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정웅인 평론가의 세계 10대 양념론에 빵!

뮤지컬과 영화계를 넘나들며 어느 프로그램에서도 볼 수 있게 된 흔한 게스트 유준상, 많은 작품에서 악역 이미지를 보여주고 있는 윤제문, 몇 컷 안 되는 작품에서도 주연을 압도하는 황정민, 시트콤 <세친구> 이후 코믹이미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정웅인. 영화 <전설의 주먹> 팀이 <해피투게더>를 찾아 안정적인 웃음을 줬다.

그들이 안정적으로 웃음을 줄 수 있었던 데는 무엇보다 유재석의 노련하고도 유대감 깊은 관계가 한몫을 단단히 했다. 다른 MC는 초대된 4인의 게스트와 고른 친분은 없지만, 유재석은 이들과 한 번씩은 모두 프로그램에 초대해 이야기를 나눠보고 같이 뛰어 본 사이여서 좀 더 쉽게 토크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

유준상과 황정민, 정웅인, 윤제문은 <놀러와>와 <런닝맨>, <무한도전> 등에서 한두 번쯤은 호흡을 맞춰 본 사이다. 그래서 그들도 그리 어렵게 생각하지 않을 수 있었고, 유재석은 그런 그들에게 적당히 깐족거리면서 웃음을 유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준상은 유재석에게 앙탈을 보이며 기어코 자작곡을 인정받으려는 모습이었으나, ‘저번과 노래가 비슷하다’는 말을 듣고 폭발하는 모습은 웃음을 줬다. 황정민은 수지에게 4인 중 외모순위 1위라는 말을 듣고 좋아했으나, 유재석에게 곧바로 ‘차기 못친소 0순위(외모순위)’란 말을 듣고 또 한 번 웃을 수 있었다. 윤제문은 변 닦은 휴지를 접을 때 보는 것은 당연하다는 논리로 큰 웃음을 줬다.


그 중 가장 큰 폭소를 준 것은 ‘10대 양념론’을 야무지게 펼친 정웅인의 웃음은 단연 압권. 황정민이 준비해 온 굴소스가 들어간 요리가 맛있을 수 있는 이유는 ‘굴소스가 세계 10대 양념 중 하나’라는 얼토당토않은 이론을 내세운 것은 요리를 맛 보던 유재석이 유례없이 음식을 뿜게 한 결정적 폭소 장면이었다.

게다가 윤제문이 준비한 딸기주스가 맛있는 이유도 ‘세계 10대 과일 중 하나가 딸기’여서 라는 이유는, 또다시 주스를 맛보던 유재석을 뿜을 위기로 몰아갔다.

이 상황에 유재석이 가만히 있을 수는 없는 법. ‘그럼 10대 양념이 뭐냐’라는 질문과 ‘10대 과일이 뭔가’라는 질문은 작게나마 정웅인을 당황하게 했지만 이내 ‘그것밖에 모른다’는 애드리브를 쳐 웃음을 만들어 냈다.

기존에 보이지 않았던 정웅인의 진지한 말 속에는 뭔가 큰 고민의 흔적이 있음을 알게 했다. 주연인 후배의 영화에 선배인 자신이 과연 조연으로 출연하면서 자존심 부분을 눌러야 하느냐? 는 것은 큰 고민거리였으나, 그런 어수룩한 고민을 풀어준 것은 후배 황정민이었다고 했다.


황정민은 정웅인에게 “아! 왜 그러세요, 선배님. 영화에선 다 자기 것이 있잖아요.”라는 말은, 곧 정웅인이 얼마나 잘못 생각하고 있는지를 알게 한 것으로 보였다. 주, 조연이 문제가 아닌 단지 배역이라는 넓은 개념을 잠시 잊고 산 정웅인에게 아무리 후배라지만 황정민의 말은 작은 놀라움이 되었을 것이다.

그 말에 공감한 박미선은 ‘어디에나 작은 역할이란 없는 법’이라며 말했다. 그들의 말 속에서 찾을 수 있는 진리는 일에 귀천이 없다는 것. 내가 맡은 것이 가장 소중하고 대단한 것이라는 근본적인 진리를 잊고 사는 이에게는 이들의 대화는 무척이나 큰 도움이다.

진지한 면에서는 평론가의 분석력을 갖고 변화된 모습으로 접근하는 정웅인이, 갑자기 돌변하며 있는 대로 진지함을 유지한 채 ‘세계 10대 양념론’을 펼친 것은 배를 쥐고 웃을 수 있게 했다. 또한, 유재석의 깐족거림은 변함없이 <해피투게더>를 유지하는 힘이 되어주고 있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바람 나그네
    2013.04.06 23:35

    영화 '주먹이 운다' 팀이 아니라 '전설의 주먹'입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