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남자, 심지어 ‘길촉 러브라인’까지 달콤하다

수목드라마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를 바라볼 때 애절한 사랑을 보여주는 커플을 따진다면 단연 강마루(송중기)와 서은기(문채원)의 러브라인이 가장 확실하다. 여기에 애증으로 남은 사랑 하나는 한재희(박시연)와 강마루의 관계 정도. 뚜렷한 러브라인은 없다.

하지만 의외의 커플이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그 주인공은 극 중 박재길인 이광수와 강초코 역을 맡고 있는 이유비의 조합이 환상궁합을 자랑하며 극의 활력소가 되어주고 있다.

극의 뼈대를 만들어 가는 것은 단연 강마루와 서은기의 이야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아무리 재미있는 이야기라도 한 사람에게 집중된 스토리는 자칫 해가 될 수 있는 법. 그래서 나온 것이 큰 틀을 파괴하지 않으면서도 분위기를 띄워주는 이광수와 이유비의 조합.

이 조합은 너무도 완벽한 선택일 수밖에 없다. <착한남자>는 애초 무겁고 강렬한 복수 멜로물의 틀이었다. 워낙 연기를 잘하는 배우들이라고 할지라도 지나치게 무거운 주제는 시청자들에게 외면을 받을 확률이 높다. 그래서 이 틀에 끼워 넣은 인물이 이들인데 생각보다 훨씬 많은 부분에서 분위기를 띄워주어 보탬이 되고 있다.

사랑하고 복수하고, 서로가 속이는 것을 발견하고 저지하는 과정. 극 중 대부분의 인물들은 이 공식을 벗어나지 못한다. 그러나 이 공식을 벗어날 수 있는 것은 박재길과 강초코. 애초에 강마루의 동생인 강초코는 부모를 잃고 난 이후 강마루에게는 살아가는데 꼭 보살펴야 하는 존재다.


하지만 못난 오빠로 살아갈 수밖에 없는 강마루는 동생 초코를 제대로 돌보지 못하며, 자신을 대신 할 친구인 박재길을 옆에 두어 동생을 돌보게 한다. 어릴 때부터 늘 자신을 돌봐주는 오빠 친구지만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로서 초코의 가슴에 남는 것은 박재길 이광수다.

묘하게도 이 드라마는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라는 타이틀을 쓸 수 있는 인물관계가 두 팀이나 되어 행복을 준다. 그러면서도 균형점을 잘 맞추어 한 쪽은 가슴 저미는 사랑을 하게 하고, 한 쪽은 철없는 사랑을 하게 하며 보는 재미를 높여주고 있다.

<착한남자>에서 이광수가 맡은 박재길의 ‘길’. 이유비가 맡고 있는 초코를 줄인 이름인 ‘촉’을 합친 ‘길촉’의 러브라인은 철 없는 아이들의 풋사랑처럼 느껴지지만, 알고보면 이들의 사랑도 애절하기만 하다. 겉으로 보이는 것이 시종일관 밝고 푼수처럼 보이지만, 그 내실을 드려다 보면 이보다 더 끈끈한 사랑도 또 없어 보인다.

초코는 세상을 살아가면서 자신을 가장 세심히 돌봐준 오빠인 재길을 항상 최고의 남자로 생각한다. 이 세상 누구도 그를 넘어서는 인물이 제대로 없는 모양새다. 오디션을 보면서 금세 숨이 넘어갈 것 같이 긴장을 하여 쫓겨나도, 화장실에서 재길의 모습이 나온 스마트폰 속 사진을 보면 누구보다 멋진 노래를 하는 것이 그녀다. 절대적인 믿음과 신뢰를 가진 이는 친오빠와 함께 박재길이 그나마 유일하다.

이들을 보는 재미는 수월찮은 재미를 준다. 메인 러브라인을 차지한 인물들과 잠시 구분 하여 보자면 이들은 통통 튀는 인물의 모습을 보인다. 자뻑에 강한 박재길 이광수는 동생 친구인 강초코 이유비를 든든히 지키며 보호자의 역할을 한다.


조금 잘해주니 자신을 짝사랑한다고 대놓고 말을 하는 강초코(강촉)에게 정신을 차리라며 이마를 탁! 때리는 모습은 웃음을 자아내게 했다. 오빠가 험한 꼴을 당한 것을 보여주지 않으려 재길에게 초코를 안면도 별장에 데려가 안전하게 보호를 하지만, 한사코 오빠를 보겠다고 재길의 속을 썩인다. 그 과정에서 티격태격 말다툼을 하는 박재길과 강촉의 모습은 무거웠던 이야기에서 아주 잠시나마 빠져서 웃음으로 숨을 고를 수 있는 기회를 줬다.

짝사랑한다고 당당하게 말 할 줄 아는 초코는 사랑 표현에도 적극적이다. 단 둘이 있으면 내가 덮칠 지도 모르겠다! 며 겁박을 주거나, 술에 취하거나 잘 때 뽀뽀를 한다는 말은 재길을 당황케 만들기도 했다. 결과는 항상 이마를 두드려 맞는 모습이었지만, 재미있는 시간을 만들어 주는 그 둘의 시간은 항상 특별하게 다가온다.

주인집 개의 이름이 ‘초코’여서 들려오는 죽음 소식에 ‘강초코’가 사고를 당한 것은 아닌지, 패닉 상태를 보인 재길에게 초코가 다가와 안심을 시킨다. 초코에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재길은 백마 탄 왕자님의 존재다. 나중에 딸에게 쓰려던 이름 ‘지현(지혜롭고 현명한)’까지 선물하고, ‘내가 죽으면 바다에 빠져 죽어버릴라고 했다는 재길’의 마음까지 맛 본 초코의 짝사랑이 이루어질지 기대를 하게 한다. '송중기-문채원'의 치명적인 러브라인도 드라마에 빠져들게 하는데, '이광수-이유비'의 길촉라인까지 심지어 몰입을 하게 한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