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신과 장윤정, 집안싸움을 대중의 싸움으로


사람 살아가는 방법이 모두 같을 수는 없다고 해도,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이라면 공통으로 비슷한 형태의 생활상을 보이기 마련이다. 그 중 하나가 집안싸움을 밖에 알리는 것을 꺼린다는 점. 그러나 묘하게 장윤정의 집안싸움 이야기는 끊이지 않고 대중이 미디어를 통해서 접하고 있으며, 그 주제로 싸움하는 모양새는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처음 장윤정의 집안싸움 시작은 <힐링캠프> 사전 인터뷰한 내용이 유출되면서라고 말한다. 이 일은 제작진 측에서 사과했지만, 유출된 사실이 없다는 반응이었다. 어떻게 알려진 것인지 모르겠지만, 분명한 것은 장윤정이 <힐링캠프>를 통해서 자신의 가족 이야기를 털어놓았다는 점이며 그 사실은 간과할 수 없다.

대중으로서 황당한 것은 유출된 인터뷰 내용이 언론을 통해서 알려진 후, <힐링캠프>를 통해서 가족이야기가 다시 방송되었다는 점.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 도통 헛갈리게 한 지점이다. 이 방송이 문제인 것은 시청자와 그 너머 대중들이 일방적으로 정보를 받아들여야 했다는 점이다.

오롯이 장윤정의 말만 전해진 <힐링캠프> 방송이야기와 그전 유출된 이야기는 대중으로서 공분할 수밖에 없는 내용이었다. 이 방송을 본 이후 대중의 반응은 너무도 뻔한 결과였고, 그 결과 장윤정이 10년간 번 돈을 어머니가 다 날렸다는 내용은 어머니와 그 동생에 엄청난 악플로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 실제 방송이 되고 난 이후 반응은 천하에 몹쓸 인물이 된 것은 그 어머니와 동생.


이 상황에서 동생과 어머니의 반격은 종편 채널을 통해서였다. 어머니와 동생이 밝힌 이야기는 충격적이기까지 했다. 동생은 자신이 알려진 것과는 달리 빚을 꼬박꼬박 갚고 있었으며, 돈을 날린 것도 아니라는 반응이었으며, 어머니는 딸이 미행까지 했다는 놀라운 사실을 털어놓으며 이 싸움은 불과 불이 만난 상황이 됐다.

대중은 안 봐도 될 가정 싸움을 한쪽은 공중파에서, 한쪽은 종편 채널을 통해서 접하며 서로 믿는 쪽으로 양 갈래 나뉘어 싸움을 벌이게 됐다.

그런데 설상가상 이번엔 <화신>을 통해서 장윤정이 미리 약속된 것이라며 출연해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는 분위기는 영 기분 씁쓸한 면을 남긴다. 이는 누구의 시각에서보다 왜, 대중이 이들의 불편한 이야기를 계속해서 접해야 하는가에 대한 불만을 느낄 수밖에 없게 한다.

<화신>에 출연한 장윤정은 아무렇지 않은 듯한 반응이었다. 질문을 어떻게 해야 하는가 망설일 수밖에 없는 MC들이 주저하자 ‘난 괜찮다. 웃고 있다’며 어려워 말고 질문을 하라는 듯 열린 모습을 보여 통이 큰 여장부처럼 느끼게 했고, 그런 모습에 <화신>은 대단하다는 식으로 화답한 모습이다.

장윤정의 모습은 아픔은 곧 지나간다는 식의 반응이었다. “답답하고 안타까운 건 말씀 드리면 뭐 할까 싶을 만큼 하고 싶은 감정은 많지만, 그걸 제가 이야기하는 건 옳은 답이 아닐 것 같다. 고민한다고 해결될 일 아니고, 시간이 지나야 어느 정도 풀릴 일이기에…” 라며 고민의 흔적을 보였고, 이어 “한겨울에 얼음 녹으라고 난로 틀어 놓는 것보다 봄 오는 것을 기다리는 게 차라리 낫겠다”며 근사한 말을 쏟아내 자신이 많은 아픔을 겪고 있다는 것을 어필했다.

하지만 이런 모습은 장윤정의 말을 믿는 이들에게는 또 한 번 어머니와 동생이 안 좋게 보이는 상황을 만들게 마련이라고 방송이 끝난 이후 이 소식을 전하는 해당 뉴스 댓글에는 악플이 생겼으며, 동시에 그런 반응이 생길 수밖에 없던 것을 예측한 반대 시선의 네티즌들이 얽히고설키며 싸움판이 벌어지는 상황을 보였다.


여기서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는 문제는, 방송이라는 거대한 공공재를 왜 이들이 사적인 문제에 사용하는 가이다. 개인의 싸움은 사실 법적인 문제로 충분히 해결 가능하며, 보호도 받을 수 있다. 그런데 굳이 그 개인의 문제를 공공재인 방송으로 가지고 와 알리는 것은 문제점이 아닐 수 없다.

이는 방송사 프로그램의 문제가 크며, 그를 이용한 개인도 문제점을 논하지 않을 수 없다. 그 억울한 면을 풀 곳은 엄연히 따로 존재한다. 개인 영역에서 시시비비를 가려야 할 일이고, 그 사실은 그 이후 진행 상황에서 팩트만을 던져주면 되는 것이 방송사의 할 일이다.

예능프로그램에서 자신의 입장을 말할 수 있는 것은 민감한 사안이 모두 마감됐을 때나 할 수 있는 일이다. 그때는 대중이 양측의 입장을 듣고, 법적인 마감도 된 상황에서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생기기 때문이다. 그러나 장윤정은 여전히 진행되고 있는 사안이 있음에도, 상대인 어머니와 동생을 향해 대중이 공격할 수 있는 조건을 마련해 준 것은 미숙함이 아닐 수 없다. 프로그램도 마찬가지.

문화를 소비하는 입장의 대중이 진행 중인 한 가정의 싸움 이야기에 관심을 둘 이유는 없으나, 계속 그 사안에 빠져들 수밖에 없는 것은 불행이다. 장윤정과 <힐링캠프>, <화신>이 먹잇감을 던지고, 그 먹잇감을 무는 언론과 대중의 싸움과 공격. 어머니와 동생의 또 다른 호소와 다시 이어지는 대중의 물고 물리는 제2의 싸움은 이용당하는 대중들에게 썩 기분 좋지 않은 일이 분명하다. 피곤한 대중이 바라는 것은 ‘너희 싸움 너희끼리하고, 해결되면 말 해’ 의 심정이 아닐까?!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

  • 2013.06.12 07:21

    비밀댓글입니다

  • 그냥
    2013.06.12 11:09

    매우 공감합니다. 사실확인이 되지도 않고 대중이 궁금해하지 않는 가정일로 전파낭비하는 매우 안좋은 예.

  • 뭐가
    2013.06.12 11:45

    어제 별 얘기도 안하고 에둘러서 봄이 오기 기다린다는 정도로 끝냈는데...
    돈줄 끊긴 주변인들이 발악하지 대중들이 왜 뭐라하겠어.
    모자 주위서 떡고물 받아먹던 인간들이랑 그 회사 직원이랑 일가가
    총출동해서 댓글관리하고 있을텐데...대중은 무슨...

  • 기현
    2013.06.12 13:45

    글쓴이 너의 꼬인 심사를 알겠다..정말 진절머리 난다..

  • 2013.06.12 13:54

    쿨한척,잘난척,아는척,대단한척,하지만, 어쩔수없는 너는 불효자네...
    어버이날 효도하는맘으로 혼인신고했다고,니엄마 가슴엔 대못박아놓고,무슨 효도냐~
    웃고있는 얼굴이 신뢰와 믿음이 안가고, 니가 그렇게 드세니까, 가족한테도 모질게할수있는거야
    당최~사람냄새가 나야 말이지...

  • 2013.06.12 13:54

    쿨한척,잘난척,아는척,대단한척,하지만, 어쩔수없는 너는 불효자네...
    어버이날 효도하는맘으로 혼인신고했다고,니엄마 가슴엔 대못박아놓고,무슨 효도냐~
    웃고있는 얼굴이 신뢰와 믿음이 안가고, 니가 그렇게 드세니까, 가족한테도 모질게할수있는거야
    당최~사람냄새가 나야 말이지...

  • 밀키아부지
    2013.06.12 14:32

    정말 어이없고 구역질나는 ㄴ !
    돈을 벌었으면 누구로 인해서인지'
    또 돈을 벌수 있는 반반한 얼굴은 누구로 인해서인지.,,
    태어나서 저를 오늘에 이르기까지 키워준건 누군지,,,
    아무리,
    엄마와 동생이 돈을 탕진했다하드래도,
    그것은 천륜에 의한 가족의 연이기때문에
    가슴에 묻고 무덤까지 가야할 일인데,,,
    뭐가 얼마나 큰 일이라고 가족사를 방송에 수백만에
    지잘났다고 억울하다고 하는지 정말 어이 없다...
    그래 몇십억 엄마와 동생이 썼다고 하자
    그개 무슨 큰일이며 자기가 벌수없는대도 빚으로
    쓴게 아니라 지금도 수십억씩 벌고있는데,...
    인간 이하의 수준이라 얼굴만 봐도 구역질이...
    부모 형제에게 가슴에 대못을 박아놓고,
    히히닥 그리며 얼마나 잘 사는지 두고 볼일.../

  • 뭔 소리여
    2013.06.12 14:35

    mc들의 조심스러운 질문에 에둘러 대답한 것밖에 없는데... 그걸 가지고 이래 확대하는 주인장이 더 이상한 듯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