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허세석 김지석, B급 호감 김예원의 매력폭발

약 올리는 재미가 있는 게스트는 ‘해피투게더’에 있어서 매우 반가운 존재다. 유재석의 놀림을 받는다는 건, 곧 화제의 스타가 된다는 것이니만큼 마다할 이유가 없다. 그런 의미에서 김지석과 김예원은 매우 적당한 게스트라 할 수 있는 ‘자기관리왕’ 특집이었다.

이미 <무한도전> ‘토토가 특집’을 통해 많은 인기를 얻은 김예원은 이 특집에서 남심을 사로잡는 ‘연애관리왕’으로 출연했고, 김지석은 ‘살림관리왕’으로 출연해 많은 웃음을 줬다.

김예원은 여전히 자신의 이미지를 이어갈 수 있는 엉뚱함을 보여 박명수조차 두 손 들 수밖에 없는 강렬한 매력을 자랑했다.



이런 김예원의 엉뚱한 매력은 ‘무도 토토가 특집’에서 만들어졌다. 그것도 유재석이 직접 만들어 준 이미지로 그녀는 미리 정답을 생각해 놓은 것처럼 청산유수 대답을 해내 폭소케 했다.

그녀가 하는 대답은 공식과도 같은 정해진 답으로 상투적인 대답일 수밖에 없었다. 만약 다른 연예인이 했다면 웃기지 않을 것을 그녀가 하니 웃긴 것은 그녀의 이미지가 B급이라서다. B급인데 A급으로 올라가려 아등바등 A급 행동을 하지만, 직접 보이는 이미지는 영락없이 B급이어서 더 웃음을 준다.

섹시한 이미지나 귀여운 이미지를 그녀에게 바라지만, 그녀가 하는 뇌쇄적인 몸짓과 눈빛은 뇌쇄적이라 느낄 만한 시간적 여유 없이 그저 웃음이 먼저 튀어나오는 게 특징이다.

<해피투게더>에서도 유재석이 앞으로 활동할 새로운 이미지로 큐티와 섹시 이미지를 보여줄 수 있느냐? 는 주문을 했고, 바로 큐티하고 섹시한 모습을 보였지만, 그녀에게 돌아온 것은 ‘어우우~~’라는 제작진의 반응이 전부였다.

또 미디어 인터뷰를 할 때처럼 정해놓은 답변 같은 그녀의 답변은 많은 이를 웃음 짓게 했다.



게다가 자신이 속했던 팀인 쥬얼리의 안무가 아닌 오렌지캬라멜의 곡 ‘까탈레나’ 안무에 맞춰 촐싹대는 안무를 보인 모습에서도 B급 이미지는 철철 넘쳤다.

자기관리는 어떻게 하느냐? 의 질문에도 ‘마인드 컨트롤’이란 상투적 대답을 한 예원은 여전히 자신의 이미지를 지킬 줄 아는 모습을 보여 칭찬이 아깝지 않았다.

보통 자신의 예능 이미지를 챙겨주면 기억을 못하는 이들도 있는데, 예원은 철저히 자신의 이미지를 지켜냈다. 상투적 B급 호감녀에 영혼없는 교과서적 정답 답변을 하면서도 그녀는 호감을 이어갔다.

김지석은 여전히 예능에서 엉뚱한 존재로 웃음을 주는 케이스. 영국에서 학교에 다닐 정도로 박식하고 유창한 영어 실력임에도 한국적인 영어 발음으로 전혀 그런 경험이 없었던 것처럼 행동하는 그는 남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매력을 보여줬다. 게다가 허세까지 얄밉지 않게 보이는 모습은 그가 편안하게 다가오는 이유다.



자신의 할아버지는 김구 선생님의 제자였을 정도로 올곧음의 이미지이며 좋은 가정에서 자랐다고 칭찬을 하는데, 삼천포로 빠진 대화는 센스있는 작명센스로 빠져 웃음을 줬다. 김지석은 자신의 아버지 성함이 김온양 씨이며, 큰아버지는 북경에서 낳았다고 김북경 씨, 둘째 큰 아버지는 김장충(장충동 태생) 씨, 작은아버지는 김런던(런던 거주) 씨, 형은 김반석, 자신은 부활절에 태어났다고 김부활이었다는 이야기에서 포복절도케 했다.

빨리 발음하면 위험한 이름 김부활이었던 김지석은 3살 때 김보석으로 개명하고 다시 김지석으로 개명해 살았다는 대목에선 게스트와 진행자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

김지석의 이런 엉뚱함과 허세 섞인 매력은 바로 그의 빈틈 많은 성격에서 찾을 수 있는 매력이라 할 수 있다. 항상 멋진 모습을 보이고 싶으나 허당 매력이 먼저 보이는 그이기에 더욱 싱겁고 재미있을 수밖에 없다.

김예원 또한 A급 이미지를 보이고 싶으나 떨쳐버리지 못하는 특유의 B급 이미지가 있기에 더욱 시청자에게 정감있게 다가올 수 있었다. 둘의 공통점은 바로 A급으로 보이고 싶으나 B급으로 보이는 숙명. 둘의 이미지는 왠지 닮았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