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태권도 편. 거대한 시작과 허섭스런 마무리


시작은 창대해 보였으나 끝은 지지리도 미약한 <우리동네 예체능 태권도 편>. 첫 시작은 그럴듯했다. 마치 축제라도 열 분위기로 시청자를 모집했던 것이 ‘예체능’이었으니 시청자는 태권도를 어느 정도 멋지게 보여줄 것인가? 기대를 잔뜩 가졌던 것이 사실. 그러나 마무리는 용두사미여서 실망만 잔뜩 가질 수밖에 없었다.

<우리동네 예체능>(이하 예체능)에서 농구 편이 그나마 성공한 편이라면, 그 외에 성공을 거둔 편은 쉽게 찾아볼 수 없다. 조달환을 조명한 탁구 편까지가 그나마 시청자에게 작은 재미를 줬다면 그 외에 기억에 남는 편은 찾아보기 어렵다.

농구 편 다음으로 찾아간 ‘2014 소치 동계 올림픽’은 왜 가서 민폐를 끼치는가? 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예체능’은 큰 의미를 던져 주지 못했다. 무언가 선수들에게 도움을 주지 못하는 중계. 그저 강호동이 중계에 참석했다는 의미만 찾고자 했을 뿐, 특별한 재미를 주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그저 시청자에게 기억에 남은 것이라고는 줄리엔강이 주변을 돌며 전 세계인 앞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알리기를 하고, 그 중간 여성들이 반할만한 얼굴이란 것을 확인했을 뿐. 프로그램이 재미를 준 것은 찾아보기 힘들다.

이후 방송될 태권도 편을 준비한 것은 그 이전 농구 편부터였고, 긴 시간 시청자를 초대해 참여하게 했지만, 뚜렷이 그 무언가를 던져주지 못해 심심하게 만든 것이 태권도 편이다.


처음 목표는 태권도 편을 보여주며 태권도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태권도의 우수성을 알리는 것이었겠지만, 방송이 끝난 이후 시청자의 반응은 냉담하기 이를 데 없다. 심지어 태권도를 조롱하는 시청자까지 생겨난 것은 이 프로그램이 얼마나 안이하게 제작했는가를 알 수 있다.

‘예체능 태권도 편’을 본 시청자가 불만을 품고, 또 태권도를 조롱하는 것은 우수성을 알리기보다 요령만 있으면 점수를 딸 수 있다는 것만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이전 회에서 격파나 겨루기를 다루긴 했지만, 그조차도 밋밋했기에 시청자는 지루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무엇보다 태권도 편을 하면서 그들이 보인 모습은 실력적인 면에서도 형편없는 수준을 보였다는 점이 시청자를 실망케 했다. 한두 명의 태권도 이력이 있는 연예 스타를 불러 급작스레 격파나 겨루기를 하는 것을 두고 시청자가 ‘오 대단하네’라고 감탄사를 보낼 일은 없는 것이 당연하다.

고작 잠깐 모여서 단기 프로그램으로 훈련하고 이기기를 바란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나 다름없다.

‘예체능’의 특성상 본편이 끝나면 마련하는 특집성의 ‘남의동네 예체능’ 팀 초대는 또 왜 하는지 회의를 들게 한다. 겉으로는 엄청난 태권도 실력자라 분위기를 조성 하지만, 실상 그들이 태권도 실력자는 아닌 것이 문제.


이번 편에서 등장한 ‘남체능 팀’에서 오롯이 태권도만으로 실력을 논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는 ‘태미’와 ‘파비앙’ 정도. 윤형빈과 송가연은 종합격투기 선수로 태권도 시스템으로 점수를 낸다는 것은 실제 불가능한 일이나 다름없었다.

또한, 아예 태권도와는 상관없어 보이는 석주일 농구 코치와 정종철 아들을 끼워 넣은 것은 왜 그런 캐스팅을 했는가? 에 대한 의구심을 갖게 했다. 농구 편에서 똘끼 가득한 응원으로 작은 재미를 줬다고 캐스팅한 것이라면 더욱 잘못된 캐스팅일 수밖에 없다.

결국, 이기는 게임에 들러리 만들자고 불러들인 ‘남체능’ 팀은 출연의 대가로 아무것도 얻은 것이 없게 됐다. 윤형빈은 어설픈 격투 감각으로 서지석의 코뼈를 다치게 해 시청자의 비난을 받게 됐고, 송가연은 격투 선수로 갖고 있던 실력이 마치 허명이었던 것처럼 됐다.

<우리동네 예체능> 프로그램이 시청자에게 건네야 할 것은 생활 스포츠를 통해서 건강한 정신과 신체를 갖게 하는 것이 목적이 되어야 하지만, 그저 프로그램과 멤버들 사기 진작을 위한 초대를 통해 이기고자 하는 면만 보여준 것은 시청자에게 외면받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결국, 태권도의 우수성도 알리지 못했고, 재미도 못 찾은 ‘예체능 태권도 편’. 시청자의 불만이 생기는 것은 당연하다.


* 여러분의 손가락 모양 클릭 추천은 큰 힘이 됩니다. 추천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

  • 공감인
    2014.04.17 21:01

    태권도를 오래 해왔던터라 태권도편을 기대하면서 보았는데 실망이 여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지나가던 길에 이 글에 격히 공감하여 댓글을 남기네요..
    겨루기도 스치면 점수, 차고 넘어져도 점수,, 태권도 좀 한 사람들은 얼마나 어의없는 일인지 알겁니다.
    태권도인으로서 함께 하는 팀으로서의 보람을 느끼는 방법이 많았을텐데 아쉽고 또 아쉽네요..

  • 2014.04.18 09:38

    이프로그램 늘 재미를 떠나서 진정성이라도 믿으며 항상 시청했는데 이번 태권도편은 방대하게 시청자참여선발오디션 해놓고 고작 그렇게 마무리짓는다는게 어찌나 아쉽고 씁쓸했는지 모릅니다. 저는 태권도를 안해봤지만 한국인으로서 처음 프로그램에서 태권도편만들때 의도가 좋았는데 물론 단기간 배워 승부가 될수없지만 마지막편 보고 도대체 왜?라는 생각만이ㅈ듭니다. 본질을 잃고 말았죠. 마치 예전 맨발의 친구들이 정체성을 잃고 삼류 맛집프로 흉내내다가 접은것처럼.. 강호동씨탓만 하고싶지않고 작가들과 피디에게 심각하게 초심으로 돌아가라고 하고싶네요. 버거운 아이템이었으면 시도를 말던가. 태권도인들이 분노할것같더라고요. 그래서 다음은 쉽게가자고 축구 아이템이던데. 이제 다들 지쳤군요?! 노력하는거 보이지만 구성을 탄탄하게 해야 외면받지않고 그래야 다른예능과 다르고 스포츠인들이 상처받지않죠.

  • 2014.04.21 04:20

    상대적으로 인기있는 구기단체종목으로 이목을 집중시켰으니 뭔가 이어가고 싶었던것 같네요.축구를 바로 들어가자니 좀 춥고 농구를 연장하자니 시청자들도 피로하고 출연진 스케줄문제도 있었겠지요.첨엔 4월 22일 까지한다 했던것 같은데 시청률이 넘 안나오니 남의동네팀을 끌어다가 눈요기하고 다음으로 넘어가고 싶었을텐데 서지석씨가 부상당하고 더 큰 문제 터지기 전에 접자한것 같네요.일주년기념쇼?가 허접하게 기획된것도 방송일이 바뀐것도 그래인듯 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