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먹방특집, 게스트 맞춤형 최고 기획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게스트가 프로그램 컨셉에 몰입도 100% 빠져드는 일이 얼마나 될까? 일반적인 경우를 생각한다면 그렇게 되기는 무척이나 어렵다. 아무리 몰입이 된다고 해도 어느 정도일 뿐. 특히 게스트가 여럿일 때는 그 몰입도가 분산되는 것은 늘 보이는 문제점이었다.

<해피투게더: 먹방 특집>은 그러나 우리가 보아오던 그런 문제점이 없었다. 모두가 한 곳에 집중하는 면은 지금까지 그 어떤 특집도 이루어 내지 못한 그런 수준의 몰입도를 보였다.

컨셉이 컨셉이어서 그랬을까? 먹는 문제는 가장 민감한 문제라고 그 가장 민감한 문제를 가지고 토크를 하기 시작하자 게스트와 MC는 혼연일체 되어 너도나도 최고의 집중도를 보이게 된다.

‘김준현, 허각, 김신영, 김성은, 박수진’이 먹방 특집의 게스트. 김준현과 허각, 김신영은 누가 봐도 먹방 특집에 제격인 게스트다. 게다가 먹어도 살 안 찌는 미운 캐릭터 <2013 테이스티 로드>의 김성은과 박수진은 무척이나 기획과 맞아떨어지는 게스트임에 분명했다.


이들은 잠시라도 주제에서 벗어나지 않는 몰입도의 토크를 보이며 큰 웃음을 주는 데 성공한다. 게다가 보너스로 어떻게 하면 잘 먹는지를 알려주는 곳에서는 무릎을 탁! 칠 정도로 큰 공감도를 보이게 한 장면들의 연속이 된다.

특히 김준현은 먹방을 위한 최고의 맞춤형 게스트라고 그만의 스킬을 알려주는 면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면을 보여 수없이 놀라움을 줬다.

김준현이 놀라게 한 가르침은 많았다. 그 중 감기에 걸렸을 때 해결법은 단연 최고. 1단계로 삼겹살과 밥으로 보양하고, 2단계로 대추 생강차와 꿀로 보양하며, 3단계로 따뜻한 우유를 마시며, 마지막 단계로 꿀잠을 자 해결한다는 해결법은 큰 웃음과 놀라움을 줬다. 동시에 왠지 그럴 법하다고 느끼게 한 장면이 되어 준다.

또한, 삼각김밥을 먹는 방법을 설명할 때는 먹는 것도 과학이 필요하다는 말을 생각나게 할 정도로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김준현이 말한 삼각김밥을 먹는 방법은, '삼각을 기준으로 봤을 때 정확히 양념이 가운데 위치하기에 세 번에 나눠 먹어야 하며, 삼각에서 한 입씩 먹어야 제맛을 다 느낀다'는 말은 웃음과 공감을 동시에 가져오게 하는 장면으로 받아들여지게 했다.

김준현이 먹방 특집에 최고의 게스트인 이유는 단지 살이 쪄서이기보다 토크를 맛있게 할 수 있다는 데서 최고의 게스트로 뽑을 만하다. 김준현은 특유의 재능을 갖추고 있다. 그가 가지고 있는 재능이란, 음식의 맛을 표현할 만한 능력이 있다는 점일 게다.


삼겹살 이야기할 때는 ‘치익 치익’이라는 말을 버무려 쓰고, 냉면을 잘 먹는 방법을 설명할 때는 상상할 할 수 있게 손으로 면이 툭! 치고 올라오는 것을 재연해 내는 면은 그만이 보여줄 수 있는 맛깔 나는 토크 기술이다. 또한, 먹는 모습을 표현할 때 쓰는 ‘우왁!’이라는 행동 표현의 모습은 듣는 이에게 상상할 수 있게 해, 절로 웃음 나게 하는 장면이 된다.

김준현의 재능이 바로 이런 것이다. 상대가 상상할 수 있게 하는 재주. ‘치익, 탁, 우왁’이라는 단어로 같이 등장한 게스트나 시청자 모두가 상상하며 그 맛깔 나는 음식과 이야기를 공감대 100%에 가깝게 나눌 수 있는 것은 행복한 일이 아닐 수 없다.

말랐다고 우습게 보지 마라! 라는 말을 할 수 있을 정도로 맛깔난 먹성을 보이는 김성은과 박수진도 몰입도를 해치지 않는 게스트였다. 이미 맛을 찾고 알리는 프로그램을 해서인지 분위기에 어우러지는 스킬은 그 어느 게스트 못지않은 능력을 방송 내내 보여 놀라움을 줬다.

이 예쁜 게스트 둘이 상대적으로 살이 찐 게스트와 조화를 이루는 면은 그 자체가 놀라움일 정도로 의외성이었다. 하지만 무척이나 잘 어우러지며 먹거리를 가지고 대화를 나눠 즐거움을 주는 데 큰 역할을 해냈다.

<해피투게더: 먹방 특집>은 그 어떤 기획보다 찰진 구성이었으며, 모든 게스트와 MC가 하나가 된 화합의 특집이 됐다고 평가할 만하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