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허지웅은 대세가 아니다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허지웅이 생각하는 방송인에게 붙여지는 ‘대세’라는 말에 대한 정의 중 일부 이야기는 자신을 향하는 말이었을 것이다. 평소 자신에게 쓰이는 말인 ‘대세’라는 말에 그는 ‘왜 자신을 그렇게 생각하는지 모르겠다’ 란 말을 하기도 했다.

그가 ‘라스’에 출연해서 한 말 중 요즘 핫하게 주목받는 ‘대세’라는 말에 거부감을 보인 것은 비단 그만이 생각하는 것은 아니다. 자신도 그렇게 말하는 것들이 평소 틀렸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그런 말도 했을 것.

일반적으로 방송가를 바라보는 시선 중 특히 언론 매체들이 쉽게 휘갈기는 기사 중에 ‘대세’라는 말은 붙이기 민망한 상황이 대부분이다. 오히려 진짜 대세가 된 사람보다 대세가 됐으면 하는 사람들이 스스로 붙이거나, 소속사가 붙이는 보도자료에 더 많이 쓰이는 대세라는 말은 불편하기 이를 데 없다.

또 매체 기자들이 ‘대세’라는 말을 쓰는 경우 진짜 대세 스타를 두고 대세라 부르는 것도 있지만, 반대로 자신의 기사나 타깃인 스타를 돋보이게 하려는 거짓된 마음이 개입하기에 쓰이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근래 쓰이는 ‘대세’라는 말은 영 듣기 불편한 게 사실이다.


이제 막 커 나가는 예비 스타를 두고 대세라고 하는 것도 불편한데, 어디 듣도 보도 못한 이를 두고 대세라고 하는 것은 더욱이 볼썽사나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허지웅도 연장 선상에서 같은 생각을 하고 있기 때문에 자신이 대세가 아님에 대세라 불리는 것에 대한 거부감을 보인 것일 게다.

허지웅은 사실 대세라 표현할 만한 활약을 보인 게 없다. 초반 <썰전>에 나와 몇 마디 못하고 있던 때의 활약은 더욱이 볼품없었다. 그러다 오해성 멘트가 기사화되고 이슈가 되자 자연히 그의 이름도 알려진 것. 그가 <썰전>에서 알려진 것은 케이블 드라마 <나인>에 대한 멘트를 한 이후 조금 알려졌고, 이후 황정음 등에 대한 이슈로 이름이 알려졌다. 이후 <마녀사냥>으로 더 큰 화제를 불러왔지만, 그렇다고 진짜 대세의 활약을 보인 건 아니다.

평론가는 표적이 되기 좋은 먹잇감이다. 어떠한 사안을 두고 분석 평가할 때 장점을 이야기하고 단점을 이야기하는 과정이 있다면, 매체들의 기사는 단점을 기사화하니 자연스레 안 좋은 것만 말한 것처럼 되기에 평소 허지웅이 문제가 있는 것처럼 되고는 했다. 그 점은 허지웅이 무척이나 억울할 일이다.

이런 과정에서 자신을 돌아볼 때도 대세가 아님에 대세라 표현하며 대우를 하는 방송가와 언론 매체들의 표현은 어쩌면 당연히 드는 거부감일 것이다. 비판의 시선에서 바라보던 것을 그대로 자신에게 하고 있으니 이런 생각은 당연한 일.

허지웅은 대세가 아님에 대세로 불리며 엉뚱한 대우를 받고 크고 있다. 그건 그도 아는 일이고, 대중이 경계해야 하는 일이다.


이는 비단 허지웅에 국한된 일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스타를 키우는 연예계 시스템이 대부분 이런 시스템이기에 대중은 속아서 거짓 스타를 영접하며 진짜 스타인 양 빨고 핥는 시스템이 된 게 대한민국 연예계 시스템이다.

대표적으로 엑소의 경우도 그들의 팬 시스템이 만들어 낸 허명의 유명세는 늘 불편함으로 자리한다. 허명으로 만들어 낸 스타가 실력과는 상관없이 대단한 실력자가 된 아이러니한 상황. 또 그런 말도 안 되는 상황에서 만들어진 스타를 바라보며 뇌 기능은 멈춘 채, 너나 나나 할 거 없이 대단한 양 핥는 모습은 실소를 금치 못하게 한다.

허지웅은 대세가 아니다. 단지 대세가 되길 원하는 이들의 바람이 개입하고, 자신의 기사가 주목받길 원하는 기자의 바람이 개입해서 그는 너무도 쉽게 대세 아닌 대세가 됐다. 허지웅은 스스로 그런 말들에 대한 불편함을 들어냈고, 허명의 라이징 스타를 바라봐야 하는 불편함을 피력했다. 허지웅도 대세가 아니다. 아직 그는 대세가 될 만한 방송인의 실력을 갖추지 못했다.

허지웅은 그러면서도 그런 대우가 싫지만 않은 듯하다. ‘내 위주로 해주세요 특집’ 곳곳에서 드러난 그의 행동 중에는 내심 그 불편함의 인기가 달콤한 듯 보이는 면이 여러 포착됐다. 그도 역시 허명의 라이징 스타다. 이는 그도 알 일이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7)

  • 2014.03.20 12:36 신고

    요즘 마녀사냥을 보면 허지웅씨와 성시경씨가 참으로 재밌게 잘 진행을 하더군요
    종편이 만들어낸 스타, 누군가를 스타로 만들어내야하는 시스템등 어제 라디오스타는
    은근 교훈적인 내용들이 많았어요 ^^ 잘보고갑니다

  • 나그네
    2014.03.20 22:31

    허지웅씨는 재밌는 토크에 양념치는 건 정말 잘하는데 예능 토크 자체는 부족한 듯 싶어요. 동엽신같은 스토리메이커와 같이 한 프로그램에 넣은 건 신의 한 수인 듯 ㅎㅎ 개인적인 생각임당

  • dd
    2014.03.21 02:09

    허지웅같은 캐릭 꼭 있어야한다고 봐요 날이 선 그의말들이 때론 통쾌하게 들릴때도 있고 말이죠. 자신은 대세가 아니라지만 ㅎ

  • 2014.03.26 00:09

    글쓴분은 대세를 칭하는 커트라인이 높으시네요. 대중의 입에 오르내리는 핫한 스타여야 하는 동시에 실력과 대단한 활약도 갖추어야 하는군요.

  • name
    2014.03.27 04:39

    거품같아요. 마녀사냥 안보고 라스만 봤는데 말을 가려서 하지 않고 다른 출연자한테 막말을 하더라구요 본인은 되게 많이 아는 것처럼, 심각한 것처럼 얘기하는데 본인부터 이미 가벼워보이더만요. 라디오스타는전만 못한 것도 있지만 케이블이 19금으로 뜨니까 따라가려는지 요새 분위기가 이상해졌데요. 김구라씨도 할 말 안 할말 종종 구분 못하시는 것 같고 제일 짜증나는 건 규현입니다. 안그래도 묻어가는 엠씨인데 요샌 자꾸 선을 넘은 발언을 하더라구요. 그런걸 그대로 내보내는 라스는 또 뭔지..허지웅 씨 평에 동의하는 건 아니지만 라스도 초심을 잃은 건 맞는 것 같습니다. 자꾸 수위 올려봐야 재미도 없고 불쾌하기만 한데.. 개인적으론 신정환씨가 돌아와줬으면 좋겠습니다

  • ㅋㅋ
    2014.04.06 18:22

    느닷없이 엑소 얘기는 왜 나오는지?

  • 2014.04.12 20:03

    최소한 너보단...생각이있어보임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