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의미있는 공익 예능

무한도전의 역사는 이제 대한민국 예능계 족보에 이름을 제대로 올려놓은 프로그램이 되었다. 처음 시작 당시에 무모한 도전, 무리한 도전으로 배꼽을 빼놓기 시작한 이후 식을 줄 모르는 인기를 얻고 있다.

지금은 무한도전이 문화를 이끄는 한 프로그램이 되어가고 있는 것이 보기가 좋다. 바로 공익적인 면 들을 예능에 집어넣었다는 것에 무게를 두고 싶다. 패러디 하나를 해도 현 시대에 주류 문화, 비주류 문화를 가리지 않고 조명하는데 가끔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만들어 줄 때가 많다. 재미 있었던 것을 살펴보더라도 뇌리에 남을 정도다.. 꽃남 패러디 할 때도  쪽대본 특집으로 어설픈 오리 그래픽으로 욕먹었던 장면을 호수에서 재연해 낸 점과.. 김연아 에어콘 패러디도 너무 기막히게 해서 그 광고가 나오면 자연스레 정준하가 생각이 나서 웃음 짓게 만들어 버렸다. 그 귀여웠던 김연아 CF가 오래 가지 못한 원인이 될 정도로 파급력은 상당했다. 이것은 패러디의 강인한 흡입 능력을 말 한 것 두 가지다.

 ◈ 공익을 추구하는 무한도전..!!  
1. 여성의 날 특집
여성의 날 특집을 할 때도 누구도 알지 못 할 '여성의 지위 향상을 위하여 정한 날'을 알리는 점은 신선했다. 심지어 여성들도 모르고 지나치는 날을 조명해 줌으로써 여성의 인권 향상을 위한 역할론 자로 손색이 없었다. 여성들도 이런 날을 위해 특별히 노력하는 것은 없다. 하지만 방송에서 이런 날을 알리고 여자가 바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려고 하고 여자를 위해 어떤 배려가 필요한지를 알려고 했던 것과 알린 것은 좋은 취지였다.

2. 일자리가 미래다 특집
한참 사회적으로 큰 이슈이며 경기 침체로 인해 일자리가 없어지며 고통을 받는 시점에서 사회 운동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곳에 동참하는 모습도 예능에서 쉽게 다룰 만한 것은 아니었으나 훌륭히 수행해 내었다. 이런 이슈를 통해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는 점도 참 좋았던 특집 이였다. 각 멤버들이 인력 시장에 뛰어들어서 구인 광고가 난 곳을 찾아 음지든 양지든 가리지 않고 찾아가서 함께 일을 하는 장면은 좋은 장면으로 남는다. 일에 좋고 나쁜 것을 따지기 전에 그곳에 파고들어 일을 해야 새로운 일자리도 창출이 된다. 이런 일자리를 만들자는 취지로서의 참가자라도 도움은 많이 되었으리라 생각된다.

3. 봅슬레이 특집
이 특집을 통해 사회적인 이슈가 많았다. 비인기 종목으로 이름도 못 알리고 궁핍한 활동을 해야만 했던 음지의 봅슬레이를 알리고 직접 참여해서 눈물과 감동을 주었던 코너는 정말 명품으로 남을 만한 방송이었다. 이 특집을 통해서 봅슬레이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만들어진 무한도전 티셔츠와 모자들의 판매는 인기가 대단했다. 그렇게 만들어진 수익금으로 봅슬레이 발전에 도움을 주기도 했다. 자신의 예능의 재미보단 공익을 먼저 재고한 판단이 칭찬받아 마땅하다. 이 방송은 재미와 공익 모두를 제대로 알려준 예능였다. 한 편의 다큐멘터리를 보는듯한 눈물과 감동이 가득했던 방송 이였다.

4. 프로젝트 런어웨이 특집
패러디 특집이라지만 사회적으로 키워야할 패션 아이템의 경쟁력을 위한 접근에서 참 좋은 방송이었다. 그런 말은 많이 들었으리라 생각된다. '디자인이 미래다'.. 이런 말 한 번쯤은 들었으리라 본다. 지금 현 시대와 다가 올 미래는 디자인이 생명이고 디자인이 없는 세상은 생각도 못할 일이 되었다. 여기서 패션 아이템이라지만 그 것을 확충해주는 역할로서의 접근은 상당히 좋은 시도였다. MBC에서 '패션 밸리 동대문'이란 포맷으로 방송도 된 프로그램이 있었지만 디자인은 국가적인 경쟁 아이템이며 발전이 되어야 할 아이템이다.

이런 곳에 무한도전 멤버가 참여해서 빛을 보지 못하는 아이템을 끄집어내어 사람들에게 더 많이 알리고 참여해 주는 것은 그 자체가 관심을 유발하고 발전을 할 수 있게 만드는 조력자로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관심이 패션 강국을 만들어 줄 수 있게 만드는 원동력이란 것을 몸소 실천 해 준 것이다.



 ◈ 후배 양성 프로젝트..??  
새롭게 기획되고 있는 프로젝트 중에 하나다. 현재는 기획 중으로 각 멤버들이 마음에 드는 후배 중에 한 명을 정해서 자신의 후계자로 양성하는 프로젝트다. 이 시도 자체가 참 대단한 포맷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것은 단일 프로그램 하나로서의 가치가 있다. 이것을 무한도전에서 수행한다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밖에 생각이 안 든다.

연예계에서 많이 하는 말 중에 하나가 차기 MC계에 재목이 없다는 말을 많이 한다. 사실 숨어있는 재목이야 많지만 그게 쉽게 구분이 되는 것도 아니고 활동도 미미해서 보이지가 않는다. 그리고 현재 활동 중인 여러 MC 그늘에 가려져 안 보이기도 한다. 활동하는 사람들 보면.. 유재석, 신동엽, 강호동, 이휘재, 신정환, 탁재훈, 김용만, 이경규, 김국진, 김구라, 윤종신, 박명수 들이 이끌고 나머지는 2그룹으로 보조진행격인 노홍철, 정준하, 정형돈, 이수근, 그리고 다수가 있긴 하지만 그 층은 부실하고 인기가 편중이 되어 있기도 하다.

현재는 개그맨을 포함해서 연예인 몇 명이 후보에 올라 있다고 한다. 만약 그들이 이곳에 참가해서 끼를 충분히 보여주고 클 수 있다면 이 도전이 다양한 진행자를 만들 수 있는 초석의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 될 것이란 것은 분명하다. 어떻게 보면 자신들이 크기 위해선 올라오는 싹도 잘라야 할 판에 후배를 자신의 위치에 올려놓아야 하는 입장은 큰 용기가 필요한 것이다.

무한도전의 뜻 그대로를 충실히 하는 프로그램이 바로 무한도전의 매력인 것으로 보인다. 도전하는 것에는 제약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말 그대로의 프로그램으로 참 멋진 프로그램으로 보인다. 이것을 이끄는 제작진이나 출연을 해서 빛을 내주는 진행자들 까지 멋지게 보이는 이유가 자신만을 생각지 않은 공익을 추구하는 방송이기에 그러할 것이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가 저에겐 엄청난 힘을 준답니다 ^^ * (위 아래 꾹꾸욱~ 감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4)

  • 2009.04.10 20:12 신고

    새로운 후보가 올라있다니 기대가 큰데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참신한 소재로 기대에 부흥해주길^^

    • 2009.04.10 20:16 신고

      후배들이 무럭무럭 양성이 되는 곳이 되었으면 해요 ㅋㅋ
      무한도전은 그래서 더 재밌게 보는 프로그램이죠 ^^

  • 2009.04.10 21:21 신고

    후배양성 프로젝트 완전 기대되요~ 무한도전은 예능이면서 정말 말씀하신데로 공익적 측면이 강한듯 해요~ 잘 보고 갑다~

    • 2009.04.10 22:10 신고

      좋은 기획인 것 같아요 ^^ 그래서 응원을 하게 되는 것 같기도해요 ㅎ
      밝은 주말이 되시어요~ ^^

  • 2009.04.10 21:41 신고

    무한도전은 예나 지금이나 예능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애증의 프로그램이 아닌가 싶네요 ^^

    • 2009.04.10 22:11 신고

      무한도전은 이래서 더 충성도가 높은 것 같아요..
      그냥 웃을 수도 있고.. 생각할 기회도 제공하니 말이죠 ^^

  • 허라
    2009.04.10 22:04

    근데 저기 왜 남창희 씨가;;

  • 2009.04.10 22:19

    저도 무한도전 광팬으로...이러한 공익성이 들어간 캠페인, 시도를 하는 모습을 많이 사고 있어요. 무언가에 대해 도전하는 모습, 그 자체만으로도 대단한 거라고 생각해요.^^*

    • 2009.04.10 22:25 신고

      안주하지 않고 계속 앞만 바라보고 갈 수 있는 것은 대단한거 같아요 ^^
      이러니 광팬이 되는 분이 많은 듯 ^^

  • 2009.04.10 23:58

    무도는 제 친구가 좋아하긴하는데.. 저는 잘 챙겨보는 편은 아니구요. 글에 나온 아이디어는 신선함이 느껴집니다..

    그리고 요즘 친구가 술만 마시면 김태호 PD는 천재야 하는 통에 ㅡ,ㅡ 최근들어 저도 모르게 친구 말에 막장구 치면서 그래 그 사람 천재 맞는것 같아 이러는 일이 많이 발생하고 있네요.. 이것도 일종의 세뇌죠ㅠㅠ

    • 2009.04.11 00:53 신고

      세뇌를 당하신 것 같아요 ㅋㅋㅋ 항상 무비조이님 글 도움으로
      감성이 자극이 되니 감사하고 있죠 ^^
      친구 분에게 배려를 잘 해 주시는 것 같아요 ^^

  • 무도팬
    2009.04.11 01:20

    흠..근뎅 마지막에 윤종신이랑 김구라는 2그룹쪽인듯해요..ㅎㅎ

  • 2009.04.11 07:52

    아주 좋은 특집들을 많이 마련했군요.
    이런일 자주 일어나면 얼마나 좋을까...
    좋은주말 맞이하세요.

  • 오호라
    2009.04.11 10:20

    공익예능이라는 말에 무릎을 치게되네요~ 늘 뜻이 있어 더 좋은 무한도전. 완전 사랑합니다~ (후배양성 프로젝트도 기대가 되네요..맨날 tv에서 보는 사람만 보게되어 식상한 면도 있잖아요- 1주일에 tv 거의 무한도전 말고는 못보지만 말이에요. - 그러다보니 신문이나 인터넷도 맨날 비슷한 사람들 소식만 있고~ )

  • 11
    2009.04.11 15:56

    공익예능이 아니라 공익오락입니다. 예능이란말이 도대체 언제부터 사용된겁니까? 눈쌀이 찌푸려집니다.

    • 2009.04.11 16:34 신고

      말 가지고 꼬투리 잡으시는 거라면 단 한 글자도 제대로 된 글 아닙니다.
      그러니 여유있게 생각해 주시길~

  • 반데사르
    2009.04.13 11:17

    공익어쩌구 하는데 오히려 1박2일이 지방경제에 도움되고 지방 노년층이나 젊은 사람들한테는 더 인기 있다는것을 아는지? 무도빠들은 복불복만 한다고 1박2일을 까지만. 무한도전의 패러디놀이에 비하면
    1박2일이 더 공익적인것을 알아야함.
    지방경제에 조금이라도 도움되도 칭찬받는데 1박2일은 엄청난 도움을 주고 있음 이게 차이점임 무한도전도 쓸데없는 패러디짓 그만하고 말 그래도 지방경제에 도움이나 주는 특집을 내보내던지

    • 2009.04.13 14:56 신고

      제가 최대한 예의가 있으려고 노력해도 님께는 안 될 것 같은데요..!!
      1박2일이 뭐 그리 지역경제에 도움이 됩니까? 도움이 조금 될 지 모르지만
      님 처럼 말 그대로 무조건 적인 신봉은 님이 사랑하시는 프로그램에 더 큰
      위화 요소로 존재한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같은 시간 경쟁하는 것도 아닌데
      구지 상대 프로그램을 까 뭉개트리려고 하는 그 옹졸함이 당신이 좋아하는
      프로그램과 진행자를 욕 먹게 하는겁니다. 좋아한다고 이성까지 잃지 마시길
      바랍니다. 1박2일 좋아서 미치셨다면 그냥 쭈욱 미쳐계시길~ 저도 덕담이었습니다.

  • 2009.04.13 12:22 신고

    댓글 논쟁이..허거덩..전 그만

    • 2009.04.13 14:52 신고

      ㅎㅎㅎ 허거덩 ㅡ0ㅡ;;
      가끔 가다가 자신의 코드와 안 맞다고 함부로 말씀하시는 분도 계시죠 ㅋ
      윗 분도 그런거 같아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