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스케6, 저 스스로 격을 떨어트린 시청자


팬덤만 생성되면 실력과는 상관없이 톱5에 오를 수 있는 이상한 대국민 오디션 <슈퍼스타K6>. 이런 결과를 만든 건 심사위원도 아닌 시청자였다. 시청자는 당연히 탈락해야 할 송유빈을 붙이고 탈락하지 않아도 될 버스터리드를 탈락시키데 일조를 했다.

그 어떤 기준에서 보더라도 탈락은 송유빈이 돼야 했지만, 엉뚱하게도 탈락 후보에 오른 건 노래를 잘한 임도혁과 버스터리드가 올라 의아하게 했다.

심사위원이 준 점수 또한 탈락 후보에 오른 이들이 상위권에서 중위권에 오른 인물로, 시청자는 실력과는 무관한 팬심으로 자신이 좋아하는 도전자에게 몰표해 엉뚱한 이를 탈락시키는 결과를 낳았다.

시청자가 몰표를 하며 생긴 부작용은 심사위원에게 2위에 해당하는 점수를 받은 임도혁이 탈락 후보에 올랐다는 점이었고, 실제 탈락이 되었다는 점에서 기가 막힐 수밖에 없었다. 이에 심사위원은 좀 더 후에 사용할 슈퍼세이브를 사용해 임도혁을 구제했다. 바로 이 장면은 무척이나 씁쓸할 수밖에 없던 장면.

송유빈이 탈락하지 않은 건 사실 심사위원 점수가 어중간해서이기도 하다. 정말 잘하지 못했다면 그에 해당하는 점수를 줬어야 하는데, 최하 점수의 기준을 과하게 올려놓은 탓에 시청자 팬덤이 충분히 역전할 수 있는 빌미를 제공하고 말았다.

심사위원이 준 점수대를 보자면 1위가 375점이었고, 꼴찌인 송유빈이 343점으로 그 점수 차이가 크지 않았다. 만약 심사위원이 송유빈의 점수를 못한 만큼 줬다면 300점 초반이나 이하에 머물렀어야 했고, 그렇게 줬다면 역전의 빌미도 주지 않았을 것이다.



송유빈의 노래는 전체적으로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없는 수준으로 음정도 엉망인 상태였다. 전체 경쟁 상대와는 그 차이가 무척 심하게 나는 편이었음에도 실력과는 무관하게 팬심으로 톱3에 오르는 이해 못 할 결과를 받아 들었다.

이런 상황이 좋지 않은 것은 지난 시즌에 가장 크게 지적됐던 부작용과도 맞닿아 있어서다. 당시 실력이 좋지 못했던 도전자였던 박시환과 박재정이 우승과 준우승을 겨룬 일은 <슈퍼스타K>의 존폐를 위협했기에 이번 시즌엔 그런 모습이 보이지 않았어야 했다. 그러나 반복되고 말았다.

시청자의 어긋난 팬심을 방지하려면 심사위원이 할 수 있는 방법은 점수 차이를 명확히 하는 것이고, 두 번째는 시청자에게 자신이 준 점수를 왜 그렇게 줘야 했는가를 이해시키는 것이다.

이 말은 탈락해야 할 사람이 왜 탈락해야 하는가에 대한 당위성을 설명하는 것으로, 시청자가 이해하고 공감한다면 탈락할 도전자를 붙이는 일은 줄어들 것이기에 중요할 수밖에 없다.

어쨌든 이번 톱4 결정전의 경우 심사위원은 바른 판단을 했고, 시청자의 팬심은 어긋났다. 그래서 있을 수 없는 결과를 받아 든 것이다.

시청자 중 어긋난 팬심으로 투표한 이들은 반성해야 한다. 그런 팬심을 보이고도 심사위원에게 편파적인 점수를 주지 말라는 소리를 어떻게 할 수 있겠는가! 시청자가 당당 하려면 강한 팬심이 있어도 정당한 점수에 해당하는 팬심을 보여야 한다. 그렇다면 자신이 사랑하는 예비스타도 비난을 받지 않았을 것이다.

당장 지나친 팬심 덕(?)에 송유빈은 무척이나 큰 비난을 받고 있다. 그게 바로 어긋난 팬심의 결과인 것이다. 덕분에(?) 명예를 회복하던 <슈퍼스타K6>에도 티가 하나 생기고 말았다. 그리고 팬심이 과한 시청자의 품격도 볼품없어졌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선물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4)

  • 2014.11.01 21:56

    슈퍼스타 k는.. 단순히 노래 잘하는 사람을 뽑는게 아니라 말 그대로 "스타" 스타성도 보는겁니다. 해당 본인이 대중에게 어필했다면 그것도 능력인것이죠.

    • 2014.11.01 23:21

      그건맞는데 실력이 워낙 형편없어서 문제죠 ㅎㅎ

  • 2014.11.02 01:31

    기사를 읽고 송유빈이 정말 못했구나ᆢ싶어 검색해서 들어보았지만ᆢ글쎄요 이런말 들을만큼 못한건 아닌듯 하네요

    • 2014.11.02 11:23

      방송 다 본 저로서는 송유빈 노래는 미안하지만 못들어줄 정도이던데요 실력도 정도껏 차이가 나야죠

  • 2014.11.02 01:34

    저두 하이님과같은생각입니다
    슈스케는 아메리칸아이돌처럼 오직실력으로만 평가받는 구조가 아닙니다 송유빈은 음악적으로는 떨어지지만 대중성을 가졌기에 살아남은거죠 슈스케 점수합산방식에 이의제기라면 이해가되지만 송유빈에게 투표한 팬들이 반성해야된다고 말씀하시는건 아니라고봅니다 참고로 전 송유빈씨팬이 아닙니다;

  • 2014.11.02 01:34

    제가 저래서 오디션프로 자체를 안봅니다. 팬들도 문제지만 참가자들중 똥쓰레기 과거 탈세하는 녀석들도 엄청많아서..

  • 2014.11.02 03:34

    개인차는 언제나있는겁니다 락장르싫어하는분들은 버스터리드보단 송유빈이더듣기좋을수도있어요 이글만보면 제이슨레이랑 미카는 왜탈락한거죠ㅋㅋ?

  • 2014.11.02 04:29

    송유빈 음색도 좋고 대중성.스타성도 있도.얼굴도 잘생겼습니다..충분히 자격있습니다.단지 변성기 때문에 목소리가 잘 안나얼뿐입니다..작년 슈스케 우승.준우승자처럼 이도저도 아닌 케이스는 아닙니다

  • 2014.11.02 04:45

    ㅋㅋㅋ 슈스케의 특징은 슈스케 나올 당시만 인정을 받고 해당시즌 끝나면 시야에서 벗어나지요. 팬심은 정말 한때임. 스타성이라고요?ㅋㅋㅋㅋ 진짜 여러분이 생각하는 스타와 슈스케의 스타가 동급이라 봅니까? 단지 프로그램 때문에 잠깐 호감있는 정도가 아닌가요? 그리고 애초에 슈스케가 실력있는 애들을 오디션으로 뽑겠다는 취지가 강했었지요. 어중간한 대중성이 스타라고 착각되는게 신기하군요.

  • 2014.11.02 06:51

    기자님이 송유빈 안티팬이신가봐요....

  • 2014.11.02 09:05

    본인이 싫어하는 사람 찍었다고 개념 없는 시청자임? ㅋㅋ 참고로 슈스케 안 보고 송유빈이 누군지도 모름. 이 글 보고 궁금해서 영상만 찾아봄
    다들 비슷비슷하구만 압도적이지 않으니까 문자투표로 왔다갔다 하는 거지
    게다가 탈락한 애들은 장르 호불호도 받겠고
    객관성도 공정성도 없는 편애글이네 ㅋ 안 떨어졌단 애 팬들이나 싫어하는 당신이나 뭐가 다름?

  • 2014.11.02 09:30

    우승 축하합니다 송유빈씨

  • 2014.11.02 14:17

    버스터리드가 제일 못하든데... 큰 무대에서 밴드 앰프 올려놨는데 그걸 뚫고 나오지 못하는 보컬은 레알 노답; 송유빈도 못허긴 했는데... 오글거리는 손동작에 구렸던 장우람도 딱히 올라갈만한 느낌 안들었음 ㅋㅋ

  • 2014.11.02 19:37

    송유빈은 학예회 나온거 같았고 임도혁은 무난하게 잘 했는데 솔직히 버스터리드 너무 못했어요. 노래가 다 떠있더만..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