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을 삼켜라, 첫 회를 성공시킨 특별출연진

SBS 새 수목드라마인 '태양을 삼켜라' 첫 회가 방송이 되었다. 본격적으로 시작하기에 앞서 인물간의 출생 과정과 각 관계간의 다양성을 보여준 방송이었다. 첫 회에는 아주 뛰어난 특별 출연진이 드라마를 더욱 빛내주었다. 고두심, 진구, 임정은, 박광현, 안내상 등이 연기가 무엇인가를 보여주는 듯 한 대활약을 펼쳐 주었다.

이 첫 회 방송이 끝나자 인터넷 포탈 검색 순위에는 특이하게도 시청률에 대해서 궁금한 사람들이 많아서인지 검색 순위에 '태양을 삼켜라 시청률', '태삼 시청률'이란 단어로 장식을 했다. 그리고 수목드라마의 경합이 궁금한 사람들의 검색으로 경쟁드라마인 '트리플', '파트너 시청률'등이 오르기도 했다. 첫 방송 화면은 아프리카 반군 일행에 쫓기는 정우(지성) 일행의 긴박한 장면으로 시작되었다. 이 장면과 함께 라스베이거스 '태양의 서커스' 장면이 서로 바뀌고 바뀌는 장면으로 극적인 요소를 나타내 주었다.

시간을 거슬러 박정희 정권 시대로 회귀하는 장면이 이어졌고.. 일환(진구)은 깡패로 삼청교육대(재건대[각주:1]?)에 잡혀와서 갖은 고생을 다하게 된다. 수창(안내상)의 엄청난 폭행과 모욕적인 대함으로 혼자가 된 수창을 뒤쫓아 복수의 폭행을 하게 되고, 이어지는 장면에서 도망자가 된다. 도망을 하다가 낭떠러지에 몰려서 수창이 쏜 총탄에 맞아 바다로 떨어진다. 물에 떠밀려 온 곳에서 미연(임정은)에게 구해지게 되고.. 차차 이들은 정을 나눈다. 시간이 흘러 하룻밤을 지낸 연으로 아이를 갖게 된다. 이 하룻밤을 가만 보지 못하는 현기상(박광현)의 제보로 일환은 수창에게 잡힌다.

일환이 잡혀서 이송이 되어 떠나는 장면에서 미연은 슬픔의 눈물을 흘린다. 이 장면에서 나오는 음악은 보이스로 봤을 땐 김상민으로 생각되기는 하지만 확실하지 않다. 이 음악이 참 애절하고 듣기가 좋았다. 영상미에 더불어 '태양을 삼켜라'는 음악적인 배치도 뛰어나다. 회상 씬이나 애절함에서는 모래시계를 연상케 하는 컬러의 음악이 나오고, 현대적이거나 현실적인 것들에는 또 다른 음악을 배치해서 듣는 즐거움까지 선사해 준다.



이 첫 방송 최고의 재미는 위의 이미지에 나오는 출연진였다. 하나같이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었다. 주인공 지성의 아버지 역할인 진구(일환)는 교육대 군인인 수창에게 엄청난 폭행과 모욕을 받는다. 일환은 깡패로서 사회봉사 차원에서 제주도로 끌려왔으나 만행에 참지 못하고 탈출을 감행한다. 위에서 말 했지만 반의 성공, 반의 실패였다. 총에 맞고 벼랑에서 떨어지는 장면으로 이어졌으니 말이다. 그로 인해 자신의 인연을 만나게 되며 주인공인 정우(지성)을 출생하게 만드는 인연을 꾸민다.

이런 씬들이 이어지면서 화려한 영상미는 제주도의 많은 부분을 담아냈다. 유채꽃 향 가득한 유채밭과 제주도 특유의 풍경들이 어우러져 극을 보는 내내 눈이 호강이라고 할 정도였다. 아프리카, 라스베이거스, 제주도를 이렇게 멋지게 표현해주는 드라마가 많지는 않았다. 더군다나 이번에 제주도의 여러 모습을 더욱 쉽게 볼 수 있는 것은 제주도에서 드라마 제작에 큰 힘을 써서라도 더 많이 볼 수 있을 것 같다. 극으로 인해 제주도를 더욱 예쁘게 알릴 수 있을 것 같다.

고두심의 고향이 제주라고 했던가?! 제주 방언이 빵빵 터져 줄 때에는 정말로 제주 사람을 보는 듯 했다. 수창이 자신에게 함부로 말을 하고 간 장면에서 나이도 못 알아보는 외지 놈에 대해서 욕을 하는 장면은 또 하나의 명장면으로 남는다. 딸이 철모르고 외지 사람의 애를 가진 것을 비밀로 하고 몰래 아이를 낳는 장면에서 나오는 계절의 변화 영상은 마치 영화를 보는 듯 한 멋진 장면을 제공했다. 계절의 흐름이 너무도 멋들어지게 나온 장면였다.



정우(지성)의 아버지인 일환(진구)가 끌려가서 생사를 확인하지 못하는 점과, 미연(임정은)이 정우와 헤어지면서 세월이 흐르고 다시 만나게 되는 장면의 호기심을 무한 자극하는 배치였다. 진구의 강렬한 카리스마 가득한 눈매와 연기, 임정은의 연기 실력을 인정받을 만한 멋진 방송이었다. 임정은은 항상 심은하 닮은꼴 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닌다. 그것을 애써서 떼어낼 필요도 없을 것 같다. 심은하가 없는 안방극장에 그녀의 향수를 아주 잘 표현해 내주는 연기력을 가진 임정은은 멋진 배우임에 틀림이 없을 것이다.

다음 주 부터는 진구와 임정은, 고두심 등이 많이 안 나오겠지만 회상 씬 같은 경우로 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해 본다. 첫 회 방송에서 너무도 멋진 연기를 보여준 이 탄탄한 배우들이 있어서 앞으로가 더욱 기대가 된다. 벌써 첫 회 방송에서 많은 사람들의 입맛을 자극한 멋진 드라마로 보인다. 시청률도 꾸준히 오르리라 본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립니다 ^^*
(연예 관련 글에 관심 없으신 분은 댓글의 부담은 안 가지셔도 좋습니다~)
  1. 재건대..라고 얘기 해 주신 분이 계시네요.. 제가 역사에 대해서 확인을 못해서 머리에 먼저 떠오른 삼청교육대를 썼는데요.. 재건대 가망성이 크네요 ^^ [본문으로]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4)

  • 이전 댓글 더보기
  • 2009.07.10 07:33 신고

    오늘도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09.07.11 03:14 신고

      저도 효리사랑님 글을 보며 많은 지식과 소식을 얻는답니다 ㅎ
      행복한 하루되세요^^

  • 2009.07.10 07:45

    저 이 드라마 봐야겠단 생각 안 햇었는데요..
    이제 챙겨 봐야 할것 같네요.. ^^

  • 2009.07.10 08:07 신고

    저도 이드라마 한번 봐야겠는데요.. ^^

    • 2009.07.11 03:16 신고

      오디오 시스템이 잘 되어 있으면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해요 ㅎ
      좋은 드라마 같아요 ^^

  • 2009.07.10 08:11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금요일 되시길...

    • 2009.07.11 03:16 신고

      발걸음에 감사드립니다. ^^
      항상 좋은 글 써 주셔서 잘 보고 있는 독자에요 ㅎ

  • 2009.07.10 08:23 신고

    드라마 시작했네요.
    바빠서 그것도 모르고 있었어요.ㅎ
    나그네님 느낌에 대박날거 같은가요?

    • 2009.07.11 03:18 신고

      대박은 아녀도 중박이상은 칠 가망성이 아주 농후한 작품이에요..
      수목 드라마 시청률로 따져볼 때 앞으로 제 예상은 이전 보다
      3%이상은 오를 것 같은데요 ^^
      시티홀이 약 17%의 시청률이었는데, 이 드라마는 20%이상은 찍을 수
      있을 듯 싶기도 하네요 ^^

  • 2009.07.10 08:39 신고

    드라마를 아직 못봤는데 꼭 봐야겠네요. 출연진들 중에 관심있는 연기자들이 특히 많아서 놓치면 안되겠네요^^*

    • 2009.07.11 03:20 신고

      스페셜과 1회 방송을 마쳤는데 감이 좋은 드라마에요 ^^
      출연진들의 연기력도 좋고, 보고 싶은 영상미를 갖춘 드라마에요 ^^

  • 2009.07.10 08:51 신고

    오늘 퇴근해서 바로 집사람과 시청해야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 2009.07.11 03:21 신고

      이런 드라마는 오디오 시스템 조금 좋으면 영화 보는 듯 싶을 것 같아요 ㅎ
      재미 보장 ㅋ

  • 굴따러산
    2009.07.10 09:02

    저는 임정은이란 여배우한테 깜짝 놀랐어요.. 제2의 심은하라고 몇번 띄워준걸 본 기억이 있는데, 연기도 잘하더라구요.. 요즘 하도 연기못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별로 기대 안하고 있었는데 이분 왠지 기대주될 듯 하네요..

    • 2009.07.11 03:23 신고

      연기력을 갖춘 제 2의 심은하라고 해도 이제는 괜찮을 듯 싶어요..
      좋은 작품을 만드는 것도 복이라고 이 작품으로 임정은은 한 단계
      도약하는 연기자가 될 것 같습니다 ^^

  • 2009.07.10 09:53 신고

    저도 어제 얼떨결에 첫방을 봤어요^^
    목욜이라..두번째 방송인지 알았더니 첫방이더군요..
    앞으로 어떤 내용으로 그려질지..궁금해 집니다~

    • 2009.07.11 03:25 신고

      시나리오가 딱 최완규 작가풍이 나오더라구요..
      올인 2, 모래시계 2의 작품이 될 것 같네요 ^^

  • 2009.07.10 10:04 신고

    진구씨 정말... 연기 잘 하시는 거 같아요. 보면볼수록 감탄... 단 1회만으로 강한 임팩트를 주는 게 쉽지 않은데.. 정말 인상 깊은 연기를 보여주더라구요. 그 동안의 많은 필모그래피보다 이 1회가 더 빛나지 않았나 싶습니다 ㅎㅎ 1회만 나온다니 아쉬울 따름..ㅜ

    • 2009.07.11 03:26 신고

      진구 참 좋은 배우입니다. 그간 좋은 작품에서 항상 최고의 연기를
      보여준 배우죠 ^^

  • 2009.07.10 10:42 신고

    잘보고 갑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시구요.

  • 종달새
    2009.07.10 11:12

    진구,임정은씨 연기좋던데 특별출연이라니 아쉽네여.주인공들을 압도할듯 하던데....... 지성씨와 성유리씨 과연 진구,임정은에 버금가는 연기를 보여줄지....

    • 2009.07.11 03:27 신고

      특별 출연여서 더 특별해 보일 것 같아요 ㅎ.. 앞으로도 회상씬이나
      간간히 등장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른 연기자도 기대가 많이되네요 ^^

  • 2009.07.10 11:43 신고

    오... 또 재미있는 드라마가 시작하는군요 !!
    오랬동안 드라마를 못보다 선덕여왕에 대한 글이 많아서 보고 있는데
    이번에는... 태삼에 뽐뿌가 @@

    • 2009.07.11 03:29 신고

      요즘 괜찮은 드라마가 계속 이어지고 있네요 ㅎ
      태양을 삼켜라가 예전의 엄청난 시청을 다 따라갈지 몹시 궁금해집니다.
      좋은 드라마 같네요 ^^

  • 2009.07.10 13:22 신고

    이거 재밌나요? 궁금해요 글보니까 한번 봐보구싶어지네요
    암튼 잘보구갑니다 ㅎㅎ ^-^

    • 2009.07.11 03:30 신고

      한 번 사운드 높여놓고 보시면 보는 맛 나실 듯해요 ㅎ
      좋은 하루되세요^^

  • 아장
    2009.07.10 14:20

    고두심씨만 제주도사투리를 썼다는거에 대한 아쉬움이 참 큽니다.
    딸이 십년넘게 엄마랑 살아오면서 표준어를 쓰다니요 ㅋㅋㅋㅋㅋㅋㅋㅋ
    그게 쫌 많이 아쉽네요

    • 2009.07.11 03:30 신고

      그쵸 그 부분은 약간 안타까운 점이기도 한데 설정상 어쩔 수 없는
      부분도 있었을 것이라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 2009.07.10 21:52

    오~ 이러내용이엿군요.
    못보앗는데.. 흥미가 갑니다.^^

    • 2009.07.11 03:31 신고

      모래시계, 올인, 머나먼 쏭바강을 재밌게 보셨던 분이라면
      충분히 재미있을 드라마 같아요 ^^

  • 2009.07.11 01:31 신고

    오 대단하군요. 볼맛 좀 나겠는걸요?

    • 2009.07.11 03:32 신고

      괜찮은 드라마 같아요.. 벌써 이슈가 많이 되는 드라마죠 ㅎ
      좋은 하루되세요^^

  • hyun
    2009.07.15 16:50

    위의 장면들에서 나오는 음악 김상민씨 노래가 맞습니다. 꿈이였으면 이라는 곡이죠.. 4집의 수록곡입니다.

    • 2009.07.16 02:18 신고

      저도 낭중에 확인하니 역시나 김상민 맞더군요..
      역시나 김상민의 보이스는 특별하네요 ^^

  • 2011.07.22 17:52

    드라마를 아직 못봤는데 꼭 봐야겠네요. 출연진들 중에 관심있는 연기자들이 특히 많아서 놓치면 안되겠네요^^*

  • 2014.04.14 23:21

    태양을삼켜라 출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