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개편해야 하나 못하는 속사정?


벌써 몇 번이나 개편 했어야 할 <해피투게더 시즌3>는 매번 아슬아슬할 때까지 가 조바심을 내게 한다. <해피투게더>가 개편해야 할 이유 중 가장 큰 것은 뭐라 해도 MC진을 바꿔야 한다는 것과 동시에 포맷을 바꿔야 한다는 현실적인 요구를 받고 있다는 점은 가장 큰 고민이 아닐 수 없다.

일단 <해피투게더>의 MC진은 유재석의 주변 MC가 제 몫을 해주지 못한다는 점에서 가장 먼저 MC 교체를 요구할 수밖에 없다. 그중에서도 박명수는 매번 ‘맥커터’로서 진행의 맥을 끊고 있다. 이걸 요즘은 캐릭터로 고착시켜보고자 노력은 하는 듯하지만, 캐릭터를 떠나 재미를 반감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맥 끊는 것을 캐릭터로 연결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이 형은 매번 이런다. 이게 박명수다’로 캐릭터를 정의하려는 노력. 그걸 공격하는 직언과 독설의 박미선이 있지만, 이는 억지로 몰아 캐릭터로 만들어 주기는 무리가 아닐 수 없다.

‘유재석 옆에는 박명수’라는 공식만큼 유재석을 위험에 노출시키는 것도 없다. 지금까지 박명수는 유재석 옆에 붙어 있어야 살아남는다는 소리를 자신이 할 정도로 독립성에선 낙제점이다. 말아먹은 프로그램이 수를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이기에 박명수는 유재석 옆에 붙어 있어야 한다는 말을 듣고, 심지어 유재석에게 부담을 주어 떨어지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인다.


적어도 두 프로그램인 <무한도전>과 <해피투게더>는 같이 해야 먹고 산다는 식의 압박은 박명수 개인에겐 안전보험이지만, 그를 떨쳐낼 수 없는 유재석의 모습을 보는 시청자는 짜증이 날 수밖에 없다.

사실상 박명수가 유재석 옆에 붙어 있는 그림만으로도 유재석의 이미지가 정체돼 있다는 느낌을 줄 수도 있기 때문에 이는 시청자로서도 말리고 싶은 이유가 된다.

더욱이 이 조합을 제작진 측에서도 알고 있다는 것은 속앓이 할 수밖에 없는 원인이다. 매번 프로그램을 새롭게 단장하고 싶지만, 유재석을 생각한다면 박명수를 무턱대고 자를 수도 없기에 눈치를 보게 되는 것.

<해피투게더 시즌3>는 개혁이 필요하다는 말을 이미 충분히 들어왔었고, 그 시기가 2~3년 전임에도 불구하고 박명수와 박미선, 신봉선 조합을 깨트리질 못했다. 그건 시청자의 눈치보다는 이들의 친분을 고려한 선택이었다는 점에서 꾸준히 시청자와 언론이 개혁을 원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

이미 두세 번은 개편 계획이 있었지만, 힘들어도 같이 가보자는 생각 때문일까? 그들은 같이 했고, 가장 위험한 시점에 다행히 ‘야간매점’이 히트치는 바람에 개편을 놓친 것은 <해피투게더>가 잘 굴러가면서도 삐걱거리는 모습으로 비치는 원인이었다.

그러나 바꾸려는 노력을 하면서도 KBS는 여러 이유로 조마조마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 원래 계획이었다면 이번 개편에 <해피투게더>는 대폭 개편이 예정됐지만, 다시 유보했다. 벌써 세네 번째 이런 결정은 시청자뿐만 아니라 제작진도 답답하게 했을 것이다.


최대한 좋은 그림을 보이기 위해 돌아 가려는 노력일까? KBS는 무게감 있는 파일럿 제작을 통해 시청자와 언론의 반응을 보려는 듯 보인다. 그게 바로 여러 파일럿을 제작하는 속내일 것이다. 그래서 <해피투게더>를 대신할 프로그램으로 간을 보는 게 <나는 남자다> 정도.

만약의 경우지만, KBS는 <나는 남자다>가 좋은 반응을 얻어내면 수요일 편성을 목요일로 바꿀 수도 있을 것이다. <해피투게더> 시즌4는 <나는 남자다>로 바꿀 수도 있는 가능성은 있다는 것. 그러나 기존 <해피투게더> 충성도가 있는 시청자를 생각한다면 쉽사리 프로그램 타이틀을 버릴 수 없기에 <나는 남자다>의 제목을 바꾸고 프로그램 컨셉을 보강하면서 <해피투게더 시즌4>로 갈 수도 있다. 가령 절충안으로 <해피투게더4: 나는 남자다>나 그 외의 타이틀이 나올 수도 있어 보인다.

일단 이런 경우의 수를 뺀다고 해도 <해피투게더 시즌3>의 프로그램 개편과 MC진 교체는 수행돼야 할 일은 분명하다. ‘야간매점’이 아직 인기 있다고 해서 개편을 미루는 이유로 대고 있지만, 이런 말은 개편을 해야 한다는 자체적 필요성 분석이 있다는 것이기에 결단은 파일럿의 결과에 따라 달라질 듯 보인다.

알려졌던 바고 유보는 됐지만 <해피투게더>에서 유재석을 뺀 MC진의 전원 교체설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일 수밖에 없다. 기자들이 현장취재 왔다고 노력하는 박명수의 절실함은 짠하지만, 그 짠함 때문에 매번 프로그램을 뜯어고치지 못한 점은 제작진에게도 고충이었고, 시청자에게도 고충이었다. 파일럿 <나는 남자다>가 진행되기에 <해피투게더>를 뜯어고치지 못한 속사정은 조만간 어떤 결과와 결단에 따라 변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 또 그래야만 하고!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4.03.14 12:40 신고

    해피투게더는 말씀하신대로 유재석 제외 전 출연진을 하차시키지 않으면 발전이 없는 프로그램입니다. 정말 답답합니다.

  • ㄱㄱ
    2014.04.11 11:16

    박명수가 골칫덩이 캐릭터를 맡고 있으나 사실 둘은 공생관계죠. 박명수 없는 유재석이 얼마나 재밌을지는 나는 남자다의 행보를 보시면 알게 될 겁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