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리지-나나 활약, 이러니 ‘오캬’가 성공하는 것


애프터스쿨로 활동하며 그룹이 휴지기나 해외 활동 시 유닛 그룹으로 국내에 등장하는 ‘오렌지캬라멜’(이하 오캬 혼용)은 대중적으로 가장 성공한 유닛 그룹이라 할 수 있다. SM ‘태티서’가 있고 나름 성공했다고 해도 ‘오캬’가 유닛 그룹으로 대중에게 다가서며 인기 기반을 탄탄히 한 것은 이후 ‘태티서’가 성공할 수 있던 중요한 개척점이 됐다.

‘오렌지캬라멜’은 리지와 나나, 레이나가 유닛으로 나온 미니 그룹으로, 이들이 노린 타겟은 아마도 10~20대를 본 공략층이었을 것이다. 그러나 놀랍게도 어리면 어릴수록 좋아하는 유닛 그룹이 ‘오캬’가 됐고, 그 인기는 연령층을 가리지 않고 알음알음 인기를 이어지는 현상을 보였다.

‘오캬’는 겉으로 화려하게 전 아이돌 그룹을 대표하는 아이콘은 아니었지만, 마니아적인 성향과 다양성 측면에서 인정을 받아 많은 사랑을 받은 유닛 그룹으로 성공했다. 이후 ‘태티서’가 나오고, ‘씨스타19’가 나오며, ‘티아라엔포’가 나올 수 있는 것도 그녀들이 보여준 변종 마니아 성향의 음악과 행동이 있었기에 일순간 끓어오른 폭발력은 유지될 수 있었다.

그렇다면 왜 ‘오캬’가 인기가 있었을까? 그 이유는 ‘리지-나나-레이나’가 성숙함을 대표하는 인물의 모습이 아닌 소녀의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기에 가능한 부분을 찾을 수 있다. 이들이 하는 음악은 엄청난 음악성을 요하는 것도 아녔다. 단순히 어느 한 음악적 성향을 자극하면 되는 정도의 수준.


무척이나 오글거리는 가사 말에 앙증맞은 아동의 댄스를 보이는 소녀들의 모습은 그동안 보지 못한 묘한 매력을 풍겼고, 그런 모습은 단순한 댄스 음악과 일렉트로닉 음악에 질려있던 이들을 자극해 성공할 수 있었다.

그런 ‘오캬’의 모습은 아이들이나 청소년뿐만 아니라, 아이를 키우는 부모로서도 반길 요소였다.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는 아이들이 너무 아이돌의 선정적인 무대에만 빠져서 그 나이를 넘어서는 모습의 댄스와 노래를 하는 것은 큰 반감의 이유였기 때문이다.

오글거리고, 또한 그 나이대보다 어리고 유치한 댄스와 노래를 부르더라도 부모로서는 차라리 권할 만한 그룹의 모습이 ‘오캬’였기에 은근히 환영받는 이유가 됐다.

그런 ‘오렌지캬라멜’ 멤버 2인이 <라디오스타>를 찾았다. 사실상 그녀들이 찾은 이유는 ‘오캬’ 활동 때문이 아닌, ‘애프터스쿨’의 컴백과 활동을 알리기 위한 대표 역할. 리지와 나나는 맡은 의무를 100% 완수하는 능력으로 시청자에게 큰 웃음을 선사한다.

4차원 같은 그녀들의 밑도 끝도 없는 상큼하고 발랄한 모습은 <라디오스타> MC뿐만 아니라, 같이 출연한 게스트 최송현과 개그맨 김진수까지도 포복절도하게 하는 모습이었다.

리지의 타고난 예능감은 ‘라스’에서만 보인 게 아니다. 그녀의 엄청난 예능감은 이미 <런닝맨>에서 포텐이 터진 바 있으며 출연하는 예능마다 큰 웃음을 유도한 바 있다. 하지만 <런닝맨>에서 하차한 이유는 복합적인 면이 있기에 모두 말하기는 어려운 부분이기에 그녀도 아팠겠지만, 고생을 같이 한 <런닝맨>에서도 아픈 부분이기에 유재석이 대상 수상을 하며 리지에게 고마움을 표한 것일 게다. 리지는 이 부분은 아픔이었고 우울증까지 동반했지만, 유재석의 한 마디에 눈 녹듯 아픈 기억은 잊혀졌다는 말은 그녀의 성격을 알 수 있는 장면이 됐다.


리지의 매력은 곳곳에서 쉼 없이 터지는 화수분의 모습이었다. 자신이 수지보다 잘하는 것은 ‘바스트 포인트(젖꼭지) 한 번에 찌르기’란 엉뚱한 대답과 그를 김진수에게 재현해 낼 때 폭풍 웃음을 줬다. 김구라에게까지 특이한 재주를 인정받자 해맑게 폴짝폴짝 뛰며 좋아하는 모습은 누구나 귀엽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는 모습이었다.

MC들은 보이는 라디오 <라디오스타>의 DJ로 우쭐대거나 때로는 선배로 대우를 받고 싶어했지만, 리지는 특유의 해맑은 모습으로 직언을 해 좌절케 해 큰 웃음을 만들어 냈다. 김구라가 정은지와 관련한 이야기를 꺼내어 ‘이것은 재석이도 못하는 거다’라며 우쭐대면, “재석 오빠도 해줘요”라며 급 좌절 시키는 모습은 큰 웃음거리였다. 게다가 규현이 빅뱅 지드래곤과의 열애설에 존경심을 표하는 리지에게 ‘나도 선배니 잘해달라’라고 말하자, “네 그래서 오빠랑 말 잘 안 하잖아요”라는 말은 강력한 웃음의 한 방이었다.

매번 등장하는 리지의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애드리브는 큰 웃음거리였으며, 조수미가 부른 <챔피언>을 리지표 <챔피언>으로 부른 장면은 DJ들이 반한 장면이었다. 또한, 그에 못지않게 보인 나나의 엉뚱하고 솔직한 발언들은 DJ들의 배를 잡을 수밖에 없게 했다. 가장 큰 임팩트를 준 나나의 웃음은 ‘라스’ 마감 질문인 ‘나나에게 겨드랑이란?’이란 질문에 그녀가 내놓은 말. “싱싱함이요”란 말은 대폭소하게 한 장면이었다.

리지와 나나가 <라디오스타>를 통해 보여준 그 발랄한 모습은 ‘오렌지캬라멜’이 왜 인기가 있는지를 알게 한 장면이었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2013.06.20 07:38

    잘 모르는 연예인이지만 발랄하고 솔직한
    발언이나 행동이 이분들의 매력인가 봅니다.

  • 2014.09.17 08:34

    나나 얼굴이...3년만에 다른 사람이 되었네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