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와 야외 활동 도우미, 소니 핸디캠과 쌍안경 발표


여름철을 맞아 휴가를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아마도 거의 모두겠죠. 저도 휴가를 생각하며 찾는 곳은 국내 여러 곳과, 해외도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휴가를 대비한 물품 사 모으기가 어느덧 취미가 되고 있는 상황에 휴가 때 필요한 용품들을 찾다보니 수없이 많지만 카메라도 생각하게 됩니다.

하지만, 곧바로 드는 생각은 지난 휴가 때 겪은 낭패의 기억인데 방수가 되지 않은 전자 제품들이나 예민한 스마트기기가 물에 젖은 사고는 그야말로 생각도 하기 싫은 기억이죠. A/S를 받으며 생각하는 것은 아웃도어용 방수 제품이 있었으면 하는 생각은 바로 들게됩니다.

아마 저뿐만 아니라 휴가철 대부분의 휴가객이 같은 고충을 겪을 테고,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고민을 하게 되는 여름 휴가에 큰 돈 안 들이고 이런 고민을 해결할 제품은 방수, 방진 제품일 겁니다. 그런 고민을 하던 차에 아웃도어용 신제품을 출시한다는 소니 제품 발표회를 다녀올 기회가 있어서 직접 본 제품 이야기를 잠깐 다뤄 보려 합니다.


저 같은 경우도 메인 카메라는 취재용으로 쓰고 있는 제품이 있습니다. 기능 면에서 만족스럽게 쓰고 있지만, 메인 카메라 외에 움직임이 많은 야외 활동을 할 때 막들고 다닐 수 있는 제품을 찾다보니 자연스레 중저가의 핸디캠을 찾게 되는 과정이 되더군요.

그런데 이번 소니의 방수 신제품 발표회를 보고 '아! 이거구나~'라고 할 만한 제품을 본 것은 행운인지 불행인지 모르겠습니다. 행운이라면 만족하며 쓸 수 있는 제품을 찾은 것일 테고, 불행이라면 또 지갑을 털어야 하는 상황은 어쩔 수 없는 고민거리지만, 지난해 겪은 악몽같은 휴가의 기억으로는 당연히 구매의지가 불끈 솟아오게 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번 소니에서 발표한 아웃도어용 제품은 간단하게 두가지였습니다. 하나는 그야말로 부담없이 지를 수 있는 핸디캠이 하나고, 또 하나는 약간 부담은 되지만 기능을 생각하면 하나 갖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하는 디지털 레코딩 쌍안경이 그 또 하나였습니다.

발표된 제품은
1. 방수 프로젝터 핸디캠 HDR-GWP88
2. 풀 HD 디지털 레코딩 쌍안경 DEV-50V


...가 그것인데요. 위에 사진으로만 보셔도 이것이 방수용 제품이란 것을 아실 겁니다.


또 이 두 제품의 공통적인 특징은 야외 활동을 많이 하시는 분들에게 매력적인 물품 같아 보였다는 것입니다. 요즘 캠핑족들이 많은데요. 캠핑을 하다보면 질좋은 캠핑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되는데, 이 두 제품은 그것을 가능케 하는 것 같습니다.

아웃도어용으로 손색없을 만한 기능을 갖춘 제품이라 더 그렇죠.

'핸디캠 HDR-GWP88'은 크게 '방수'가 되는 제품이며, '프로젝터' 기능이 있는 제품이기에 아웃도어 캠핑족에게 안성맞춤일 것 같습니다. 가격도 부담이 안 되죠.

캠핑을 하면서 연인이나 아이. 그리고 가족을 찍은 동영상을 바로 투사해 동영상을 즐길 수 있는 것은 질 높은 캠핑으로 인도하죠.


출시된 방수 '핸디캠 HDR-GWP88'의 성능을 안 들어볼 수 없죠. 위에 보시는 핸디캠으로 수족관 안에 아예 자리피고 들어 앉은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이 모습을 보시면 바로 드는 생각은 바닷가 놀러갈 때 이제 수영하면서도 찍을 수 있겠구나! 또는 계곡에서 놀 때도 물이 튀어도 괜찮겠구나! 라는 생각을 동시에 하실 것이라 생각합니다. 10m 방수 기능이 있어서 어중간한 곳에 빠져도 끄떡 없겠다는 생각을 줍니다.

성능도 하이엔드급이죠. '방수, 방진, 방충, 방한' 등 기기를 괴롭히는 것들을 막아준다는 것은 첫 번째 마음에 드는 요소일 수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성능이 떨어질까요? 아니 아니 아니죠. 렌즈 밝기가 F1.8렌즈에 화소수는 2,040만 화소로 선명한 화질의 사진가 동영상을 남길 수 있으니 만족할 것 같습니다.


물에 담근 상태에서도 기계가 잘 작동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물 속은 부유물이 어느 정도냐에 따라 다르겠지만, 야외 동영상이나 사진을 남길 때는 전혀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내구성도 향상되었다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렌즈는 G렌즈이며, 2천 40만 화소의 엑스모어 R CMOS센서로 고해상도 풀 HD 동영상을 자유롭게 촬영할 수 있게 됐습니다.

게다가 프로젝터를 넣었다는 것은 저에게는 필수품으로 여겨지는 대목이기도 합니다. 지금도 프로젝터 기능 있는 제품을 쓰고 있지만, 꽤 만족스럽습니다.

'핸디캠 HDR-GWP88'은 기본적으로 5미터 충격 방지 기능이 있으며, 수심 10m의 깊은 물 속에서도 최대 60분 동안 촬영 가능한 방수 기능을 지니고 있습니다.


영하 10도의 환경에서도 동결을 방지하는 방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죠. 이는 여름철이 아닌 겨울철에도 쓸 수 있다는 소리이기에 사시사철 손 안의 필수품이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빌트인 프로젝터 기능을 추가한 것은 더 없이 좋은 선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캠퍼에게 환영받을 기능이죠. 촬영한 영상을 언제 어디서나 100인치의 대형 프로젝터 화면으로 즐길 수 있는 것은 행복함이죠.

또한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사이즈도 마음에 드는 요소입니다. 슈팅형 제품이죠. 270도까지 회전 가능한 3.0인치 엑스트라 파인 LCD를 채용해 선명하게 영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전면에 렌즈와 셀프 레코딩 버튼을 나란히 설계한 것도 편의 기능으로는 좋겠습니다.


발표회에서 지인과 설정샷 좀 찍어봤습니다. 괜찮게 나왔나요?

특히 '핸디캠 HDR-GWP88'이 마음에 드는 것은 방수, 방진 기능인데요. 예전 남해 여행과 제주 여행할 때 비 맞으며 사진 찍을 때 기억은 정말 악몽이었습니다. 렌즈 물 닦아 내던 기억, 카메라에 물 안 들어가게 노력하던 그 스트레스 그거 장난 아니더군요.

위 사진 보시면 그것이 해결되겠네! 란 생각을 하실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제품을 아직 사용해 보지 않았기에 어느 정도 화질로 영상과 사진이 찍히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2천 만 화소가 넘는다는 것은 안전보험의 단어고요. 이와 함께 '핸디캠 HDR-GWP88'은 엑스모어 R CMOS 센서와 소니의 비욘즈 이미지 프로세서를 채용했다고 하네요.

고급 카메라에서도 쓰이는 기술이기에 좋죠. 저조도 환경에서도 쓸만하겠더군요.

10배 광학 줌 및 하이엔드 캠코더에 걸맞게 F1.8의 밝은 소니 G렌즈를 탑재한 것도 환영할 만한 일입니다. 

또한, 움직임이 많은 수중 촬영 시 흔들림을 최소화하는 '뉴 광학식 스테디샷 액티브 모드'를 채용하여, 좀 더 안정적인 고화질 영상을 얻을 수 있게 됐습니다. 고품격 AVCHD 영상 포맷과 함께 인터넷이나 웹에서 사용하기 편리한 MP4 영상 포맷을 제공하여 활용성을 높여주었네요.


위 사진은 소니에서 열심히 신제품에 대해서 알려주는 모습입니다. 그만큼 자신이 있어서인지 열혈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핸디캠 HDR-GWP88'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핸디캠 HDR-GWP88' 발표에 이어서 '디지털 레코딩 쌍안경 DEV-50V'의 제품도 설명이 있습니다.

이 제품의 가격은 약간 좀 나가는 편이더군요. 그러나 관심 가져하는 분들에게는 꽤 매력이 있을 제품 같아 보였습니다. 특히 공연을 많이 보러다니는 이들에게는 무척인 좋은 제품일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


이미 지난해였던가요. 그 당시 소니에서 디지털 레코딩 쌍안경 DEV-5을 발표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 모델은 그 후속 모델인데요. 참 많이 작아져서 휴대성에서도 괜찮겠다 싶었습니다.

쌍안경으로 멀리 있는 사물을 바로 앞에서 보는 듯한 느낌에 더해 그 모습을 영상으로 기록할 수 있는 것은 행운이나 다름 없죠. 그것을 가능케 하는 제품인데요.

이번 제품은 역시나 방수 기능이 돋보입니다. 이 제품은 그렇다고 하여 빠뜨려 오래 버틸 수 있는 제품은 아닙니다만, 생활방수는 되는 제품이죠. 위와 같이 잠기지 않는 선에서 물을 뿌려도 정상 작동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생활 방수 및 먼지에 강한 방습성과 방진성을 갖추고 있어, 산과 들, 바다 등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겠더군요. 아이돌 좋아하고 공연 좋아하는 분들은 더 없이 좋을 제품같아 보였습니다. 공연 가면 멀리 떨어져서 아티스트를 제대로 못 보는 경향이 있는데,이 제품이 있으면 그것을 쉽게 볼 수 있겠더군요.


위 지인님들 처럼 이용하면 되는 제품입니다. 모델의 위용이 대단하죠.




전체, 측면, 상단 모습인데요. 그렇게 크지 않네요. 전 제품을 봐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이 정도면 준수한 편이네요. 조작부도 깔끔한 편이네요.

'쌍안경 DEV-50V'는 최대 2.5km 거리의 피사체도 명확하게 관찰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전자식 줌 레버를 통해 0,8 배율 광각부터 최대 25배율 망원까지 매끄럽게 조절을 할 수 있어 사용하기 편리할 것 같습니다.

또한 빠르고 정확한 AF도 장점이겠죠.

좋은 것은 쌍안경에 손떨림 방지 기능인 '뉴 광학식 스테디샷 액티브 모드'가 있다는 점이죠. 최고 배율의 망원에서도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를 안정적으로 볼 수 있죠.

영상 기록은 풀 HD 영상을 촬영할 수 있으며, 60P 프로그레시브 모드로 한층 부드럽고 선명한 영상을 찍을 수 있다고 하니 기대가 됩니다. 잠깐 만져봐서 그 기능 모두를 알지 못하지만, 설명된 것만으로도 호기심이 가는 제품이더군요.


실제 이날 발표회에서는 진동판에 '뉴 광학식 스테디샷 액티브 모드'를 ON 시킨 제품과 OFF 시킨 제품으로 무한도전 피규어를 보는 환경을 테스트 해 봤는데, 보이는 대로  그 차이가 엄청남을 알 수 있었습니다.


또한 빛이 없는 상황에서 이루어진 사물 확인 테스트도 신기할 정도로 그 구분이 됐습니다. 일반 제품으로는 안 되는 것들이 된다는 것은 큰 장점일 수밖에 없습니다.

쌍안경 DEV-50V는 왼쪽, 오른쪽 각각 독립된 2개의 렌즈에 엑스모어 R CMOS 센서와 소니의 디지털 이미징술력이 집약된 G렌즈, 비욘즈 이미지 프로세서를 채용하여 생생한 화질의 2D 영상을 제공하네요. 또한 3D 풀 HD 영상을 촬영할 수 있게 해 줍니다.

HDMI 단자를 연결하면 3D 기능을 제공하는 TV에서 
쌍안경 DEV-50V로 촬영한 영상을 역동적인 화면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와 함께, 전작 대비 33배 향상된 콘트라스트 성능을 갖춘 236만 화소의 XGA OLED 트루 파인더 뷰파인더를 채용해 실사에 가까운 고화질 화면을 볼 수 있게 됐네요.



일단 이번 여름 휴가 때 한 번 고려해 볼만한 핸디캠부터 저는 확인해 봐야 겠습니다.

휴대성에서 최고. 비가오나 눈이오나 바람이 부나, 먼지가 닥쳐와도 올 휴가는 이놈을 방패삼아 볼 작정입니다. 휴가 못 가면 어떡하죠? 아무튼 써 볼 수 있기를 바라며, 듣고 보고 느낀 이야기를 나눠 봅니다.

휴가들 재밌게 보내세요~ 저는 약간 늦어지겠네요.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