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된 이태임 예원 영상, 잘못된 이들이 판명되고 있다

욕설 논란으로 출연 하고 있던 해당 프로그램 ‘띠동갑내기 과외하기’에서 하차하고, 출연하던 드라마에서도 하차한 이태임과 일방적 피해자라 알려졌던 예원의 논란 당시 영상이 공개돼 파장이 일고 있다.

공개된 영상은 유튜브와 각종 동영상 사이트로 퍼지고 있고,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화제가 돼 수많은 대중이 영상을 마주했다. 그러나 알려진 사실과 다른 이 영상으로 인해 이를 마주한 대중은 멘붕 상황이다.

처음 논란이 있을 땐 거의 모든 곳이 이태임의 잘못을 말했다. 소식을 전해야 하는 언론매체나, 사실을 공개해야 하는 해당 방송사나, 가장 중요한 사실을 숨긴 채 이 사실을 전했다. 또한, 예원 측 소속사도 피해자인척 했던 모습은 대중 모두가 또렷이 기억하는 사실이다.



디스패치는 후속 취재로 쐐기를 박았다. 다른 매체가 시도하지 않은 가장 정확해 보일 만한 실제 논란의 촬영장소로 가, 확실한 증거일 것 같은 인터뷰와 목격자 사진까지 찍어와 대중은 믿어 의심치 않았다.

그러나 당시 이태임을 무조건 질타하지 못한 건 공개돼야 할 실제 촬영 영상이 없어서였고, 디스패치가 취재해 온 사실도 신뢰하지 못한 건 사건의 당사자가 아닌 목격자 인터뷰였기 때문이다.

또 그 논란을 목격한 이가 한국말을 온전히 이해 못하는 외국인이었다는 점 때문에 신뢰할 수 없었던 게 사실이다. 촬영을 같이 했지만, 사건 당시 해당 장소에 없던 할머니 인터뷰는 애초 신뢰요소가 아니었다.

어쨌든 모든 곳에서 이태임의 잘못을 말했고, 해당 방송사인 MBC는 실제 촬영 영상을 공개할 것 같았지만, 공개하지 않았다. 논란이 커지자 이태임은 자신의 잘못이 상당하기에 모두 자신의 잘못으로 말했고, 예원 측은 사과해 줘 감사한다며 말해 논란은 화해한 것처럼 굳어졌다.



그러나 사실을 명확히 판단할 만한 영상이 MBC의 뜻과는 상관 없이 풀렸다. 더불어 당시 영상을 봤다는 이의 증언 글은 성지 글이 됐다. 이 증언자의 글은 당시 소설로 치부됐으며, 허언증 환자인 것처럼 몰렸던 바 있다.

공개된 영상은 무엇보다 대중이 직접 판단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상황이 설명돼 있다. “(이)안녕~ (예)추워요? (이)응~ 야 너무 추워. 너 한 번 가봐~ (예)안 돼~ (이)너는 싫어? 남이 하는 건 괜찮고 보는 건 좋아? (예)아니 아니~ (이)지금 어디서 반말하니? (예)아니 아니요~ (이)내가 우습니? (예)추워 가지고 아니요~ … 언니 저 마음에 안들죠?! (이)눈깔을 왜 그렇게 떠? (예)네? (이)눈깔을 왜 그렇게 뜨냐고! 너 지금 아무 것도 보이는 게 없지? 응? 그지? CBx이 진짜 씨, 반말을 해대잖아 반말~ 어디서 CBx이 쳐 맞기 싫으면 눈 똑바로 떠라! 니는 지금 연예인인거를 평생, 평생 아우~ … (사태 진정상황 이어지고).. (예)아, 저 MCx 진짜 아이 씨~”로 마감되는 사실 영상.

이 영상으로 대중은 모든 것을 직접 판단할 수 있게 됐고, 누구의 잘못인가도 알게 됐다. 그렇게 피해자인 것처럼 했던 예원도 조금은 싸움의 빌미를 제공한 것이 밝혀졌고, 제작진은 “예원이 무조건 잘못 없다”며 위로하는 모습까지 보여 제작진의 잘못도 알게 됐다.



의도치 않게 공개된 영상으로 판단된 것은, 가장 큰 잘못은 이태임이 한 게 맞지만, 예원도 잘못을 했고, 제작진도 잘못 했으며, 후속 취재해 쐐기를 박은 디스패치의 잘못도 판단이 됐다. 대중은 제작진의 잘못뿐만 아니라 디스패치를 강하게 질타하고 있는 시점이다.

문제는 이 명확한 영상이 공개됐음에도 일간스포츠 두 기자는 번갈아 가면서 예원이 잘못 했다기보다 이태임이 일방적으로 공격을 했다는 식의 반론 기사를 지속해서 쓰고 있다는 점에서 대중은 분노하고 있다. 모두가 직접 본 영상이 있음에도 마치 이태임이 모두 잘못한 것처럼 쓰는 기사는 분노의 이유가 되고 있다. 이 매체는 이태임이 처음부터 사납게 대했다고 했지만, 나긋하게 안녕~ 이라 말하며 대화를 시작한 건 이태임이다.

대중은 미약할 지라도 예원의 싸움 제공 사실을 안다. 그러나 논란 당시 왜 단 하나의 잘못이 없는 것처럼 했느냐는 점에서 예원을 질타하고 있다.



이 논란에서 직접적인 잘못은 이태임이 크고, 예원의 잘못도 못지 않게 크다. 그러나 직접적인 것보다 간접적으로 가장 큰 잘못을 한 건 ‘제작진의 잘못’이며, 그에 못지 않게 잘못하고 있는 건 사실을 전해야 하는 언론매체인 디스패치와 일간스포츠의 잘못된 보도형태이다. 이들 또한 질타의 대상이 되어야 한다. 연예인이 반공인이기에 직접 언급되어야만 하고 질타 받아야 한다면, 언론매체도 직접 언급되고 질타 받아야 한다고 보여 공정성 차원에서 언급한 것이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지나
    2015.03.28 14:27

    모든 글자에 공감하고 싶습니다.
    평론가 님 때문에 불편한 곳도 있겠지만,
    평론가 님 때문에 행복해 할 사람이 많습니다.

  • 2015.03.29 03:13

    엠비가 질못했다!!

  • 2015.03.29 03:36

    솔직히 동영상공개 이전에 그냥 이태임이 욕했다고만 알고있었지 이 일에 크게 관심이 없었던 사람으로서
    유출된 영상을보고 말씀드리자면 이태임의 행동은 황당합니다 그냥... 굳이 저상황에서 저런반응이 나와야했을까...? 사회생활하면서 여러가지유형의 사람을 상대할텐데 매번 저런식의 유드리없는 태도로 사람들을 상대하고 맘에안들면 욕설부터 나오는사람인지 참 의문스럽군요

  • 2015.03.29 03:41

    그리고 뭔가 자신의위치에대해 허세가 가득한사람같은 느낌도듭니다 "너따위가 감히 어디서 나같은 대단한사람에게 말을 그따위로해?" 이런느낌... 갑자기 뜨니까 자신이 뭔가 엄청 대단한 사람이라는 착각을하고 사는듯한 느낌... 그리고 저런성격이면 맞춰주기 참 힘들다는 생각도 드는군요 예원을 경쟁자로서 심하게 견제하고있었다는 생각도 들고요

  • 2015.03.29 10:10

    10년차 후배와 만나서 일하는중~
    혼자 땀뻘뻘 흘리면서 일하고 있다가
    나 : 너도 좀해라~
    10후배 : 안 돼
    나 : 너는 싫어? 남이 하는 건 괜찮고? 보는 건 좋아?
    10후배 : 아니, 아니
    나 : 너 어디서 반말하니?
    10후배 : 아니, 아니요
    나 : 너 내가 우스워 보이니?
    10후배 : 더워가지고. 아니요, 선배, 저 맘에 안 들죠?
    나 : 눈깔'을 왜 그렇게 떠?
    10후배 : 네?
    나 : 눈을 왜 그렇게 뜨냐고? xxxxxxxxxxx

    10후배 : (멀리서 들려오는) 미친xx~

    이 이야기는 영업부 외근 나갔다 온 상사와 사무실에 있던 부하직원간의 이야기입니다.

    부하직원 : 추워요?
    상사 : 어 너무 춥다. 이제 니가 나가봐
    부하직원 : 안해.
    상사 : 뭐? 너는 일하러 나가기 싫어 니 상사들이 나가는거는 좋고?
    부하직원 : 아니아니
    상사 : 너 어디서 반말하니?
    부하직원 : 아니아니, 추워가지고 지금
    상사 : 너 내가 우습게 보이냐?
    부하직원 : 저 마음에 안드시죠?
    직장상사 : 눈깔'을 왜 그렇게 떠?
    부하직원: 네?
    직장상사 : 눈을 왜 그렇게 뜨냐고? xxxxxxxxxxx
    부하직원: (멀리서 들려오는) 저 미친X이 진짜. [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