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러와 트루맨쇼, 이 멋진 코너를 못 본다니요!

일방적 폐지란 말을 더욱 안타깝게 만드는 코너 ‘트루맨쇼’의 활약은 너무나도 완벽했다. 예능에서 빼놓지 말아야 할 웃음과 멤버들의 조합, 신선도는 그 어떤 잘 나가는 예능에 뒤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다만 폐지의 잣대가 된 시청률을 뺀다면 이 코너를 비롯한 <놀러와>의 폐지는 시청자로서 억울하기만 하다.

<놀러와>를 앞으로 볼 수 있는 것도 이제 한 회나 두 회 정도면 끝이다. 기 촬영된 분량 외엔 더 이상 녹화도 없는 <놀러와>는 시청률 1등주의의 가장 큰 피해 프로그램이 되고 말았다. 제작진은 물론 8년을 진행한 유재석이나 김원희 또한 폐지에 대한 말을 듣지 못한 상태에서 막방 촬영도 하지 못한 수모를 겪고 말았다.

그렇다고 뚜렷이 새 프로그램이 마련되어 있지도 않은 상태에서 최고위층의 일방적 칼질은 많은 관계자와 진행자. 그리고 시청자들의 마음만 다치게 했다.

현실적으로 가장 크게 어이가 없는 것이라면 <놀러와>의 한 코너인 ‘트루맨쇼’가 기사회생을 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일방적 폐지는 더 억울할 수밖에 없다는 점이었다. 시청률 3%로 내려갔던 프로그램이 5%까지 치고 올라오는 회생의 빛이 있었음에도 폐지를 시킨다는 점은 도무지 이해를 할 수 없는 노릇일 수밖에 없었다.

조금만 더 치고 올라 갔어도 경쟁 프로그램이었던 <힐링캠프>를 잡을 만한 충분한 가능성이 있었고, 화제가 되는 양대 코너가 마련이 되면 <놀러와>는 다시 반등할 기회는 더더욱 분명한 사실이었다.


제작진과 진행자 그리고 시청자들이 폐지를 억울하게 받아들이는 또 한 가지의 문제는 시청률을 떨어뜨린 중요한 역할자가 그 최고위층이었다는 것 때문이다. 잘 나가는 <놀러와>를 한 순간 무너뜨린 것은 명백히 최고위층의 들쑤시기 때문이었다.

가장 핫한 상태의 <놀러와>에서 책임 프로듀서를 ‘세시봉’의 후광을 얻어보고자 <나는 가수다>에 투입을 한 때부터 이미 <놀러와>의 붕괴는 시작됐다. 거기에 상업적인 무리한 개입은 프로그램의 질적 하락을 유발하는 결정적 계기가 되었다.

그렇게 힘을 잃고 <놀러와>는 암흑이 된 상태다. 강제로 블랙아웃된 상태는 더더욱 <놀러와>의 미래를 깜깜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폐허의 상태에 이른 <놀러와>에는 여전히 생명력 푸른 새싹이 존재하고 있었다. 온통 세상은 깜깜하기만 한데, ‘트루맨쇼’는 무척이나 건강한 생명의 빛을 비추고 있어 아쉬움은 더했다.

유재석과 권오중의 호흡은 최강의 신선도를 자랑했고, 게스트가 궁금한 남자들의 세상 이야기를 다루는 포맷도 독자적인 매력을 가지고 점차 빛을 발하는 모습을 보였다. 일방적 폐지를 한다는 소식을 들은 상태에서 그들의 호흡은 더욱 더 훌륭하게 보였고, 그 호흡을 못 본다는 생각에 치밀어 오르는 분노는 정권의 시녀라 소리를 듣는 이를 반드시 몰아내야겠다는 울분으로 표출되고 있었다.


‘트루맨쇼’ 코너에 게스트로 초대된 박보영의 ‘애교가 없어서 고민’ 사연은 스스로의 고민일 뿐. 그녀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장점이 애교였다는 점을 <놀러와> 진행자들은 훌륭히 끄집어 내 보여줬다.

남자들이 생각하는 여성에 대한 환상과 현실의 차이. 여성이 이해할 수 없는 남자들의 세계를 적당히 교감할 수 있게 하는 ‘트루맨쇼’의 웃음은 여전히 최고의 웃음을 가진 그런 것이었다. 그것을 이제 못 본다니! 가슴이 아플 수밖에 없다.

이번 주 ‘트루맨쇼’의 최고 웃음 또한 권오중과 유재석의 조합에서 나왔다. 꾸준히 재연을 통해서 남자들의 마음을 표현하는 솔직한 부분은 웃음으로 가는 지름길이 됐다. 같은 여자지만 항상 다를 수밖에 없는 상황은 큰 웃음거리였다. 박보영은 되지만 김나영이나 김원희가 안 되는 것이 애교라고, 재연할 때마다 보여지는 권오중과 유재석, 데프콘의 반응은 큰 웃음을 유발했다.

그 중 김원희가 ‘남자들이 깜짝 놀랄 만한 비기의 애교’인 눈 꿈뻑(깜빡)거림을 보였을 때 향하는 권오중의 살기 가득한 눈총은 배꼽을 쥐는 웃음이었다. 또한 여러 상황에서 보이는 유재석과 권오중의 조합을 볼 때는, 이 코너를 못 본다는 생각이 계속 지배를 해 웃으면서도 안타깝기 그지없었다. 기반도 마련해 주지 않고 권력의 힘만 남용하는 독재권력이 힘을 잃을 그 날 제2의 <놀러와>는 부활하리라 믿고 싶다. 가장 먼저 살려야 할 <놀러와: 트루맨쇼>일 것이다.

* 여러분들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5)

  • 2012.12.18 07:28

    지나친 상업주의의 결과로군요.
    상업방송에서 중요한건 틀림없는 시청율이지만
    모든 프로그램을 이런 식으로 해결하다가는
    시청자 전부 등 돌릴 것 같네요.

    • 2012.12.19 08:25 신고

      현재 MBC가 처한 상황이 말이 아니에요.
      이미 시청자 상당수가 외면한 상태죠.

  • 2012.12.18 08:52

    비밀댓글입니다

  • 2012.12.18 10:33

    안타깝네요ㅠ.ㅠ
    저도 놀러와 자주 봤었는데ㅜ.ㅜ

  • 2012.12.18 10:40

    잘보고 추천 누르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 ^

  • 뽀로로
    2012.12.18 15:52

    그러게요, 권오중 유재석 조합을 이제 어디서 볼 수 있을까요 ㅜㅜ

    • 2012.12.19 08:26 신고

      썩고 고인 물을 퍼 내면 새 물이 그 조합을 다시
      살릴 수 있지 않을까 희망을 가져봐요^^;

  • 2012.12.18 23:33

    놀러와의 폐지방식은 문제점이 크지만 (기본적인 예의조차 차리지 않은 점, 협의가 아닌 권위에 의한 일방적인 폐지였다는 점) 그래도 놀러와 자체의 폐지에 대해 아쉬움만을 논하기에는 실제로 시청률이 낮았다는점이 큰 거 같네요. 하다못해 이미 폐지가 알려진 상황에서 어제 방송분의 시청률이 평소보다 몇 %가 확 뛰었더라면, 아니면 어제 방송에서 한 이야기들이 이슈화되고 대중들에 의해 다시 재생산되었더라면..아마 제작진도 상부에 폐지의 부당함을 어필하기가 더욱 수월하지 않았을까요?

    온갖 방송에 관한 이야기 각종 잡담이 실시간으로 진행되는 오픈 게시판에서 놀러와가 방송될 동안 딱히 놀러와에 대한 큰 언급이나 큰 호응(주로 높은 조회수와 순식간에 주르륵 달리는 댓글)조차 없었다는 게 놀러와가 가진 문제점이 아니었을까 생각합니다. 보던 분들이야 그냥저냥 볼만하니 보시겠지만 시청률이 꼭 낮아서가 아니라 친구들에게 딱히 어제자 놀러와 뭐뭐가 좋았어, 너 꼭 봐라, 안 보면 후회한다..라는 평과 추천을 자신있게 할만한 방송이었느냐 하는 점이 중요하지 않을까 하거든요. 즉 보고 나서 무엇무엇이 좋았다든가 나빴다던가 하는 식의 피드백들과 반응이 있어야 차후에도 입소문을 타고 오르는 것인데.. 요새 놀러와가 과연 그럴만한 방송이었는가? 하는 점 말이지요. 예를 들어 세시봉편을 놓친 분들에게 되게 재미있었다거나 좋았다고 말하거나, 심지어 드물게는 나는 본 것이지만 친한 사람에게 틀어주고 나는 다시 보는 거지만 같이 볼만한 방송이었던가.. 하는 게 중요하지 싶습니다. (유홍준씨를 많이 좋아해서 저는 유홍준씨의 2편 분량을 모두 제가 아끼는 지인과 리바이벌 했었고 저와 취향이 비슷한 지인도 유흥준씨의 토크가 좋았다고 했거든요. 시청률이 높지 않아도 이렇게 다시 보고 싶은 방송말이에요. 보고 또 봐도 재미있고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지 않게하는 방송..이었냐는 거지요. 하지만 유흥준씨 편의 경우 놀러와 자체가 좋았다기보다는 평소 워낙 좋아하는 게스트여서 그랬던거였거든요.)

    가령 해투는 비록 토크 자체는 그닥 이슈가 안 되어도 초반 g4인가가 산만하다는 말을 들어도 아무튼 다음 뷰만 해도 해투가 제안한 야식을 다시 만들어봤다는 글들이 꾸준히 올라오지 않나요? 이런 본방을 놓친 이들에게까지 가지는 파급력, 그래서 이들로 하여금 다시보기로라도 보겠다거나, 하다못해 다음주부터는 봐봐야 겠다는 생각을 들게 하는 이슈메이커로서 놀러와가 제 구실을 했는가.. 하는 점이 있다는거죠.

    놀러와의 폐지가 정말 아쉽다면, 방송사에 항의만 할게 아니라 지인들에게 놀러와를 보기를 권하고, 놀러와에서 다룬 흥미로운 내용을 멋진 글로 써서 사람들의 호응을 받아 더 많은 대중이 차후에 놀러와를 보고 싶어하도록 만드는 게 훨씬 생산적이 아니었을까 싶다는거죠. 놀러와의 시청률이 낮았던 오랜 기간, 소위 놀러와의 팬이라는 분들이 이렇게 해서 조금씩 입소문을 내고 대중의 관심을 놀러와로 끌어왔더라면.. 고위층이 폐지하고 싶어도 폐지하기 힘들었을거에요. 그래서 하다못해 놀러와의 폐지가 결정된 이후로 시청률이 확 올랐더라면, 놀러와 제작진은 자신있게 "이것 봐라. 놀러와가 이리 반응이 좋다. 이래도 니가 과연 폐지하겠다는 말이 나오느냐"라고 어필할 수 있었을 거라는거죠.

    이런 글은... 글쎄요. 물론 놀러와의 방송사에 대한 오랜 충성도만 고려해도 보다 멋진 퇴장을 시켜주었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놀러와 자체가 대단한 자생력을 가지고 있는데 폐지되었다고는... 솔직히 생각이 안 들거든요. (제가 본 게시판의 게시글 중 하나가 이거였어요. 놀러와 폐지한다는데도 안녕하세요를 못 이기네. 그랬더니 주루룩 달린 댓글이 어제 안녕 재미있었어... 와 난 안녕 그렇게 재미있는지 모르겠던데..였지요. 놀러와가 재미있었다든가 나는 놀러와를 봤다는 댓글이.... 없더라구요. 힐링도 낮게 나왔는데 김희선 재미있던데 왜 낮았지?라든가, 김희선도 더이상 시청률이 여왕이 아니구나라던가 하는 반응이 있었거든요. 그게 놀러와의 현주소랍니다.

    놀러와를 왜 폐지해 징징징.. 하지 말고, 차라리 방송사에 놀러와 고별 방송을 녹화하게 해달라고 항의하거나 (그래서 시청률이 잘 나오면 그걸로 또 다시 이렇게 시청률이 나오니 폐지하지 말자고 주장하거나) 이번 주 놀러와를 놓친 이들이 이번 주 놀러와를 뒤늦게 라도 다시 보고 싶어지게 만드는 글 한편 올리는 게 훨씬 더 놀러와에 현실적인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 2012.12.19 08:29 신고

      글쎄요. MBC를 현재 외면하는 건 자신이 아무리 좋아해도
      환경을 변화하게 만들기 위한 대중이.. 애써 시선을 회피하는
      상황인 이유가 가장 크다고 봅니다.

      좋아해도 아파해도 외면하는 거죠. 놀러와의 회생을 보고도
      쉽게 못 움직이는 시청자들이 상당수죠.

    • 흠..님 말씀 공감함
      2012.12.19 17:09

      놀러와의 폐지 방식은 바람직하지 않았던것 같지만 프로그램 자체는 이미 오래전부터 존재에 위협을 받을정도로 재미도 없고 화재성도 없었음..좋아하고 사랑하는 프로면 열심히 보고 이슈를 만들어 줬어야지..화요일날 어제 놀러와 얘기하는 사람 솔직히 내주변엔 아무도 없음..방송국 사장이 싫어서 라거나 피디가 자리를 못잡아서 엠비씨가 싫어서 안봤다는둥 어쩔수없이 안봤다는 핑계는 결국 폐지를 도와준것 밖에 안된일이었다고 생각됨..폐지는 싫지만 보진않는다는 이상한 논리..폐지 한다는데도 시청률이 그정도라는건 결국 그정도밖에 그프로에 애정이 없었다는것..

  • 시청률제조기
    2012.12.19 00:42

    다운로드,다시보기,DMB등이 널려있는 요즘 시청률이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 2012.12.19 08:31 신고

      옳은 말씀입니다. 저도 그리 생각합니다.
      현재 5% 시청률이면 예전 약 8%대라고 봐도 될 듯해요.
      그리고 놀러와가 전국방송이 아닌 이유도 있고요.
      암튼 종합적으로 봤을 때 놀러와는 현재 여력에서
      김x철이만 나가면 10% 정도는 나올 수 있는 프로그램이에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