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심장 2’는 강호동을 추락시킬 의지

728x90
SBS가 <강심장>이란 예능 상품을 폐지하기보다는 존속을 통한 브랜드 유지를 택했다. 그래서 프로그램 타이틀도 <강심장 2>. 메인 MC로는 ‘신동엽, 김희선, 윤종신’을 택했다. 그런데 이 프로그램명에는 뭔가 중요한 의미가 숨겨져 있는 듯싶다.

사실 프로그램을 폐지한다는 의미는 부정적인 측면이 크다. 그래서 기존 브랜드를 유지하면서 새 이미지를 얻을 수 있는 조건 중의 하나로 연결점을 찾아 ‘신동엽’을 유지한 채, 새로운 여 MC로 ‘김희선’을 찾았으며, <GO쇼>에서 안정적인 재치를 보여준 ‘윤종신’까지 한 팀으로 묶었다.

그런데 이 조합은 그렇게 크게 새로울 것은 없다. 이미 MC 경험이 있는 김희선이기에 겉으로 보이는 이미지로 새로울 것은 없으나, 이미 대중에게 한차례 잊혀진 인물의 컴백은 어쩌면 식상함보다는 새로울 수 있다는 역발상이 만들어 낸 캐스팅이 아닐는지!

여기서 멈춰 신동엽과 김희선, 둘의 그림을 놓고 보면 어색하기 그지없다. 제아무리 난다긴다하는 신동엽이라도 한 시대를 쉰 여배우와의 호흡은 불안할 수밖에 없다. 그 불안함을 채워줄 인물이 윤종신이다. 돌아보면 이동욱이 얼마나 역할 수행을 잘했는지 알 수 있다.


프로그램 타이틀과 팀 구성은 이렇게 완성됐다. 하지만 여전히 프로그램명이 뭔가 예스러운 것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SBS가 굳이 이 제목을 선택한 것에는 이유가 있다고 봐야 한다.

새 경쟁 프로그램에 <강심장> MC를 역임한 강호동이 들어온 것은 굉장히 불편한 일이다. 사실 <강심장>이란 프로그램은 누가 봐도 강호동을 위한 타이틀이었다. 이승기와의 조합이었다고 하지만, 이승기를 키워주기 위한 프로그램이었다고 하지만! 그래도 <강심장>의 대표 얼굴은 강호동이었다.

그런데 그 주인공이 경쟁 프로그램 얼굴로 등장했다. 솔직히 대놓고 SBS가 말은 못하겠지만, 기분 나쁠 일만은 당연한 이치다. 배신이나 다름없으니 말이다. 혹자는 ‘늘 그런 사람인데 뭘 신경 쓰냐’라고 하지만, 당하는 이라면 충분히 기분 나쁠 일이다.

묘한 인연이긴 하지만 <강심장> 연출을 맡기로 한 사람은 <1박 2일>에서 조연출을 맡았던 신효정 PD다. 누구보다 강호동을 잘 아는 사람이기도 하다. 대놓고 저격하기 위한 인물이 아닐 수도 있지만, 이 인연으로 배신한 이를 저격하기에도 적합한 인물이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강심장 2>가 어떤 포맷으로 다가올지가 관건이다. 기존 틀을 유지한 채 지속할 프로그램 성격이라면 대중의 쓴 비난을 감수해야 한다. 그러나 뭔가 새로움을 얻으려는 방법으로 신효정 PD가 새 틀을 마련했다면 적으로 돌아선 강호동은 충분히 저격해 추락시킬 수 있다.
 

고루한 포맷의 <강심장>이 강호동의 <달빛 프린스>를 맞이해 승전보를 알릴 수 있는 조건은 새로운 포맷이다. 포맷의 중요성은 <안녕하세요>를 생각해 보면 된다. <안녕하세요>의 포맷은 ‘컬투쇼’의 성격 대물림이었다. 대국민과의 소통을 통한 방법이었다.

<강심장>이 얼마나 기존 다수의 게스트 초대 쇼에서 벗어나 새로움을 추구하느냐에 따라 뒤통수를 친 강호동을 벌할 수 있을 것이다. 게스트를 초대해도 2팀을 넘는 것을 피하고, 개인을 초대할 땐 5명을 넘는 것을 극히 조심해야 할 것이다. 그렇게 깊이 있게 게스트와 호흡을 맞춰 낸다면 성공 가능성은 더욱 커질 것이다.

또한, 과감해질 필요가 있다. 신동엽의 상상하며 웃을 수 있는 색드립. 김희선의 밝은 캐릭터에서 나올 수 있는 조증 캐릭터. 윤종신의 주워 먹기 캐릭터나 깐족 캐릭터를 살리는 것은 중요하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앞에서 말한 과감성이다. 시청자가 상상 못한 인물을 공정성을 앞세워 캐스팅할 수 있는 배포까지 갖춰야 진정 성공할 수 있다. 가령 JYJ 3인이라든가, 한 때 실수로 수년간 사회에서 멀어지고 소외됐던 이들의 캐스팅이라면 그 용기를 봐서라도 시청자들은 이 프로그램을 선택할 것이다. 용기와 새로움을 져버리지 않는다면 타이틀과 영광까지 줬던 이의 배신을 벌할 수 있을 것이다. 굳이 <강심장 2>로 타이틀을 쓴 것은 어쩌면 결연한 의지가 내포된 의미가 아닐까.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0)

  • 2013.01.12 07:38

    의미심한 타이틀이군요.
    좋게 생각할 수도 있지만
    강심장을 폐지하고 굳이 감심장 2를 택한
    속마음 궁금합니다.

  • -
    2013.01.12 12:32

    강호동은 어떻게 자기가 만든 프로그램이 있는 동시간대에 프로를 할 생각을 하는지 ㅡㅡ;;
    강호동이 뭐라고 승승장구 까지 폐지 하면서 새 프로를 해야 하는것인지...
    갈수록 비호감...

  • 오렌지
    2013.01.12 17:20

    어째서 배신이 되는가 그대의 머리가 의심스럽군요
    강심장에서 강호동씨한테 돌아와 달라고 엠씨를 다시 맡아달라고 했는데 거절하고 다른 프로를 했던가요? 아니잖아요
    이미 다른엠씨가 1년 가까이 진행을 했으면 그사람 프로인거지 왜 강호동씨 프로인가요
    그런식으로 옭아매서 경쟁프로 못하게 하려고 하는 꼼수 아닌가요
    따져들면 뒤통수를 치고 배신을 한건 강호동씨 복귀와 동시에 다시 부르지 않는 강심장측이죠
    오지도말라 가지도말라 어쩌라는건지?? 부르지 않았다면 이미 너의 프로가 아니다. 라는 암묵적 통보 인거죠. 근데 왜?? 어처구니 없는 굴레를 씌우죠?
    계속 강심장이란 이름을 씀으로 인해 강호동씨에게도 신동엽씨에게도 실례를 범하고 있는 겁니다
    잠정은퇴라는 특이한 케이스에 의한 것인데 마치 작정하고 나와서 다른프로 간것마냥
    글을 이런식으로 쓰면 안되죠
    이미 강심장은 강호동씨 프로가 아니라 신동엽씨 프로입니다 1년 가까이 진행을 했으니까요 바꿔도 벌써 바꿨어야 맞습니다
    강심장이란 이름을 계속 쓴다는건
    신동엽씨 역먹이는 것 같은데요 신동엽이 만든 프로는 하나도 없는게 되니까요
    강심장2라니 지나가는 개도 웃을 일입니다

    • 2013.01.15 06:43 신고

      뭔 말인지 전혀 이해를 할 마음이 없는 분의 댓글 같습니다.
      강심장이란 프로그램의 의미. 이 걸 좀 보세요. 처음에 강심장이라
      제목을 지은 것이 강호동을 상징하는 의미였습니다. 그래서 지었고요.
      SBS는 강호동에게 기회를 줬죠. 하지만 여력이 없기에 들어간 것이
      아니죠. 또한 그래서 다른 방송사를 알아보려 했다면 시간 대 조절을
      해야 하는 건 이치죠. 도리고요.
      그리고 잠정은퇴 전 상황은 기억 못하시는 분이군요.
      은퇴 전 종편과 케이블의 제안을 받고 기존 프로그램 정리하려 했던
      장본인이 강호동이라 알려집니다. 그런 사람을 어찌 좋게 봅니까.
      님 표현을 빌리면, '지나가는 개도 강호동의 행동에 웃겠습니다'

  • 포동이
    2013.01.12 18:03

    얜 글러먹었어... 상도의란게 없어... 그리고 너무 자신 위주로 행동을 해... 팬들이야 옹호해 주고 싶겠지. 그란디 그 전에도 종편 가려할 때 1박하고 스타킹 다 접을라고 했저녀. 그건 왜 쏙 빼고 얘기하지?? 팬들도 문제야

  • 시아
    2013.02.03 15:13

    저는 오렌지님의 말에 동의하는데요.전 강호동씨가 그닥 큰 잘못을 저질렀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물론 보는사람에 따라서 의견차이는 있겠지만요.그리고 만약 강호동씨가 한 행동이 그렇게 상도덕이 없고 지나기는 개가웃고 비호감이더라도 속사정을 자세히 모르는 우리가 왈가불가할 일은 아니라고 봅니다. 여기누구 강호동씨을 사정을 자세히 아시는 분 계시나요? 전 없다고 보는데요.잘 알지 못하면서 이런 글을 쓰는게 연예인들에게 얼마나 큰 상처가 되는지 모르시는겁니까? 저는 '강심장2의 제목의 의미보다 이글을쓴의도가 더 궁금하군요.이 세상에 그렇게 떳떳한 사람이 몇이나된다고 이 난리들인지 정말 궁금합니다.

  • 악플은사람을죽이는것이다
    2013.02.13 11:02

    이글을 잃고 느낀것 당신은 그냥 강호동이 싫고 또한 방송복귀한게 싫다라는 느낌을 받았네요.
    전 연예인가지고 왈구왈구하는것차체가 참이해가안되네요.싫으면 방송을 보지도 듣지도 아니 신경자체를 쓰지마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