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유인나-유재석의 원 매력

바탕에 담아둔 소양은 위기에 빛을 발한다고 이도 저도 못한 상황에 유인나와 유재석은 <해피투게더>를 밝게 유지하게 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그들이 보인 매력은 이번 <해피투게더>만을 위한 것보다는 원래 가지고 있던 자신의 원 매력이었다.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드라마 <최고다 이순신> 팀에서 제 역할을 한 인물이라면 유인나와 아이유 정도. 평타 정도는 칠 줄 아는 아이유가 약간의 역할을 했지만, 아무래도 지난 일(SNS) 중 작거나 큰 논란이 있어서였는지 본 매력을 다 보이기는 어려워 보였다

<최고다 이순신> 팀 내에서 좀 웃긴다는 정우가 칼을 갈고 웃기려 나왔다고 했지만, 유재석의 첫 명언대로 ‘강력 추천받으신 분 중 50% 정도가 그냥 돌아갔다’는 말은 너무도 완벽하게 상황과 맞아떨어지며 정우 조차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한 모습이었다.

누구 하나 제대로 말이 통해 웃음을 줄 수 있는 사람이 없다고 느끼는 것은 ‘해투’ 팀에게는 비상의 상황이 될 수밖에 없고, 분위기가 처지는 상황을 띄우는 데는 유재석이 있었다. 다행히도 허경환이 순간 내뱉는 말이 상황을 역전시키며 소소한 웃음을 줘 위로를 줬지만 다른 이의 역할은 그리 눈에 띄지 않아 안타까움을 준다.


허경환이 분위기를 띄울 수 있는 것은 그러나 크지 않은 상황에, 유재석은 분위기에 안 맞게 급 질문을 던지는 박명수를 커버하랴, 게스트를 커버하랴 분주하기 이를 데 없는 모습이었다.

유재석은 강력 추천받은 정우의 활약이 미미하자 예전에 호흡을 맞춰 본 손태영을 띄우는 모습은 애처롭기까지 했다. 같이 호흡을 맞춰 웃음에 동참하게 하려는 유재석의 노력은 엄청난데, 고고한 이미지를 유지하고자 하는 손태영은 제대로 호흡을 맞추지도 못한 채 정우와 티격태격하는 모습은 유재석의 노력을 허사로 돌아가게 했다. 그래서 계속 반복된 것이 권상우 이야기와 미스코리아 이야기였고, 그곳에서 한참 헤매는 상황을 만들게 된 것은 아쉬운 부분이리라.

그래도 멈출 수 없는 유재석은 자신의 원 매력인 깐족을 이용해 그런 손태영을 끊임없이 놀리며 단독으로 웃음을 만들어 가는 모습은 왜 그가 명 MC라고 불리는가를 느끼게 하는 대목이었다.

많은 노력이 이어지고 큰 수확이 없는 유재석은 ‘아차! 손태영도 안 되겠구나!’ 라고 느끼는 페이스가 되자 시선이 향한 곳은 유인나. 유인나는 유재석의 질문과 보조 MC진들의 질문에 환하게 반응하며 이내 <해피투게더>가 해피해 지는 순간을 만들어 나간다.

언니와의 관계에서 나온 웃음과 어머니와의 관계에서 나온 웃음은 유인나가 기대 이상의 웃음을 준 장면으로 남았다. 만약 다른 곳에서 다른 게스트가 웃음을 줬다면 유인나가 그렇게 부각은 되지 않았을 테지만 유인나는 유재석이 던지는 웃음을 맞받아칠 능력을 보였다.


또한, 최효종이 지난 출연 당시 상황극 상 던진 말이 오해가 되어 악플에 시달린 것에 유인나가 직접 전화해 ‘저 때문에 불편해져서 어쩌냐’는 걱정의 마음을 보인 것은 그녀의 착한 심성까지 알게 해 몰입하게 한 장면으로 남는다.

유인나가 보인 매력은 준비해 온 것보다 그녀가 평소 가지고 있는 원 매력에서 나온 것임에 더 자연스럽게 웃을 수 있었다.

아이유가 유인나를 삶의 모델로 삼고 싶다는 말을 하는 것은 건강하고 활달한 면이 항상 존재한다는 것을 말해 주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 특히 유인나의 활달함이 더 대단해 보이는 것은 수없이 사기를 당하고 11년이 넘는 연습생을 거쳤음에도 그렇게 건강하게 웃음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은 그녀가 가지고 있는 원 매력이 매우 건강함을 대변하는 것 같아서 반갑다.

이번 <해피투게더>를 통해 유인나의 매력은 한층 더 밝게 다가 올 수 있었다. 또한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애매한 상황에서 끊임없이 깐족거리며 상대를 열 오르게 해 웃음을 만드는 유재석은 시청자에게 믿음이란 마음 하나를 더 심어주었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2013.05.03 08:18 신고

    유인나씨, 매력있죠^^

  • fantavii
    2013.05.03 10:52

    게스트를 활용하는 유재석의 패턴은 몇가지 있는데 요즘 가장 흔하게 쓰이는 것은 살짝 깐족거리면서 게스트의 본성(?)을 자극하는건데 사실 분량을 뽑은건 의외로 만만한(?) 손태영이라고 할수있을듯..
    사실 주말극이긴 해도 드라마 찍느라 게스트들이 뭔가 예능적인 준비를 해왔을 가능성은 크게 없고 방송엔 전부 안나왔더라도 유재석은 게스트들을 다 찔러봤을 터인데 손태영 분량이 좀 늘어지다 싶을때까지 나왔다는건 다른 게스트들이 조금 아쉬운..

    • 2013.05.04 07:04 신고

      그렇죠. 예능감이 떨어지는 면도 있었을 테고,
      민감한 부분도 있었죠.

  • 2013.05.03 11:20

    안봤는데 이글을 보니 한번 봐야겠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