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누나’ 없는 것도 있게 하는 재주


<꽃보다 누나>의 재미는 단연 제작진의 프로그램을 만드는 능력이다. 허나 그것이 사실은 전부인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꽃보다 OO’ 시리즈의 원조 <꽃보다 할배>는 균형적인 면에서 분명 <꽃보다 누나>보다 우수했다는 것을 이번 편을 보면서 더욱 실감하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시청률 면에서는 대박이 터졌다고 할 만큼 <꽃보다 누나>는 화제성에서 절대적 인기를 보이는 듯하나, 그 내실을 살펴보면 바짝 곯아 있다는 것쯤은 제작진이 더 잘 알 것으로 보인다.

사실 이번 <꽃보다 누나>가 성공적으로 보이는 것은 원조 ‘꽃보다’ 시리즈가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며, 고고한 여배우의 이미지에 대한 환상과 이승기라는 아줌마들의 우상이 있기에 좀 더 기대감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승기와 나영석 PD가 <1박2일> 이후 만난 화제성에서도 관심의 요소는 많다.

그러나 기대했던 것과 달리 여행 초반의 이야기는 대부분이 이승기에 대한 접근법이 주객전도가 됐다는 생각을 하게 한다.

이 프로그램의 최초 기획은 명확히 ‘여배우들의 좌충우돌 여행기’로 알려졌고, 그럴 것이라 당연히 생각해 왔다. 하지만 여행이 끝나고 난 뒤 그 기획은 ‘이승기의 성장기’로 포커스가 이동한 것을 볼 수 있다. 여배우들이 매력을 덜 보였을 수 있으나, 그 초점이 빛나가 이승기로 향한 것은 여러모로 그의 팬들을 위한 기획 변경으로 보이기도 한다.


나영석 PD가 이승기와 만났다는 것에서 그의 팬과 시청자는 어느 정도 그들의 이야기가 등장할 거란 생각은 했을 것이다. 앙숙의 모습을 보이든 뭐든 그들이 보여주는 뭔가가 1~2회 보일 수 있다는 가능성을 배제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거의 모든 초점이 이승기를 향하고 있고, 여배우들은 아직 덜 영근 어리벙벙한 삼룡이 이승기와 호흡을 맞추며 오롯이 그들의 이야기를 찾아볼 수 없는 것은 아쉬움이다.

그런 와중에도 여배우들이 꽤 매력적으로 보이는 것은 실수투성이의 이승기를 걷어 먹이는 연륜의 매력과 여유의 미가 보이기 때문이다. 아직 어리고 어린 햇사과 같은 이승기가 여행에 도움을 주기는커녕 방해가 되는 상황이지만, 배려하는 ‘꽃누나’의 매력은 그 자체가 볼거리를 제공하기에 매력적으로 보이게 한다.

지난 <꽃보다 할배>는 할배와 짐꾼 이서진의 환상적인 궁합을 통해서 노년의 여행길이 설렐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비록 몸이 안 따라줘 힘이 든 상태라도 서로 이끌고 나가는 모습은 아름다운 모습으로 노년 시청자의 여행에 용기를 주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꽃보다 누나>는 초반 3회에서 온통 ‘삼룡이 이승기’, ‘터키 팽이의 저주’ 등 이승기 이야기뿐이다. 여배우들은 그저 따라다니기만 하고 가끔 매력을 보이는 식이다.

최초 이승기가 얼마나 짐꾼의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까? 라는 기획의 한가지 초점은 현재 지나치게 많아 문제다.

그럼에도 <꽃보다 누나>가 재미를 주는 것은 제작진이 덧씌운 재미 요소가 무척이나 제 역할 이상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 회 등장하는 말풍선이 천 개가 넘는 상황은 원 재미의 요소를 극대화했던 <꽃보다 할배> 때보다, 이번 <꽃보다 누나>는 리빌딩 수준까지 가고 있는 상황은 겉으로 보이는 재미가 위험하다 느껴지게 한다. 여기서 말하는 리빌딩 수준은 말풍선의 개입이 등장인물을 보조하기보다 이끌어가는 형태이기에 더욱 껄끄럽다.

<꽃보다 할배>의 자막은 등장인물이 웃기거나 감탄케 하고 그 요소를 확인시켜주는 역할을 했다면, 이번 <꽃보다 누나>는 편집을 통해서 웃음을 인위적으로 만들어 내는 듯 보여 아쉬움을 산다. 이승기가 이스탄불에서 실수로 점철된 여행기를 보였다면,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는 성장했다는 식으로 그의 성장기를 보라는 듯 시청자를 가이드한다.

요란스럽게 가이드해서 따라가 보면 생각했던 것보다 재미가 없는 모습이 자주 보이는 것은 진짜 재밌어서가 아니라 재밌다고 하니 재밌어 보이는 착시현상으로 웃음을 반강요 당하는 것은 이번 <꽃보다 누나>의 아쉬움이다.

<꽃보다 할배> 때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은 출연한 인물들이 겪는 이야기가 많아 각 상황이 어떻게 연결이 될지 자주 보였고, 이서진의 행동심리를 밝혀가는 모습도 큰 재미를 줬다. 이때는 이럴 것이다. 이렇게 행동하더라! 를 케이스 별로 소개한 것이 있었다면 이번 <꽃보다 누나>에서는 그것이 안 보인다.

달리기 선수 뺨치는 러닝이승기가 매력적으로 보이는 착시현상은 그를 보좌하는 캐릭터인 여배우들의 희생과 그런 방향으로 초점을 맞춰 여러 장면을 재배열하는 제작진의 엄청난 능력 때문에 작게나마 매력적으로 보인다. <꽃보다 누나>에서 ‘누나’의 매력은 언제쯤 보일지 그것이 기대된다. ‘짐승기’가 매력적으로 보일 정도라면, 제작진이 마음을 고쳐먹었을 때 표현되는 여배우 ‘누나’들의 매력은 ‘꽃보다’ 매력적으로 느껴질 것이다. 그러나 현재 이 프로그램의 타이틀은 <꽃 같은 누나보다 이승기>가 돼 버렸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0)

  • 2013.12.14 10:02

    이승기가 많은 주목을 받는건 분명하더군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 아침
    2013.12.14 12:09

    역시나ㅋ

  • 바보세상
    2013.12.14 18:29

    당신의 글은 옛날이나 지금이나 별로 변한게 없네요 예능에서 여자들 특히나 여배우를 데리고 웃음을 만드는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나감독은 이서진 한테는 짐꾼의 역할만 주었지만 이승기는 짐꾼과 진행을 기대하고 캐스팅했습니다 나영석 감독이 화면등장 횟수는 이승기일때 훨씬 적죠 나감독이 화면에 등장한다는 말은 그 만큼 잘 풀리지 않는다는 의미죠 그리고 자막의 과다도 공감이 없으면 쓰레기 지만 공감이 있으니 캐릭터가 초반에 잡혔겠죠 그래서 감정이입도 되고요 그리고 이승기 위주로 하기 위함이 아니라 불가피하게 이승기 이야기가 큰 흐름이 될수 밖에 없죠 여배우는 잔잔한 감동과 웃음이고 동적인 흐름이 이승기가 담당 할수 밖에 없죠 이승기가 등장하지 않으면 여배우들끼리는 여행다큐 밖에 안되요 하지만 이승기가 등장하면 화면몰입도와 감정이입을 되게 하는 재주가 있습니다 아무리 훌륭한 요리사도 재료가 있어야 요리를 하듯 이승기는 스스로 그리고 나머지 여배우와 관계를 통하여 좋은 재료를 제공하고 이우정의 자막 과 나영석의 편집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지 않나 생각되네요

  • 구름나그네
    2013.12.14 20:57

    너무 이승기에게 집중되는 나머지, 상대적으로 여배우들 매력 발산의 기회가 줄어들어 보인다...일리 있는 말입니다. 하지만 님이 쓴 글의 방향대로 된다면, 행여나 이승기의 역할은 보이지 않는다...한물 갔다...이런 식으로 쓰실건 아닌지요? 예나 지금이나 이승기에게는 필요 이상으로 박하신 분이라 지레 짐작 해봤습니다. 분명한 건 전작인 꽃할배보다 나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는거죠. 사실 프로그램을 만드는 쪽에서는 이게 최우선 아니겠습니까?

    • 바보세상
      2013.12.15 00:51

      개인 블러그에 당연히 주관적 의사가 표현되지만 좋아하는 연예인과 그렇치 않은 연예인에 대한 글이 균형감이 없으니 공감을 얻기가 힘들죠

  • ㅇㅇ
    2013.12.15 01:04

    워낙 이승기 예능감이 뛰어나고(리얼버라 컨텐츠를 잘 이해한다고나 할까), 솔직히 이승기가 없었음 이런 드라마틱한 분량자체가 나왔을지 의심스럽긴 하더군요. 매회 초중반은 여배우들이 차분하게 여행을 다니지만 솔직히 재미면에서는 중후반에 나오는 이승기 활약과 임팩트가 넘 강렬하죠. 그러니 모든 화제성이 이승기한테 쏠리는거고. ebs다큐가 아닌 이상 예능이니 좀더 흥미롭고 몰입도 높은 장면이 더 많이 회자되고 수혜받는건 당연하다고 봅니다. 그렇다고 꽃누나들이 아예 배제되는것도 아니고, 이래나 저래나 꽃누나는 초대박이 나서 뭐 tvn입장에서는 업어줄거 같네요. 앞으로도 깨기 힘들 시청률일듯. 그리고 뭣보다 꽃할배랑 완전 다름 그림을 그린건 칭찬받을만하죠. 차별화에는 완전 성공한거 같습니다.)

    • 바보세상
      2013.12.15 21:16

      이승기의 역할 뿐만 아니라 제작협찬 5개중 4개가 이승기 광고모델이고 방송중간의 광고도 이승기 광고가 많은데 당연히 비중을 늘어날수 밖에 없죠 이승기가 돈줄인데 광고주가 이승기 많이 나오는거 좋아하죠 이런 부분도 생각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해야지 호불호의 편향된 시각과 방송 비지니스적 메카니즘도 이해해야 되는데

  • 아 웃기다 ㅋㅋ
    2013.12.15 22:19

    http://susia.tistory.com/1076
    이거 다들 꼭 들어가서 읽어보세요ㅋㅋㅋㅋㅋㅋㅋㅋ
    시간 있으신 분들은 밑에것도 제목들만 한번씩 보시고 ㅋㅋㅋㅋㅋㅋ
    http://susia.tistory.com/search/이승기
    http://susia.tistory.com/search/유재석
    http://susia.tistory.com/search/서태지

  • 아 웃기다 ㅋㅋ
    2013.12.15 22:21

    이런.... 클릭이 안되네
    여기페이지 우측 가운데쯤보면 2012 뷰블로거후보라는 금장옆에 search칸 있어요
    거기다 이승기, 유재석, 서태지, 무한도전, 강호동등으로 검색해보시면
    이 블로거의 속성을 속속들이 알 수 있습니다 ㅋㅋ

  • 걶우
    2013.12.16 04:40

    라떼향님이 님 비판많이하는거 아시죵???ㅋ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