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조세호를 보니 데프콘이 그립더라


<무한도전> 설 특집 ‘다 함께 던져 윷’의 조세호(구 양배추)의 모습을 보고 데프콘이 그리운 것은 단순한 그의 출연 때문만은 아니다. 조세호와 데프콘이 <무한도전>에서 어떤 무게로 자리하는가는 잠깐 서 있다가 가는 차이에서도 확연히 드러나지만, 무엇보다 멤버들과 잘 어울리는가 에서도 매우 큰 차이를 보인다. 바로 그런 차이를 느끼게 해 준 것이 이번 출연에서 보인 아쉬움.

조세호는 ‘다 함께 던져 윷’ 특집에서 박명수와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작은 웃음을 주는 데는 성공했다. 조세호가 제 활약을 못 하면 박명수가 그와 같이 커플로 다니는 남창희가 더 낫다는 말을 던져 울컥하게 하여 다투는 장면이 웃음을 준 것. 하지만 그게 웃음의 전부였다.

이후 조세호가 활약한 장면은 마지막 물대포에 맞아 젖은 양배추가 된 것 이외에 크게 찾아볼 수 없었다. 더 활약한 것을 굳이 찾자면 ‘무한도전과 난 안 맞아’ 라는 말과 굼벵이 기어가는 타자 실력을 보인 것이 전부였을 게다.

그러나 이런 활약을 접고 그의 모습을 바라보면 온통 구겨진 얼굴밖에 생각나지 않는 것은 그가 출연해 작게나마 웃음을 빼앗아 간 부분이기에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개인의 재능은 다르기에 비교를 해 우위를 말하기 조심스럽지만, 조세호가 같은 입장에서 <무한도전>에 출연해 웃음을 준 데프콘에 비해 버라이어티적인 면에서 재능이 떨어져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었다.

조세호가 데프콘에 앞서는 것도 분명 있다. 그건 그가 가지고 있는 콩트나 코미디적인 요소에서다. 그의 재능은 코미디이기 때문에 버라이어티에서 유독 약한 면을 많이 드러냈다. 두 재능을 타고난 이도 있지만, 조세호는 그 하나가 부족해 버라이어티에만 나오면 죽을 쑤기 일쑤다.

혹자는 데프콘이 <무한도전>에 그만큼 많이 출연했기에 하나 돼 보이기도 할 테고, 좀 더 자연스럽게 웃길 수 있는 것 아니겠느냐? 반론할 수 있지만, 그건 그 둘이 출연한 횟수 활약에서 우위를 판단해도 결론은 쉽게 나올 것이다.

또한, 그 둘을 놓고 볼 때 그들이 <무한도전>에 얼마나 하나 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는가를 볼 때도 데프콘이 후한 점수를 얻는 것은 항상 진지하게 몰입하는 면이 보였기 때문이다. 데프콘은 열 일을 젖혀두고 <무한도전>이라면 달려왔고, 최선을 다했다.


그렇다고 조세호가 <무한도전> 출연 회수가 작은 것도 아니다. 많이 출연했지만, 그의 노력은 대부분 상황에 맞지 않는 무모함으로 끝났고, 때에 맞지 않은 애드리브는 편집의 대상이 되기 일쑤였다.

‘무한도전과 나는 맞지 않는다’는 자조적인 말은 그가 한 노력에 미치지 않는 반응이 보이기 때문에 나오는 말이고, 그가 느끼는 현장의 반응은 시청자에게는 더 큰 반응으로 이어져 비평이 이어지게 돼 있다. 그래서 그가 출연한 방송에는 항상 비평이 지나쳐 비난으로 발전해 악플이 달린 것이다.

분명 그 스스로는 노력을 하는 것은 시청자도 보이나, 그 노력이 유독 껄끄러운 것은 재능이 보이지 않는 곳에서의 노력이 껄끄럽게 느껴져서 일 게다.

궁합이 안 맞는 재료로 만든 음식은 맛도 없거니와 몸에 해가 될 때가 있다. 미역국에 파를 넣으면 좋은 성분도 날아가지만, 고유의 맛도 잃는다. 조세호가 버라이어티에 나오면 안 되는 것은 아니지만, 유독 버라이어티와 맞지 않는 것은 미역국에 파 같은 존재이기 때문이다.

코미디적인 요소에서의 재능을 타고난 이가 버라이어티에서 뭔가를 만들려 해보지만 계속해서 부족한 결과를 낼 수밖에 없는 것은 그가 가진 재능에서 버라이어티적인 면이 극히 부족해서다.


데프콘은 힙합 래퍼 가수지만, 버라이어티적인 면이 많다. 말하는 투나 부족한 면도 웃음이 되는 것은 궁합이 잘 맞아서다. <무한도전>과 유재석 밑에서 많은 것을 배워 재능이 키워진 면도 있겠지만, 그건 그가 가지고 있는 숨겨진 버라이어티적인 면이 있어서다.

데프콘이 정형돈과 한 팀을 이뤄 여러 프로젝트를 하며, <무한도전> 멤버와 정서교류를 잘한 것도 재능이 키워진 면이기도 하다. 데프콘이 자연스레 ‘무도’에 흡수된 것은 얼마나 하나 되기 위해 노력했던 가와 자신이 가지고 있는 재능을 얼마나 잘 연결하려 했는가의 노력을 보면 조세호가 하나 되지 못한 원인을 찾아볼 수 있다. 사실 궁합 면에서도 상극이지만!

데프콘에서 ‘대북곤’으로, 그리고 ‘대포폰’까지. 또 여러 별명이 붙여지며 <무한도전>과 하나 된 데프콘은 여러 요리에 쓰일 수 있는 재료였다. 그러나 너무 한 쪽에 재능을 가지고 있는 조세호는 <무한도전>과는 맞지 않는 재료로 웃음을 주기 힘들 듯 보여 아쉽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2)

  • 이전 댓글 더보기
  • 무도가좋아
    2014.02.03 19:36

    글 읽어보니까.. 깐게 아니라, 자기 생각을 나름 정리해서 옮긴거구만.. 무조건 깐다니요? 글구 예능인에
    게 중요한건 잘하고 못하고가 아닙니다. 예능에 임하는 태도죠. 시청자들이 무한도전에 나온 사람을 평소에 만나는거 아니잖아요? 시청자들이 판단할 수 있는건 프로그램에서 정해진 시간에 나오는 걸 보고 판단합니다. 예능에 나와서 못할 수도 있고 실수 할 수도 있지만.. 예능에 임하는 태도에 있어서.. 적어도 시청자들이 보고 아, 저사람 계속 인상쓴다, 하기 싫어하는 거 같다. 라고 생각하게 만들면 안되죠. 즐거울려고 보는건데.. 불쾌하게 만들면 누가 그 프로그램을 보겠습니까??

  • 김민서
    2014.02.03 22:19

    나두 재밌던데...

  • dd
    2014.02.03 22:19

    조세호는 말투가 완전 행사 진행 mc 말투 좔좔좔 빠르게 나오는 데 형식적이고 포인트도 없고..

  • 2014.02.03 22:39

    비밀댓글입니다

  • 공감백배하고픈
    2014.02.03 23:52

    그러게요. 프콘이형님 보고싶습니다.

  • 몰라도되
    2014.02.04 00:46

    사실 조세호가 리얼버라이어티를 좀 어려워 하는 측면이 기막힌 외출에서도 보였죠. 근데 남창희가 나온다 해도 별반 다르진 않을겁니다.

  • ㅇㅇ
    2014.02.04 01:05

    조세호 시간탐험대에선 진짜 웃긴데.ㅋㅋ

  • 요난
    2014.02.04 02:18

    헛!! 전 완전 잼나게 봤습니다

  • 박아우
    2014.02.04 05:34

    기자님아 무슨말인줄은알겠는데. 좀더 노력하면 될수도있잖아.너무몰아새우지말고 격려좀해라.이글쓴 기자님도 그리 잘쓰는글은 아닌듯.너무한쪽으로치우친 아주 주관적인 부적적한글인듯.칭찬합시다 기자님

  • 어떤날도
    2014.02.04 07:31

    자기가 느낀걸 쓴건데 뭔 말들이 많은지 원. 무조건 칭찬만하고 비판도 못하는겁니까? 당신들은 평소 누구 비판도안하고 다 수긍하고 그렇게들 살아가싶니까?

  • ㅁㄴㅇㄹ
    2014.02.05 02:58

    맞춤법 틀렸다. "회수가 작은->횟수가 적은"
    그리고 양배추 쯤이야... 몇 년 째 화면에 화내는 얼굴만 비치는 쓰레길도 안고 가는 마당에..

  • zdf
    2014.02.06 22:33

    조세호도 기본은 있죠. 렛츠고시간탐험대 보면 무척 자연스럽습니다. 무한도전이라는 타이틀이 자기도 모르게 위압적일 수 있는것이죠.
    자세로 따지면 데프콘과 비교하는건 좀 그런게, 데프콘은 진짜 뭐든지 열심히하고 정성을 다하죠.
    1박2일에서도 6인 너무 잘 어울리는데 데프콘도 꽤 주도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감초급 예능인 중에서 데프콘에 비유해서 꿀리지 않을 만한 사람이 누가 있을지 모르겠네요.

  • asbf
    2014.02.08 14:10

    조세호씨 무도랑은 좀 안맞는듯... 전에 쓸친소때도 그렇고 이번 윷놀이도 그렇고.. 재미도 없고

  • 789
    2014.02.09 20:48


    딱 세가지.
    텃새가 난무하는 기존의 조직에 흡수되기 얼마나 어려운가의 좋은예가 아닐까
    혹은 굳이 그곳이 아니어도 돌아갈 곳이 있는 빽그라운드.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건 나를 버리라는것.
    어느순간 예능으로 단련된 프콘이 무도엔선 입도 못떼드만 일박이일에선 입 터지드만)
    (나이 서른 넘으면 친화력 쉽지 않쟎아. 알면서. 무지 까대네 나름 열히 하던데)
    p.s 한마디로 분위기 파악하고 알아서 겨~

  • 조세호그지샛기
    2014.02.12 14:03

    조세호 야 제발 까대지마 한번만더 나대바
    신상털어줄·기ㅣ

  • 데프콘무도 그만나와
    2014.02.14 01:28

    아 진심.... 데프콘은. 무한도전 고정노리고 있고 조세호는 그냥 돈이필요해서고.. 진심 데프콘 고정관심없다면서.. 뭘 안불러줘서 섭섭하다해.. ㅅㅂ..

    • 네 다음 어그로
      2014.02.15 16:15

      어그로 레벨 좀 올리고 와라.

  • 난조세호ㅋ
    2014.02.17 11:06

    난 진짜 갠적으로 조세호가 더 웃기던데ㅋㅋㅋ데프콘보다

  • 조세호 씹싸가지
    2014.02.22 14:22

    박명수가 손쳣을때 정색하는게 존나 개때리고싶더라 어휴 자기보다 몇살인 많은데 어휴; 개패고싶더라

  • 무한도전
    2014.02.27 09:29

    전 개인적으로 조세호 문제 없다고 생각합니다. 박명수씨한테 버릇없이 군다고 하는데, 그건 제작진쪽에서 박명수랑 싸움 붙이게 해서 깨알 웃음을 유도하려는 것 같고

  • 무한도전
    2014.02.27 09:36

    그리고 무한도전이랑 안 맞는다는 것도 일부러 웃음주려고 하는 것 같네요. 진짜 자기랑 안 맞으면 이번에도 안 나왔겠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