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구라 자리 억지로 채우려다 이미지 흐려져

728x90
‘저 자격지심 있어요’. ‘이제 안정화 돼 가고 있어요’. 이 말은 윤종신이 방송 도중 한 말이다. 반복해서 한 이 말은 현재 라디오스타의 위기감을 그대로 드러낸 말이기도 하다. 라디오스타의 실제 생동감을 줬던 김구라가 빠진 이후 남은 이들에게 생긴 버릇이 이런 반응으로 표출되고 있다.

<라디오스타>가 유난히 재미가 있었던 것은 뭐라 해도 직설적인 화법들이 들어 있어서였고, 그런 직설화법을 구사하는 이가 있었다면 김구라 정도였다. 거칠 것 없는 김구라의 독설과 직설화법은 출연하는 게스트들을 긴장하게 했고, 당하다 못해 울컥거리면 나오는 반응은 <라디오스타>의 전매특허 웃음거리였다.

김구라의 독설과 직설화법을 웃음으로 승화 시키는 데에는 <라디오스타> 역사상 신정환이 가장 멋진 활약을 보여줬었고, 그 다음으로 김희철 정도가 신정환의 빈자리를 채워줘 가고 있었다. 하지만 그 빈자리를 채우려 들어온 것은 조규현(슈퍼주니어 멤버)이었고 들어온 이후 여전히 대본에 의지한 진행은 어느 때 치고 들어올지를 몰라 항상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었다.

지금까지도 꾸준히 대본으로 교육을 받고 방송을 하고 있는 규현의 예능감은 이제 김구라의 빈자리까지 채우려는 노력(?)으로 더욱 무리수가 남발되어 이제 이미지가 흐려질 때로 흐려지는 현상은 그 스스로 뿐만이 아닌 <라디오스타> 자체의 이미지까지 흐려지는 현상으로 번지며 좋지 않은 그림이 그려지고 있다.

누구의 빈자리를 채운다는 것이 그리 쉬운 것이 아니다. 그 빈자리를 채운다는 것은 그만한 실력을 가진 이가 아니라면 무리수가 따르는 법인데, 현재 <라디오스타>는 딱 그러한 모습이다. 김구라의 빈자리를 현재 채우고 있는 것은 규현과 유세윤 정도가 되는데, 그 중 규현이 독설과 직설화법을 그대로 가져다 쓰고 있어서 자주 얼굴을 화끈하게 만든다.


현재 <라디오스타>에 있어서 김구라의 이미지는 어쩌면 프로그램의 살아있는 정체성일지 모른다. 그러나 그 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해서 그 특유의 이미지까지 컨셉으로 가져다 다른 이가 쓰는 것은 많은 문제가 따른다.

사실 김구라가 독설과 직설화법을 자연스럽게 쓰게 된 과정도 단독의 힘으로만 가능했던 것은 아니라고 봐야 한다. 아무런 연관성 없이, 아무 때나 이런 독설과 직설화법을 쓸 수 있었다고 보는 것은 무리가 있다.

지금까지 김구라의 독설과 직설이 먹힐 수 있었던 것은 그를 받쳐주는 또 다른 MC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 중 신정환은 김구라의 이미지를 상당 부분 부드럽게 만들어준 인물이다. 김구라가 마구 뱉어내는 말들을 말도 안 되게 치고 들어와 상황을 우스꽝스럽게 만든 것은 다른 MC가 하지 못한 부분이다.

김국진은 그저 바라볼 뿐이고, 윤종신은 김구라와 신정환이 하는 개그를 주워서 곱씹어 주는 역할을 통해서 <라디오스타>는 전형적인 포맷을 구축할 수 있었다. 그렇기에 김구라의 이미지는 <라디오스타>의 정체성이라고는 하지만, 그 과정이 꾸준한 이미지 쌓기로 이어진 것이기에 그 사람 본연의 특기일 수밖에 없다.

이 부분을 무리하게 채우려 그 사람의 이미지를 가져다 쓰는 독설과 직설화법은 규현으로 전염이 돼 말도 안 되는 시기에 치고 들어와 보는 시청자만 불편하게 만들고 있다. 그간 지적되어 온 것은 방송상 많이 웃음 소재로 활용이 되었지만, 역시나 규현의 독설 본능은 때를 잘 못 맞추고 있다.


‘박미선의 후예들’ 특집으로 마련이 된 이번 회에서도 선심을 쓰듯 “나온 김에 세바퀴 홍보라도 하고 가세요”라는 말을 아무렇지 않게 내뱉는 규현의 말은 놀라움이었다. 송은이에게는 토크 중간에 나온 ‘남상(남자상)’이라는 단어를 써 계속 놀리는 것은 그 위치에서 할 모습은 아니었다. 차라리 이 부분은 윤종신이 맡았어야 했다.

같이 출연한 게스트인 송은이와 김숙이 토크를 하는 중간 들어오는 박미선의 이야기를 규현이 저지하며 한 말은, “가만히 계세요”였다. 88년생인 규현. 그러나 88년에 데뷔를 한 박미선은 이 상황을 웃어 넘겼지만 그녀가 한 말 중 “근데 그런 애가 ‘가만히 계세요’라고 하네”라고 하는 말은 내내 좋지 않은 기분을 남겼다.

규현이 지금 쓰고 있는 방법은 남을 놀리는 개그이며, 그 자신의 그런 고유 이미지에 김구라의 독설 본능을 씌우려는 노력이 엿보인다. 한꺼번에 너무 많은 이미지를 가지려 노력을 하는 모습이 영 위태로울 수밖에 없다.

김구라도 단독으로 했다면 위험할 발언과 행동을 예능 초보이며, 예능 유전자로도 별 재능이 보이지 않는 규현이 무리한 이미지를 보이는 것은 그리 달갑지 않다. 김구라의 독설과 직설화법이 재미있는 것은 바로 그 이기 때문에 웃겼던 것이다. 그 이미지를 누가 한다고 맛이 똑같아 지겠는가! 차라리 기약 없지만 돌아오는 그 날까지 답답해도 그들 자신의 이미지만으로 승부를 해 보길 권할 뿐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3)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