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빡빡이 산타 윤성호가 준 선물


연초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후 하루도 못 가 화제의 인물에서 멀어진 윤성호는, 연말 재출연해 빵빵 터지는 웃음을 주고도 역시나 화제의 인물에서 멀어지는 분위기다. 그러나 시청자는 그의 출연 분량을 생각하며 적어도 안 웃긴 개그맨이라 생각하지는 않을 것은 분명하다. 그만큼 그가 준 웃음은 엄청났으니 말이다.

그의 존재감의 크기는 지난 출연에서 김구라를 어이없게 해 무릎 꿇린 양배추 조세호를 가볍게 누르는 압도적인 크기였다. 조세호가 할 수 있는 것은 모든 하는 빡구 윤성호의 능력은 조세호가 충분히 두려워할 만한 그런 것이었다.

조세호가 윤성호와 같이 출연하지 않은 방송에서 그가 한 개그스타일은 김구라를 몰아세우는 스타일. 있는 이야기 위에 없는 이야기를 적절히 얹는 스타일은 김구라가 마땅히 아니라고만 못하게 했다.

평소 김구라의 스타일을 잘 아는 조세호는 그의 행동을 그대로 따라 하며 시청자를 예열 단계에 오르게 한다. 비슷하다고 생각이 들 무렵 이야기를 섞기 시작하면서 시청자는 빠져들게 될 수밖에 없다. 조세호 말 중에 꾸며진 말이 어떤 것인지 구분하면서도, 그것에 당황하며 반응하는 김구라를 보면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되는 것이 시청자의 심리인 것. 지난 출연에서 그것에 성공한 것이 조세호였다.


그런데 이번에는 윤성호가 그것을 해냈다. 그것도 아주 여유롭게 말이다. 윤성호는 조세호가 어디서 치고 나갈지 머리보다 감각적으로 이해하는 단계였다. 그래서 본능적으로 조세호가 꿈틀거릴 때 미리 같이 꿈틀거려 조세호의 활약을 가릴 수 있었다.

누가 누가 제작진의 편집에서 살아남아 분량을 더 많이 확보하는가의 싸움은 소리 없는 전쟁인데, 그 전쟁에서 윤성호는 가볍게 승전의 나팔을 울렸다.

<라디오스타>에서 조세호와 윤성호가 웃긴 코드가 비슷했다고 하더라도 윤성호가 내실이 있는 것은 필요할 때 자신의 분량을 챙길 수 있는 연륜을 보였기 때문이다.

조세호가 철저히 준비하는 스타일의 개그였다면, 윤성호는 그 단계를 미리 몸으로 숙지하고 있는 단계였다. 그 때문에 상대가 준비한 것을 요리해 자신의 것으로 만들 수 있었다.

그렇다고 준비하지 않은 것은 아니었지만, 윤성호는 그것을 전력으로 쓰지 않고 자양분으로 삼았다는 데서 조세호와 역량의 차이를 보였다.

윤성호는 그 자리에서 흘러가는 대로 이야기를 털어내는 식이었다. <라디오스타>에 출연하면서 같이 게스트로 나선 박재범에게 살갑게 대하는 작가의 태도를 유심히 봐 뒀다가 그것을 방송에서 써먹는 노련함은 조세호의 준비하는 개그스타일과는 다른 차원의 응용개그였다. 게스트끼리 물고 늘어지는 개그의 식상함을 제작진을 물고 늘어지면서 벗은 것도 윤성호가 준 재미의 특별함이다.


준비한 개그는 흘러가는 분위기에 따라 어그러질 가망성이 있지만, 준비한 개그를 자양분 삼아 축적해 놓았던 윤성호는 흐르는 분위기를 조율해 가며 올라타 큰 웃음을 줬다.

게다가 자신이 준비해 놓았던 개그를 중간중간 상황에 맞춰 끼워 넣어 주는 웃음은 특별함이었다. 크레용팝의 ‘빠빠빠’에 자신의 캐릭터인 빡빡이 캐릭터를 씌워 ‘빡빡빡’ 송(Song)을 부른 장면은 포복절도할 웃음이 된 장면이다.

‘면도기 원! 빡빡 빡빡 빡빡빡빡~ 바리깡 투! 빡빡 빡빡 빡빡빡빡’의 장면은 처음 크레용팝을 따라 하는 것 같아 반대를 샀지만, 내용이 윤성호에 최적화되어 더 큰 웃음으로 자리할 수 있었다. 윤종신의 고급 기타스트랩을 선물 받고 ‘기타줄 원! 빡빡 빡빡 빡빡빡빡~’하던 장면은 잊히지 않을 장면이 됐다.

철저하게 준비 위주로 그것이 아니면 안 돼! 식의 조세호가 웃음을 많이 못 주고, 살아온 게 준비였던 윤성호가 더욱 많은 웃음을 줄 수 있었던 것은 변하는 상황을 얼마나 능수능란하게 대처하는가의 차이에서였다. 그냥 흘려보낼 수 있는 것을 개그 소재로 삼는 능력에서 차이점을 보여준 빡빡이 산타 윤성호가 준 웃음은 크리스마스의 특별한 선물이었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

  • 2013.12.27 11:20

    빡빡이송 재미있네요~ㅎㅎ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