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능글맞은 신동엽과 이동욱. 날개를 달다

새롭게 변화한 <강심장>은 ‘신동엽’과 ‘이동욱’이라는 신 엔진을 달고 새롭게 날아 오르고 있다. 그 둘의 조합은 이전 MC와 비교해 봐도 전혀 뒤지지 않는 환상궁합을 자랑하고 있는 모습이다. 한 쪽이 치고 나가면, 한 쪽이 받아 치는 그 능숙함이 벌써부터 경지에 이른 모습이다. ‘신동엽’이야 워낙 오랜 진행을 통해서 갈고 다듬어졌다고 하지만, 생각지 않은 ‘이동욱’이 이렇게 까지 잘 해 줄 것은 그 누구도 생각 못한 일이었다.

방송이 시작되자 마자 예열기간이라는 것을 ‘이동욱’에게 배려할 필요도 없이, 그는 예능인 이상의 개그감을 선 보이며 단숨에 진행 머신이 되었다. 무엇보다 그에게 강점은 흐름을 빨리 꿰찬다는 것이 장점이라 할 수 있다. 눈치가 워낙 빠르다 보니 게스트가 무엇을 말하려 하는 것인지를 바로 캐치해 내는 모습은 무척이나 인상적이었다.

진행자로서 해 줘야 할 리액션 또한 상당히 수준급의 기량을 보여주는 것이 이동욱이다. 게스트가 자신의 스토리를 이야기 하면, 바로 몰입해 진지하게 들어주고.. 그 이야기에 반응을 하는 모습은 여느 진행자 못지 않는 실력이었다. ‘아이비’가 동영상 사건에 대해서 이야기 할 때에는 차근차근 들어주다가, 진행자로서 토닥거려 주고 덮어주려는 듯 감싸는 모습은 매우 다정한 모습의 진행스타일이었다.

신동엽이라고 하면 ‘깐족신’이라고 해도 될 정도로 깐족계의 거성이라 할 수 있다. 한 번 마음 놓고 깐족거리자고 하면 누구도 못 당할 정도로 애드리브를 보여주는 신동엽의 옆에서, 이동욱은 그에 못지 않게 깐족거리는 모습을 보인다.


둘의 호흡이 잘 맞다 보니 이 조합이 왜 이제 생겨났는지! 감탄하는 이들이 한 둘이 아닌 시점이다. 둘의 호흡이 미춰버릴(예능인 하하의 표현) 정도로 잘 맞는 장면은 가수 ‘이준’을 가지고 요리할 때가 피크타임이었다. 

정려원에게 욕을 가르쳐 줬다는 이준을 가만히 두지 않는 여우처럼 능글맞은 신동엽의 마수가 이준을 덮칠 때, 그 페이스에 힘을 실어 준 것은 이동욱이었다. 기다렸다는 듯 능숙하게 치고 들어간 악의 마수는 결국 이준이 자신이 가르쳐 준 욕을 하게 만들었고, 이 장면은 배꼽을 빼 놓는 웃음을 줬다.

그렇게 해 놓고 나 몰라라! 하는 장면은 빵! 터지는 웃음을 유도해 낸 장면이 되어 주었다. 이동욱의 능글맞음은 결코 신동엽에 뒤지지 않았다. 기존 배우 이미지에서는 찾아볼 수 없었던 것이었으나, 그 모습이 보이고 나서는 시청자로서는 그런 모습에 웃음을 참기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신동엽이 게스트를 요리 하기 시작하면, 그 요리에 바로 참여해 맛깔 난 음식으로 탄생하게 만드는 재주는 천부적인 것이 바로 이동욱의 모습이었다. 기존 MC이미지 중 신동엽을 능글맞은 캐릭터로 표현하자면, 이동욱 또한 같은 대열에 세워야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가지게 한다.

엠블랙 이준의 리얼한 욕설을 유도해 놓고, 어떻게 그럴 수 있느냐며 태도를 바꾸는 모습은 두 MC 모두 엄청난 내공의 모습이었다. 신동엽이 ‘어쩜 그렇게 욕을 깔끔하게 잘 하세요’라고 능글맞은 장난을 치면, 이동욱은 ‘욕 잘 하시네요’라고 받아치고.. 당황하는 이준의 모습을 보면서 서로 배꼽을 잡고 웃는 모습은 시청자의 웃음보를 터뜨리는 키가 되어 주었다.

그들이 그렇다고 마냥 능글거리는 모습으로 게스트의 말에 응답하는 것만은 아니었다. 게스트가 때로는 아픈 속내를 털어 놓을 때도 있는데, 포근하게 보듬어 주는 상황 정리 모습은 다정한 동료의 모습을 보여주어 푸근함을 느끼게 했다. 이 둘이 보여주는 웃음은 강심장에 새로운 에너지를 불어넣고 있다. 그러나 더욱 잘하게 만들어 주려면 환경을 바꿔 주어야 한다고 <강심장>의 순위토크 ‘강심장 선발전’은 과감히 도려내는 결단이 필요해 보이는 시간이기도 했다. 이제 굳이 무리한 토크를 안 해도 그들이 만들어 낼 웃음은 무궁무진해 보이기에 토양을 바꿔주는 작업이 뒤따라 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2.05.02 07:31

    신동엽과 이동욱 두 사람 손발이
    잘 맞나봅니다. 이런 경우 출연진은
    물론이고 시청자에게도 무척 좋은
    프로그램이 탄생하지요.ㅎ
    두 분의 비상의 날개 끝없이 펼쳐지길 바랍니다.

    • 2012.05.06 03:53 신고

      두 사람의 손발이 정말 잘 맞는 것 같아요.
      능글브라더스라고 해야 할 것 같아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