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이준과 성대현 자린고비. 달라서 더 웃겨


연예계 대표 빈털터리 성대현과 아이돌계 신 자린고비 이준이 너무도 극명한 차이의 비교되는 자린고비 삶 이야기를 해 큰 웃음거리로 자리했다. 왕년에 최고의 대중스타였던 R.ef 성대현이 자린고비로 살 수밖에 없는 이유와 현재 인기를 얻고 있는 아이돌 엠블랙의 이준의 자린고비가 된 모습의 차이는, 어쩔 수 없이 아껴야 하는 삶에서의 자린고비와 자신의 의지로 자린고비가 된 이의 차이여서 더 큰 웃음을 줄 수 있었다.

성대현이 준 웃음은 안쓰러운 류의 웃음. 성대현은 워낙 돈을 아끼는 사람이 아닌, 있으면 다 쓰는 성격이라 그 잘나가던 시절 번 돈을 홀랑 날리고 이젠 빈털터리가 된 삶을 이야기했다. 그는 가수의 영역보다 예능으로 컴백하기 전 돈이 없어 아내의 지갑에까지 손을 댔음을 털어놓아 큰 웃음을 줬다.

지갑에 손댄 이유도 지질한 이유. 36~37세 무렵 친구와 PC방을 가기 위해 손을 댔다는 이유는 녹화에 참여한 이들을 폭소케 할 수밖에 없는 이유였다. 또 손댄 것이 아내에게 바로 발각돼 거한 욕을 얻어먹으면서도 스크래치 생긴 자존심에 팽개치지는 못했다는 말은 지질한 모습이었지만, 동시에 안쓰러움을 느끼게 한 장면이기도 했다. 얼마나 하고 싶었으면!

성대현은 박미선과 이성미와 친해 곧잘 사주는 음식을 얻어먹을 수 있었다고 했다. 하지만 자신도 한 번쯤은 그 고마움에 음식을 사고 싶었지만, 그게 힘들어 아끼던 야구 배트까지 팔아 음식을 샀다는 사실을 안 박미선이 음식을 얻어먹고 체했다는 말로, 더한 안쓰러움이 됐다.


그런 안쓰러움의 말을 들은 유재석은 ‘얻어먹은 사람 나쁜 사람~’ 이라며 ‘개콘’ 유행어를 애드리브로 쳐 웃음으로 이어나갔다.

성대현은 자린고비가 되고 싶지 않았지만, 어차피 생활이 그렇게 될 수밖에 없던 상황에서 아픈 기억을 더듬는 장면은 최고치의 안쓰러움에 도달하게 해 웃음을 준다. 성대현은 자신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바지가 6벌이고, 신발은 2005년부터 신던 것이라고 해 깜짝 놀라게 했다.

그의 말이 안쓰러웠던 또 하나는 자신이 신던 신발이 겉으로 보기 멀쩡했지만, 어느 날 양말이 젖는 사태에 이른 것은 시청자에게는 폭소거리였다. 이를 듣는 MC진과 게스트진들은 포복절도할 수밖에 없었다. 양말이 젖은 이유는 오래 신어서 밑창에 구멍이 났기 때문.

쓰고 살고 싶은 성대현이 빈털터리로서 어쩔 수 없이 돈을 아껴야 하는 상황은 안쓰러움과 동시에 큰 웃음거리일 수밖에 없었다.

그에 비해 이준은 스스로 아끼는 것이 생활화된 삶. 초등학교 6학년 때부터 아끼는 것이 생활화된 이준의 자리고비 삶의 모습은 그 나이대의 청춘들에 비해 매우 검소한 모습이어서 놀라움을 줬다. 더군다나 그는 아이돌 스타가 아니던가!


그렇다고 하여 이준이 자린고비로서 심할 정도로 행동하는 것도 아니라는 말은, 평소 그가 검소함을 생활화하고 있다고 생각하게 해 더 흐뭇하게 바라볼 수 있게 했다.

이준과 또 한 명의 검소왕 김생민의 공통점은 필요한 것이라면, 가장 이름있는 것을 산다는 것. 브랜드를 선호하는 이유는 방송에서 이야기하지 않았지만, A/S가 철저하다는 점 때문이었을 것이다. 이들은 비록 사용하지 않아도 브랜드를 사 최대한 돈 나가는 구멍을 틀어쥘 심산의 삶을 보여줬다.

나이에 비해 검소함이 생활화된 이준과 쓰고 싶어도 쓰지 못해 자린고비가 된 성대현은 너무 큰 차이의 자린고비 모습으로 놀라움과 웃음을 줬다. 어쨌든 현재는 둘 다 다른 모습의 자린고비로서 잘 살아가는 모습은 시청자로서 흐뭇함이며, 더 유쾌하게 바라볼 수 있는 이유였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