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혁과 정준영이 벌써 예능 신인상이라 굽쇼?


방송 2회 출연 만에 연말 연예대상 신인상 후보에 오르는 전무후무한 일이 일어났다. 그 주인공은 <1박2일>에 출연하고 있는 김주혁과 정준영. 이 두 주인공이 신인상에 올랐다고 보도가 되자, 그간 호감을 보였던 누리꾼들의 반응은 대부분 싸늘하게 돌아섰다.

이 소식은 어찌 보면 그 당사자인 김주혁과 정준영도 달갑지 않은 선물일 것이다. 어렵사리 결정한 예능 출연이고, 차근차근 또 다른 이미지를 쌓으려 했던 김주혁에게는 이른 선물은 독이나 마찬가지로 여겨질 지도 모른다. 정준영 또한 기존 예능 이미지가 있긴 하지만, 들어온 지 얼마나 됐다고 자신에게 이런 선물을 주나? 생각하면 그 자신에게 부담은 당연할 것이다.

워낙 KBS 예능이 1년 내내 초상집 같은 분위기였기에 연말이 되며 1~2주 빅히트 치고 있는 <1박2일>에 뭔가를 해주고 싶었는지 모르겠지만, 1년 내내 그늘진 곳에서 열심히 한 예능인들에게는 이보다 더 큰 결례는 없을 것이다.

신인상 후보에 오른 것이 뭔 문제냐? 생각할 지도 모르지만, 이런 일은 분명 큰 문젯거리이다. 이는 KBS라는 방송사 자체가 대내외적으로 신뢰에 금이 가는 일이고, 연예대상에 대한 이미지를 깎아 먹는 일이다.

당장 신인상 후보에 오르는 다른 신인들도 상에 가치가 떨어짐을 느낄 수 있으며, 나아가 연예대상 자체가 권위 없는 상이 됐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기에 대상을 타도 그리 즐겁지 않을 것이다.


이들이 연예대상 신인상 후보에 오른 것은 좀 더 다른 시선에서 본다면 그들 보다는 책임 CP인 서수민에게 미리 준 상이나 다름없다고 보면 된다. <개그콘서트> 책임 프로듀서에서 이제 <1박2일>을 맡았고, <1박2일>은 수년 간 KBS를 대표하는 예능이었으니 더 큰 기대를 한다는 차원에서 주는 상인 것.

예능국에서 파워를 따지자면 서수민 CP는 절대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으로, 기존 타 예능에서 상 한 둘쯤은 빼서 줘도 무난하다고 방송사는 생각할 것이다. 그간 쌓아온 경력과 성공작들이 있으니 <1박2일>도 살릴 것이란 기대는 당연. 실제 1~2주간 시청률 꼴찌에서 1위를 탈환했으니 해줘도 될 것으로 생각했던 모양이다.

그간 <1박2일>은 KBS를 대표하는 예능으로 생각돼 꽤 많은 영예를 누려왔다. 잘하든 못하든 끊임없이 연말대상을 휩쓸었던 예능에, 예능국 실세나 다름없는 CP가 가세했으니 프리미엄이 붙어 뭔가 하나쯤은 해줘야 한다는 강박에 이런 몹쓸 후보 올리기를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대표 예능으로써의 책임을 다하지 못했던 예능이었건만, <1박2일>은 단 2회 빅히트쳤다는 이유만으로 누리지 못 할 수혜를 얻게 됐다. 실제 상을 타지 못해도 후보에 올랐다는 것만으로 그 당사자는 영광일 테고, 프로그램도 영광일 것이기에 실속은 챙기게 된 셈.

허나 그와는 다른 입장에 선 선후배는 이처럼 떫은 일도 없다. 1년 내내 노력을 했으나, 유독 고위층에 사랑받는 프로그램이 아니면 마지막에 팽 당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드는 것은 허탈감을 줄 수 있다.

연예대상은 1년의 공적을 치하하는 자리이건만, 단 2회 히트쳤다고 그들에게 큰 상을 주려 하는 제스쳐는 분명 잘못된 일이고, 사기를 저하시키는 일이다. 또한 연예대상의 공정성과 권위를 해치는 일이기에 당사자인 예능인들을 포함하여 대중이 이해하고 용납할 수 없다.

이같은 분위기로 따진다면 이번 연예대상의 주인공은 '김준호'가 될 것이다. 서수민 CP의 부대이니!

<사진=KBS>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