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유재석이 딱 반 가지 잘못 생각하는 것이 있다?

300회 무한도전 쉼표 특집은 감동과 눈물의 연속일 수밖에 없었다. 8년을 한결 같이 시청자와 함께한 무한도전은 그들에게도 특별함이지만, 시청자 또한 마찬가지일 수밖에 없다. 이제 생활이 되어버린 프로그램. 그래서 쉽게 이 프로그램에 대해서 위해를 가하기란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프로그램을 건드린다는 것은 곧 시청자를 건드리는 것과 같은 것이니 더욱 그렇다.

<무한도전>은 이제 시청자 생활의 일부이며, 그저 한 프로그램을 누가 좌지우지 하기도 힘든 공유의 개념이 된 것은 파업기간 보내온 성원으로 쉽게 알 수 있었다.

<무한도전>의 근간을 이루는 것은 최초 프로그램에 임하는 멤버 7인이 가장 우선시 되고, 그와 동시에 같이 호흡하는 제작진이 중요 구성체다. 거기에 이제는 시청자들까지 프로그램을 유지하게 하는 한 식구가 되었으니 더욱 이 프로그램이 특별할 수밖에 없다.

300회를 맞이해 그들은 작은 쉼표 하나를 남기고 지나온 날들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동시에 불투명한 미래지만 나아갈 길을 모색하는 시간은 소중하기 이를 때 없는 시간이 됐다. 서로에게 힘이 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한 가족처럼 힐링 해주는 관계. 지나온 시간 속에서 추억으로 남는 울고 웃던 시절의 이야기를 나누는 것은 앞날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시간이었다.

동시에 서운한 것이 있다면 풀고 넘어갈 수 있는 시간이 바로 쉼표를 찍는 이 시간이었다. 그간 하지 못한 이야기들을 한 번쯤은 나누고 가야 더욱 견고하게 <무한도전>의 톱니가 잘 맞아 돌아갈 수 있는 것이기에 이 시간은 소중하기만 하다.


멤버들의 속내를 가장 잘 알 수 있는 시간으로는 ‘텐트 토크’ 코너가 좋은 역할을 해 준 시간이었다. 이 텐트 토크를 통해서 마음에 담아 두었던 이야기를 꺼내 상대에게 전하고, 풀어내는 과정은 일이 아닌 좀 더 유대관계가 깊어질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시간이었다.

이 시간을 통해서 이야기가 된 것 중 ‘하하와 노홍철’의 ‘유재석의 이야기’는 꽤나 그들에게는 먹먹한 감정을 준 듯했다. 하지만 그들이 마음 속으로 내내 갖고 있던 무거운 중압감과 아득함은 시청자들 또한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하하와 노홍철이 유재석에게 들은 이야기는 자신을 넘어서 활동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라는 이야기가 주 골자였다. 그러나 하하와 홍철은 유재석이 없는 무한도전과 또한 자신의 예능 인생에서 절대 떼어낼 수 없는 존재기에 그 말을 쉽게 곧이곧대로 받아들이기란 어려운 것이 그들의 입장이었을 것이다.

‘슬슬 준비해야지’란 말을 하는 형을 과연 어떻게 생각할 수 있을까? 그 말은 곧 동생들에게 자신을 떠나가란 말 또는 자신이 떠날 수 있다는 말처럼 들렸을 게다. 형으로서는 자립하는 모습이 보고 싶고, 자신이 보호막이 되지 않아도 독립적으로 클 수 있는 동생이라면 뿌듯할 테니 이 말은 어쩌면 당연한 형의 마음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현실은 아무리 그래도 그 바람대로 이루어지지는 않는 법. 그것을 누구보다 잘 아는 하하와 홍철은 뜻을 알면서도 재석의 말이 아득하기만 했을 것이다. 그렇게 말 하지 않아도 다른 곳에서 활동을 할 수 있는 그들이지만, 마치 금세라도 떠나버릴 것 같이 냉정하게 말하는 유재석의 말은 그들에게 이별을 고하는 것 이상의 충격을 줬을 것만 같았다.


유재석이 한 말은 사실 형으로서, 선배로서, 보호자로서 모두 옳은 길로 유도하는 말임에는 분명하다. 하지만 그가 한 가지도 아니고 딱 반 가지 잘못 생각하고 있는 것이 있다면 굳이 동생들을 독립할 수 있게 하려는 의도일 것이다.

하하와 홍철에게 한 말 중 ‘지금 나란 존재가 든든할지 모르지만 내가 있는 것이 너희들이 가지고 있는 능력을 더 펼치지 못하게 막는 것은 아닌가 생각을 하게 된다’는 말은 약간은 틀린 생각일 수도 있다. 무한도전을 떠나서 그들이 개척해 나가야 할 세상은 어차피 그들의 능력에 따라서 갈리게 되어 있다. 꼭 무한도전에서만 놀 인물들이 아니기에 지금도 열심히 또 다른 프로그램이나 영역에서 나름 활동을 펼치고 있다.

막는다고 막아지면 그만큼 그들이 능력이 부족함이니, 그 결과는 그들의 몫이다. 실패를 해도 말이다. 그것을 어떻게 형이 다 막아주겠는가!

그들이 현재 자신을 바라보며 주변에서 크고 있지만, 유재석이 그들의 짐까지 모두 같이 멜 필요는 없다. 은퇴를 하고 난 이후 그들이 못 살아 간다면 그것도 그들의 삶의 결과일 것이다. 지금은 굳이 홀로 설 수 있게 하려 그들을 내치려 하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싶다. 오히려 그런 말이 그들을 주눅들게 할 수도 있을 테니 말이다. 사랑하는 동생을 향한 열렬한 형의 마음인 것을 알지만, 그런 말은 지금으로서는 부담감과 위축을 불러올 수 있는 말이기도 하다. 따라서 잘못 생각하는 반 가지는 자신이 그들을 막고 있다는 생각이다.

유재석에게 하하와 홍철이 바라는 것. 그리고 시청자들까지도 바라는 공통점은 그들과 끝까지 함께 하는 것일 뿐이다. 못 커서가 아니라 같이 해서가 좋아서 있는 멤버들이다. 시청자도 마찬가지다. <무한도전>과 함께 할 수 있으니 좋은 것이지, 은퇴를 하거나 자리를 피해 주면서까지 길을 터주는 것을 좋아하지는 않는 것이 시청자의 마음일 것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5)

  • 2012.10.21 07:39

    어제 무한도전을 챙겨보지 못했는데......
    그래도 하하와 노홍철이 팬들의 바램과는 달리 유재석의 조언을
    새겨들을 필요는 있을 것 같습니다.
    창틈으로 보이는 파란 하늘이 좋은 가을 아침입니다. 행복하고 건강한 날 보내십시오.

  • 유느님
    2012.10.22 18:08

    같은 방송을 몇년간 호흡을 맞추고,

    친한 형 동생 사이로 희노애락을 같이 하는 멤버로서 유재석의 뜻 있는 말이였다고 생각됩니다.

    부모가 자식을 키우듯이, 형이 동생을 보듯이, 스승이 제자를 보듯이...

    언젠가는 그러한 때가 올 것이다라는 사실을 외면하지 말고, 더욱 더 열심히 하자는 다짐으로도 들렸네요.

    이래서 사람들이 유느님 유느님 하나봅니다.

  • 노래
    2012.10.29 15:15

    회사를 다녀본 사람들은 다 알겠지만,

    유재석과 다른 사람들은 결국은 직장동료 혹은 동업자 관계다.
    그들은 일차적 관계가 아니다. 자기의 업(業)을 위해 함께 하는 것 뿐이다.
    그걸 인정하지 않으면 안된다.

    군대를 제대하면서, 다시 만나자고 하면 잘 안만나진다.
    회사를 떠나면서 다시 만나자고 하면 그역시 마찬가지앋.
    하하나 노홍철등은 자기들의 밥그릇때문에 유재석이 필요하나
    유재석은 그렇지 않다.

    쟤들을 챙기는 건 유재석의 몫이 아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