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유재석, 섭 피디도 개그맨 만든 센스


‘이용할 수 있는 거라면 모든 이용해서 웃길 줄 알아야 한다’는 가르침을 유재석은 몸소 보였다. 전장에서 살아남으려면 주변 지형지물을 이용해 은폐하는 것은 기본이듯, 예능에서도 웃음을 주려면 눈에 보이는 것은 이용해야 한다고 유재석은 섭 피디인 정희섭 PD를 이용해 포복절도한 웃음을 만들어 냈다.

<해피투게더>에는 새로 시작하는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 팀의 주연인 이범수와 윤아, 류진, 윤시윤이 등장했고, 나눈 대화의 양은 많은데 특별히 큰 웃음을 주지는 못 하는 분위기가 이어졌다. 고만고만한 웃음들. 그렇다고 하여 아예 안 웃긴 것도 아니고, 또 그렇다고 엄청 웃긴 것도 아닌 상태. 그 분위기를 뒤엎은 것은 유재석의 몫이었다.

정희섭 PD는 여러모로 유재석의 양념으로 쓰이는 모습을 컴백 전부터 보였던 바 있다. 그리고 컴백 후 다시 그 분위기는 이어지고 있다. 컴백 전 여자 PD가 있을 때는 섭외되지 않던 걸그룹이 ‘섭 피디’가 컴백한 후 성사됐다는 유재석의 말은 사실 그대로였고, ‘걸그룹과 삼촌 팬’ 편에서는 그런 현실을 말해 고정 패널을 환호케 했다.


유재석은 초대된 게스트가 웃음을 마음껏 주지 못하거나 분위기가 싸늘해질 것 같으면, PD까지도 대화의 장으로 초청한다. 그리고는 출연이 낯선 PD의 쑥스러워하는 모습을 시청자에게 관찰하게 해 웃음을 준다.

드라마 <총리와 나> 팀은 전체적인 분위기상 강렬한 웃음을 주지 못했다. 이미 예능의 맛을 본 소녀시대의 윤아와 윤시윤이 이었지만, 이들이 전면에 나서서 주도적인 웃음을 주지 못하는 상태에서 이미 마련된 질문을 통해 웃음을 만들어 낼 수 있는 부분은 많지 않기에 유재석이 나설 수밖에 없는 상태가 됐다.

유재석은 준비된 ‘윤아의 이상형 월드컵’ 판을 키우기 위해 인원수를 키우고, 최대치에서 홀수 인원이 되자, 짝수로 만들기 위해 섭 피디를 끼워 넣는다. ‘안될 게 뭐냐’고 하는 듯 초청된 섭 피디는 그러나 번트도 아닌 홈런을 쳤다.

섭 피디가 홈런을 친 것은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리액션’이었다는 것. 걸그룹의 파릇파릇한 멤버 윤아가 연예인 스타가 아닌 자신을 뽑자, 진심으로 기뻐 환호하는 모습은 포복절도할 웃음을 만들어 냈다.

처음 대전은 ‘해투’의 패널 정범균과의 대결. 이 대결에서 유재석은 섭 피디를 [돈가스 좋아하는 남자] ‘돈가남’으로 캐릭터를 만들어 줬고, 정범균은 [한 개, 해피투게더만 하는 남자]라 하여 ‘한투남’이라고 작명 센스를 보이며 대결을 성사시켰다.


이 대결에 윤아가 섭피디를 선택하자 환호하는 모습은 빵! 터지는 장면이 됐고, 이어 윤시윤과의 대결에서 재차 지명되자 더 큰 환호성을 보여 폭소케 했다. 만약 인원수가 부족하다고 하여 한 명을 줄였다면 있을 수 없는 장면이었던 셈.

유재석은 이 대결을 성사시켜 가장 강력한 웃음을 만들어 냈고, 이어지는 뒷코너 ‘야간매점’에서는 맵고 질기고 비린 음식을 연이어 먹으면서도 투정부리지 않고 정성을 다해 시식하는 모습은 놀라움의 연속인 장면이 됐다.

박명수는 자신이 그런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유재석은 계속 그런 모습을 보이자 ‘나한테도 잘하고, 집에도 잘하고’ 라는 말을 해 유재석의 인간적인 면을 칭찬했다. 이에 박미선과 프로그램 자막은 그래서 인기가 있는 것! 이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전체 방송 분량상 노멀한 웃음이 이어지자, 한순간 클라이맥스로 치닫는 웃음을 만들어 내는 유재석의 명품 조율은 역시 명불허전이란 말로 대변할 수밖에 없다. 그에 숨기지 않고 기뻐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준 정희섭 PD는 <해피투게더>의 평균 웃음을 유지케 했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