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희 식스맨 반대 서명 운동. 초점을 빗겨 간 이도 있지만 정당한 운동

아고라에서 진행되고 있는 광희 식스맨 반대 서명 운동이 호응만큼이나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뭇매를 맞고 있는 이유는 단지 예원의 잘못을 광희에게 덮어씌운 듯한 내용의 청원 발의가 문제이기 때문. 하지만 광희의 식스맨 반대 서명 운동의 ‘본질은 발의한 내용과는 다른 면’이 있어 그를 주의해 보지 않으면 안 된다.

청원 발의한 내용은 사실 표현된 어조로 본다면 감쌀 만한 여지가 없다. 내용 중 “예원은 온 국민을 속이고도 아직 직접적 사과 한마디 없이 뻔뻔하게 티비에 얼굴을 내밀고 가식적인 웃음을 팔고 있다… 이 모든 걸 방치하는 소속사에 속한 광희의 인성도 뻔할 것”이라는 말은 광희를 식스맨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논리와 연관 지을 수 없는 일이기에 무리해 보이는 게 사실이다.


여론이 연좌제이니 뭐니 하며 반감을 드러낼 수 있는 대목의 연결 지점이기에 무리한 연결고리였던 셈이다. 너무 단순하게 연결고리를 지은 것이 패착인 청원이었던 것. 누구라도 반감을 보일 수밖에 없는 청원이다.



그러나 그 서명운동에 참여한 이들이 그 청원이 일리가 있어 서명해 준 것이 아니란 것은 <무한도전> 프로그램 공식 게시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무한도전> 게시판에 드러나는 대부분의 팬은 그 이유만으로 광희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 많은 부분에서 식스맨의 요건을 갖추지 못한 인물이고, 경쟁에서 부당한 경쟁을 한 모습이 포착됐으며, 언론이 쏘아 올린 식스맨이었다는 점에서 반감을 표현하는 것을 볼 수 있다.

또한, 처음 기획의도와는 아주 멀리 흘러나가 버린 결과 때문에 실망하는 여론이 대부분이란 점은 서명 운동에 참여한 이유가 되어 줬을 것이다. 단순히 청원한 이의 주장에 동의해서이기보다 자신들이 생각하는 기준에서 어긋난 결과이기에 청원에 서명한 것임을 쉽게 알 수 있다.


광희는 의혹이 많은 식스맨 후보이며 실력도 제대로 검증되지 않은 후보다. 남은 후보 중 그나마 뽑아야 한다는 의무에 뽑은 것이라 생각되기에 시청자의 반대는 강한 것이다.


시청자가 의혹을 품는데 가장 큰 역할을 한 것은 무엇보다 광희와 그 소속사의 눈에 띄는 부정한 움직임이 포착돼서이다. 그리고 그들과 연결된 것으로 보이는 언론 매체들의 선명한 밀어주기가 보여서다.



마치 준비한 것처럼 차례차례 SBS 프로그램을 정리하고, <무한도전>에 뛰어드는 모양새는 짙은 의혹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하다. 경쟁자는 모르는데 먼저 준비했다는 것이 말이 안 되는 상황이기에 의심은 멈추지 않는다. 또 그 과정에서 장동민이 하차한 일련의 과정은 의혹이 큰 지점이기에 광희 소속사를 의심하는 게 어쩌면 당연한 것처럼 여겨진다.

청원한 이의 잘못된 연관 짓기는 반감을 사기 충분하다. 그건 그가 표현한 부분이 잘못된 것이기에 반감을 보이는 게 당연하다. 그러나 그가 표현하지 못한 진짜 본질은 따로 있다. 그가 비록 예원과 연결해 잘못 표현했지만, 예원을 완전히 이 사안에서 배제해도 광희의 잘못된 의혹은 지울 수 없다. 그게 본질이다.


청원이 잘못 이루어졌다고 본질마저 망각해 가며 이 사안을 외면하지는 말아야 한다. 그래서인지 새로운 청원이 이루어지고 있다. 예원과 연결 짓지 않아도 광희만의 의혹으로 반대하는 것에 무리가 없고, 서명 운동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는 취지의 청원이다.


이전 청원 글에서 5천 명이 넘는 네티즌이, 청원한 이와 꼭 같은 마음이어서 청원을 했다는 단순한 판단은 큰 착오다. 그렇게 전하는 언론이라면 그 언론이 잘못된 행위를 하는 것이며, 그렇게 해석을 하는 이가 있다면 판단의 오류라 할 만하다.

왜 판단 오류라 할까? 서명 운동하는 이들이 생각하는 의도와 본질을 망각한 판단으로 그들을 판단하고 있어서다. 청원한 이의 표현이 잘못되었어도, 서명 운동에 참여한 이들은 숲을 보고 서명 운동한 것이기에 폄훼할 일이 아니다.


* 여러분의 공감 클릭은 큰 힘이 됩니다. 공감쟁이는 센스쟁이랍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