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손연재를 김연아와 연결한 게 옥에 티


비교도 양쪽이 좋을 때나 그 비교가 가치가 있고 좋게 받아들여지기 마련이다. 그러나 손연재에게 김연아 비교는 남는 게 없는 장사임에도 매번 그녀와 비교돼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이제 어느 곳을 가도 그녀는 김연아와 비교가 되고, 그 질문에 어떠한 답을 내놔도 욕을 비켜가기 어려운 상태다.

공식이든 비공식이든 아무 곳에서나 김연아를 비교하고, 대회를 중계하는 캐스터도 그녀들을 비교해 가며 자랑스러움을 표한다. 그러나 이처럼 못 된 일이 따로 없다. 왜냐하면, 비교가 되는 순간 꼭 한 명은 욕을 먹으니 못된 것이라 할 수밖에 없는 것.

사실 그녀들은 직접적인 비교 대상이 되어서는 안 된다. 명백히 다른 분야의 스포츠를 하는 스포츠 선수들을 같은 분야에서 경쟁하는 것처럼 매번 비교하는 것은 기본을 벗어난 행동이며, 비교하는 자신의 바탕을 드러내는 것이기에 해서는 안 될 일이다.



김연아는 피겨 스케이팅 선수이고 손연재는 체조 선수로 그 분야가 완전히 다르다. 굳이 비교해 공통점을 찾는다면 스포츠 선수라는 공통점 정도만 있을 뿐. 아무런 관계가 없다.

그런데 매번 비교돼 가며 누가 낫느니 마니 하는 싸움에, 따라 하는 것은 아닌가? 하는 논란까지 이어지고 있다.

손연재가 <해피투게더>에서 밝힌 공통점이라면 ‘불모지에서 시작해서 혼자 이루어 낸 성과의 운동’이란 점이 공통점이라고 한 것은 당연한 말이었지만, 그렇게 답하는 게 그리 좋아 보이지만은 않았다. 물어보니 답하는 것이야 그녀들도 어쩔 수 없지만, 그렇게 물어보겠다 애를 쓰는 이들을 보면 되레 화가 날 수밖에 없다.

그렇다고 김연아 이야기를 MC들이 한 것은 아니지만, 어쨌든 시민들의 궁금증이라고 해도 그것이 손연재에게 다시 비난으로 이어질 것이라면 이 부분은 안 보여도 될 만한 것이었기에, 굳이 그 장면을 방송하지 않아도 됐다. 이는 제작진의 결단이 아쉬운 부분.

손연재가 김연아와 비교되는 것이 만약 그녀에게 반드시 필요한 것이라면 비난을 받아도 방송하는 것이 맞겠지만, 그것을 좋아할 거란 생각은 들지 않는다.

그간 어떠한 방송이나 자리에서도 늘 그래 왔듯 손연재는 김연아와 이름이 연관돼 불리는 순간 악플은 넘쳤다. 그것을 제작진이 몰랐을 거라 생각되지 않기에 더 아쉬움이 커지는 것이다.

김연아 팬이나 김연아를 아는 사람들은 손연재가 김연아와 연관되는 것을 싫어한다. 왜냐하면, 그녀가 밟고 오는 모든 것들이 김연아가 걸어왔던 것들을 카피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연예인을 예를 들어보면 어떤 신예가 톱스타 영역에 오른 이를 보고 벤치마크해 그녀가 하는 대로 모든 것을 따라 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면, 이미 톱스타에 오른 이들의 팬은 그를 곱게 바라보지 않는다. 독자적인 개성 없이 기존에 인기를 끈 이들을 카피해 안정적으로 데뷔하려는 인상이기에 좋게 볼 수 없는 것.

손연재도 본인은 아니라고 할 수 있지만, 김연아를 아는 이들은 이 과정들이 너무 비슷하고, 기본적인 마케팅에 김연아 이름을 올리는 것이었기에 반기질 않았던 것이다. 이는 연예인들도 많이 쓰는 언론플레이 방식이다.

언론은 손연재와 김연아를 연관시키는 것을 좋아한다. 그래야 클릭도 되고 장사도 되니 강제로 연관을 시키기도 한다. 그녀가 나오는 곳에서 김연아에 연관한 질문 하나만 던져도 클릭 장사는 되니 하는 것이다. <해피투게더>가 편집을 안 한 것도 어쩌면 같은 의도였을지도 모른다.

손연재에 대한 악플은 비단 김연아의 팬만이 다는 것이 아니다. 좀 더 정확히 말하자면 그녀에게 악플을 다는 사람은 김연아 팬이 아니라 스포츠를 사랑하는 이로 말하는 게 정확할 것이다. 초반 그녀가 해왔던 선수생활 방식이 실력으로 인기를 얻었다기보다 다른 이의 인기에 편승하는 듯한 방법이었기에 그것에 반대여론이 거센 것이다.

어쨌든 매번 이런 논란이 벌어져 왔고, 악플은 반복됐다. 그것을 알면서도 언론은 나 몰라라 그런 싸움을 하라며 불을 붙이고 있다. 이번 <해피투게더>도 마찬가지다. 수없이 많은 웃음 소재가 있었고, 실제 이용대와 남현희, 김청용 선수. 그리고 유재석을 비롯한 MC들이 많은 웃음을 줬으면서도 굳이 김연아와 연관된 이야기를 집어넣은 것은 그래서 더한 아쉬움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0)

  • 그냥 손연재는 김연아 급이 아니다
    2014.11.14 11:11 신고

    긴말 필요없음 레벨 차이가 있음

  • 진짜로...
    2014.11.18 22:40 신고

    속시원하게 글 잘쓰셨어요...손씨측에서 주장하는 내용이라면 세상사람 모든 지구인들이 다 연퀴고 연아선수팬이라는 건데...애초에 마케팅방향이 잘못된 전형적인 케이스!!!
    다시 주워담을수도 버릴수도 없는 그런 절박한 상황이 느껴집니다. 그러게 정직하게 선수생활하고 성실한 모습 보여줬으면 등수에 상관없이 응원했을겁니다!!! 예전 종편뉴스에 나와서 아나운서가 김연아선수 물어보니 그 질문은 대답하지않겠다 비교하지말란식으로 당당하게 말하더니 왜 지금은 비굴하게 보일까요?? 연아선수이름 대면댈수록 그쪽만 더 비참할텐데...

  • 2014.11.20 03:18 신고

    연아에 묻어가려는 마케팅자체가 에러입니다.
    대한민국에 그녀 팬아닌 사람이 몇명이나 된다고..

  • 2014.11.20 07:11 신고

    김연아급이어야 응원하는 것은 아니지않나?
    한국 축구는 김연아급인가?
    어쨋거나 어리느선수가 인생을 걸고 이역만리까지가서 피땀흘려 훈련하고 모든 역샹을 쏟아부어 경기하는데 응원하면 되는 거 아닌가?
    히딩크는 유럽선수들이 젖으느잔디에 약하다고 규정도 어기면서 경기 직잔잔디에 물을 뿌리면서까지 이기려고 했다는데 욕하는놈 하나없던데.
    손연재선수는 누가 뭐라고 해도 우리나라의 귀한 보석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 play
      2014.11.20 15:04 신고

      그럼 김연아 이름 그만 들먹이세요. 왜 손연재는 김연아 이름으로 언론플레이를 못하면 살아남지 못하는 겁니까? 이제 홀로서기 할 때도 됐잖아요?

  • ㄴㄴ
    2014.11.20 15:03 신고

    글 한번 잘 쓰셨네요. 손연재는 김연아와 급수가 다릅니다.

  • 2014.11.20 21:37 신고

    의도가 뭔지 짜증나는 글이네요.

  • 2014.11.21 18:36 신고

    제2의 김태희 로 언론플레이하는 연예인에게 악플 다는 사람들은 다 김태희 팬인건가??? ㅋㅋㅋ손연재팬들은 논리도 참 비약적임

  • 지나가다
    2014.11.25 15:12 신고

    동일한 마케팅으로 띄워보려 했으나 원재료 차이가 너무 눈에 띄게 나니 반감만 일수 밖에..
    스포츠 선수로써 주는 감동보다 상품으로서 먼저 어필을 하려고 드니 좋지 않게 보이는건 사실입니다.
    손선수 에이전트야 이윤만 남기면 되는 장삿치니 꼬집어 봐야 별수 없고 주변 측근은 대체 왜 이렇게 이미지를 놓아 버리는지..


  • 바람
    2014.12.20 22:51 신고

    글 잘읽었는데 연아길을 카피해서 화나는게 아닙니다
    무명의 선수가 뜨기위해서 스타 이름팔고 뭍어가는건 화날일이 아니지요
    사람들이 화나는건 손연재의 언행때문입니다.
    처음에는 제2의 김연아. 피겨선수 손연재, 이런식으로 어풀로 주목받고 뜨더니
    제2의 김연아로 부르지 말라, 언니라고 부르더니 꼬박꼬박 김연아씨 로 호칭하고 모글선수가 연아랑
    산진찍고 본인 sns에 올려놓고 " 그래도 손연재가 좋와"글에 ㅋㅋㅋㅋ 댓글달고
    ( 모글선수는 손연재와 같은 소속사)
    최근에 인기가 주춤하자
    김연아씨로 부르다 연아언니로 호칭바뀌고 비교당해서 영광이고 연락하는 사이라고
    언풀하고 있으니 어이없죠
    본인이 필요할때는 붙어서 난더니 주목받으니 무시했다 어려우니 또 붙고
    이거 뭐가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