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구라-신정환’의 복귀 소망 말한 김국진 멋졌다

728x90
새해 첫 <라디오스타>는 이미 지난해 녹화가 된 방송이다. 이 방송에는 새해를 맞이하여 해를 닮은 네 명의 빡빡이 스타를 초대해 그들의 웃음과 애환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져 큰 웃음을 줬다. 하지만 새해를 맞이하는 마음에서 진정 그들이 바라는 소원을 이야기하는 대목은 기존 멤버들의 보강이라는 소망이 보여 짠한 마음을 갖게 했다.

이미 이 새해 소원은 <2012 MBC 연예대상>에서도 말이 나온 문제다. 네 명의 <라디오스타(이하 ‘라스’)> MC들이 저마다 따로 또 같이 비슷한 소망을 이야기한 것은 진심으로 바라는 그들의 소망이기도 했다.

<2012 MBC 연예대상>에서 나온 이야기를 먼저 보자면, 제일 먼저 신인상을 받은 규현의 소망에서 김구라에 대한 복귀 희망이 읽혔다. 수상소감을 말하는 장면에서 “이 살벌한 예능 판으로 등 떠밀어 주시고 어느 순간 갑자기 사라지신 하지만 너무나 감사하게 예능의 발판을 마련해 주신 구라 형. 사랑합니다”의 메시지는 김구라의 복귀를 바라는 마음이 보였다.

두 번째는 올해의 작가상을 받은 ‘라스’ 황선영 작가의 수상소감에서 그 바람이 읽혔다. 그녀는 두 사람에 대한 메시지를 따로 남겼다. 신정환에 대한 표현은 “너무 재능 있던 친구가 한 실수를 통해서 뎅기열이란 병을 앓았다”며 말을 했고, 후에 나올 김구라와 엮어 언젠가 복귀를 했으면 하는 바람을 이야기했다.


이어서 김구라에 대한 복귀 소망의 메시지는 더욱더 강렬한 모습이었다. “구라 오빠 그리워하면 언젠가 만나게 되는 영화와 같은 일이 꼭 이루어지리라 생각한다”는 그룹 부활의 노래를 빌어 표현하며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올해의 예능 프로그램상을 수상한 이후 제영재 PD의 메시지에도 그럼 바람은 읽혔고, 그 메시지는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김구라 형 내년에는 같이 했으면 좋겠습니다”라며 아쉬움의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유세윤과 윤종신도 따로 인터뷰하는 과정에서 ‘라스’가 상을 받는 데 공헌을 한 그들을 이야기하며 감사의 마음을 중간중간 드러내며 꾸준히 정을 보였다.

윤종신은 ‘남자 최우수상’을 수상한 이후 수상소감으로 그리움의 소망 메시지를 남기며 더욱 그들을 그리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우여곡절이 많았고, 탈도 많았다. 빠진 친구도 많고, 굉장히 흔들린 ‘라스’였다. 저희가 굳건히 자리를 지키고 있어야 그들이 돌아올 수 있기에 그런 마음으로 더 열심히 했다. 정말 강력한 친구들이 빠진 만큼 흔들거렸다. 자리를 잘 지키고 있어야 우리 구라나, 또 나중에 정환이랑 다들 멋진 모습으로 돌아오길 바란다”는 그의 말은 절절한 그리움처럼 들렸다.

또한, “지금 이 자리에 없는 두 친구에게 감사드린다”며 감사의 마음도 챙겨 보이는 모습을 연예대상을 통해서 표현했다.

'라스' 지난 방송에선 김태원이 고정 자리를 노린다는 이유 중에 하나를 이야기 하는 과정에서 자신이 있어야 나중에 턱(김구라)을 안고 들어올 수 있다는 말도 기억에 남는 말이다. 


그리고 이후 이번 주 방송된 ‘라스’에서는 다시 한 번 김국진의 애타는 마음이 보였다. ‘DJ들의 새해 소원이 무엇인가?’ 라는 질문에 김국진은, ‘저 같은 경우 셋째(김구라)가 빨리 돌아왔으면!’ 한다는 말을 해 그 소망이 어느 정도의 크기인지 알게 했다.

농담을 섞은 말로 ‘쉬다 너무 착해지면 어떻게 하나’라는 말을 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윤종신도 ‘여길 나와야, 사는 건데’라며 말을 보태 같은 마음인 것을 보였다.

이처럼 그 모두(김태원 포함)가 그리워하는 두 사람의 능력은 사실 ‘라스’의 가장 큰 에너지원이기도 했다. 그들이 있었을 때의 방송이 레전드 편으로 뽑히는 것은 그들의 조합이 얼마나 강력했는가를 알게 한다.

충분히 반성하고, 모든 것을 내려놓은 그들을 받아들이지 않는 것은, 프로그램을 실질적으로 이끌어 나가는 이들보다 정치적이든 사적인 감정이든 공적인 기준이 아닌 독단적인 결정이 들어있기에 쉽게 복귀를 하지 못하는 아쉬움이라 할 수 있다.

‘라스’를 아끼는 다수가 바라는 김구라와 신정환의 복귀는 2013년 제일 큰 숙제다. 시청률 지상주의라고 스스로 말하는 MBC. 그들의 논리를 따르더라도 이 둘의 복귀는 더더욱 이루어져야 할 숙제이기도 하다.

애틋한 김국진의 새해 소원이 얼마나 빠른 시간 안에 이루어질지 그것이 궁금할 뿐이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투데이 코멘트 - 블로그는 대안언론의 한 형태이며, 비판은 언론이 갖추어야 할 덕목입니다. 비판의 글을 거세한다는 것. 반대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