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역대 최강 바보 스파이 3인방

강해질 대로 강해진 런닝맨은 이제 멤버 한 명 한 명이 어떤 포지션도 소화를 할 수 있는 안정된 단계에 이르렀다. 하물며 런닝맨에서 가장 약한 캐릭터라고 하는 지석진과 이광수도 런닝맨표 게임에 부분적으로 특화된 기술을 가지고 있는 캐릭터들로 강한 면을 보여준다. 그간 ‘필촉라인’으로 활약하면서 키워 온 내공이 아무리 못해도 일반 게스트 보다는 훨씬 나은 모습이라는 것을 이번에 확실히 증명해 줬다.

지석진은 추리하는 면에서, 이광수는 배신과 모함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근래에 들어서는 이광수가 생각지 못한 활약을 보이는 모습으로 시청자를 깜짝 놀라게 하고 있는데 이번 ‘C.S.I 추격대’에서도 광수의 활약은 빛났다.

<런닝맨>에 초대된 <나는 가수다> 출연 가수였던 3인방 ‘윤종신, 김범수, 윤도현’은 놀라우리만큼 바보 수준의 스파이 역을 소화해 냈다. 누가 봐도 그들이 스파이란 것을 눈치챌 정도로 티가 나는 행동 덕에 눈치가 100단인 <런닝맨> 멤버들은 금세 눈치를 채고 대응을 하여 스파이의 우승을 저지하게 된다.

만약 그들이 미리 정해진 가상의 시나리오 대로만 잘 풀어나갔다면 우승의 향방은 게스트 3인방이 되었을 수도 있다. 내부에 스파이를 심어 놓고 그 스파이를 이용해 진짜 금이 있는 상자를 찾는.. 그래서 이후 자신들이 내부 스파이를 제거하고 우승을 차지하려는 시나리오는 어설픈 스파이 행동으로 모두 날아가 버렸다.

사실 그 과정까지 가는 중간의 게임은 약간 지루한 면이 없지 않아 존재한 것이 ‘C.S.I 추격대’였다. 뭔가 긴장감을 가지고 바라보는 것이 아닌, 어떻게 풀어가야 할까? 라는 고민을 가지게 하는 게임 못하는 가수들을 데리고 다니는 멤버들에게는 답답함이 묻어났다.  


하지만, 이런 분위기는 일순간 바뀌어 어설픔이 큰 웃음을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된다. 오히려 어설퍼서 리얼하다고 느낄 정도였으니 그들의 활약은 없던 것만은 아니었다. 비록 게임에 패했지만, 패한 것 보다 더 생생한 리얼을 전해줬으니 그 보다 더한 활약이 어디 있겠는가!

모든 것이 어설픈 3인방 중 윤도현과 김범수는 가짜로 인질극을 꾸며 하하를 제거하려 하지만, 그 인질극이 너무도 어설퍼서 뒤에서 상황을 보던 개리의 웃음보를 자극하며 기어코는 가짜 미끼인 윤도현을 아웃 시키는 황당함을 보여준다. 뒤에서 덮치는 개리의 활약에 김범수는 나가 자빠지는 모습으로 큰 웃음을 주게 된다.

김범수 또한 어이없게 아웃 되기는 마찬가지. 송지효를 보내어 광수를 끌어들여 아웃 시켜야 하는 상황에서 수적인 장점을 살리지 못하고, 광수에게 이름표를 뜯겨 아웃을 당하는 황당함을 보여주게 된다.


남아있는 윤종신도 아웃이 되어야 하는 상황에서 두 번이나 멤버들의 눈가림 혜택을 받으며 간신히 살아남긴 하지만 결국 우승은 하하와 개리에게 넘겨주고 만다.

지금까지의 <런닝맨>이 팽팽한 긴장감에서 나온 게임성으로 놀라운 반전을 이용한 재미를 줬다면, 이번 ‘C.S.I 추격대’는 반늙은이의 비실비실한 어설픔과 허약함으로 재미를 준 회가 아니었나 생각을 하게 한다.

항상 아슬아슬하고 팽팽한 긴장감을 유지하던 <런닝맨>이, 바보스러울 정도로 허약한 캐릭터들이 순간 방전되듯 아웃 되는 모습으로 준 웃음은 오히려 신선한 맛이 있게 느껴졌다. 아주 가끔은 헐렁한 <런닝맨>도 괜찮을 듯싶다는 느낌을 준 ‘천성임(C.S.I) 추격대’ 바보 3인방의 활약이었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9)

  • 2012.07.02 07:10

    이번 방송편 아주 재미있을 것 같은데요.
    프로보다 가끔은 아마츄어적인 행동도
    시청자에겐 좋은 반응을 준다고 생각해요.

    • 2012.07.03 05:37 신고

      가끔 헐거운 것이 재밌을 때가 있는 것 같아요^^
      가볍게 볼 수 있는 게 좋더라고요 ㅎ

  • 일레인
    2012.07.02 10:55

    제 생각이지만 이번주를 위해 일부러 허술하게 했다는 생각이...

  • 런닝맨
    2012.07.02 13:55

    간단하게 말해서 이번편은 재미없었다
    기획은 잘했는데 게스트가 말아먹었지

  • 케이
    2012.07.02 17:12

    아.. 이런 긍정적인 글 좋다..

  • 사주카페
    2012.07.02 19:35

    안녕하세요. 블로그 글 잘 읽고 287번째 추천드리고 갑니다.
    사주는 한 번 보고 싶지만 시간이 안되고 금전적으로 어려우신 서민 분들을 위한
    사주카페 소개해 드립니다. 언제든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다음 검색 창에 "연다원" 또는 "연다원 사주카페"를 검색하시면 방문하실 수 있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