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하를 짝사랑하는 시선과 다른시선들

심은하가 너무나도 오랜만에 TV에 등장을 했다. 인터뷰 프로그램에서 잠깐의 모습 이었지만 그 반가움은 크다. 모습도 예전 그대로 예쁜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었기에 예전 생각이 많이 나게 해 주었다.

인터뷰는 15일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2009 서울오픈 아트페어(SOAF) '스타 예술 프로젝트'에 동양화 4점을 출품하면서 외출을 한 심은하에 대한 인터뷰로 이어졌다.

2000년 영화 '인터뷰'를 마지막으로 연예계를 떠난 심은하는 2005년 결혼 이후 극도로 외부에 노출을 꺼렸다. 지금은 두 아이의 엄마가 된 심은하로 살아가며 만족을 느끼고 사는 듯하다. 이번 작품 외출도 시어머님의 권유와 지인의 권유가 한 몫 해서 이루어진 계기였다. 이런 외출이 그를 사랑하는 사람들에겐 엄청 좋은 기회로 제공 되었으리라 본다.

'마지막 승부'를 시작으로 수많은 작품을 남겼다. 그의 작품을 돌아보면.. '마지막승부', ' M ',  '여울목', '전쟁과 사랑', '숙희', '아찌아빠', '1.5', '본투킬', '사랑한다면', '아름다운 그녀', '청춘의 덫', '70분 드라마', '백야 3.98', '미술관 옆 동물원', '8월의 크리스마스', '이재수의 난', '텔미썸딩', '인터뷰'.. 의 작품이 있다.

마지막 승부가 나오던 시절 필자가 꼭 챙겨보던 프로그램 중에 하나 였다. 다슬이를 왜 이렇게 울리느냐고 안달이 날 정도의 반응이 있었던 시절였다. 총 16부작으로 방송이 되었던 이 작품에서 걸출한 스타들이 지금까지 사랑받고 있다. 장동건, 이종원, 손지창 등이 이 드라마를 통해서 유명 해졌다. 당시 평균 시청률이 36.4%를 기록할 정도로 사랑을 받았던 드라마였다. 이 드라마로 심은하는 단번에 치고 올라가 은퇴할 때 까지 쉼 없이 인기를 얻었다.

당시 지금의 꽃남 인기 저리가라 할 정도로 이 드라마는 화제였다. 현재 꽃남에서 이민호와 김현중이 스타가 되었다면 당시 '마지막 승부'에서는 걸출한 스타인 장동건과 심은하가 탄생한 것 이었다.

많이 사랑을 받아와서 그런지 심은하의 은퇴는 엄청난 파장과 그리움을 줬다. 은퇴로 가장 화제가 된 사람들 중에 한명이다. 은퇴가 가장 충격적이었던 사람을 봐도 '서태지와 아이들', '고현정', '김희애' 등과 '아이돌 그룹 2~3팀'정도였지만 거의 팀이든 개인이든 지금은 활동을 하고 있다. 너무 보고 싶고 그리워하던 서태지가 돌아 올 때 정말 엄청나게 그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좋아했다.

그러나 돌아오지 않고 있는 그리움의 존재 심은하는 아직도 새로운 행복함이 있는 가정에서 돌아오고 있지 않다. 이 시대에 가장 그리워하고 보고 싶어 하는 배우는 "심은하", 그리고 MC는 "주병진"일 것이다. 우리의 바람대로 안 되고 있는 두 사람에 대한 짝사랑은 이래서 더 깊어 보인다.


이 날 외출한 심은하는 그간 극도로 꺼리던 방송 노출에서 많이 자유로운 듯 시종일관 밝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를 그리워하던 사람들에 얼굴이 환하게 밝아질 만큼 말이다. 그리고 행복해 하는 모습이 더욱 더 좋은 모습으로 보여 지게 되었으니 얼마나 시청자 들은 좋았겠는가..!!

인터뷰 보시려면 밑에 박스를 클릭하세요.. 

인터뷰를 하면서 시종일관 밝게 해 주어서 보기가 좋았다. 남편 지상욱씨와도 다정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보기가 좋았다. 지상욱씨의 다정한 애조를 자랑하듯 얘기를 하니 됐어~ 됐어~ 하며 쑥스러워 하는 지상욱씨도 참 멋진 남편으로 보였다.

그를 그리워하는 사람들의 바램은 더 커질 것 같다. 돌아오지 않는 사람에게 상사병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겐 안 되었지만 행복해 하고 있는 사람을 다시 불러내어 괴롭히는 것도 그리 좋아할 만한 일은 아니다. 하지만 그를 그리워 할 수 록 자꾸 TV에서 보고 싶은 마음도 커질 것은 분명해 보인다.

 ◈ 반감을 갖는 쪼잔한 예술인 몇..!!  
반가운 것을 나타내는 사람들과는 달리 몇 몇의 예술인과 예술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비뚤어진 말 들은 눈에 거슬린다. 심은하가 자신의 작품을 최고로 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잘 그렸다고 한 것도 아닌데 연습 작품을 낸 것 가지고 마음이 콩보다 작아져서 비아냥거리는 행태는 참 우습기 짝이 없다. 난 이런 예술인들은 자신의 방에 쳐 박혀 혼자의 세계에 빠진 중생이라고 하고 싶다.

어떤 무지몽매한 블로거의 예술 세계의 이해력은 땅을 칠 정도로 밑의 세계로 보인다. 이 블로거가 한 말은 '천박한 정신세계와 빈약한 머리를 엿보게 하는 심은하의 그림 엿보기'란 제목으로 글을 썼다. 그런데 문제는 이 사람이 '런던에서 미술사를 강의하고.. 그림으로 본 유럽.. 에서 발행하는 매체에 세계 문화사와 세계 미술사'를 연재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형편없는 시선을 가진 사람이 자국의 문화 예술을 진정 사랑해서 제대로 가르치고 알려줄 수 있는지 의심스럽기 까지 하다.

이 전문가라고 스스로 말하는 블로거의 말은.. 한심한 수준의 복사화로 다시 화가로 데뷔한다고 호들갑을 떠는 한 배우의 퍼퍼먼스와 이에 맞장구치는 언론의 장난질은 한국 미술의 현 주소를 그대로 대변해 주고 있다..그녀의 그림은 한국화의 기능인들이 그리는 수준으로 룸싸롱의 방이나 식당에 걸릴만한 수준.. 이라고 하며 많은 독설을 뿜어냈다. 이 블로거 뿐만이 아니고 예술을 한다고 하는 몇 몇의 옹색한 수준의 예술인에겐 욕을 먹는 기회가 되고 있다.

왜 예술을 사랑하는 몇 사람과 예술에 빠져 사는 몇 예술인의 옹졸함은 극을 달릴까?! 참 보기 안쓰럽다. 그 들에게 예술은 진정 자신만의 예술 영역일까? 그 순수 예술이 아닌 변형된 예술은 예술도 아니며.. 또 자신의 예술 세계의 고귀함에 어설픈 도전을 하는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은 무조건 적으로 치부하고 배척을 해야 옳은 걸까? 무릇 예술인이라면 도량을 가지게 되어야 예술인 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음악이든, 미술이든 파벌 싸움을 하며 자신의 영역을 훼손한다고 치면 입에 거품을 물며 싸잡아서 올라오는 사람을 밟으려 애를 쓴다.

도량과 예술의 혼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배포는 크고 마음도 열려있는 것을 많이 봐 왔지만 가끔 자신의 예술만이 고귀한 그런 족속들의 좁쌀만도 못한 크기의 마음세 에는 구역질이 날 정도다.

심은하든, 조영남이든, 김애경이든 분명한 것은 주류에서 벗어난 영역의 초심자 들이다. 그런 초심자들 에게까지 칼을 내밀며 욕을 해대는 것은 옹색하기 그지없는 행동이다. 위 전문가라고 하는 사람이 열변을 토하면서 한국 문화의 현실이 이 정도로 후퇴된 것은 그런 말을 해 댄 자신이 더 큰 죄인이라고 생각해야 할 것이다.

* 여러분의 소중한 추천 한 표가 저에겐 큰 힘이 됩니다. 위 아래 꾹꾸욱 부탁드려요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4)

  • 2009.04.16 20:24 신고

    재미있네요^^
    M 시리즈 할때 정말 대박이었는데 말이죠^^

    • 2009.04.16 20:38 신고

      저도 M시리즈 볼 때 재밌었어요.. 목소리가 아직도 귀에 선명하네요..
      좋은 저녁시간되세용 ^^

  • 2009.04.16 20:31 신고

    심은하 어제 봤는데~여전히 너무 여뻐요..ㅋㅋ
    애기 둘 있다는게 안믿길 정도 였어요~
    그림도 정말 수준급^^...좋은 밤 되세요^^

    • 2009.04.16 20:38 신고

      예전 모습 그대로 예쁘더라구요 ^^
      그리운 스타여서 더 반가웠던 것 같아요..^^

  • 2009.04.16 20:43 신고

    맞아요., 파벌에 너무 좁아서 그러쵸.. 뻔하거든요 그 물이.. 그래서 자기 고등학교, 중학교, 대학교, 유학 어디 아니면 않 받아 주는 거에요.. 다른 나라들은 집에서 혼자 그린 그림도 가치를 인정받는데 말이죠.. 슬픈일이에요.. 극 폐쇄성.. 천재가 나올래야 나올수가 없는...

    • 2009.04.16 21:00 신고

      파벌주의가 자신을 죽인다는 것을 모르나봐요..
      이래서 한국이 문화 후진국이 되기도 하죠 쩝 ㅋ
      천재는 현실의 벽으로 인해 둔재로 변하는 세상이 참 보기 안스러워요 ;;

  • 2009.04.17 03:28 신고

    끼리 끼리 모이는 이런습성은 없어져야 할일인데...
    좋은작품, 좋은연기 모두가 이런 풍토땜에 사라지는
    모습을 보면 참으로 안타갑던데...

    • 2009.04.17 04:22 신고

      예술, 운동계가 이런 일이 심각한 것이 현실이에요..
      이런 것들을 보면 참 답답할 뿐이죠 ^^;;
      빨리 좋아져야 할텐뎅 걱정이네요 ㅎ

  • 2009.04.17 04:25 신고

    작품은 하나의 작품일 뿐이죠. 심은하에게 결코 편견의 잣대를 가하는 일이 없어야 할 것입니다. 너무나 유익한 글 잘 읽었습니다.

    • 2009.04.17 05:25 신고

      맞아요.. 실력의 차이일 뿐이지..작품을 자신의 잣대에 맞춰 형편없다고
      하는 것은 참 어이없는 일이겠죠.. 그래놓고 전문가랍시고 자기 영역의
      예술 작품이 아니라고 평가 절하 하는 모습에 그냥 웃음만나요 ^^
      뷰라님 글 보고 왔어요 ^^ 좋은 글 였어용~~ 화이링

  • 2009.04.17 04:43

    한국에서는 일부 예술인 빼놓고는 대다수가 생계 및 자금난에 허덕이고 있는 것을 뻔히 아는데 저런 식으로 기회를 뻥하고 차버리는 것을 보면 당사자들은 생각보다 머리가 좋지 않다고 생각됩니다.

    저같으면 머리를 조금 더 굴려서 예술의 대중화 및 상업화를 위해 그녀에게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를 이용하는게 조금 더 좋을 것 같다고 생각됩니다만...

    저런식의 배척 및 헐뜯기는 발언한 당사자의 옹졸함만 고스란히 드러내고 예술인들의 고립성을 더 심화시키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 2009.04.17 05:27 신고

      맞늠 말씀이에요..저렇게 머리가 나쁘니 배 고픈 예술가들이 많아지는거죠..
      자기 밥 그릇 훌러덩 차 버리는 그런 옹색한 예술인들은 진짜 예술인이
      아니죠.. ㅎ 마음은 좁쌀 영감쟁이들 ㅎㅎ

  • 2009.04.17 08:37 신고

    심은하를 짝사랑했던 저,
    그녀의 복귀가 이루어졌으면 하는 바램이~
    아자아자~

    • 2009.04.17 14:36 신고

      저도 그녀의 모습을 간혹 보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다 ㅎㅎ
      아자아자~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