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FF A7/A7R. 하이엔드RX10 미러리스 발표는 혁명?


소니코리아가 지난 17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전략 제품 3종의 카메라를 선보였습니다. 이번 발표된 3종 카메라 중 2종인 알파 A7과 A7R은 동종의 코드가 붙어 있는 카메라지만, A7R은 로우패스필터를 제거해 비약적인 컬러 재현력을 보여주는 기종으로서 발표와 동시에 시장을 대혼란시키고 있습니다. 물론 좋은 의미에서죠.

이번에 선보인 FF(풀프레임 혼용) 미러리스 알파 A7과 A7R. 그리고 하이엔드 RX10은 정말 놀라운 기능과 가격으로 소비자를 멘털 붕괴시키고 있죠. 그만큼 막강한 성능과 가격은 누구라도 마음이 움직일 수 있게 하는 면이기에 더욱 그렇습니다. 즉, 구매하려는 마음을 들게 하는 막강한 카메라였기 때문입니다.

발표는 오전 세션과 저녁 세션으로 구분돼 진행이 된 것을 아실 겁니다. 특히 저녁 세션은 전세계 중계로 뜨거운 이슈를 여럿 만들어 내기도 했습니다. 전 오전 세션에 다녀왔기에 본 것과 알고 있는 것, 알게 된 것을 적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실 사용기는 시간이 지나야 가능할 것 같기에 발표회 위주와 정보 위주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제일 중요한 것은 '미러리스' 라는 것을 생각하시고, '풀프레임(FF)'이란 것을 생각하면 이번 소니카메라 알파 A7시리즈의 특징을 명확히 아시리라 봅니다.

기존 미러리스에서는 풀프레임 카메라를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우리가 아는 미러리스의 센서 크기는 APS-C 센서와 1인치 센서. 그리고 그 밑 사이즈의 센서를 알고 있었는데, 이번 A7시리즈는 풀프레임 바디이기에 카메라 유저를 놀라게 하고 있습니다.

그것도 풀프레임인데 가격도 저렴한 축이기에 쉽게 발걸음을 옮길 수 있게 했습니다. 미러리스의 강점을 모두 포함시켰다는 것에서도 매력있고, 풀프레임의 막강한 센서를 씀으로 사진의 퀄리티가 최강이 될 수 있기에 발표회가 기대됐었죠. 아니나 다를까, 바로 만족시켜주는 내용 천지더군요.

알파 A7은 2,430만의 화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곧 DSLR과 동급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A7R은 게다가 3,640만 화소입니다. 이는 기존 DSLR을 넘어서는 성능이며, 최강 성능이라 발표됐던 타 DSLR과도 거의 비슷한 성능을 자랑합니다. 아니 오히려 더 막강하죠.

게다가 휴대성에서 편리하게 미러리스의 강점인 무게가 가볍다는 겁니다. A7은 416g이요. A7R은 407g입니다. 일반적으로 휴대시 장착하는 단렌즈나 번들렌즈를 끼면 DSLR은 손에서 놓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위 이미지를 보시면 7 모델 중간 센서가 보이실 겁니다. 보이는 게 바로 FF 규격의 센서인데요. 이는 35mm 필름사이즈와 동일 사이즈라는 것으로 같은 화각대에서 더 큰 사이즈의 사진을 찍을 수 있게 해줍니다. 기존 작은 센서에 비하면 같은 거리에서 더 많은 화각을 담을 수 있는 것이죠.

이번 발표된 알파 A7과 A7R은 풀프레임 미러리스 기종으로 DSLR을 대체할 수 있는 개척점을 제시해 줄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합니다.


발표회 이야기를 해볼까요. 먼저 사카이 켄지 사장이 자리해 기대감을 표시할 정도로 이 자리는 중요한 자리였습니다. 전략제품 발표회이니 더욱 그런 자리였겠죠.


전 세계 마켓의 디지털 이미지 제품의 변화를 볼 수 있는 자료죠. 해가 갈수록 성장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소니가 국내 미러리스 시장에서 보이는 점유율은 무려 51%라고 합니다. 전체 카메라 시장으로 볼 땐 30%의 점유율이라고 하죠. 새삼 놀라운 일이 아닌가 합니다.


2013년 3/4분기까지 소니 카메라가 내보인 카메라는 성능과 가격 면에서 모두 만족을 시켰는데요. 개 중 가격이 높아서 못 잡아보던 제품도 보이긴 했습니다. 하지만 가격이 비싼 만큼이나 좋은 기능이기에 유저는 환영하며 즐길 수 있었죠.

RX100과 RX100 II 제품은 좋은 퀄리티의 사진과 비교적 저렴한 가격으로 유저를 만족시켰고, RX1과 RX1R은 상급 유저에게 만족을 준 제품으로 시장을 만족시켰죠.


소니 카메라의 특징이라면 A-마운트 제품과 E-마운트 제품이었는데요. 이번 A7시리즈는 컨버터를 통해 양 마운트 모두 사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엔트리 유저와 하이 아마추어, 전문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이 사랑을 받고 있다죠. 사랑받는 포맷도 다르고요.


새로 발표된 기종 중 하이엔드 유저가 반길 만한 제품은 바로 'RX10'이겠더군요. 칼자이스 바리오조나 렌즈에 24-200mm, 2.8렌즈는 정말 놀라움이 아닐 수 없습니다. 특히 전구간 2.8의 밝기를 지원하는 것은 '대박' 소리가 절로 나는 일입니다. 보통 구간별로 밝기가 다른 게 일반적이고, 전구간 동일한 밝기를 지원하는 카메라 렌즈는 무척이나 비싼 것이 현실인데, 전구간 F2.8의 밝은 고정 조리개를 지원하네요.


발표회에서 만져본 'RX10'인데요. 일단 가볍다는 느낌을 당연히 받습니다. 거기에 자이스 마크가 딱 박혀 있으니 믿음직 스럽네요. 위에서 2.8 조리개를 언급한 것은 어두운 곳에서도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 주는 것이기에 당연히 좋다 말하는 겁니다.

'RX10'은 하이엔드 제품으로 2,020만 화소의 카메라입니다. 1.0타입의 엑스모어(Exmor) R CMOS 센서를 사용해 이미지 처리 능력이 많이 향상됐죠. 비온즈 엑스(BIONZ X)를 장착해 처리가 안정되고 빨라졌습니다.


칼자이스 바리오 조나 T스타 렌즈. 20-200mm 전구간 F2.8조리개 지원. 놀라운 사실입니다. 'RX10'에는 일체형이기에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능이 탑재되어 있네요. 특히 망원에서 도움을 많이 받겠군요. 망원으로 갈수록 더 예민해지기 마련이니 도움을 받는 것이겠죠.


200mm 줌인한 상태의 바디 모습인데요. 우리가 보통 만져보던 렌즈는 24-70의 초점 거리였는데요. 이 제품은 20-200mm로 멀리 떨어진 피사체를 쉽게 당겨 찍을 수 있습니다. 가장 매력 있는 것은 렌즈를 갈아 끼울 필요가 없다는 점이고, 발품 팔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큰 매력입니다.


접사에서 망원까지 성능 좋은 'RX10'으로 쉬운 기록을 할 수 있겠더군요. 사실 여유롭지 못한 여행길에선 이렇게 다양한 초점거리를 가진 카메라는 무척이나 큰 도움을 줍니다. 출시 가격은 1,499,000원. 즉 천원 빠진 150만 원인데요. 카메라 퍼포먼스와 가격 측면에서 비싼 것은 아니라 생각되더군요.


다음은 알파 7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앞에서 이야기한 대로 2430만 화소의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입니다. 엑스모어(Exmor) R CMOS 이미지센서를 탑재했고요. 이 또한 새로운 세대의 이미지 프로세싱 엔진인 비온즈(BIONZ X)를 탑재해 기존보다 약 3배 빨라진 처리 속도를 자랑합니다.


바로 위에 보시는 대로 센서와 엔진은 좀 더 빠른 성능 업그레이드를 한 상태입니다.


A7은 기존 위상차 검출 AF와 고속 지능형 AF를 결합해 향상된 고속 듀얼 AF를 제공하는데요. 위에 보시면 좀 더 자세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Fast Interlligent AF로 35% AF 속도 향상을 이루어 냈고, 117포인트 위상차 검출 AF로 피사체 포착 능력을 비약적으로 개선했다고 합니다. 초당 5연사의 연속 촬영을 지원하죠.


또한 정교함을 자랑하는 XGA OLED 트루 파인더는 3배 높은 콘트라스트와 30% 향상된 밝기로 향상된 시야를 확보해 준다고 하니 반가운 일입니다.


A7 시리즈은 다이얼 조작 면에서 자유도를 향상 시켰고요. 미러리스의 강점인 틸트 LCD스크린으로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낮은 곳에서 높은 곳을 향해 촬영할 수 있는 용이함을 줍니다. 방진 방습은 물론이요. 마그네슘 합금바디로 프리미엄 바디의 면을 갖추었습니다.


보시는 바와 같이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디자인이네요. 처음 봤을 때 느낌이랑, 시간이 가며 만져보면 볼 수록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었다고나 할까요.


뿐만 아니라 A7은 와이파이와 원터치 공유(NFC) 기능이 탑재되어 있습니다. 이를 이용해 이미지와 영상을 스마트폰 및 태블릿 PC와 연결해 전송을 할 수 있습니다. 실시간으로 이미지를 SNS에 업로드할 수 있어 편리하죠. 또한 원격 컨트롤이 되니 쉽게 촬영을 할 수 있습니다.


다음은 알파 A7R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A7R은 같은 앞자리 코드를 가지고 있음에도 3640만 화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광학 로우패스 필터를 제거해 화질을 손해보지 않게 한 거죠. 풀프레임 카메라로 이 화소면 최고 화소수라 말할 수 있습니다. 현재 기준으로 말이죠.


A7R 역시 신형 이미지 프로세서 비온즈 엑스를 탑재해 빛이 분산되는 회절현상을 최소화 했다네요. 최대 감도 범위 ISO 25600에서도 이미지를 선명하게 잡는다고 하죠.

로우패스 필터를 제거하여 디테일이 풍부한 풍경을 눈에 보이는 이미지 그대로 구현할 수 있게 도움을 주는 카메라가 되겠군요. 인접 화소 사이의 틈을 없앤 갭리스(gapless on-chip) 기술을 통해 집광 효율성을 높였다고 합니다. 해상도, 감도 향상 및 저노이즈를 구현했다는 점이 반갑겠죠.


이 역시 대부분의 기본 기능은 A7과 동일합니다. 모두 지원한다는 소리입니다. 무게는 A7에 비해 9g 정도 덜 나가네요.

상단의 모습입니다. 조작계가 먼저 들어오네요. 잘 안 보이신다고요?


위 이미지는 잘 보이시죠? 보면 아시겠지만 조작계가 많아 보입니다. 그러나 이게 바로 자유도를 향상시켜주는 컨트롤 타워가 돼 편리함을 줍니다. 상단에서만 봐도 대략 6개 보이고 촬영하는 방향으로 하면 더욱 많은 버튼이 있습니다만, 그것은 충분히 봐왔던 일반적 컨트롤 버튼이기에 어렵지 않게 다가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알파 A7과 A7R의 발표에 맞춰 새로운 풀프레임 E-마운트 렌즈 5종이 출시돼 반가움을 줍니다. 특히 70-200mm F4 G OSS 렌즈는 정말 반갑네요.

함께 발표되는 렌즈는 밝은 조나 T스타 프라임 렌즈 2종인 Sonnar T* FE 35mm F2.8 ZA와 Sonnar T* FE 55mm F1.8 ZA는 각각 35mm와 55mm 렌즈로 밝은 단렌즈를 찾는 이에게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이고요. 24-70mm F4렌즈와 28-70 F3.5-5.6 표준 줌 렌즈도 많은 분들의 사랑을 받을 것 같습니다.

5종 모두 방진 방습 기능을 갖췄네요.


출사 나가면 이런 그림 많이 보겠죠?!


알파 A7은 바디 기준 100원 빠진 176만 원, 표준 줌렌즈키트 기준으로 100원 빠진 200만 원이고요. A7R은 바디 기준 100원 빠진 245만 원 입니다.


헬리캠에서 활용 가능하고요.


전문 촬영도 무리 없겠군요.


퀵 내비 프로 디스플레이는 메뉴에서 일일이 찾지 않고, 다이렉트로 기능 설정을 한눈에 확인하며 바꿀 수 있어 좋겠네요. 전체적으로 볼 때 사용자 중심의 기능들이 밖으로 나오니 반갑네요.


발표회를 가진 프리미엄 FF(풀프레임) 미러리스 알파 A7과 A7R. 그리고 하이엔드 미러리스인 RX10은 노리는 분이 무척 많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저부터도 조만간 A7R을 지르겠다는 의지가 생길 정도니 다른 분은 오죽하실까요.

오전 발표회와 저녁에 있었던 실시간 방송 모두를 본 저의 느낌은 괴물이 출현했구나! 라는 느낌입니다. 특히 비약적인 발전과 상상의 틀을 깬 풀프레임 발표는 많은 유저들에겐 분명 큰 반가움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발표되어 손에 쥐면 더 상세한 소개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