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또 성공한 맹승지 발굴과 정총무


<무한도전>의 캐릭터 발굴 프로젝트와 실험정신은 계속되고 있다. ‘못친소(못생긴 친구를 소개합니다) 페스티벌’부터 시작된 캐릭터 발굴은 ‘무도’를 벗어난 곳에서도 무한 활약 할 길을 마련해 줬고, 이후 추격전에서 개그맨 도대웅을 끌어 올리더니, 이번에는 맹승지를 ‘명수 잡는 사신’ 캐릭터로 발굴해 놀라움을 준다. 또한, 기존에 만들어 놓은 캐릭터를 이어가며 정총무의 캐릭터 공고히 했다.

이번 <무한도전>은 휴식 프로젝트라고 봐도 무방할 것으로 보인다. 화려하기보다는 내실 있는 휴가로 편히 마음껏 즐길 수 있는 ‘무도’ 여름여행 특집은 식구들이 할 수 있는 가벼운 웃음이었기에 더욱 쉽게 웃을 수 있었다.

복잡하게 무언가 프로젝트를 넣기보다는 즉석에서 결정되는 대로 떠나는 바캉스의 묘미는 살아있는 <무한도전>의 맛을 느낄 수 있게 했고, 바캉스에서 일어날 수 있는 예상을 벗어나는 일로 즐거움을 줬다.

편히 즐기며 작은 축제를 만들자! 라는 생각을 들게 한 이유는 ‘무도’ 멤버들이 편안하게 떠나는 여행 컨셉뿐만 아니라, 셀럽으로 등장한 제작진들의 모습은 또 다른 재미까지 느낄 수 있게 한 장면으로 뽑을 만하다. 


제영재 PD가 <라디오스타>에서 다시 고향인 <무한도전>으로 온 것을 축하하는 의미로 유재석이 티셔츠를 늘려 ‘원피스 PD’였다는 것을 각인시키고, 정준하와 인증샷을 찍게 해 웃음을 줬다. 김태호 PD는 여행 경비를 제출하고 거스름돈을 받으며 카메라에 등장한 모습은 반가움을 줘 같이 즐기는 축제의 모습을 만들었다.

유재석은 등장하자마자 정준하를 ‘여행 갈 때 꼴불견 베스트5’를 대표하는 인물로 만들어 주고, 3년 전 떠난 바캉스 특집의 캐릭터를 씌워 캐릭터의 영속성을 부여하는 노력을 보인다. 그 결과 정준하는 정총무 캐릭터로 다시 이 특집에서 활약할 길을 마련하게 됐다.

이번 <무한도전: 우리! 어디가?> 여름여행 특집에서 제일 값진 캐릭터를 발굴하게 된 것은 <무한상사>에서 이미 얼굴을 비친 개그우먼 ‘맹승지’를 박명수 잡는 사신 캐릭터로 발굴했다는 것을 뽑을 수 있다.

개그우먼 맹승지는 리포터로 등장 급작스레 정준하가 제안한 박명수 약 올리기의 도우미가 되어 마음껏 웃음을 줄 수 있었다. 이후 유재석이 맹승지를 조종하고 맹승지는 아바타가 되어 시민의 역할로 선 살쾡이 박명수를 조련하는 모양새는 수없이 많은 포복절도한 컷을 생산해 내게 된다.

귀여움 성 있는 말투에 또박또박한 발음. 영어를 할 땐 제법 혀를 꼬아 주는 센스는 맹승지의 매력에 빠질 수밖에 없게 했다. ‘코뤼안, 와 쯀 네임~, 쒀~락싼’ 등의 혀 꼬부라지는 소리는 큰 웃음거리였고, 외국인 ‘쥬셉 메리’ 씨의 이름을 잘못 알아들어 ‘미스터 베리’라고 한 장면 등의 웃음은 특별났다. 게다가 시민 인터뷰 중 자칫 여친과 남친이 싸울 뻔한 상황의 종료 멘트 ‘사랑합니다’란 귀엽고 또박또박한 말투는 여성 시민의 웃음을 만들어 내 뒷일을 걱정하지 않게 했다.


맹승지의 활약은 박명수 잡는 사신 캐릭터로 반짝반짝 빛을 발했다. 초반 말귀를 잘못 알아듣기도 했지만, 유재석의 주문을 성실하고 센스 있게 받아들이며 박명수를 조련하는 모습은 수없이 배꼽을 앗아가는 경험을 준다.

인터뷰하기로 해 놓고 박명수가 다가오자 외면하는 것부터 시작하여 인터뷰 중 자리 뜨기, 갑자기 혼을 내면 ‘저 혼나고 싶지 않습니다’라며 받아치기, 인터뷰하러 건너오면 반대편으로 건너가기, 부여 잡히면 시민에게 ‘도와주세요’라고 말해 박명수를 삼십육계 줄행랑치게 만들기, 외면하고 가다가 멀리 보이는 박명수에게 ‘박명수다~ 명수오빠아아아~’라며 고래고래 소리 지르며 쫓아가는 행동은 박명수의 혼을 쏙 빼놓을 만한 모습이었다.

유재석이 주문한 내용을 성실하게 이행하는 아바타로서도 훌륭했지만, 맹승지의 매력은 엉뚱한 말을 꺼낼 줄 아는 개그우먼의 센스가 있었기에 더욱 큰 빛이 날 수 있었다. 맹승지는 박명수에게 잡혔을 때 위기를 모면하는 면과 휴게소에서 작은 대결을 하러 가는 박명수에게 ‘뭐 하시는 분이세요?’라고 던지는 애드리브 인터뷰는 그녀의 또 다른 매력을 알 수 있게 했다.

<무한도전>은 ‘무한상사’에서 잠시 등장해 화제가 된 맹승지를 다시 리포터로 불러들여 ‘박명수 잡는 사신 캐릭터’를 만들었다. 또 어떤 캐릭터가 <무한도전>에서 탄생할지 기대를 하게 한다.


* 여러분의 추천(view on)은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