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가정부, 원작의 메시지 전달되면 성공


SBS 새 월화드라마 <수상한 가정부>는 원작이 있는 드라마로 일본 NTV에서 2011년 방송된 <가정부 미타>가 원작으로, 이 드라마는 시청률 40%를 찍은 최고의 드라마로 불린다. 그만큼 사회적인 반향이 있던 드라마였다는 것은 시청률로도 짐작할 수 있고, 내용으로도 왜 그렇게 반응이 강했는지를 알 수 있다.

<수상한 가정부>의 원작인 <가정부 미타>의 시작은 참 일반적인 스토리일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한다. 엄마를 잃고 아빠와 4남매가 사는 가정에 정체불명의 가정부 미타가 등장해 사람 죽이는 일까지 할 기세로 무엇이든 주어진 일을 해내는 미스터리한 가정부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가정부 미타는 붕괴 직전의 아스다 家(가)로 파견돼 전반적인 가사를 세련된 스킬을 발휘해 해결하며 최고의 가정부가 된다. 무엇이든 척척인 가정부로 가사 외에도 어휘, 수학, 유행 등의 지식을 고루 갖춘 인물이다. 외출 시에는 모자와 다운점퍼를 입고, 남편이 유품으로 남긴 커다란 가방을 애용해 그때 그때 필요한 물건을 착착 꺼내어 일을 해결한다.

불필요한 행동과 말을 하지 않는 로봇과 같은 분위기의 미타는 절대 웃지도 울지도 않는 인물로 가뜩이나 반갑지 않을 시기에 아스다 家(가)에 파견돼 가족을 위해 무엇이든 한다.


드라마가 진행되면서 미타 그녀가 절대 웃지 않는 것에 대한 수수께끼도 풀린다. 그녀를 무척이나 아끼며 사랑해주던 남편이 그녀의 동생 때문에 죽게 된 이후, 시어머니는 장례식에서 미타에게 “더 이상 사과하지 않아도 되니까, 죽을 때까지 두 번 다시 웃지 마”라고 소리친 것에서 시작돼 웃음을 잃었다.

단순히 시어머니의 분에 못 이긴 말 때문만은 아니다. 자신을 이성으로 생각한 이복 동생이 나쁜 마음으로 방화를 저지른 것에서 남편이 사망한 충격이 더해진 것은 더는 그녀를 웃을 수 없게 만든 뿌리 깊은 상처였다. 원작에서는 이복동생도 방화를 저지른 후 목숨을 끊었다.

미타의 가정은 이렇게 충격에 충격을 더한 모양새의 흩어진 가정이다. 심지어 어릴 적 미타의 아버지는 미타를 구하고 익사를 하는 불운까지 갖고 있어, 어머니는 늘 미타를 아버지를 잡아먹은 자식 아닌 자식으로 여긴다. 남편이 죽은 후에 재혼한 이에게서 생긴 아들이 미타에게 가져서는 안 될 마음을 가진 것이 모든 사단의 실질적 원인이 되고 만다.

원작의 이 어지러운 관계들에서 미타의 박복한 인생은 <수상한 가정부>에서 미타의 이름이 ‘박복녀’로 변하며 이름 안에 모든 내용을 품은 듯 배역 이름이 정해졌다. 성만 아니었어도 복만 받을 것 같은 복녀의 이름에 박씨 성이 붙자 천하의 박복한 인생이 된 ‘박복녀’가 된 것은 이 드라마를 보는 이에게 몰입할 수 있는 작은 배려처럼 보인다.


최지우의 캐스팅은 단순히 보자면 미스터리 드라마에 왠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지만, 원작 드라마의 캐릭터를 보자면 더없이 일치하는 모습이기도 하다. 원작의 캐릭터에서 풍기는 기계처럼 읊어대는 대사 톤의 소화력은 어림짐작으로도 충분히 소화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오히려 최지우여서 더 잘 어울릴 것 같은 원작 ‘미타’의 역할인 ‘박복녀’란 이름과 그녀가 풍기는 캐릭터 성향의 일치는 기대해 볼 만하다.

이성재가 맡은 은상철의 집은 원작과 비슷한 환경을 가졌지만, 일본의 환경적 특성과 달리 한국적 특성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끊임없이 남을 밟고 일어나야 하는 경쟁의 시대의 한국에서 뿔뿔이 흩어질 위기에 처한 은상철의 집에 가정부 박복녀의 등장은 원작과는 약간은 다른 방식의 힐링을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은상철의 아내가 죽은 배경에는 그의 불륜의 영향도 있다. <수상한 가정부>에 등장하는 왕지혜가 맡은 윤송화 역은 그런 관계이지만, 어찌 변할지는 아직 예상하기 어렵다. 원작과는 다른 방향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있어 보이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김소현이 맡은 은한결 역은 집안의 장녀로 엄마가 사고로 죽고 난 이후 아주 잠시 소녀 가장이 되지만, 이내 박복녀의 등장으로 근심거리 하나를 덜게 되는 캐릭터다. 박복녀의 수상함이 싫지만 고마움도 느끼는 캐릭터로 이후 상처를 씻어 낼 것으로 예상된다.

원작 <가정부 미타>가 주는 뿌리 깊은 아픔은 고스란히 <수상한 가정부> 박복녀 캐릭터로 재연될 것이다. 그 아픔을 시청자가 이해하고, 은상철 은한결 가족이 수상한 가정부로 인해 변해 진짜 가족이 되는 스토리는 벌써 행복감일 수밖에 없다.

<수상한 가정부>가 원작과 100% 일치할 수는 없고, 그럴 일도 없다. 제작진은 이미 그와 다른 배경이 존재할 것이라고 말했기에 작지만, 한국에서 일어나는 흩어진 가족이 어떤 식으로 아픔을 치료하며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함께할지 기대를 하게 한다.


[ '수상한 가정부' 제작발표회. 서비스 뷰]










SBS 새 월화드라마 <수상한 가정부>
연출: 김형식 / 극본: 백운철
출연 : 최지우, 이성재, 왕지혜, 김소현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2013.09.23 11:00

    새로운 월화드라마가 시작하는군요~ 일본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드라마라 더욱 기대가 되네요~ㅎㅎ

  • 아미
    2013.09.24 15:35

    최지우언니 팬이지만 드라마 도저히 공감안되는 ᆢ 유치방구 드라마 도저히 못봐주겠더라구여

    • 2013.09.30 09:01 신고

      원 작품 캐릭터를 이해해야 최지우 캐릭터가
      조금 보일 것 같아요. 아쉽지만 시선은 다 다르니
      이해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