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난장판 만든 전현무, 잘못 없다는 시선이 위험하다


KBS를 난장판으로 만든 전현무가 대체 뭐라고. 이 말 중 ‘전현무가 뭐라고’는 KBS 고위 관계자가 한 말이다. '전현무가 대체 뭐라고 KBS 내부인사에 영향을 끼치겠느냐는 말과 그저 상시적인 인사일 뿐'이라고 했지만, 월드컵 중계진 중 무게 있는 아나운서들을 보직 변경한 것은 그 말이 온전히 받아들여질 수 없게 한다. 이런 사태가 벌어진 원인은 바로 전현무를 월드컵 중계 캐스터로 영입하려 한 KBS의 무리한 시도가 있었기 때문.

전현무를 캐스팅하려 한 것은 KBS의 고위직이었고, 집단 반발한 것은 아나운서국을 비롯한 전체 노조의 결정. 이를 두고 아나운서국과 노조가 행동을 보일 수밖에 없던 것은 내부 규정을 어기면서까지 근간을 뒤흔드는 고위 인사들의 결정이 있었기 때문이다.

전현무는 KBS로부터 프리 선언 후 3년 동안 출연 정지를 받은 상태로 2015년 이후에 출연할 수 있다. 이는 지나치게 많은 KBS 아나운서들의 프리랜서 선언 물결을 막아보고자 만든 내부 규정으로, 사측이나 노조 모두가 참여해서 만든 규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KBS 고위 인사는 규정과는 상관없이 전현무를 2014 브라질 월드컵 중계 캐스터로 영입하고자 시도를 했다. 이에 전현무가 테스트를 받는 등의 과정을 거쳤으나 능력 부족을 인정하고 정중히 고사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KBS가 이런 일들을 벌인 것은 경쟁사인 MBC가 김성주 카드로 쏠쏠한 재미를 받던 터이기에, 우리도 한번 그 카드를 써보자는 어설픈 시도는 기어코 이런 사단을 불러왔다. 고위 관계자들이 결정하면 하부 조직은 따라올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생각에서 일을 벌였을 것이다.

이 과정이 불편한 것은 규정을 위반한 것도 물론이거니와 그 테스트에 응한 전현무가 생각이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결과로 봤을 때 고사했기 때문에 문제가 되지 않을 거란 말을 하지만, 자신의 결과와는 상관없이 이 과정에 피켓시위를 한 노조와 주요 아나운서를 비롯하여 30여 명의 보복성 인사가 난 것은 의도와는 상관없이 엄청난 사단을 불러일으킨 것이기에 더욱 전현무는 머리를 들 수 없는 처지다.

그러나 이를 두고 나오는 반응 중 ‘강호동은 되고, 전현무는 안 되느냐’는 식의 어이없는 반응을 보이는 일부 언론인이 있어 대중을 언짢게 하고 있다. 이 언론인의 주장은 시청자가 원하면 규정도 어길 수 있다는 식의 반응이다. 또 강호동이 전문 지식이 없음에도 캐스팅됐으니, 그보다 나을 것 같은 전현무는 캐스팅해도 된다는 식의 주장을 펼쳐, 보는 이를 안쓰럽게 했다.

전현무 같은 케이스로 내부 규정을 어기기 시작한다는 것은 그 조직이 정상적으로 유지될 수 없음을 의미하는 것이지만, 이들처럼 편협한 생각을 하는 이들은 특별 케이스를 인정해 달라는 식의 주장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펼쳐 상식적인 대중을 어이없게 하고 있다.

KBS가 내부 규정을 만든 것은 그들 단독으로 만든 게 아니다. 모두가 동의한 사항이고, 프리랜서를 선언한다는 것은 그 규정에 따른다는 말이다. 따라서 전현무는 프리랜서를 선언하면서 동시에 3년간 KBS 출연을 포기하는 상벌사항을 따랐어야 했다. 규정은 곧 법이고, 법을 어기면 당연히 벌을 받아야 함에도 그는 벌 받는 기간 KBS 고위 관계자의 제안에 응했고 당당히 테스트까지 받았다.


전현무는 이날 tvN의 <로맨스가 더 필요해> 기자간담회에서 “어쨌든 제의를 받은 것은 사실이고, 공정한 테스트를 받았다. 받고 나서 느꼈던 것은 캐스터가 참 어렵다고 느꼈다. MC를 많이 해서 MC의 톤이더라. 제 자신이 부족하다는 것을 많이 느꼈다. 가능할까 생각했다. 스스로 한계를 느꼈던 순간이었다. KBS도 확답을 주지 않고 검토 중이라고 했고, 저 역시 쉬운 일이 아니라는 의사를 타진하던 중에 기사가 났다”는 말을 했다.

여기서 알 수 있다시피 전현무는 어쨌든 제안에 응한 것이고, 그 응한 것을 두고 자신은 공정한 테스트를 받았다는 말을 했지만, 아무리 공정한 테스트였다고 해도 규정을 어긴 상태에서는 공정함이란 말은 성립되지 않는 논리이기에 그가 생각이 없어 보인다는 말을 할 수밖에 없다.

최초 규정을 만들 때 모두 공감할 수밖에 없는 바른 규정이었다면, 그 누구라도 그 규정을 따라야 한다. 전현무만 특별히 따르지 않을 이유가 없다. 그 규정은 전현무가 아니라 KBS 고위 관계자도 지켜야 할 것인데, 예능으로 일부 좋아진 이미지를 들어 규정을 어겨도 된다는 논리는 상식의 기반 위에 있는 대중에게는 어처구니없는 일일 수밖에 없다. 

전현무가 분란을 유도하고자 한 것은 아니지만, 어쨌든 평지풍파를 만든 원인 제공자다. 전현무는 제안에 응해 테스트를 받지 말았어야 했다. 또 이를 감싸려는 일부 언론인과 여론은 옳지 않은 주장을 삼가야 할 때다.

<사진. SM C&C, CJ E&M, MBC>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3)

  • 이전 댓글 더보기
  • 2014.05.01 17:29

    욕먹을려고 쓴글인가??

  • 2014.05.02 03:16

    진짜 원래댓글안남기는데 이딴글보면 한심하다.. 지들 능력이안돼서 모험도 못걸면서 모험걸고 잘된사람 응원은 못할망정 자기밥그릇 챙기기바쁜 기생충들

  • 2014.05.04 15:55

    전현무 솔직히 재치잇고 생방사회도잘본다. 자기능력 껏일하는사람 괴롭히지맙시다 ! kbs 기사돈주냐

  • 2014.05.04 15:57

    지들규정을 그소속 직원두아닌 전현무씨가 왜지킴? 지들이 안지키고불러놓고
    기사.몬개솔이야 ㅡㅡ 돈처먹엇냐
    얼 마나 전현무님 이 무서우면
    시위까지? 유치하다 ㅋ

  • 2014.05.07 00:06

    전현무가 뭘어쨋다고 난리에 피켓까지들고 난리인지 ?? 3년부르지말기로했으면 부르지말던가

  • 2014.05.10 00:10

    기자가 볍신이라는게 이글쓴이처럼 쓸때 듣는 얘기구나... 나만 반감이 아니였네ㅋ

  • 2014.05.10 00:27

    진짜 웃긴 기사다. 먼저 규정을 어긴 것은 간부진이다. 이 상황에서 어느 누가 자신은 3년간 출연정지라고 고사할까. 아니 원론적으로는 그 규정의 타당성에 의문이 간다. 다만 상도의 차원이라면 모를까 진짜 전현무 안티기사다. 오해마라 나는 전현무 싫어한다. 진짜 욕나오는 기사다. 정확히 논점이 뭔가? 내가 보기에는 전현무 잘나가서 배아프다이다. 대한민국 직업선택의 자유 있는 나라다. 내부규정으로 이 자유 막는것도 웃긴데 이 기사질이 웬말인가

  • 2014.05.10 00:29

    니들의 애환을 기사로 쓰지마라
    설득력 없고 전혀 공감 가지 않는다

  • 2014.05.10 00:33

    상식적인 대중을 표방하지 마세요. 전현무가 벌을 받는 중이라니 무슨 말도안되는 소리를 상식적이라고 지껄이는 겁니까? KBS회사원도 아닌 사람한테 KBS회사 규칙을 지키지 않았다고 죄인이라니? 벌을 받아야 한다니? 문제라면 KBS고위간부들한테 있는거지 어딜 다른 선상에 있는 사람까지 은근슬쩍 끼워넣죠?

  • 2014.05.23 17:26

    전현무 진짜 잘하는데 규정은 누굴위한것일까?경쟁시대에 전현무만큼 경쟁력있는 아나운서가 있을까? 시청자들은 잘하는 mc를 원할뿐

  • 2014.05.24 00:13

    전현무가 도대체 뭘 잘못했다는건지
    또 문제없다는 상식적인 대중들이 생각이 위험하다 매도하는건 또 뭐지?

  • 2014.05.24 08:31

    전현무가 문제가 아니라 밥그릇 빼앗길까봐 그러는 꼬라지들이네. 실력도 없으면서 굶 어죽을까봐 하는 꼴이란 불쌍하다.

  • 2014.05.27 03:01

    거지같은 글.. KBS아나운서 관계자세요? 무고한 한사람한테 죄짐 지우기 전에 실력들이나 키우시지.. "전현무는
    테스트에 응하지 말았어야 한다" 여기서 빵 터짐.. 겁나 논리적이네 결국 저게 결론이냐 사건의 본질을 봐야지 ㅉㅉ 너무 웃긴다 당신

  • 2014.05.29 09:52

    정말공감가지가않음

  • 2014.08.01 23:22

    전현무
    재수없다

  • s
    2014.09.16 21:59

    진짜 이해도 공감도 안 되는 글이네요. 대체 퇴사한 사람이 그 회사의 규정을 지킬 이유가 뭐죠? 게다가 kbs는 전현무가 소속 아나운서일 때 실컷 부려먹었던 걸로 유명하고, 그 동료들은 그런 전현무를 오히려 손가락질하며 전현무 스케쥴 고려해서 일직 당직 이런거 안바꿔준 것도 이미 표면화되었죠. 굳이 욕을 먹어야 할 대상이 있다면, 타 방송사 아나운서들에 걸맞은 실력을 갖추지 못한 kbs아나운서들과, 그동안 그런 인재를 못 키운 kbs, 그 와중에 규정을 어겨가면서까지 전현무를 캐스팅하자고 제안한 고위직 아닌가요? 전현무는 왜 쌩뚱맞게 여기서 욕을 먹어야 하는지 모르겠네요.

    • 지나가는 이
      2014.11.25 09:02

      그러니까요.
      현실적으로 보면 전현무 입장에선 전 직장 상사였을 것이고...
      거절하는게 쉽지는 않았을 것같네요.
      더더군다나 나중에 k본부에 출연할 일이 있거나 근처라도 갈 일이
      있어서 갔다가 보게 되면....
      만약에 테스트 거절을 한 상황이면 껄끄러운 상황이 연출될게 뻔한데...
      어찌보면 선택의 여지가 없는 것도 맞는데 그걸 까는게 이해가 안갑니다.

  • 지나가는 이
    2014.11.25 08:59

    이유야 어찌됐건...
    전현무는 지금 K본부 소속이 아닌 프리랜서죠.
    그리고 3년동안 K본부에 출연금지하는 조항이 언제부터 법이 된거유?
    그리고 생각이 없다라...
    생각없는 사람이 프리선언을?
    글구 K본부에선 전현무가 K본부 있을 때 겁나 굴린건 생각도 안하고?
    물론 전현무나 김현욱이 앵커나 아나운서 쪽 이미지보다 MC쪽에 가까운 이미지인지라
    뉴스진행은 좀 그렇지만...
    특히 전현무의 경우엔 거의 예능인쪽으로 겁나굴리더마...
    그래놓고 생각이 없네, 어쩌네 그러면서 깐다?
    그리고 전현무 입장에선 前 직장 상사였으니 거절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거고...

  • 2015.01.11 11:37

    잘난 놈은 어딜가나 까여 ㅎㅎ 받아들이시길

  • asd
    2015.03.31 12:59

    전현무 KBS에 아쉬울꺼 없을듯;;

    지금현재 승승장구 하는중

  • 2015.04.26 11:56

    퇴사했다고 3년 출연금지 라는건 솔직히 법적으로 따지면 위법성이 짙은 규정 아닌가요? 그럼 이민가면 3년 입국 금지 시키는 것도 괜찮겠네? 나갈려는 인간들 목줄 채울려고 규정 만드는 것들이나 지들 목줄 걸려고 만든 규정 자리 뺐길까봐 그 규정으로 밥그릇 쉴드치는 밑에 잡것들이나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