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킹, 표절 보다 안 좋은 피디 자질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이 표절 논란으로 홍역을 앓기 시작했다. 예전부터 끊임없이 문제를 일으키더니 이번엔 표절 논란이다. 그런데 문제는 표절 보다 더 안 좋아 보이는 태도를 피디가 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화요일에는 뒤 늦게 스타킹 출연자가 보인 '3분 출근법' 코너가 일본 방송의 표절이라고 밝혀졌다. 그런데 프로그램 담당 피디는 그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발뺌을 하고 있다. 상식적으로 전혀 이해가 안가는 발뺌을 해서 말이 많다.

이 3분 출근법은 이미 일본 예능 방송 TBS에서 '시간단축생활가이드쇼'의 내용과 너무 흡사하다는 것이다. 이곳에서 출연자 박씨가 기상 후 옷을 빠르게 벗는 방법이나, 오븐에 달걀 프라이와 빵을 빠르게 굽기, 커피를 전자레인지에 데우기, 양치하며 바지 입기, 넥타이 빨리 매기 등을 보여줬는데 이미 이 장면은 일본 방송과 똑같은 것이었다. 와이셔츠를 미리 단추를 채워놓고 티처럼 입고 옷핀으로 와이셔츠 구멍으로 반대편 단추를 잡아들여 채우는 것도 똑같다. 명백한 표절이다. 그런데 이 출연자는 마치 자신이 개발한 것 마냥 방송에서 자랑을 했다.

이 표절 논란에 서혜진 담당 PD는.. '해당 출연자가 소재 전부와 세트 구성까지 모두 준비해온 상태였기 때문에 제작진 입장에서 재미있다고 판단되어 방송을 했던 것 뿐'이라며 자신들의 의도가 아니었음을 말 했다. 필자는 이 부분을 절대로 이해할 수 없다. 수많은 예능 방송을 보고, 듣고, 직접 가서 본 것 중에 출연자의 이런 기획은 직접적으로 전적으로 만들어 질 수 없다. 서PD의 말을 그대로 믿자면 이 출연자는 방송 작가와 연기자의 능력 이상을 갖춘 사람으로 보인다.


화면에서 보다시피 세트의 동선과 배치, 기능성 모든 것이 똑같다. 이것을 출연자의 기획력으로 했다는 것이 말이 된다고 보는가? 이 사람은 방송 전문가가 아니다. 그런데도 단지 출연자가 요구 했다고 세트를 지어줬을까?! 출연자는 어떻게 설명을 했을까? 이곳에 침대 놔 주고, 이곳에는 원목 무늬 벽을 표현해 주고, 이곳에는 냉장고와 그 위에는 전자레인지, 그 옆으로는 오븐과 싱크대 이렇게만 얘기 했을까? 그렇게 얘기 했다면 절대 똑같을 리가 없다. 그러면 콘티로 그려서 똑같아 질 수 있을까? 아니다. 못한다. 저렇게 까지는 절대 못한다.

출연자가 그러면 방송 캡쳐를 해서 보여 줬을까? 만약 이 경우라면 세트가 똑같을 수 있다. 그런데 이 사진을 보고 표절 의심을 안 했을까? 만약 출연자가 이렇게 해 왔다면 방송을 안했어야 한다.

뻔히 스타킹 제작진들이 표절이란 것을 눈치를 챘을 것이다. 그런데 이렇게 되고 나니 필자는 출연자 보다는 제작진에게 의심이 가는 것이 더 크다. 예전에도 스타킹 출연진이 부족해서 일부러 연습을 시켜서 방송에 내 보낸다는 말이 공공연하게 흘러 나왔었다. 그러나 의심만 가질 뿐 확인할 길은 없었다. 이번 방송을 보며 확실히 출연자 보다는 제작진에서 만드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이미 서혜진 PD는 전 년도 연말 수상식에서 무한도전을 향한 무식한 멘트로 유명하다. 스타킹 시청률이 '편애가 심한 어떤 프로그램과 경쟁하느라 힘들었다'라며 스스로 자신의 역량을 깎아 내린 바 있다. 그 후에도 소고기 패션쇼로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서PD는 항상 자신의 탓 보다는 남 탓을 많이 하는 편이다. 자신의 프로그램이 시청률이 낮으면 무언가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고 그저 무한도전이 편애가 심한 사람들이 봐 줘서 자신의 프로그램이 시청률이 안 나온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이 경우를 보고도 편애가 심하다고 할 수 있는가? 순수 시청자나 일반인들이 도전해서 꿈을 키워 나가는 스타킹이 아니라 지금은 스타를 홍보하는 프로그램 같다. 이번 회에서는 특히나 일반인들 보다는 걸그룹을 위한 홍보의 장이었다. 벌써 프로그램은 기획 의도를 벗어난 기획을 하고 있는 셈이다. 지금까지 스타킹에서 배출 된 일반인들은 그렇게 많지 않다. 당시의 화제성으로 잠시 나왔다가 사라지고 만다.

스타킹은 스타를 배출해 내는 프로그램 보다는 당시에 한 번 웃을 수 있는 일회성 웃음을 원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체계적으로 노력을 해서 도전하는 것을 보여주고 그 출연 도전자가 매주 1승을 하며 성취해가며 진정한 스타로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주지는 못한다.

출연자에게 잘못을 떠넘기는 모습은 과히 보기 안 좋다. 자신의 프로그램 기획에서 잘못된 것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모습이 좋은데.. 그저 자신도 몰랐을 뿐이다. 출연자가 그렇게 했는데 이제 와서 책임을 묻기도 뭐하고 잘못을 했다고 출연료를 돌려달라고도 못한다고 하는 얘기를 하는 것을 보면 정말 피디의 자질은 없어 보인다.



이번 회만 그런가? 전 주에도 눈속임은 있었다. 위에 보는 화면에서도 여성 출연자들의 묘기로 들고 나온 휴대폰 액정에 눈을 크게 해서 특유의 묘기를 보여주는 코너에서도 패널로 참가한 연예인들이 따라 해 보는 것에서 미리 저장이 돼 있던 화면으로 영상을 조작하기도 했다. 저게 어떻게 문희준 눈인가? 그리고 같이 따라한 유채영 휴대폰 영상도 마찬가지였다. 이래 놓고도 발뺌 짓이다.

서PD는 이후에도 '일반인 섭외 방법에서도  변화가 있지는 않을 것' 이라고 한다. 출연자가 기존의 아이디어를 자신 의 것인 양 출연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서도 피할 수 없다는 것을 시사했다.. 대 놓고 봐주겠다는 것 아니겠는가?! 스타킹은 참 책임이 없는 방송 같다. 출연자가 세트를 말해도 척척 들어주며 그 화면이 일반 시청자에게 어떻게 보일지는 궁금해 하지도 않고 그저 좋아 보이니 용납한다는 것 자체가 몰상식 한 것 아니겠는가..?! 그리고 설령 표절을 했다고 해도 재밌으면 되는 것 이라고 생각을 하는 것 같아서 씁쓸하다.

누가 더 문제일까? 만약 출연자가 표절을 해서 출연을 한 것이 더 큰 문제일까? 아니면 그것이 표절임을 알고 난 이후의 제작진의 잘못에 대해 반성 안하는 모습이 더 큰 문제일까? 더불어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은 보기 좋은가? 어떤 문제를 봐도 최대의 문제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제작진.. 그 프로그램을 총괄하는 서혜진 PD의 자질이 무척이나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솔직히 이 정도 되면 PD로서의 자질은 0점(빵점)짜리라고 밖에 못 본다.

중요 추가 덧글 >>
이 글을 쓰고 나서 "스타킹 표절, 제작진이 직접 주문했다" 기사가 났습니다. 이로써 스타킹은 비도덕적인 프로그램이 된 거겠죠?! 위에서 저 뿐만 아니고 많은 분들이 그 동안 의혹으로 제시했던 연습 시켜서 나오게 했던 것이 모두 사실이 된 셈이네요 ;; ... 씁쓸합니다. 스타킹이 어떻게 될까요? ㅡㅡㅋ

이것이 사실이라면 지금 까지 나온 어떠한 충격 보다 크겠죠..!! 외국 영화에서 나온 퀴즈쇼 중에 짜고 치는 퀴즈쇼를 봤는데 이게 딱 그짝이네요~ 충격이 아닐 수 없습니다.


* 여러분의 추천 한 표는 저에게 큰 힘을 줍니다. 꾹꾸욱 부탁드립니다 ^^*
(연예 관련 글에 관심 없으신 분은 댓글의 부담은 안 가지셔도 좋습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84)

  • 이전 댓글 더보기
  • ddd
    2009.07.22 13:06

    우리 착한 박호오빠한테 지들이 먼저 섭외전화 걸어놓고 일본동영상보여주고 시키고 따라하라고 말햇으면서 우리오빠한테 표절했다고 지1랄하는 그딴 쓰1레기 스타킹프로그램은 없어져야한ㄷ ㅏ씨1발 박호오빠 화이팅~!!!!

  • 2009.07.22 13:55

    일예로 상플을 생각해보세요. 피디가 비양심적이면 방송이 어떻게 되나. 손가락으로 욕을 하질않나, 방송에 욕설이 나가는데 몰랐다고 한마디 사과만 하고 넘어갔죠. 문제는? 문제가 생기면 2~3일 욕하고 시청율은 오히려 올라간다는 겁니다.(상플은 신정환욕설 덕분에 3% 시청율 상승)

    스타킹 폐지? 아니죠. 오히려 그 논란을 이용해서 시청율을 더 올려볼 생각이나 할겁니다. 폐지시키려면 100마디 욕보다 시청을 안해야하는데 시청율은 오히려 올라가니까 그게 더 문제죠.

    스타킹이 그리도 문제라면 안보는게 가장 큰 형벌입니다. 이미 양심을 잃은 공중파 피디에겐 욕해봐야 통하지도않아요.

  • 으휴
    2009.07.22 14:04

    피디란 사람이 미쳤고만 쯧쯧 스타킹 재미도 없는데 계속 방송하는게 신기할 따름~편애는 무슨 질이 떨어진다는 걸 알아야지

  • 아주불쾌합니다
    2009.07.22 14:04

    정말 경악스럽게 불쾌하고 놀라운 일.

    1.일본 프로를 대놓고 표절한 점
    2.그런 표절 아이템을 다 준비하고 연습시켜놓고 안 그런 척 쇼한 점.
    3.그런 쇼가 들통나자 pd란 인간이 '난 모르는 일'이라면서 발뺌하고 출연자에게 떠넘긴 점.
    4.그런데 알고보니 그냥 떠넘긴 것도 모자라 출연을 미끼로 죄를 덮어 씌우고 회유한 점.
    5.하지만 놀랍게도 sbs는 이런 인간에게 잘했다고 상을 줬다는 점.

    당장 pd 해고하고 프로그램은 폐지하는 게 살 길이다.

  • 2009.07.22 14:09

    전 아침에 기사로 봤습니다만,
    원래 TV를 잘 보진 않는데, 주말에 봤던 내용이네요 ㅡ.ㅡ;

    기억나는 거라곤, 별로 재미 없었던..OTL

    화나신 분들 많으신가봐요;;

    • 2009.07.23 01:46 신고

      당대에 이런 큰 사기 사건이 없었으니 많이 화가 날 듯해요 ;;

      썩은 방송 문화는 고쳐져야 할 듯해요 ㅎ

  • 2009.07.22 14:48

    이래서 언론파업해도 sbs는 사람들이 거들떠 보지도 않지...
    pd가 이모냥이니....

  • 역시
    2009.07.22 15:11

    스타킹에 관한기사를보면서 느끼는건 ㅇㅇ엔의 기사가없네요.

    어제 pd인터뷰빼고는요.

    확실히 강호동의 팬들만 모여있는 인터넷신문사인것같군요.

    내일쯤 해명기사던지 포장하는기사들이 줄을이을듯하네요 ㅎㅎㅎ

  • 표절보다
    2009.07.22 16:28

    제 때 시인하지 않고, 뻔뻔하게 거짓말로 일관한게 더 문제다.
    게다가 다른 사람한테 모든 책임을 뒤집어 씌우다니. 진짜 최악이네.
    완전 사회악. 사회가 제대로 돌아갈려면 저런 사람은 사회에서 퇴출되야함.
    (뭐 표절도 크게보면 거짓말이겠지만.)

  • 시엘
    2009.07.22 19:24

    이 프로 몇 번 봤었어요.
    일반 출연자들은 재밌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패널로 나온 연예인들이 약간 거슬려서 안 봤어요.
    뭐랄까...패널들을 너무 많이 비추는 느낌이 들었거든요. 제가 볼 때는 그랬어요.

    표절도 문제긴 하지만, 저도 연출자와 제작진의 태도가 정말 문제가 많다고 생각해요.
    프로그램을 열심히 기획을 했는데 알고보니 일본 프로그램과 같았다는 것도 아니고.
    의도적으로 일본에서 나왔던 걸 출연자에게 연습을 시킨다는 건 정말 있을 수도 없는 일이예요.
    시상식에서의 그 멘트도 정말 놀랐었는데...아무리 시청률이 중요하다지만 이건 좀 너무하네요.

  • ㅇㅇㅇ
    2009.07.22 19:39

    고딩파바로티의 정규교육 1년도 거짓말이라고 쓴 글을 어젯밤 view에서 봤죠. 성악 부부가 그 고딩파바로티의 안면을 알기 시작했을 때가 그 학생 고1 때라며...

    전 PD가 너무 노골적이란 생각에 혹시나 해서 예전에 유재석씨가 진행한 '진실게임'이란 프로그램의 PD를 확인해봤습니다. 친구가 진실게임에 참가하면서 거짓말로 나갔거든요. 그 거짓말 역시 친구말로는 '작가'가 설정해주고 질문과 대답 또한 다 만들어주었다고 합니다. 그 친구는 검색에1위에도 오르는 등 출연히 인터뷰도 했는데 그 때 친구얘기 들어보며 와... 방송이 이렇게 만들어지는구나 깨달았죠.

    어쨌든 친구는 '작가가 설정해주었다'고 했는데 두 프로그램의 PD는 서씨가 같네요. 그리고 PD가 한 프로그램에 여럿인건 요번에 알았습니다.

  • 우리의수준
    2009.07.22 19:47

    스타킹에 대한 폐지도좋고 피디의 질타도 좋다..근데 웃습고 ,서슬프고,어이가 없는건 미디어법의 관심이 스타킹의 표절보다 관심이 덜하다는데서 참으로 쇼킹하지 않을수가 없다..물론 이글은 스타킹에 대한 질타의 글인건 알지만..너무나 어이가 없어서 올려본다

  • 2009.07.22 21:18 신고

    스타킹, 초반에는 참 신선했습니다. 시간이 가면 갈수록 소재가 고갈되자 신인키워주기, 패널들의 말장난과 몸개그가 판치는 스타킹으로 변질되어 더이상 참신함이 없습니다. 이제 문닫아야할 때인 거 같습니다.

    • 2009.07.23 02:02 신고

      이피디님 말씀 정말 다 맞는 소리입니다.
      시간이 갈수록 아이디어가 고갈되고 실질적으로 일반인이 나가기는
      뭔가 막혀 있는 분위기가 강했죠..!! 조건이 맘에 안들면 못 들어오게
      하는 방송국의 문은 너무도 큰 장벽이죠 ;;
      새로운 기회로 새로운 형태의 제대로 된 선발 프로그램이 나오면 좋겠어요..

  • paul
    2009.07.22 21:39

    표절... 울나라 프로그램들 많이 표절한다고 이야기들 합니다. 주로 일본이죠. 근데 지금이 어떤 세상인데 이렇게 생각없이 갖다가 베끼고도 떳떳할 수 있는지 신기하네요. 게다가 그 일본쪽 영상을 보니 '조혜련'씨가 나오던데... 조혜련씨가 그저그런 사람도 아니고... 내가 조혜련씨라면 챙피해서 일본에 못갈것같네요. PD자질이 없다고밖에는 말 못하겠네요. 뭐, 이미 짤렸으니...

  • ds
    2009.07.22 22:50

    그래도 요즘은 인터넷 때문에 많이 좋아졌죠. 10~20년전에는 마구잡이로 표절했던것에 비하면...
    근데 도대체 언제까지 일본방송 베끼고 우려먹을 건지...
    일본에서 최근에 본 몇몇 독특한 프로그램 아이템이 있는데 몇년후 한국TV에서 보게되지 않을지 지켜보고자 합니다. 요즘엔 시간차 카피?
    프로그램 만들기 참~~~~~~ 쉽죠잉~~~~~

  • 안 돼
    2009.07.23 00:25

    피디는 역시나 징계 당했더군요. 하지만!!! 스타킹이라는 프로그램은 폐지하길 않길 바래요.
    우리네 주변의 재미있고 독특한 분들 보는 재미가 정말 쏠쏠합니다. 이번의 고딩 파바로티 편도 정말 좋았고요.
    새롭게 분위기를 바꾸는 건 몰라도 폐지는 절대 반대

    • ㅌㅌㅁ
      2009.07.24 22:07

      파바로티편에서도 조작이 있다는 의혹이 있습니다.

      그 학생이 성악을 배운지 1년밖에 안됬다고 스타킹에 소개되었는데 실제로는 더 오래되었다고 하는군요.

      제작진이 무리한 감동과 1회성 재미를 위해서 오버하는 경향이 전체적으로 있는것 같네요.

      링크 참고하세요.

      http://blog.daum.net/coppia/15698740?srchid=BR1http%3A%2F%2Fblog.daum.net%2Fcoppia%2F15698740

  • 스타킹은...
    2009.07.23 04:50

    정말로 대단한 사람이 아니라...

    좀 불쌍한 사연이 있는 사람들이 스타킹이 되는거 보고...

    안봤다는...

  • beyond
    2009.07.23 10:53

    PD 자신이 양심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자진사퇴할겁니다.

  • dsa
    2009.07.23 18:46

    밤마다 외롭고 잠안오는 오빠들♡
    들어와서 퀸카언냐들 사진 보구 쪽지날려봐~!
    ★★★애인만들기 프로젝트!!!★★★
    이쁜 언냐들이 쪽지보고 찾아가니깐 부담갖지말구~~^^
    핸드폰열고22#000누르고인터넷접속>킹카입장>지역별>사진보구쪽지!!

  • 한심하다..
    2009.07.24 15:43

    ㅉㅉㅉ.. 어이가 없다 스타킹 피디

  • 2011.08.03 17:51

    누가 더 문제일까? 만약 출연자가 표절을 해서 출연을 한 것이 더 큰 문제일까? 아니면 그것이 표절임을 알고 난 이후의 제작진의 잘못에 대해 반성 안하는 모습이 더 큰 문제일까? 더불어 책임을 전가하는 모습은 보기 좋은가? 어떤 문제를 봐도 최대의 문제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제작진.. 그 프로그램을 총괄하는 서혜진 PD의 자질이 무척이나 의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솔직히 이 정도 되면 PD로서의 자질은 0점(빵점)짜리라고 밖에 못 본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