양이 당연히 우승해야 했던거라 생각했던 분들도 계시지만 반대로 하이양이 더 잘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많아요.

  • 쭈압
    2012.05.01 23:53

    아따...말들 많으시네...
    박지민이 우승한건 변함 없소~
    이하이가 우승이나 다름없다??...우승은 아니잖소~
    결승까지 올라온걸 영광으로 알아야지...우승까지 넘보다니...욕심은..ㅋㅋ

  • ㅠ_ㅠ
    2012.05.02 01:18

    저도 솔직히 이하이양이 우승할 줄 알았지만..
    갠적으로는 박지민이 더 좋았어요
    하이양은... 가끔 소름 돋게끔 하는 목소리의 소울.. 인정하나
    고음 파트로 가면 너무나 평범하고 밋밋해져버리는건
    어쩔 수 없었거든요..

    물론 고음 없는 노래로 데뷔할 수도 있어요..
    그럴 땐 박진영씨 말처럼
    톤이나 강약 조절로 노래를 더욱 흡입력 있게 만들어야겠져..
    자우림 김윤아씨가.. 대표적인 예라고 생각해요..

    박지민이 좋았던건..
    그저 고음이 잘 올라가고.. 성량이 풍부해서가 아니라..
    노래 부르는 동안 그 마음이 제게는 들렸기 때문이에요..
    Mercy 를 듣는 동안도 저절로 엄마 미소 되더군요..
    그래서 투표했고.. 그래서 우승했다고 봐요~

    글쓰신분이 결과가 왜 찝찝한진 모르겠는데
    저 같은 사람이 많을 거라는 생각은
    왜 안하시나 모르겠네여~

    • 강덕란
      2012.05.02 11:53

      소리만 냅다 지르니 짜증이 만땅이었어요.

  • 허허
    2012.05.02 05:26

    전 이하이나 박지민 다 좋아하지만 이런 글은 보기가 좀 그렇네요.
    음악이란 것이 꼭 잘해서만 좋아하는 것은 아니잖아요.
    잘 못하더라도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도 있는 것이고 그건 개개인의 취향이자 선택인데,
    마치 그 사람들이 틀렸다는 듯이 글을 쓰신 것 같아 보입니다.

    그나저나 강덕란님, 고도의 이하이 안티이신 것인지 아님 그냥 모자라신 박지만 안티인지는 모르겠지만
    전혀 논리적이지 못하십니다.
    절로 눈이 찌뿌려지네요.

    • 강덕란
      2012.05.02 11:54

      당신도 만만치 않음....제발 제대로 좀 보시길

  • 2012.05.03 13:56

    기대를하게하는건 이하이양이 아닐까..
    박지민양의 패턴은 늘 일정햇기에 더 예측가능한 무대엿던듯..둘다 새로운 물결을 일으켜주길..

  • 하이스웨이
    2012.05.04 10:08

    글 잘 읽고 갑니다.
    제가 응원했던 하이양이 우승하지 못해 맘은 아프지만 앞으로 훨씬 더 좋은 방향으로 가수의 길을 걸을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하이양의 음반 발매만을 기다리는 1인 ^^

  • 하이하이
    2012.05.30 07:47

    당연 모두 하이 일등할줄알고 점수 짜게줬더니..눈물드립이후,..거의미친 다중문자투표,교회 일케 도와서 지민이 일등한거 ..일말의차이로..근데 지민광빠들은 고마운줄알고 조용히있지 하이기사마다 쫒아다니며 악플이냐? ㅋ

  • 송상돈
    2012.06.14 13:59

    저역시 이하이에 끌려 여기에 왔습니다. 평 좋았습니다.

  • 영원한하이팬
    2013.01.06 00:33

    뭐 지나간 결과고, 우승자도 잘한 것만큼은 분명하니, 별다른 이견은 달지 않겠습니다. 그냥 지금와서 사람들이 이하이에게 열광하는 이유가 뭔지는 다시 한번 짚어보세요. 분명 뭔가 남다른 매력이 있겠죠. 오디션 마지막에 그 매력이 발휘되지 못했다는 건 아쉽긴 합니다. 사실 그랬었는지도 모르겠네요. 앞으로의 이하이만 보면서 하이팅~! 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