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추적자 외전’. 완성도 놀라워

추적자의 악역 김상중과 장신영이 예능을 통해서 드라마의 못 보여준 모습을 마음껏 보여주며 재미를 줬다. <런닝맨 : 추적자 외전>은 디테일 면에서 패러디의 명작임을 보여준 사례로 오를 모습들이 곳곳에 자리했다.

‘추적자 외전’은 추적자의 결말 부분에서 다시 시작한다. 극 중 강동윤이 8년 형을 선고 받아 형을 산 형무소 앞. 발걸음도 가볍게 강동윤(김상중 분)이 걸어 나오고, 그를 보좌하던 신혜라(장신영 분)가 다시 그와 조우를 한다.

8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최고의 자리에 오르려는 강동윤과 그를 보좌하여 그의 옆에 함께 하려는 신혜라는 다시 한 번 인천 모 대학 강단 위에 금배지를 차고 연설을 하려 한다. 하지만 금배지는 택배 사고로 <런닝맨> 멤버와 바뀌는 사태가 발생한다.

드라마 <추적자> 8년 후 판은 외전으로 제작이 되었고, 그 외전은 예능으로 둔갑을 하여 시청자들에게 다가왔다. 극 중에서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연설 한 마디에 모든 상황을 뒤엎는 뱀의 혀를 가진 강동윤은 <런닝맨>에서 푼수끼 가득한 허당의 모습을 보인다.

그를 보좌하는 보좌관 신혜라는 극과는 다른 성격의 소유자로 싱글벙글 난리 판이다. <런닝맨> 광수와는 1살 차이. 방년 29세의 꽃다운(?) 나이로 평소 보던 <런닝맨>의 맛처럼 뛰어다니고픈 한창 나이이다. 그러나 보좌를 해야 하는 극 중 대통령 후보님이 있어서 그것도 마음대로 못한다. 하지만 이내 허락을 받고 뛰어다니는 혜라 장신영은 신이 나서 뛰어다니며 웃음을 준다.


<런닝맨 : 추적자 외전>은 멤버들과 특별출연을 한 배우들. 그리고 가수들이 명품 연기를 선 보이기도 했다. PK준을 연기한 PK스컬도 극 중 뻔뻔한 PK준의 모습을 잘 보여줬고, 용식 역의 조재윤도 역시나 명연기를 보였다.

8년 전 억울한 판결과 황당하기 짝이 없는 일을 당했던 백홍석의 사건은, 8년 후 유형사 유재석의 억울한 사연으로 보여진다. 8년 전 백홍석은 딸 백수정을 사고로 잃었지만, 8년 후 <런닝맨 : 추적자 외전>에서는 유형사 유재석의 동생인 유수정이 PK스컬로부터 이름표를 제거 당하며 잃게 된다.

8년 전 백홍석은 억울한 판결을 당하고 법정에서 PK준을 총으로 원치 않았지만 죽게 하고, 8년 후 유형사 유재석은 동생의 이름표를 제거한 PK스컬 이름표에 물총을 쏴 아웃시키며 도망자가 된다. 하지만 그는 강동윤의 금배지를 택배 사고로 갖게 되며 또 한 번 운명의 대결을 펼치게 된다.

강동윤은 자신의 금배지가 어찌 됐던 탈취된 과정을 감안하고 추적을 해 나가면서 <런닝맨> 멤버와 부딪히게 되고, 그들을 한 명 한 명 제거해 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그 과정에서 미리 스파이를 심어놓고, 추적 과정에서 계속 스파이를 만드는 과정을 반복하며 <런닝맨> 멤버들을 농락하며 제거한다.


하지만 8년 전 <추적자>에서 그랬던 것처럼 강동윤의 운명은 다시 신혜라에게 맞겨지며 끝내 제거를 당하는 아픔을 겪는다. 당연히 우승은 신혜라였던 장신영의 몫.

<런닝맨>에서 보여진 ‘추적자 외전’의 디테일은 너무도 훌륭했다. 드라마를 예능으로 각색하는 면도 훌륭했고, 장면의 전환조차 완벽했다. 자연스러운 장면 전환은 드라마에서 예능으로 바뀌는 과정이 전혀 어색하지 않았다.

극에서 빠져 나온 남녀 주인공들이 <런닝맨>에서 보여준 매력은 너무도 멋지게 다가왔다. 김상중과 장신영은 <런닝맨>이 끝나고 시청자들에게 ‘너무 멋있다’와 ‘너무 예쁘다’로 표현이 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게 됐다. 악역 배우 2인이 <런닝맨>에서 보여준 활약은 멋졌고, 그렇게 멋진 또 하나의 외전 작품을 보여준 <런닝맨>도 칭찬을 받아 마땅한 회였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12.08.20 09:13

    런니맨은 한번도 제대로 본적이 없는 프로였던거 같아요~
    김상중이 출연하다니 놀라운걸요? 한번 봐봐야할것 같네요~ㅎㅎㅎ
    새로운 한주도 힘차게 시작하세요~!! *^^*

  • 보헤미안
    2012.08.20 12:49

    저랑은 생각이 다르시네요..뭐 재밌게 보셨을 수도 있지만..
    전 어제 이도저도 아닌 걸 봤네요. 완성도는 초반에 기세에 비해 끝은 허무 했고..
    하하 스파이는 왜 투입된건지.. 추적자외전이란 타이틀도 런닝맨의 원래 이름에도
    맞지 않는 느낌으로 봤네요. 요즘은 시청률 별로 안나왔던 런닝맨 제일 초기가
    더 재밌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 뭔말이다요
    2012.08.20 15:33

    간만에 드럽게 재미없었던 추적자외전이었는데...
    저번주도 한지민나왔을때도 조금 지루했다는 평가였어요...
    그래서 이번주는 좀 다르겟지 햇는데 드럽게 재미없두만요...
    초반만 해도 뭐가 재미있을거 같았지만 중간부터 짜증이~~~
    역시 나이드신분들은 런링맨이랑 안어울려요...
    선후배 나이 이런걸로 분위기나 말로 때우는게 대부분이죠
    그에 런링맨 맴버들도 그렇게 하면 재미 없는걸 알면서도 어느정도 따라줘야 하니
    재미가 반감되죠...
    최소한 나이먹었어도 최민수 정도의 활동력은 잇어야지
    긴장감과 긴박감이 있는디....
    지발 나이 많고 예능감 없으신분들은 섭외하지 마세요
    결국은 독도가서 눈물 질질짜는 아주 식상한 1박에도 시청률에 뒤졌다는 기사를 보게 하다니..
    글쓴분도 보는눈를 기르세요...


  • 2012.08.20 15:39

    바람나그네님의 포스트가 소셜픽 검색어 [런닝맨 추적자] 베스트글에 선정되었습니다.
    확인 : http://search.daum.net/search?w=tot&q=%B7%B1%B4%D7%B8%C7+%C3%DF%C0%FB%C0%DA

  • 이 블로거분은
    2012.08.20 15:57

    일반 대중인식하고 엇나가는 글을 많이 쓰시는듯;

    런닝맨 지난 회차를 봐도 구성이나 게스트의 캐릭터 설정에 지나치게 힘을 많이주면 혹평이 많았던걸로 기억함..
    이번회도 드라마에서 설정을 빌려와 런닝맨 포멧에 맞추다보니 내용도 애매해졌고
    김상중은 드라마의 캐릭터와 자연인의 모습사이에서 우물쭈물하는 느낌
    장신영은 쉽지않은 출연 기회를 제대로 활용하지못하는게 스스로도 답답해하는것이 눈에 보일 정도였슴

    추적자의 인기를 업고 일종의 오마쥬같은 기획이었겠지만
    자연스럽게 게스트의 매력을 살려주는 가벼운 기획이었으면 훨씬 편안한 재미를 끌어내지않았을까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